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수군 대곡면 주촌에는 의녀 논개의 성역으로 조성이 되어있는 곳이 있다. 이곳에는 논개의 동상과 조부모의 묘, 그리고 논개의 생가를 복원한 초가 등이 자리하고 있다. 날치 차가운 12,, 눈발이 날리고 있는데 찾아간 논개 생가지. 2만 여 평의 땅에 논개를 알 수 있는 여러 가지 조형물들이 있고, 그 한편에 초가로 지은 논개 생가를 복원해 놓았다.

 

논개는 조선조 선조 7년인 1574년 9월 3일, 이곳 장수군 주촌마을에서 아버지 주달문과 어머니 밀양 박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원래 주촌마을에는 생가가 있었으나, 1986년 대곡저수지 축조로 수몰이 되었다고 한다. 현재의 복원된 집터는 논개의 할아버지가 함양군 서상면에서 재를 넘어와, 이곳에 서당을 차렸던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4칸 초가, 평범한 시골집

 

논개는 선조 26년인 1593년 6월 남편인 현감 최경희를 따라, 2차 진주성 전투에 참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물론 논개 자신이 싸움을 한 것은 아니지만, 남편인 최경희를 따라 진주로 옮겨왔을 것이다. 남편 최경희는 중과부족으로 성이 함락되자 스스로 목숨을 끊어 자결을 했다.

 

논개는 죽은 남편의 원수를 갚고자, 스스로 기생으로 가장하여 왜장들의 승전연에 참석을 한다. 이 자리에서 논개는 왜장 ‘모곡촌육조’를 유인하여, 의암으로 함께 투신을 한 의녀이다. 논개의 복원된 생가는 4칸의 초가이다. 돌담을 두르고 사립문을 단 안으로, 넓은 마당이 있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정면으로 네 칸 초가가, 그리고 우측으로는 세 칸 광채가 자리한다.

 

 

의녀가 태어난 초가, 그 안에서 상념에 잠기다.

 

1986년까지 논개가 태어난 생가가 있었다고 했으니, 복원된 현재의 생가도 그 때와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안채는 모두 네 칸으로 되어있다. 집을 바라보면서 좌측에 한 칸의 부엌을 돌출하여 지었고, 남은 세 칸은 방으로 조성하였다. 들어지은 집은 앞으로 툇마루를 놓고, 맨 끝 방은 앞에 한데 부엌을 들였다.

 

측면 두 칸인 초가는 시골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집이다. 뒤편으로 돌아가 보니 봉화처럼 생긴 굴뚝이 눈길을 끈다. 안채를 돌아 광채를 둘러본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광채의 구성이다. 아무래도 400년 세월이 지나다가 보니, 복원을 하였다고 하지만 그 때와는 다르지 않을까? 그저 논개의 집을 보겠다고 들린 관광객들의 왁자한 소음이, 신경을 거슬리는 것도 복원된 집이 너무나 단순하기 때문인가 보다.

 

 

잠시 돌아보던 발길을 쉬려고 툇마루에 앉아본다. 안으로 들어가는 문 위에는 친절하게도 ‘안방’ 등 알림 패를 달아 놓았다. 안에 있는 기물들이야 옛 것일망정, 논개 살아생전의 것은 아닐 테니, 나에게는 그리 큰 의미가 없다. 다만 그 당시의 분위기만 알고 되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면 많은 시인들이 논개를 칭송한 것도, 그만큼 당시의 여인들로서는 실천하기 힘든 구국의 행동 때문은 아니었을까?

 

논개여, 논개여, 나에게 울음과 웃음을 동시에 주는 사랑하는 논개여

그대는 조선의 무덤가운데 피었던 좋은 꽃의 하나이다.

그래서 그 향기는 썩지 않는다.

나는 시인으로 그대의 애인이 되었노라.

 

 

만해 한용운은 그의 시 「논개의 애인이 되어서 그의 묘에」에서 이렇게 읊었다. 사실 논개에 대해서는 수많은 사서에서 기록을 하고 있지만, 정작 당시가 아닌 100여년이나 지난 뒤였다. 『호남절의록』『호남상강록』『호남읍지』『동감강목』『매천야록』등의 문헌에서 논개의 출생과 성장에 대해 기록을 하고 있다.

 

논개를 기억하다.

 

주촌에서 출생한 논개는 태어날 때부터 범상치 않은 여인이었다. 갑술년, 갑술월, 갑술일, 갑술시에 태어난 ‘사갑술’의 사주를 갖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사주를 타고 태어나면 큰 인물이 된다고 하는데, 여인이기에 나라를 위한 충절을 그렇게 행동으로 옮긴 것은 아니었을까? 뒤편 장독대를 돌아본다.

 

 

장독대 앞에 돌로 쌓은 우물이 있고, 그 물이 넘치면 작은 물길 옆으로 빨래터를 마련하였다. 물론 조형을 그렇게 한 것이겠지만, 저 맑은 물에 세파에 찌든 속내를 빨아버리고 싶다. 오늘 비록 이 초가를 떠나지만, 논개를 기억해 내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시(時)’라고는 담을 쌓은 문외한이니 무엇이라 칭송을 할 것인가? 다만 기억해 내는 것만으로 마음에 담아낸다.

  1. 어듀이트 2012.12.21 17:06 신고

    저도 언제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군요..
    잘보고 갑니다~

  2. 아레아디 2012.12.21 23:09 신고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 되시길 바래요~

  3. 리뷰걸이 말한다 2012.12.22 00:33 신고

    왕보다 더 나은 여자 논개가 살았던 집이로군요. 멋진 사진 감사히 봅니다. 탐사는 하시더라도 끼니는 잘 챙겨 드시기를 비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