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교와 서원, 모두 예전 교육기관이다. 개인이 운영을 하는 교육기관이냐, 아니면 국가에서 하는 기관이냐의 차이라고 보면 간단하다. 향교는 조선시대 지방에 설치한 국립 교육기관으로 유교문화 위에서 설립, 운영된 교육기관이다. 당시 국가가 유교문화이념을 수용하기 위해 중앙의 성균관과 연계시키면서 지방에 세운 교육기관인 향교는 지방의 수령이 책임을 맡았으며 중앙의 재정적 지원도 받았다.

 

이와는 달리 서원은 조선 시대 선비들이 모여 학문을 강론하거나, 석학이나 충절로 죽은 사람을 제사하던 곳이다. 서원은 조선시대에 성리학의 연구와 교육을 목적으로 지방에 세운 사학(私學)의 명칭으로, 서원은 국가의 지원을 받지 않고 지역에서 선비들이 자의적인 모임을 이어가기 위해 구성원들을 모아 꾸려나가던 곳이다.

 

 

서원은 지방사림세역의 구심점

 

조선 초기의 교육제도는 중앙에 있는 성균관과 사부학당, 그리고 지방의 향교를 중심으로 한 관학이 교육의 중심이었다. 그러나 고려 말부터 대두하기 시작한 소규모 서재의 사학도 인정되었으며 국가에서 그러한 사학을 장려하기도 했다. 최초의 서원인 백운동서원은 중종 38년인 1543년에 풍기군수 주세붕이 세웠다.

 

우리나라의 서원은 16세기 후반부터 세워지기 시작했다. 서원은 고려 말 조선 초에 존재하던 서재의 전통을 잇는 것이었다. 그러나 서재의 성격이 단순히 유자의 안거강학의 장소였던 데 반해, 서원은 안거강학의 기능뿐만 아니라 선현을 봉사하는 사묘를 가지고 있었다. 서원은 지방사림세력의 구심점이 되었을 뿐 아니라, 중앙 정치세력의 제지 기반으로서의 기능도 갖고 있었다.

 

 

 

모처럼 대성전 문을 개방한 수원향교

 

수원시 팔달구 향교로 107-9 (교동)에 소재한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1호인 수원 항교. 향교는 일년 중 춘추에 벌어지는 석전제 등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대성전의 문을 개방하지 않는다. 대개의 향교가 전학후묘(前學後廟)의 구성으로 되어있는 향교는 명륜당 앞 외삼문과, 명륜당 뒤 대성전으로 오르는 내삼문이 있다.

 

향교는 매년 음력 2월과 8월의 상정일(上丁日)에 문묘에서 공자를 비롯하여, 신위를 모시고 있는 41018현을 제사지내는 의식을 치루는 일 이외는 대성전을 거의 개방하지 않는다. 그런 수원 향교가 모처럼 향교를 개방해 일반인들도 대성전 등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수원 향교는 원래 화성군 봉담면 와우리에 있었다. 정조 19년인 1795년경 정조의 명에 의해 현 위치로 옮겨 세우고 여러 차례 보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수원 향교 역시 앞쪽으로 교육 공간인 명륜당을 두고, 뒤편으로 계단위로 올라 제사 공간인 대성전을 둔 전학후묘의 배치를 하였다.

 

 

향교의 기본 형식을 충실히 따른 수원 향교

 

외삼문을 들어서면 강학의 공간인 명륜당이 자리한다. 명륜당은 정면 5, 측면 2칸 규모로 팔작지붕이다. 정면 가운데 3칸은 문을 달았으며 양쪽 2칸은 막혀 있다. 양편의 두 칸이 막힌 것은 이 곳은 온돌방으로 마련이 되어있기 때문이다. 명륜당 뒤편 좌우측으로는 동재와 서재가 마련되어 있다.

 

명륜당 뒤편에 높게 계단을 놓고 그 위에 내삼문이 마련되어 있다. 모두 세 칸으로 된 삼문은 대성전에 출입을 할 때는 우측 문으로 들어가고, 대성전에서 제향을 마치고 나올 때는 좌측 문을 이용한다. 수원 행교 대성전은 정면 5, 측면 3칸 규모이다. 좌우에 마련한 동무와 서무는 정면 3, 측면 2칸 규모로, 공자와 그의 제자 등 중국과 우리나라 성현의 위패를 모신 곳이다.

 

모처럼 문을 개방해 돌아볼 수 있었던 수원 향교. 조선시대에는 나라에서 토지와 노비, 책 등을 지원받아 학생을 가르쳤으나, 지금은 교육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 기능만 남아 있다. 하지만 우리 지역의 문화재로서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 곳이다.

  1. 참교육 2014.07.14 06:50 신고

    향교의 재조명이라...!
    수원이 이런 면에서까지 앞서가는군요.
    다른 지역에서는 굳게 문이 잠겨 뭘 하던 곳인지 조차 무시당하고 있더군요.
    제대로된 역사해석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2. 행복끼니 2014.07.14 07:33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한주되세요~^^

  3. *저녁노을* 2014.07.14 08:19 신고

    수원은 남다는 도시같아요

  4. 2014.07.14 08:52

    비밀댓글입니다

  5. 포장지기 2014.07.14 08:53 신고

    지방마다 향교 거의 개방 하는것으로 알고 잇었는데..모두가 그런건 아니었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6. 다소미아 2014.07.14 09:18 신고

    일반인들이 보기 드문 대성전을 접할 수 있었다니, 참 좋은 기회였네요..
    전통이 짧은 나라를 보면 작은 것 하나에도 가치를 부여하고, 계승하는데,,
    우리나라는 정말 수많은 문화적 유산을 가지고 있기에,,
    이를 잘 보전하고, 이어나가는 것도 우리의 중요한 책임이라 생각되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힘차게 여시길 바랍니다..

  7. 굄돌* 2014.07.14 09:32 신고

    역시 수원이로군요.
    방치되어 있는 향교도 있던데...
    옛것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8. 자칼타 2014.07.14 11:00 신고

    제 고향 울산에도 향교가 있는데...
    항상 지나다니고 보던 곳이지만, 살면서 한 번도 안 들어가본 것 같아요...
    지금생각해 보면 조금 아쉽기도 하네요..

  9. 워크뷰 2014.07.14 12:28 신고

    향교를 재조명해볼수 있는 포스팅입니다^^

  10. sneakers 2014.07.14 18:02

    열린 의식은 무엇인가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