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남문시장을 돌아보니 사람들로 북적여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와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하라는 방침 때문에 시장을 찾아오는 사람들이 줄었어요. 그렇게 평소에도 사람구경하기가 쉽지 않았던 전통시장에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시장을 찾아오는 사람들이 예전과 같이 북적거리고 있어요. 당분간은 이런 현상이 지속되겠지만 이런 현상이 얼마나 지속될지는 모르죠

 

어린이날인 5일 오후, 수원 지동시장 순대타운은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사람들로 북적였다. 한가하게 빈자리가 많았던 점포마다 빈자리를 찾아보기가 힘들다. 몰려드는 사람들로 인해 음식을 주문받고 나르는 사람들로 통로를 지나기도 어렵다. 한 점포 주인은 이런 현상이 앞으로 계속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웃는다.

 

그동안 빈자리가 많았던 순대타운이 오랜만에 몰려든 사람들로 인해 시끌벅적하다, 순대타운 밖에도 순서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이 찾지 않던 순대타운이 정말 오랜만에 옛 모습을 보인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고객의 90% 줄었던 그동안의 순대타운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인근 식당들도 사람들로 북적인다. 거의 3개월 만에 보는 모습이라고 한다.

 

 

남문시장 곳곳에 사람들 발길 이어져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는 순대타운을 벗어나 팔달문시장을 찾아보았다. 그동안 썰렁하기만 했던 시장통에 사람들이 줄을 지어 거닐고 있다. “얼마 만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는지 모르겠다는 상인 한 사람은 코로나19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진 후 많은 사람들이 시장을 누비는 것을 보니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고 한다.

 

몇 달 동안 가게를 찾아온 사람이 몇 명뿐이라고 하면서 물건을 팔지 못해도 시장을 찾아와 걷는 사람들이 반갑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어졌던 수원남문시장 거리마다 사람들로 넘쳐난다. 손님을 찾아보기 힘들던 전통시장이 모처럼 활기를 되찾은 모습이다. “손님들과 흥정을 한 것이 언제인지 모른다며 지나는 사람들을 불러들이는 모습을 보면서 시장 곳곳을 돌아보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전통시장을 찾아오는 사람들의 발길이 줄어들면서 한숨만 내쉬고 있던 상인들의 얼굴에도 오랜만에 웃음이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전통시장을 찾아오지 않던 사람들도 경기도와 수원시의 긴급재난지원금이 각 가정마다 지원되면서 사람들이 전통시장을 찾아온 것이다.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19와의 싸움

 

어린이날 수원남문시장을 찾아온 고객들의 모습은 한참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던 코로나19 이전의 모습이다. 하지만 이렇게 사람들이 전통시장을 찾아오는 것이 얼마나 계속될 것인지 모른다. 시장 상인들도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상인들이 만드는 것이 아니고 시장을 찾아오는 고객들에 달렸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한다.

 

그동안 남문시장에 속해있는 상인회는 시장 곳곳에 손소독제 등을 비치하고 일주일에 두세 번씩 소독을 하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 ‘전통시장은 안전하다는 현수막을 곳곳에 걸어 시장을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홍보했다. 그러나 어린이날 시장을 찾아온 사람들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사람들의 모습도 여기저기 눈에 띤다.

 

 

아직은 코로나19가 종식된 것이 아닌데 지나는 사람들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아졌어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은 남을 위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방역을 하는 것인데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을 해야죠. 기온이 올라가면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답답하기는 하지만 모두를 위해 답답해도 참아야죠

 

남문시장 고객센터 관계자는 시장을 찾아오는 사람들 중 상당수가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자신과 이웃 모두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시장을 이용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그동안 사람들의 발길이 뜸했던 전통시장. 어린이날 시장을 찾아온 사람들로 인해 시장 전체가 생기가 도는 모습을 보면서 이런 현상이 계속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55(), 91회 어린이 날이다. 수원의 곳곳에서는 어린이날을 기념하는 많은 행사가 열렸다. 수원시 영통구 창룡대로(이의동) 265에 소재한 수원박물관에는 이른 시간부터 부모님들의 손을 잡은 어린이들이 모여들었다. ‘91회 어린이날 기념 수원박물관 가족문화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박물관을 찾아온 것이다.

 

엄마, 나 연 만들고 싶어요.”

 

아이가 엄마의 손을 끌고 한 곳으로 간다. 연 만들기 체험을 하는 곳이다. 그곳에는 부모님들과 아이들이 함께 연을 만들고 있다. 전통연을 어린이들이 만들기에는 역부족, 연을 함께 만들고 있는 부모님들이 더 즐거워한다.

 

 

하루 종일 북적인 박물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계속된 이 날 수원박물관의 행사에는 여기저기 사람들이 모여 있다. 부모님들이 아이들과 함께 체험장에 모여 열심을 내고 있는 모습이 즐겁다. 수원박물관이 마련한 행사는 다채로웠다. ‘수원의 효자 최루백과 복화슬의 인형극을 비롯하여 난타, 도전 우리가족 장원급제 등 공연과, 전통 연 만들기, 팽이 만들기, 봉선화 물들이기, 추억의 간식체험 등의 갖가지 즐거움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어머니와 카네이션을 만들고 있던 한 아이는 오늘 예쁜 카네이션을 만들어 어버이날 부모님께 달아드릴 거예요. 예쁘죠?”라면서 자신이 만든 카네이션 꽃을 자랑스럽게 들어 보인다.

 

 

일요일인데도 불구하고 행사장을 돌아보던 수원박물관의 한동민 학예팀장은 지난해는 3,000명가량이 어린이날 박물관을 찾았는데, 올 해는 더 많을 듯합니다. 아무래도 부모님들과 함께 와서 그냥 즐길 수 있기 때문인 듯하네요. 그리고 올 해는 다양한 체험을 준비했기 때문이 듯도 하고요란다.

 

박물관이 친근감이 드네요.”

 

아이와 함께 임금님 도장 찍기와 탁본 체험을 하고 있던 한 어머니는 아이에게 탁본을 하는 방법을 열심히 가르쳐 준다.

 

 

흔히 박물관이라고 하면 옛 것을 볼 수 있는 곳이란 생각들을 하잖아요. 그런데 어린이 날 이렇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아이들이 즐거워하니, 정말 바람직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지역에 이런 곳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날 박물관을 찾은 많은 부모님과 어린이들은 체험과 공연 이외에도 박물관 여기저기를 함께 돌아보면서, 수원의 역사에 대해서도 눈여겨보기도 했다. 어린이들과 함께 한 부모님들은 전시관을 돌아보면서 아이들에게 열심히 설명을 하는 모습도 보인다. 정자동에서 두 아이와 함께 박물관을 찾아왔다는 신아무개(, 42)

 

오늘 수원역사박물관과 이종학 선생님의 사료관을 돌아보면서 정말 아이들에게 우리 지역에 이렇게 훌륭한 역사와, 사운 선생님의 한 평생 우리나라의 땅 한 뼘에 대한 사랑을 배웠습니다. 선생님의 한 평생 살아오신 지난날을 되새겨보면서, 앞으로 아이들이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해 알려줄 수 있어서 더욱 기쁘고요란다.

 

 

하루 종일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수원박물관. 집에서 준비해 온 음식을 아이들과 함께 먹고 있던 한 어머니는

 

수원에 살고 있다는 것이 정말 행복합니다. 어느 곳에서 이렇게 다양한 체험과 즐거움을 맛볼 수 있겠어요. 우리 아이들에게 지역에 대한 사랑을 눈으로 보고 알려줄 수 있어 정말 고맙기도 하고요”라고. 수원박물관이 마련한 어린이날의 다양한 행사가 가져다주는 행복이다.

  1. 라이너스™ 2013.05.06 08:43 신고

    멋진 체험장이군요^^

  2. 모르세 2013.05.06 09:21 신고

    오랜만에 쉬었다 갑니다.항상 오늘 같으면 좋겠습니다.마음으로 역사가 살아 있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