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 양강면 괴목리에 소재한 중요민속문화재 제142호인 김선조 가옥. 아마도 이 집을 돌아보면 옛 선인들의 집을 짓는 방법을 연구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전형적인 양반가의 구조를 갖춘 이 가옥은, 안채는 17세기에 안사랑채는 그보다 조금 늦은 17세기 말쯤 지어진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곳간채와 대문채는 20세기에 들어서 지었다고 한다.

김선조 가옥은 전국을 다니면서 만날 수 있는 고택 중 하나이다. 그저 평범한 집 같지만, 찬찬히 돌아보면 뛰어난 건축기법이 보인다. 물론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이 될 때에는 그만한 가치가 있어서 이겠지만, 그냥 돌아보면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다.


자연을 배경을 한 안채

김선조 가옥은 ‘배산(背山)’의 특징을 갖는다. 집 뒤에 있는 낮은 구릉은 여름철이면 녹음으로 뒤덮히고, 겨울이 되면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자연을 이용해 집을 지은 건축의 교과서 같은 집이다. 집 뒤편으로는 고목들이 서 있는 구릉을 배경으로 하고 있어, 흡사 산속에 지은 집을 연상케 한다.

예전에는 안채 앞에 사랑채가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사랑채가 없어지고 기단만 남아있다. 대문채에서 안채까지 휑하게 빈 공간은, 사랑채가 없어 외부공간이 전체적인 균형을 잃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러한 허전함을 안채 뒤에 있는 녹음이 진 구릉이 막아주고 있다.



김선조 가옥의 안채는 ㄷ자형의 구성으로 건조되었다. 부엌, 안방, 대청, 윗방 등이 일렬로 배열이 되어있다. 안채의 앞쪽에만 마루를 놓은 것이 아니고, 뒤편에도 툇마루를 길게 늘였다. 이 뒷마루는 사람이 편히 앉아 구릉의 녹음을 바라다보기도 좋지만, 그 외에도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된다. 멀리 돌지 않고 가까이 움직일 수 있는 동선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안사랑채가 되돌아 앉은 사연

김선조 가옥을 돌아보면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건물이 한 동 있다. 바로 안사랑채이다. 안사랑채는 부엌, 안방, 윗방, 대청을 일렬로 배열한 전형적인 별당 형식이다. 안채 앞에 있던 사랑채는 없어졌다는데, 이 안사랑채는 대문을 들어서면 좌측에 있다. 그런데 안사랑채의 전면이 아니고 돌아 앉아있다. 왜 그렇게 했을까?

안사랑채는 여자들의 공간이다. 사대부가의 집들은 사랑채에서 바깥주인이 기거를 하면서 외부 사람들을 만나는 장소로 이용을 한다. 그리고 안채는 대개 사랑채에서 담을 쌓고 그 안에 일각문을 두어 바깥주인이 출입을 한다. 그리고 그 안채 후원에 별당채가 두어, 집안의 과년한 딸들이 기거를 한다.


그런데 김선조 가옥에는 별당채가 없는 대신, 안사랑채를 대문 안에 마련을 했다. 그러다보면 외부인들이 집안을 들어섰을 때, 안사랑채를 사용하는 여자들과 마주치게 된다. 그런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집을 돌려놓은 것이다. 사람들은 여자들이 기거를 하는 방이면 괜히 눈길을 주게 된다. 그러한 외부인의 눈길을 피하기 위한 방법인 듯하다. 생각만 해도 재미있는 집의 구조다.

문은 있는데 벽은 왜 없지?

이 안사랑채를 돌아보면 참으로 재미있다. 대문을 들어서 보이는 안사랑채의 끝에는 불을 떼는 아궁이가 있다. 그런데 이 아궁이는 부엌의 용도는 아니고, 불을 지피고 물을 데우게 되어있는 곳이다. 그러나 이상한 것은 이 아궁이가 있는 불을 떼는 곳에 안채의 방향으로는 담도 없는데, 마당 쪽으로는 문을 내달았다.



불을 때는 곳인데 구태여 문을 해 달아야할 필요가 있었을까? 벽도 없이 노출이 되어있는 곳인데 문을 단 이유는 무엇일까? 여기서 우리는 집 주인의 세심한 배려의 마음을 읽을 수가 있다. 바로 안사랑채를 관리하는 사람들이 부녀자라는 점이다. 집의 안식구뿐만 아니라, 집에서 일을 하는 여자들까지도 가려주는 마음. 이 아궁이가 그런 것을 알려준다. 집안을 드나드는 외부의 남정네들이, 부녀자들을 함부로 볼 수 없도록 마음을 쓴 것이다. 김선조 가옥에는 숨어있는 비밀이 많아, 둘러보는 재미에 푹 빠진다.

측간도 곳간채 한편에 숨어있어

안사랑채의 뒤편 건너편에는 곳간채가 있다. 곳간채는 ㅡ 자형으로 지어졌는데 모두 5칸으로 나뉘어졌다. 좌측 두 칸은 곡물을 쌓아두는 창고로 사용하고, 중간은 뒤주로 사용을 했다. 그런데 맨 우측의 한 칸은 문이 없다. 문이 어디로 갔을까? 창고를 돌아 뒤로 가보니. 세상에 여기 측간이 숨어 있다.



'처갓집과 측간은 멀수록 좋다'고 했던가. 그런데 멀리 둘 수가 없는 집안의 구조 때문에 측간을 광의 뒤편에 두었다. 집안에서는 보이지 않으니, 용변을 보는 사람들도 편했을 것이다. 측간은 안쪽으로 들어가게 내었다. 세세한 부분까지도 신경을 써서 구성을 하였다. 고택에서 찾아보는 숨은 멋. 김선조 가옥은 그런 재미가 쏠쏠한 집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ay 2011.11.04 09:25

    고택을 들러보면 선조들이 지혜와 배려가 돋보입니다
    잘 관리되어 온기를 느낄 수 있군요
    빨리 나으시길 바랍니다..

  3. ♣에버그린♣ 2011.11.04 09:35 신고

    어! 어디 아프셨어요?
    제가 올만에 들어 와서
    빨리 완쾌 되시길 바랍니다.

  4. 하늘나리 2011.11.04 09:40 신고

    신경 안쓰셔도 됩니다.
    병원 신세 진 김에 푹 쉬시다 오세요.

  5. 2011.11.04 09:44

    비밀댓글입니다

  6. 이츠하크 2011.11.04 09:45 신고

    적당히 감출것은 감추어야 보는 매력이 있는것 같습니다. 한옥의 특성은 이런 한 신비로움 때문에 여성에 대한 매력을 더욱 업(UP)시켜서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에고, 또 헛소리...병원에 가셨다고 하던데. 괜찮으신거죠?

  7. landbank 2011.11.04 09:47 신고

    아 요즘 병원신세를 지고 계신가 보네요
    부디 몸조심 하시면서 다니시길 바랍니다

  8. 수정 2011.11.04 09:49

    치료 잘 받으시고 빨리 쾌차 하시기 바랍니다 ~~

  9. 朱雀 2011.11.04 10:00 신고

    에고. 빨리 쾌차하셔서 더 많은 문화유산을 답사하시길 바라겠습니다...

  10. 카라의 꽃말 2011.11.04 10:01 신고

    병원에 입원하셨나요.. 아공~ 몸은 괜찮으신거에요~
    건강을 제일 중요하게 생각 하셔야해요~
    즐거운 금요일 되시고요~ 아자아자~ 파이팅~

  11. J.mom 2011.11.04 10:08 신고

    어디가 안 좋으셔서 병원에 입원하셨나요 ㅠ.ㅠ
    너무 몸이 고단하셨나요? ㅠ.ㅠ
    걱정대네요~~~
    이 김에 블로그도 쉬엄쉬엄 하시면서 좀 재충전 기회를 가지세요!!
    건강이 최고랍니다!!
    맘편히 푹 쉬시면서 행복한 금욜 되세요~^^
    -by 아내-

  12. 왕비 2011.11.04 10:17

    건강이 최고입니다..
    몸조리 잘 하세요 ~~~^^!!

  13. 꼴찌PD 2011.11.04 10:41 신고

    고즈넉한 가옥에 여유를 느끼고 갑니다.

  14. 자 운 영 2011.11.04 10:54 신고

    과학적인 면까지 신기할 정도로 선조들의 지혜가 돋보이는 한옥이죠^^
    언넝 쾌차 하시구요
    으라챠챠 ㅎㅎ^^

  15. 이그림 2011.11.04 11:10

    온누리님 몸이 안좋으셔요?
    빨리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입원까지 할 정도면 .. 마이 아프신가봐요..

  16. 코기맘 2011.11.04 11:12 신고

    얼른 쾌차하시길 응원하고 돌아섭니다.
    건강한 몸이 최고이니 달콤한 휴식도 꼭 취하세요..
    아프면 안되요~~~~

  17. 오붓한여인 2011.11.04 11:58 신고

    에고,어쩐데요?
    입원할정도시니 많이아프신가?
    우리가 기다리고있어요,얼른 회복하시고 또 많이 깨우침을 주셔야죠~
    제가 쾌차기~ 보내드리니 받으세요.

  18. 비바리 2011.11.04 12:02 신고

    아는만큼 보인다고 하였거늘..
    비바리가 가면 대강 보고 나올듯한데
    또 이렇게 요소요소 귀한 포인트를 짚어주시네요.
    헌데 ...입원중이신가벼요.
    하이고..누구 허락 받고 아프셨누...

  19. 블로그토리 2011.11.04 12:09 신고

    얼릉 쾌차하시기 바랍니다.
    연세도 있으신데 설렁설렁 다니시구요.
    하긴 성격이 급해 보이시긴 합니다만...^^

  20. 사랑해MJ♥ 2011.11.04 13:12 신고

    몸이 계속 안좋으셔서 어쩐데요..
    몸생각하면서 문화재도 둘러보세요~
    건강 되찾길 바래요 ㅠㅠ

    전 자꾸 눈에 피로가 쌓여요 흑..

  21. 굴뚝 토끼 2011.11.04 15:14 신고

    많이 편찮으신게 아닌가 걱정이 됩니다.
    답사나 블로그 보다 몸부터 먼저 챙기셔야 할 듯 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