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부터 몸이 으슬거리는 것이 영 좋지가 않더니, 아침에는 기침이 나고 목도 아프다. 마침 오늘은 쉬는 날이라 하루 종일 방콕이나 해야겠다고 작정을 하고 있는데, 산사에서 전화가 온다. 오늘은 사찰에서는 지장재일이라 제가 있는 날이다. 몸은 안 좋지만 오히려 산사에 오르느라 땀을 흘리면 나을 것도 같아 집을 나섰다. 추석연휴가 징검다리 연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산을 오르고 있다.

모악산은 그리 높지가 않다. 주차장에 차를 놓고 천천히 걸어가도 30분이면 중턱에 있는 산사에 도착할 수가 있다. 산길로 들어서 천천히 걷고 있는데, 앞으로 꼬마 한 녀석이 앞장 서 걷고 있다. 그리 가파르지는 않지만 그래도 산길이다. 열심히 걷고 있는 모습이 귀엽기만 하다.
 
모악산을 혼자 오르고 있는 6살짜리 선우. 뒤를 따라가다가 하도 기가 차 휴대폰으로 촬영을 해서 화질이 좋지가 않다. 아이폰이라도 구해야지.

아버지의 격려가 큰 힘이 되었나?

엄마, 아빠와 같이 산행을 하고 있는 꼬마.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며 열심히 산길을 오른다.

"잘 올라가네. 우리 선우(아버지가 부르는 이름인데 정확한지는 모르겠다) 대단하네 정말"

그 말 때문인지 꼬마는 더 빨리 올라간다. 한 10여분 그렇게 오르면 수박재다리를 건너게 된다. 그런데 이곳서 부터는 갑자기 길이 가파라진다. 아무래도 꼬마가 오르기에는 무리일 듯하다. 그런데도 손을 짚어가면서 혼자 오른다. 엄마가 옆에서 손을 잡아주려고 한니, 손을 뿌리치고 혼자 올라간다. 아버지는 연신 용기를 불어넣는다.   

혼자 그렇게 산을 오르는 꼬마 이마에 땀이 맺혔다. 엄마가 땀을 닦아 준다고 해도 싫단다. 그리고는 계속 혼자 올라간다. 가파른 경사가 있는 곳은 어른들도 한 숨 돌리는 곳이다. 그런데도 열심히 오르기를 멈추지 않는 꼬마. 산을 올라가는 사람들마다 한번 씩 쳐다보고 웃는다.
 

엄마 아빠와 함께 산을 오르는 6살짜리 꼬마 선우. 산을 어른들보다 더 잘 오른다. 기가 차다.

6살짜리 꼬마아이 혼자 정상에 올랐을까?

저렇게 부모님의 도움도 마다하고 혼자 산을 오른 꼬마. 물론 아버지의 말이 큰 힘이 되었을 것이다. 산에는 가족들과 함께 많은 아이들이 올라온다. 그런데 저렇게 어른들을 따돌리며 시종일관 혼자 올라오는 아이들은 보기가 힘들다. 저 꼬마가 저렇게 혼자 산을 오를 수 있는 것은 역시 어머니의 따듯한 손길보다는, 아버지의 격려가 큰 힘이 되었을 것이다.

"몇살인가요?"
"이제 여섯살입니다"
"그런데 정말 산을 잘 타네요"

아버지의 뿌듯한 마음이 이해가 간다. 어느새 산사까지 도달한 꼬마는 , 부모님들과 정상을 향하고 있다. 물론 여기까지보다 더 힘들고 험난한 산행이다. 하지만 6살짜리 선우는 오늘 틀림없이 정상을 올랐을 것이다. 산행에서 만난 기가 찬 꼬마녀석 때문에 으슬거리던 몸도 나아진 듯하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13:25

    우리 사랑이도 저렇게 튼튼하고 씩식하게
    키우려고 그래요.
    사랑이는 아직 한 살이 안되었을 때 설악산
    대청봉도 올라갔다 왔어요. ㅎㅎㅎ
    물론 아빠등에 업혀서 였지만요.ㅋㅋㅋ
    아빠가 죽을 고생했지요.
    정말 여섯살짜리 아이가 대단하네요. ^_^
    몸조리 잘하셔서 감기기침 떨궈버리세요. ^_^

  3. 스무디아 2010.09.25 13:30

    아이고 어린아이가 대단합니다~ㅎ
    몸도 맘도 건강한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요즘은 큰아이들도 산탈 체력없는 아이들이 많을텐데...

  4. 혜진 2010.09.25 13:35

    전..뒷산 오르는것도 헉헉 거리는데요.. ^^

    그나저나.. 온누리님~~ 감기기운 있으신듯 한데..

    생강차를 드셔야 할듯합니다.. 저도 호흡기 감기 증상 있을땐 오렌지쥬스와 생강차로 살아요..^^

    좋은 주말 되세요~~!(^^)/

  5. 탐진강 2010.09.25 13:57 신고

    대단한 6살 아이네요.
    저도 딸들과 어릴 때부터 가끔 낮은 산에 가기는 했지만 높은 산은 엄두도 못냈어요

  6. 주근깨토깽이 2010.09.25 14:54

    와 정말 멋진 꼬마인데요~!
    진정 박수 쳐 주고 싶어요~ㅋㅋㅋ ^^*

    글쿠 온누리님 걱정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차는 결국 공장 갔어요.
    일반 정비소에서는 고칠 수 없다고 하더라구요~!
    무튼 그 일로 신랑이랑 저는
    앞 도로에 물이 조금만 있더라도 절대 건너갈 생각 안하고 뒤로 후진하여 안전한 곳에 대피 하기로
    맘 먹었어요.ㅋㅋㅋ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요즘 감기 조심하시고 남은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ㅇ^

  7. 신기한별 2010.09.25 15:07 신고

    산행이 쉽지 않은데 정말 대단한 아이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8. 가을 2010.09.25 15:10

    요즘 아이들 넘 잘 먹어서 비만아가 많던데...저 아이는 몸이 가벼웠나봐요.
    산도 타고 더욱 튼튼해져서 훌륭하게 자랐음 합니다..
    누리 님, 몸조리 잘 하세요^^

  9. 뻘쭘곰 2010.09.25 16:43 신고

    부모님의 칭찬이 선우를 힘들지 않게 했나 보네요..ㅎㅎ
    정상까 혼자 힘으로 올라갔을거라 생각됩니다..ㅎㅎ^^

  10. 클라우드 2010.09.25 17:26

    북한산 산행 할적에 저도 놀람을 금치 못했었지여.
    어린 꼬마 몇명이 부모님과 산행을 왔는지,
    저를 앞질러 씩씩하게 산을 오르는데,정말이지 힘든 제 자신이 미워지더군요.;;
    일교차에 감기조심 하시길 바래요.^^*

  11. 새라새 2010.09.25 17:35 신고

    저보다도 훨신 잘타는것 같네요 ㅋ 평상시 꾸준하게 산행을 가족과 하는 모양이네요..
    저도 가끔 산을 오르면 정말 저런 아이들 앞에선 부끄럽기까지 하더랍니다...이놈에 저질체력 ㅋㅋ

  12. pennpenn 2010.09.25 18:02 신고

    어렸을 때부터 산을 오르면 정신도 육체도 건강하게 자라겠지요~
    주말을 뜻깊게 보내세요~!

  13. 미자라지 2010.09.25 18:17 신고

    어렸을때부터 산행의 즐거움을 알게 된다면...
    커서 정말 좋을것 같아요..^^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20:11

    아, 모악산 은근 급경사가 있는 산인데 말입니다.
    기똥찬 어린이네요. ^^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9.25 20:25

    산을 오르는 게 어른도 쉽지 않은 일인데
    아이가 참 기특하네요. ^^

  16. mami5 2010.09.25 21:56 신고

    아유~장하기도하지..
    나중 몸살 나는게 아닌지 걱정도 됩니다..^^

  17. 티런 2010.09.25 23:16 신고

    연예시절 모악산을 올라간 기억이 있네요~
    다시 한번 올라가보고 싶은데..좀처럼 기회가 없네요.^^

  18. 파리아줌마 2010.09.26 01:08

    힘들다고 투정부릴수도 있었을텐데,,
    기특하네요. 아이가 역동적이고, 활달한것 같아요,
    기분이 덕분에 좋아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온누리님^^

  19. 정민파파 2010.09.26 11:13 신고

    부모님을 쫒아 작은 아이가 힘차게 산을 오르는 모습을 보니
    저희 아들 정민이랑도 가보고 싶네요.

  20. ecology 2010.09.26 11:53 신고

    어려서 좋은 경험하게 해주네요
    부모랑 등산가는 것이 나중에
    좋은 추억이 될 것같습니다.

  21. 워크뷰 2010.09.27 01:48 신고

    제가 본받아야할 꼬마이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