산삼백숙’, 산삼도 영물이라고 하는데 더위에 지치지 않으려고 백숙까지 먹었다니 참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늘 산행을 하면서 가끔 귀한 산삼을 한 뿌리씩 캐보기는 했지만, 나를 위해서 요리를 만든 적은 없었던 것만 같다. 하지만 올해 여름은 유난히 덥다고 하니, 더위를 많이 타는 나로서는 무엇인가 더위를 이길만한 방법이 필요했다.

 

7일 수원버스터미널에서 일행들과 만나서 찾아 간 곳은 여주에 있는 화가부부가 사는 집이다. 전날 전화를 했더니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친지 결혼식이 있어 부부가 철원을 다녀온다고 한다. 웬만큼 아는 사람이라면 날을 물리겠지만, 평소에 호형호제를 하는 사이인지라 주인 없는 빈 집이라고 해도 찾아갔다.

 

산수유나무 아래서 담소를 즐겨

 

우선은 더위를 식힐 생각으로 산수유나무 아래 조성한 쉼터를 찾아들었다. 화가부부의 집은 주변이 산이고 마을에 사람이 살고 있는 집도 몇 집 되지 않는다. 주변에 공사를 하지 않는다면 그저 조용한 시골마을이다. 잠시 땀을 식히고 난 뒤 일행은 근처에 있는 문화재를 소개해 주고 나는 산으로 행했다.

 

이 마을에서는 가끔 산행을 하는 사람들이 산삼을 캐오기도 한다. 산으로 오르기 시작한지 30분이나 지났을까? 작은 산삼 한 뿌리를 채취했다. 항상 그렇지만 자연이 주는 선물로 알고 늘 반가운 마음으로 채취를 한다. 운이 좋았는지 두 뿌리나 발견을 했다. 하행을 해서 돌아오나 시간은 이미 12시를 훌쩍 넘기고 있다.

 

 

아침 이른 시간에 만나 찾아간 곳이라, 일행 모두가 배가 출출할 시간이다. 아침에 부부화가의 집을 찾아가면서 슈퍼에 들려 닭 한 마리와 깐 마늘, 대추를 사들고 갔다. 항상 이곳을 찾을 때는 먹을 것을 본인들이 사갖고 간다. 집에서 다시 장을 보러 나오자면 거리도 멀지만, 부부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한 방법이기도 하다.

 

끓는 소리만 들어도 행복이 밀려와

 

백숙은 간단하다. 산삼을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잎 채 집어넣는다. 그리고 준비해간 닭을 잘 닦고, 그곳에 마늘과 대추를 함께 끓인다. 끓고 있는 소리만 들어도 배가 부른 듯하다. 한 시간이나 지난 다음에 먼저 닭부터 꺼내 접시에 담아 내놓았다. 먹기 좋게 익은 백숙의 맛이 입안에 가득하다. 진하지는 않지만 삼 냄새가 닭에 밴듯하다. 더덕이나 삼이나 앞까지 넣으면 고기의 육질이 그렇게 부드러울 수가 없다.

 

 

일행들도 덩달아 신이 났다. 좋은 곳에서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귀한 음식을 먹을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지도 않았단다. 산수유 가지가 만들어주는 그늘에서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오니, 이보다 좋은 음식이 어디 있을까? 거기다가 시원한 맥주까지 한 잔 곁들이니 신선이 따로 없는 듯하다. 주말이면 이곳을 찾는 재미가 바로 이런 즐거움 때문이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좋은 음식을 나눌 수 있다는 것. 힘든 세상을 살아가면서 느낄 수 있는 작은 행복이 아닐까? 그저 산삼백숙이라는 대단한 음식이 아니더라도, 이곳에 모이면 늘 즐거운 곳이다. 사람들이 좋기에 자주는 못가더라도 몸과 마음이 피곤할 때면 찾는 곳이다. 그곳에 가면 늘 새로운 힘을 받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평생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보다 더 큰 행복이 있을까? 좋은 사람들과 만나 좋은 음식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주변의 오염되지 않은 환경 속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 이것보다 더 큰 행복은 없을 것만 같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더덕은 산삼에 버금가는 뛰어난 약효가 있어 사삼이라고 한다. 더덕은 인삼, 단삼, 현삼, 고삼과 더불어 오삼(五蔘) 중의 하나로 치며, 사포닌과 이눌린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한약재의 사용으로 널리 애용되고 있다.

 

요즈음 산에 가면 산더덕을 채취할 수가 있다. 자연산 산더덕은 향이 짙도 재배를 한 더덕보다 사포닌과 아늘린 성분이 더 많이 함유하고 있다고 한다. 산더덕은 수세미로 더덕 외부를 말끔히 세척한 후 끓는 물에 4-5초 동안 잠깐 담갔다가 도구를 이용해 껍질을 벗기면, 끈적끈적한 사포닌 성분은 더덕내부로 스며들기 때문에 한결 수월히 껍질을 제거할 수 있다. 껍질을 제거한 후에는 절대로 세척을 하지 말고 칼등이나 기타 방망이로 연하게 두드려서 기호에 맞게 구이나 고추장 절임 등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다.   

 

 

다양한 더덕의 효능

 

더덕은 우리 몸에 좋다고 한다. 하지만 더덕이 어떻게 어떤 효능이 있을까?

1. 혈관계 질환에 좋다.              

더덕은 혈관계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혈압은 유해 콜레스테롤이 혈관내의 손상된 부분에 쌓이기 시작하면서, 혈액의 흐름을 막기 때문에 혈압이 올라가서 발병하는 질병이다. 더덕은 유해 콜레스테롤을 녹여주는 효능이 있기 때문에 혈압을 정상수치로 만들어 주는데 아주 좋다.

2. 모유의 분비 촉진에 도움을 준다.

더덕은 출산한 여성들의 경우에 아이들에게 먹일 모유의 분비를 촉진시켜 주는 효능이 있다.

3. 고름을 없애 주는 효능이 있다.

더덕은 피부의 독을 배출시켜주는 효능이 있다. 때문에 고름은 물론 아토피나 피부질환에 좋다.

4. 피로회복에 좋다.

더덕은 섬유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피로회복에 아주 좋다. 또한 집중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공부에 지친 수험생이나 고된 업무스트레스로 인해서 일의 능률이 잘 오르지 않는 직장인에게 좋다.

 

 

여름철 건강보양식 ‘산더덕백숙’

 

올해는 유난히 고온이 계속되어 사람들의 진을 빼고 있다. 연신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 때문에 심신이 피로해진다. 이럴 때 여름철 건강보양식으로 ‘산더덕 백숙’이 제격이다. 산더덕 백숙을 조리할 때는 더덕의 잎을 버리지 않고 사용한다. 더덕의 맛과 향을 그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대추와 마늘만 함께 집어넣고 푹 삶는다.

 

닭이 다 익으면 백숙을 삶아 낸 국물은 따로 저장을 한다. 산더덕 백숙은 더덕의 향이 그대로 배어있기도 하지만, 육질이 상당히 연해 아이들도 잘 먹는다. 팍팍하다는 닭 가슴살도 연한 것이 특징이다. 백숙을 삶아 낸 국물은 따로 저장을 했다가, 기름을 제거한 후에 찹쌀을 넣고 야채를 잘게 썰어 넣고 죽을 끓여내면, 산더덕 찹쌀죽이 된다.

 

 

쉽게 지치는 여름철. 산더덕 백숙 한 그릇으로 더위를 이겨낼 수 있다면, 이것보다 좋은 보양식이 있겠는가? 유난히 더위가 오래 갈 것이라는 올 여름. 여름철 건강보양식인 산더덕 백숙으로 더위를 이겨내 보자.

여름철에 더위를 이기는 방법은 보양식을 먹는 것이다. 남들이야 보신을 하기 위해 즐겨 먹는 것이 있지만, 난 그런 것을 먹을 수 없으니 늘 말로만 즐기는 편이다. 그래도 초복도 지나고 중복이 지났는데, 그까이꺼 삼계탕이라도 한 그릇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서 여름을 나기 위해 체력보강을 하려면, 더운 날임에도 산으로 올라 자연산 더덕을 캐고는 한다. 우선 자연산 더덕은 오삼 중 하나로 '사삼'이라 한다. 그 사삼을 먹으면 몸안에 열기를 가시게 하기 때문에, 이 여름을 이겨내는 방법으로 더덕을 캐서 먹는다.

이건 머? 남들이 자연산 산삼이라고... 

더덕을 캐러 갔다가 만난 횡재

사람들은 때 아닌 것을 얻었을 때, '횡재'를 했다고 한다. 꼭 물질적으로 많은 것을 얻어야 횡재는 아니다. 내가 필요로 하는 것 외에 소득이 생겼을 때도 횡재가 된다. 땀을 뻘뻘 흘리며 산을 기어 오르고, 다시 물이 있는 계곡 쪽으로 내려가 더덕을 찾는다.

더덕은 물가 가까운 곳에 주로 많이 서식을 한다. 고산지대부터 계곡 근처까지 폭 넓게 자라는 더덕이다. 어딘 들 더덕이야 다 있지만, 향이 좋은 것은 아무래도 고산지대에서 캐는 것이다. 가까운 곳에 지리산이 있으니, 지리산을 뒤질 수 밖에. 

한 참이나 그렇게 산을 뒤지며 더덕을 캐기에 바쁘다. 많이만 캘 수 있으면 주변 사람들과 나누어 먹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시간 여나 옅은 비를 맞으며 땀을 흘렸다. 땀인지 빗물인지 구별도 안된다. 거기다가 여름에는 유난히 뱀들이 기승을 떤다. 자칫 뱀에 물릴 수도 있다.

이끼를 덮어 잘 갖고 내려오긴 했는데....

그런데 이게 먼가. 낯 익은 것이 눈에 띤다. 어디서 많이 보던 풀이다. 잎이 다섯개, 그리고 가느다란 줄기. 이거 산삼이 분명한데. 먼저 손을 모아 잠시 감사를 한 후, 찬찬히 흙을 뒤집어 본다. 오~ 정말이네. 작기는 해도 산삼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 여름에 보신을 하라고 산신령이 주시는 것인가 보다.

자연산 산삼을 캐긴 했는데, 이건 머

사람들은 평생 산삼 한 뿌리 먹기도 힘들다고 한다. 산삼이 어느 집 아이녀셕 이름도 아닐테니, 그리 흔하게 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거기다가 일부러 씨를 뿌린 것도 아닌, 자연산이 아니던가. 한 뿌리를 캐고 주변을 돌아본다.

"오 ~ 산신령님 감사합니다. 불초소생 이걸 먹고 이 더운 여름에 힘좀 쓰겠습니다. 땡큐 산신령님"

여기저기 산삼이 눈에 띤다. 여기도 저기도 보인다. 이 정도면 더덕은 뒷전이다. 무릎을 끓고 열심히 캐어본다. 작다. 상품으로야 얼마나 가치가 있겠는가? 그런데도 산삼은 분명하다. 내가 전문 심마니도 아닌데, 더 세월을 기다릴 필요도 없다. 땀을 흘리며 열심히 캐서 돌아오기는 했다. 이끼를 잘 덮어 내려왔다. 잎이라도 시들까 보아서.

                                       나에게는 '그림의 떡' 그럼 이걸 어떻게 해?

그러나 이건 머시람? 지난 번에 이것보다 작은 거 하나를 먹고 난 후, 열이 뻗쳐 죽는 줄 알았던 기억이 난다. 벌떡증이 생겨 거의 초죽음이 되었었다. 눈 앞에 보이는 산삼을 놓고, 한 숨만 내쉰다. 이걸 어쩌지. 다시 갔다가 심어야 하나?

먼 좋은 방법이 있음 알려나 줘 보셔. 누가 알아 횡재할 일이 생길지. 

덧글 / 이 것은 상품가치가 없는 이쑤시개 삼입니다요

정말 덥습니다. 찜통더위라고 아침부터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땀이 흘러 주체를 할 수가 없습니다. 이런 날 밥이라도 해 먹으려고 불을 가까이 했다가는 정말 숨 막혀 죽을 것 같습니다. 이럴 때 불을 조금이나마 피해갈 수 있는 방법. 저는 이런 날은 '묵은김치 막초밥'을 해 먹습니다. 

묵은김치는 아는데 '막초밥'은 또 무엇이지? 하고 궁금해 하실 필요가 전혀없습니다. 그야말로 막싼 초밥이라는 뜻이니까요. 언젠가 아우녀석 집에가서 먹어보았는데, 그 맛이 괜찮아 사진자료를 좀 보내달라고 했더니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라, 직접 해먹었더니 맛이 아주 좋았다는 것이죠.

이 묵은김치 막초밥은 그저 한 10분 정도만 투자를 하면, 혼자 충분히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 이렇게 찜통더위에서 불을 가까이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일석이조. 거기다가 후식까지 그럴듯 해서 일석삼조. 다음뷰에 포스팅거리 하나 생겼으니 일석사조. 이런 노다지를 그냥 놓아두면 안되겠죠. 시작하겠습니다.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묵은김치를 물에 잘 씻어둡니다. 그리고 찬밥을 먹을만큼 준비를 해 놓으면 반은 끝난 것이죠. 옆에 빈 그릇은 무엇이냐고요? 그것은 밥을 비빌 그릇입니다.
 

빈 그릇에 깨와 소금을 준비합니다. 저는 일체 화학조미료는 사용을 하지 않는 편이라, 맛소금도 사용하지 않습니다. 천일염을 조금만 가미해도 맛이 드니까요. 거기다가 참기름 한 방울을 치면 더욱 좋습니다.


밥을 다 비볐습니다. 먹을만큼만 만들면 되기 때문에 그렇게 많은 밥은 비벼놓을 필요는 없습니다. 간을 보니 짭짤한 것이 감칠맛이 있네요. 역시 오랜 생활끝에 터득한 맛의 비결이 남다른 듯 합니다.(이러다가 혼나지)


잘 씻어 놓은 묵은김치를 잘라냅니다. 초밥을 싸 먹기 적당한 크기로 자릅니다. 물론 잎 부분을 사용합니다. 줄기는 심심하면 먹을 수 있는 반찬이 되기 때문에 더욱 좋습니다.
 

드디어 '묵은김치 막초밥'이 완성되었습니다. 묵은김치의 맛과 고소한 깨와 참기름 등이 어우러져 별미가 될 수 있을 듯도 합니다. 그보다는 이 찜통더위에 불을 가까이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죠. 

그런데 여기서 그냥 그치면 재미가 별로 없습니다. 아무리 불을 가까이 하지 않았다고 해도, 더운 여름에 먹거리 준비를 하다보면 땀을 많이 흘리는 저는 고역입니다. 그럴 때는 당연히 보양식이 필요하죠. 제 보양식은 아주 간단합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산에 올라가 채취해 놓은 자연산 더덕입니다. 크기는 작고 볼품은 없지만, 향은 따를 수가 없습니다. 거기다가 효능은 말할 필요가 없죠. 이 더덕을 두어 뿌리 잘개 썰어 믹서에 우유와 함께 갈아 먹습니다.


끝내주는 향이 코끝을 간지럽힙니다. 오늘 만찬은 이것입니다. 불 가까이 가지 않아 덥지 않아 좋고, 주변에 있는 손쉬운 자료를 이용하니 돈 안들어 좋고, 거기다가 보양식까지. 온누리 이렇게 산답니다. 세상에 살다보니 이젠 요리까지.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