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몸이 아플 때 혼자인 것이 세상에서 가장 서럽다고 한다. 솔직히 남들보다 긴 세상을 산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꽤 오랜 세월을 살면서 아직 자리보전을 하고 누워본 기억은 없는 듯하다. 성격 자체가 몸이 좀 불편하다고 해서 누워 있지를 못한다. 그저 나가서 돌아다니면서 몸을 다스리고는 했다.

 

3일 째, 장염으로 인해 하루에도 수십 번을 화장실을 들락거려야 했다. 남들이 장염이라고 하면 그저 장에 탈이 좀 생긴 것이겠지 하고 넘겨버렸다. 아직 장염이라는 병을 한 번도 앓아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 나에게 장염이라는 병이 생겼다. 이렇게 힘든 것인 줄을 몰랐기에 그저 약방에 가서 약이나 사다 먹으면 나으려니 한게 병을 키웠나 보다.

 

하루 저녁에 화장지 한 롤을 다 사용해

 

그런데 저녁부터 탈이 나기 시작했다. 아랫배가 살살 아파오더니 급기야 탈이 난 것이다. 화장실을 가면 그저 좍좍 쏟아내는 것이 염 심상치가 않다.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시간이 점점 더 바빠진다. 나중에는 화장실 문을 닫기가 바쁘게 다시 화장실을 열어야 할 정도이다. 오죽하면 하루 저녁에 두루마리 화장지 한 롤을 다 사용했으니 말이다.

 

 

문제는 그 다음날 부터였다. 물 한모금만 마셔도 바로 배가 아프면서 화장실로 직행을 해야만 했다. 토요일엔 여기저기 취재약속을 해 놓은 곳이 있었지만 탈수증상까지 겹쳤다. 힘이 하나도 없고 자꾸만 잠만 쏟아진다. 막말로 이러다가 제 명에 못 죽겠구나 하는 불안한 생각까지 든다.

 

그래도 혼자는 아니었다는 것이 천만다행

 

사람은 몸이 불편할 때 곁에 사람이 없으면 서럽다고 했던가? 그 말이 정말 맞는 듯하다. 하루 반나절을 혼자 화장실을 들락거리면서 주변에 사람이 없다는 것이 한 없이 서글픈 생각이 든다. 거기다가 대문 밖 출입도 힘들 정도로 기운이 떨어졌다. 지인 한 사람이 전화를 걸었다. 연락도 하지 않은 사람이다. 그런데 소식을 들었다고 죽이라도 사갖고 가겠다는 것이다.

 

그 말로만이라도 위안이 된다. 사람들은 누가 진정한 이웃인가를 아플 때 보면 알 수 있다고 어르신들이 말씀하셨던 것이 생각이 난다. 정말 이웃이란 내가 힘들 때 조건 없이 다가설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런 사람이 곁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조금은 위안이 된다. 근처에 사는 아우가 약을 들고 왔다.

 

자신도 바쁘게 살아가는 아우지만 그래도 형이라고 이렇게 신경을 써주는 곁에 있는 아우가 그리 고마울 수가 없다. 약을 먹고 시간이 지나자 배가 아픈 것과 설사를 하는 것이 조금은 가신 듯하다. 그런데 문제는 물 한 모금도 제대로 못 먹고 꼬박 2일을 보낸 셈이다. 사람이 탈진이 되기 시작한다.

 

 

이런 이웃이 있기에 행복하다

 

아침 일찍 아우가 전화를 했다. 밤새 좀 어땠느냐고 묻는다. 설사는 좀 나아졌다고 하니, 약을 지어갖고 올 테니 기다리란다. 2일이나 물 한 모금 마시지 않았더니 사람이 기진맥진이다. 물이라도 마셨으면 좀 나으련만 물만 먹어도 화장실을 가야하니 정말 죽을 맛이다. 꼬박 3일을 굶었더니 사람이 탈진이 되었는가 보다. 누가 문을 여는 소리에 놀라 일어났더니 아우가 들어왔다.

 

문자를 하고 전화를 걸어도 받지를 않아 집까지 몇 번을 찾아왔지만 들어오지를 못했다는 것이다. 죽을 사 갖고 오겠다고 나간 아우가 오래지 않아 죽과 약을 갖고 왔다. 토요일인데도 약속이 있어 나가야 한다면서 죽 먹을 시간과 약 먹을 시간을 꼼꼼하게 일러주고 간다. 죽을 먹고 약을 먹은 후 다시 깊은 잠에 빠졌다.

 

그러는 사이 설사도 멎은 듯하고, 그렇게 살살 아프던 아랫배의 통증도 조금 가신 듯하다. 3일간의 장염이라는 병은 나에게 참 많은 것을 알려준 것 같다. 우선은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진정한 이웃은 따로 있다는 것이다. 사실 내가 병으로 고통을 받는다고 하면, 먼 거리에서 달려올 사람들이야 얼마든지 있다.

 

하지만 구차하게 누구에게 내가 아프다는 소리조차 못하는 인사인지라 애써 참았다. 그리고 내 몸은 내 스스로 챙겨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갑오년 1월에 얻은 교훈이란 생각이다. 또한 아우와 같이 걱정해주는 사람 한 두 명이 곁에 있다는 것이 그저 고맙고 행복하단 생각을 한다.

8월 6일 선원문화관 <갤러리 선>에서 지우재 김원주의 도예전 - 찻그릇과 항아리 전시가 열리는 날이다. 전날인 금요일 전시장에 세팅을 다 마친 후, 멀리서 달려 온 아우녀석과 함께 밤늦게까지 과음을 했나보다. 아침 일찍 전시회장으로 나가 이것저것 준비를 해야 할 것이 많다.

숙소에서 나와 앞에 있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네 사람이 먼저 밥을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밥을 먹으려고 보니 밥이 영 이상하다. 쌀이 기운이 하나도 없고, 약간 냄새도 나는 듯하다. 밥이 이상하다고 하니, 괜찮다는 대답이다.

행사 잘 마치고 시작된 고통

낮 2시 행사를 잘 마쳤다. 그래도 걱정을 했는데, 많은 분들이 참석을 해주셨다. 행사를 마치고 저녁에 멀리서 온 아우 녀석이 추어탕을 먹고 싶단다. 남원은 추어탕 집으로 유명한 곳이니, 추어탕 한 그릇씩을 먹고 있는데, 어째 아랫배가 살살 아픈 것이 이상하다. 전시회에 찾아 온 분들과 곡차를 한 잔 하려고 하는데, 영 속이 더부룩 한 것이 이상하다.

할 수 없이 자리를 접고 방으로 돌아왔다. 식은땀이 나고 영 속이 안 좋다. 조금 있으려니 설사가 시작이 된다. 같이 밥을 먹은 네 사람이 문제가 생긴 것이다. 한 사람은 급기야 응급실까지 실려 가는 일이 생겼다.

밤새 드나든 화장실, 진이 모두 빠져

밤새 화장실을 들락거리면서 토하고, 쏟아내고. 아마도 40번 이상은 화장실 문고리를 잡고 하소연을 한 듯하다. 처음에는 낮에 먹은 김밥에 문제가 있나보다고 생각을 했다. 헌데 나중에 알고 보니 한 집에서 아침을 먹은 사람들만 문제가 생긴 것이다.

어제와 오늘 촬영을 한다고 담당 PD가 찾아왔다. 그런데 도저히 나가서 돌아다닐 힘이 없다. 밤새 토사에 오한까지 겹쳐 힘이 하나도 없다. 할 수 없이 촬영을 다음 주로 미루고 말았다. 세상에 태어나 이렇게 심하게 고통을 당해 본 일이 없는 듯하다.

모른 척 넘어가야 할까?

오늘 아침까지도 사람들은 속이 아프다고 한다. 여름철 상하기 쉬운 음식을 먹어서 탈이 났지만, 밥이 이상하다고 해도 괜찮다고 한 식당 주인. 정말로 쫒아가 난리라도 한 번 치고 싶다. 헌데 젊은 사람같으면 혼이라도 내겠지만, 연세가 드신 할머니가 하는 식당이라 무엇이라 말을 하기도 그렇다. 그렇다고 내버려두면 또 다른 사람들이 우리와 같은 고통을 당할 것이 아닌가?

이럴 경우 어찌해야 하는 것인지, 참으로 난감하다. 밤새 병원 응급실에 있다가 나온 사람들은 그대로 두어서는 안된다고 한다.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그 고통을 모른다고 하더니, 세상에 태어나 그렇게 심하게 화장실을 다녀 본 것이 처음이다. 다행히 늦잠을 자느라 그 집에서 밥을 먹지 않은 아우 녀석이라도 멀쩡하니, 그것으로도 감지덕지 해야만 할 것인지.

  1. 이전 댓글 더보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