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사는 것이 참 별 것 아닌 듯해도, 먹지 않으면 왜 그리 사람이 초라해 보이는지. 물론 내가 끼니를 먹었는지, 아니면 몇 끼를 건넜는지 남들은 모르지만. 혼자만의 생각이겠지만, 끼니를 거른 날은 그저 그렇게 초라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것이 돈이 없어서 먹을 수가 없었던 것도 아닌데 말이다.

 

사실 난 맛집 블로거도 아니다. 그래서 전문 맛집 브로거들처럼 그렇게 다양한 사진이나 더 맛있게 보이기 위해 애를 쓰지도 않는다. 그저 내가 음식을 먹어보고 괜찮다고 생각이 들면 소개를 할 뿐이다. 가끔은 이런 일로 인해 미안하기도 하다. 사진을 찍으면 무엇 하나라도 더 갖다 놓는 주인의 마음인데, 별로였다는 생각에 올려주지를 않으니 말이다.

 

 

늦은 점심 먹으러 들린 골목 안에 식당

 

8월 2일(금) 수원 화성박물관에서 (재)수원시정연구회가 주고나하는 생태교통 포럼이 열렸다. 요즈음은 ‘생태교통 수원2013’으로 인해, 많은 시간을 시범지역인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일원을 누비고 다닌다. 천성이 직접 취재를 하지 않는 글을 잘 올리지 못하는 인사인지라, 이날 역시 오후 2시부터 시작하는 포럼에 참석하느라 밥 때를 놓치고 말았다.

 

오후 4시가 다 되어서 식당을 찾는다. 근처에 식당이야 많지만, 늦은 점심을 먹기에는 무엇인가 색다른 것이 필요한 듯해서이다. 매향교에서 남수문 쪽으로 내려오면 ‘남문 가구거리’가 있다. 그 안길에 식당이 하나 보인다.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2가 32번지 이문식당. 생선구이 전문식당이라고 한다.

 

가까이 기서 보니 그저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그런 작은 식당이다. 그래도 늦은 점심에 생선구이 전문이라니 들어가는 수밖에. 때가 늦어 그런가 식당 안에는 주인 혼자 TV를 보고 있다. 들어가 벽을 보니 ‘오늘의 생선’이라는 차림표가 보인다. 그때그때 생선이 다르다는데, 기격이 5,000원이란다.

 

 

생선백반 한 그릇에 5,000원이라니

 

이문식당의 전문은 생선백반이다. 생선을 굽거나 튀김으로 해서 상을 차려준다. 청어튀김, 꽁치튀김, 생고등어 조림, 간 고등어 튀김이 이날의 생선이다, 이 중에 한 가지를 청하면 된다. 이 생선들의 메뉴가 매일 달라진다고 하니, 생선을 손질하는 데만도 꽤 정성이 필요할 듯하다.

 

시간이 늦어 준비한 생선을 달라고 하기가 죄스럽다. 벽에 걸린 차림표에서 고등어구이를 시켰다. 가격이 7,000원이란다. 비싸지도 그렇다고 착한 가격도 아니다, 그저 이 정도 가격이면 작당하지 않을까 생각을 한다. 먼저 밑반찬이 나온다. 그런데 이 밑반찬을 보고 이 집 음식이 갑자기 궁금해진다.

 

 

찬을 갖다가 놓아준다. 연세가 지긋하니 후덕한 모습의 주인장은 ‘우리 집은 단 한 가지 반찬도 밖에서 들여오질 않는다. 모두 집에서 해야 하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간다.’고 한다. 반찬을 보니 그 말이 이해가 간다. 주변 가구거리 상인들이 주 고객들이란 이 식당의 밑반찬은, 그야말로 오래 전 잊고 살았던 집의 상차림과 다를 바가 없다.

 

특별하지도 않다. 그렇다고 맛이 딴 곳에 비해 월등한 것도 아니다. 다만 이 집의 상차림에서는 ‘어머니의 향수’가 배어 있다. 그래서 마음 편하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집이다. 요즈음 이런 집 찾기가 그리 수월치 않기에 소개를 한다. 보고 느끼는 것은 각자의 마음이니 말이다.

  1. 포장지기 2013.08.03 11:11 신고

    정말이지 보기에도 일반 가정집 반찬같이 보이네요^^
    고등어 구이가 맛있어 보입니다^^

  2. 자전거타는 남자 2013.08.03 11:12 신고

    완전 착한식당이네요.
    마진이 남을지 궁금합니다

  3. 공감공유 2013.08.03 12:02 신고

    정말 값이 싸네요 반찬도 훌륭한데 ㅎㅎ

  4. The 노라 2013.08.03 13:16 신고

    저런 가격이면 요즘 물가에 착한 가격이라고 생각돼요.
    집반찬 같구, 한번 먹고 싶네요~~ ^^

  5. 박군.. 2013.08.03 15:14 신고

    요즘 밥값 워낙 비싼데 참 착한 가격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6. +요롱이+ 2013.08.03 16:41 신고

    맛있어보이는걸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7. Hansik's Drink 2013.08.03 17:53 신고

    너무너무 맛나보이네요~ ^^
    완전 생각납니다~ ㅎㅎ

  8. 리뷰걸이 말한다 2013.08.03 21:30 신고

    어머니 향수가 생각나게 해주는 상차림이 최고입니다. 돈도 싸서 좋아요.

  9. 스폰이즈 2013.08.04 02:46 신고

    가격 착하네요.
    요즘은 너무 비싸져서. 사는게 힘들어요.
    덕분에 좋은곳 정보 잘 보고 갑니다.

  10. 공룡우표매니아 2013.08.04 04:48

    아침부터 무척 찌네요
    8월의 첫 일요일
    보람있게 보내세요~~

 

요즈음 수원 정조로가 몸살을 앓고 있다. 새롭게 명품거리로 태어나기 위한 몸살이다. 화성의 북문인 장안문부터 남문인 팔달문까지의 거리가 몰라보게 변했다. 오랜만에 찾아 온 사람들도 눈이 휘둥그레진다. 그만큼 몰라보게 변하고 있는 중이다. 아직은 완전히 변한 것은 아니다. 그저 쉴 새 없이 날마다 달라지고 있다.

 

‘생태교통 수원2013’이 열리게 되는 행궁동 지역은 물론이려니와, 정조로와 통닭거리, 남수문 앞에 있는 가구거리, 팔부자거리에 있는 문구거리 등. 주변이 함께 변하고 있는 것이다. 요즈음 북문서부터 남문까지 걷다가 보면, 날마다 변한 모습에 저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낡고 음습하던 거리의 간판들이 새롭게 변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생태교통 수원2013’은 수원을 바꾸어 놓아

 

사실 수원의 심장은 북문서부터 남문까지이다. 북문 앞에는 거북시장이 자리하고 있다. 이곳은 옛 영화역이 있던 곳으로, 지금 한창 시장 길이 공사중이다. 이곳 역시 새롭게 변신을 하고 있는 중이다. 정조대왕이 궁을 나와 화성 행궁으로 오면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곳이 바로 영화역이었다.

 

그리고 장안문을 들어서 행궁까지 오는 동안에 만나게 되는 길목. 이 길목들이 생태교통으로 인해 새롭게 변화를 하고 있는 중이다. 아마 이렇게 변한 정조로를 정조임금이 다시 본다면 무엇이라고 할까? 괜히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걷다가보면, 가끔은 일을 하는 분들에게서 핀잔을 듣기도 한다.

 

 

하지만 그래도 역정을 내지 않는 것은, 아름답게 변해가는 거리에 빠지기 때문이다. 수원의 심장부였던 정조로. 그 정조로는 지금 어떻게 변하고 있을까?

 

주변 모든 거리가 탈바꿈을 해

 

수원천을 끼고 있는 가구거리와 통닭거리를 걸어본다. 아름답게 바뀐 간판들이 전혀 색다른 느낌이 나지 않는다. 오히려 정겨운 것은, 이미 행궁동 공방거리에서 낯이 익었기 때문인가 보다, 아직은 공사 중인 곳이 곳곳에 있기도 하다. 낡은 간판을 떼어내고, 새롭게 외장공사를 한 뒤 간판을 바꿔단다. 그렇게 말끔히 치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매향교에서 다시 화성 행궁 쪽으로 걸음을 옮긴다. 이곳 역시 새롭게 간판작업을 하고 있다. 그리고 건널목을 건너 장안문 쪽으로 향한다. 이번에 눈에 들어오는 것은, 서구식으로 바뀐 가로수들이다. 네모나게 가지를 치고 단정하게 정리가 된 가로수. 이렇게 조형을 한 가로수들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좋아한단다.

 

 

일부 반대를 하는 사람들 설득에 집중해야

 

이 거리도 마찬가지이다. 외벽 공사를 먼저 한다. 낡은 간판을 떼어내고, 새롭게 외벽 치장을 한다. 그리고 새롭게 바뀔 간판을 임시로 현수막에 그려 달아놓았다. 하루 종일 바쁘게 돌아가는 모습에서, 곧 새롭게 선보일 정조로의 모습을 미리 그려보기가 어렵지 않다. 그리고 곧 만나게 될 아름다운 길이 눈에 선하다.

 

하지만 일부 이곳에도 문제가 있다. 생태교통을 반대하는 일부 시민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간판 교체작업도 하지 않고 있다. 곳곳에 반대를 한다는 현수막도 아직 걸려있다. 우리의 후손들에게 앞으로 살아갈 수 있는 방안을 알려주기 위한 세계적인 프로젝트인 생태교통이다.

 

물론 그동안 공사로 인한 손해를 보기도 했겠지만, 정조로와 화서로, 더 나아가 수원시 전체가 전 세계에 이목이 집중이 되어있다. 9월 한 달 동안 우리는 그 어느 지자체도 할 수 없는 일을 감당해 내는 것이다. 이런 생태교통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단 한 사람이라도 반대를 해서는 100% 성공이 어렵다. 이제 한 달 정도 남긴 ‘생태교통 수원2013’. 반대를 하고 있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하여, 꼭 성공한 생태교통이 되어야 할 것이다.

  1. 포장지기 2013.07.31 11:41 신고

    멋진 거리로의 변신을 지켜 보겠습니다^^

  2. Hansik's Drink 2013.07.31 12:40 신고

    훨씬 깔끔해 보여서 좋네요~ ^^
    좋은 변화인것 같아요~ ㅎㅎ

  3. S매니저 2013.07.31 13:06 신고

    깔끔하게 변신해가고 있군요`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4. +요롱이+ 2013.07.31 13:27 신고

    깔끔해져서 좋은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5. 대한모황효순 2013.07.31 14:15

    우와~~
    나무 진짜 멋진걸요.
    저리 나무를 깔끔히 정리하면
    간판 가릴일도 없겠어요.ㅎㅎ

  6. 김천령 2013.07.31 14:38 신고

    준비는 잘 되어가는지요?

  7. 참교육 2013.07.31 17:05 신고

    선생님 열정에 두 손 다 들었습니다.
    다른 사람은 하루 한개 포스팅도 절절 매는데...
    수원의 변화가 부럽습니다.

  8. *저녁노을* 2013.07.31 18:19 신고

    새롭게 탄생하는 수원이군요.

    잘 보고갑니다.

  9. 해바라기 2013.07.31 19:39

    공사 할 때 불편해도 그 후에에는 더 아름다운 수원으로 탈바꿈 하지요.
    저녁 좋은 시간 되세요.^^

  10. Zoom-in 2013.07.31 22:36 신고

    수원의 정조로가 멋진 모습으로 변화했으면 합니다.
    가구 통닭거리 말고도 정조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거리이면 좋겠네요.

  11. Zorro 2013.08.01 02:01 신고

    수원 가본적이 없는데 새롭게 변화하는중이군요~
    멋지게 변화하길 기대해봅니다^^

  12. 워크뷰 2013.08.01 05:04 신고

    점점 더 좋아지는것 같습니다^^

  13. 공룡우표매니아 2013.08.01 05:46

    새로운 8월의 시작
    교육원에서 맏네요 오늘이 4일째......
    깨끗하게 변화해가는 수원의 거리를 보고갑니다.
    좋은 날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