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폭포의 소리 음미하면 그 또한 더위 잊게 해

 

여름철이 되면 사람들은 피서를 떠난다. 누구는 바닷가를 선호하고, 어떤 이들은 산을 좋아한다. 바닷가를 가거나 계곡을 찾아가거나 그것은 즐기는 사람들 취향이다. 바다가 좋다! 아니다 계곡이 더 좋다! 라고 주장하는 것은 사실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저 내기 좋으면 그곳에 가서 즐기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난 개인적으로 여름에 피서를 가라고 하면 산을 더 좋아한다.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바닷가에 가서 바가지를 쓰고 온 아픈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바닷가에 다녀 온 대부분의 사람들이 볼멘소리를 한다. 바가지를 썼다는 것이다. 그럴 것을 뻔히 알고서도 굳이 바닷가를 찾는 이유는 나름의 즐거움이 있어서일 것이다.

 

산을 간다고 해서 달라질 것도 없다. 이미 알만한 계곡은 장사꾼들이 먼저 자리를 차지하고 자릿세다 무엇이다 하면서 돈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심사가 틀리는 피서는 정말 즐기고 싶지 않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하기에 내가 좋아하는 여름 피서는 장사꾼들이 자리를 잡고 있자 않은 그런 깊은 산을 찾아가길 좋아한다.

 

 

폭포에서 하는 피서, 정말 바람직해

 

대개 폭포라고 하면 사람들은 거기서 무슨 피서를 해라는 질문을 한다. 하지만 폭포라는 것이 찾아가기 힘들어서 그렇지, 찾아가기만 하면 어느 피서지보다도 좋다는 생각이다. 우선을 폭포는 산에 있기 때문에 푸른 숲이 있다. 거기다가 폭포가 있는 곳의 물은 거의가 깨끗한 곳이다.

 

더욱 폭포 밑에는 물이 고여 있어 깨끗한 물에서 시원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가 있다. 물놀이라야 발을 담그고 앉아 포폭에서 떨어지며 나르는 물보라를 즐기는 것이지만 말이다. 위에서 천둥치듯 떨어지는 물줄기도 사람을 시원하게 만들지만, 물이 낙하를 하면서 뿜어져 나오는 물보라 또한 일품이다.

 

폭포를 찾아가 여름을 즐겨보지 못한 사람은 폭포의 진가를 모른다. 하지만 한 번이라도 폭포를 찾아 여름을 즐긴 사람은 딴 곳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이번에는 어느 폭포, 다음에는 또 어디에 있는 폭포, 이렇게 폭포만을 찾아다니게 된다는 것이다. 난 여름이면 한 곳이라도 폭포를 찾아가는 것으로 피서를 즐기지만 올 여름에는 그도 의의치 않을 듯하다.

 

 

올 여름 이런 폭포 어때요?

 

우리나라는 산이 많기 때문에 크고 작은 폭포들이 많다. 작은 내에도 폭포라고 이름을 붙여 사람들이 즐겨 찾기도 한다. 물론 폭포가 많은 물이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것도 장관이지만, 작고 아기자기한 폭포들도 나름 재미있다. 폭포는 그야말로 물이 깨끗하고 숲이 근처에 있는 곳이 제일이라고 한다.

 

거기다가 근처에 볼거리가 많다거나, 즐길 수 있는 것들이 있다면 금상첨화가 아니겠는가? 또한 많은 발품을 팔지 않고, 그저 가족들이 산책을 하듯 찾아갈 수만 있다면, 그보다 좋은 곳이 어디 있겠는가? 올 여름에는 이렇게 복잡하지 않아서 좋고, 맑은 물과 숲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폭포를 찾아 피서를 해보기를 권유한다.

 

내가 여름철 폭포를 찾아가는 것에 재미를 붙은 것은 방송을 할 때 어느 선생님에게서 들은 일화 때문이다. 명창이 득음(得音)을 얻기 위해 폭포를 찾아가 그곳에서 연습을 하다보면 목에서 피가 넘어오고 그 고통이 말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런 고된 수연기간을 거쳐 득음을 얻게 되고 명창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폭포를 찾아가 물이 떨어지는 소리를 듣다보면 그 소이라 어느 명창의 소리와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고, 그런 생각 때문에 나름대로 소리가 다른 폭포의 정취에 빠져들게 되었다. 올 여름 더위는 날마다 폭염(暴炎)’이라는 무더위로 표현한다. 문자가 들어오는 것을 열어보면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라는 글이 보인다. 이런 무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폭포, 올 여름은 폭포를 찾아가보자.

설악산 양폭

 

여름철이 되면 사람들은 피서를 떠난다. 누구는 바닷가를 선호하고, 어떤 이들은 산을 좋아한다. 바닷가를 가거나 계곡을 찾아가거나 그것은 즐기는 사람들 취향이다. 바다가 좋다! 아니다 계곡이 더 좋다! 라고 주장하는 것은 사실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저 내기 좋으면 그곳에 가서 즐기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영주 희방폭포


 

사실 난 개인적으로 여름에 피서를 가라고 하면 산을 더 좋아한다.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바닷가에 가보아야 자칫 바가지를 쓰고 오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바닷가에 다녀 온 대부분의 사람들이 볼멘소리를 한다. 바가지를 썼다는 것이다. 그럴 것을 뻔히 알고서도 굳이 바닷가를 찾는 이유는 나름의 즐거움이 있어서일 것이다.

 

산을 간다고 해서 달라질 것도 없다. 이미 알만한 계곡은 장사꾼들이 먼저 자리를 차지하고 자릿세다 무엇이다 하면서 돈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이런저런 심사가 틀리는 피서는 정말 즐기고 싶지 않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위는 태백 미인폭포, 아래는 순창 강천산 병풍폭포

 

폭포에서 하는 피서, 정말 바람직해

 

대개 폭포라고 하면 사람들은 “거기서 무슨 피서를 해”라는 질문을 한다. 하지만 폭포라는 것이 찾아가기가 힘들어서 그렇지, 가기만 하면 어느 피서지보다도 좋다는 생각이다. 우선을 폭포는 산에 있기 때문에 푸른 숲이 있다. 거기다가 폭포가 있는 곳의 물은 거의가 깨끗한 곳이다.

 

더욱 폭포 밑에는 물이 고여 있어 깨끗한 물에서 시원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가 있다. 간혹 수심이 깊은 곳이 있기는 하지만, 그런 곳만 피하면 사고의 위험도 그리 많지가 않다. 위에서 천둥을 치듯 떨어지는 물줄기도 사람을 시원하게 만들지만, 물이 낙하를 하면서 뿜어져 나오는 물보라 또한 일품이다.

 

위는 지리산 선유폭포, 아래는 양구 팔랑폭포

 

폭포를 찾아가 여름을 즐겨보지 못한 사람은 폭포의 진가를 모른다. 하지만 한 번이라도 폭포를 찾아 여름을 즐긴 사람은 딴 곳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이번에는 어느 폭포, 다음에는 또 어디에 있는 폭포, 이렇게 폭포만을 찾아다니게 된다.

 

올 여름 이런 폭포 어때요?

 

우리나라는 산이 많기 때문에 크고 작은 폭포들이 많다. 작은 내에도 폭포라고 이름을 붙여 사람들이 즐겨 찾기도 한다. 물론 폭포가 많은 물이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것도 장관이지만, 작고 아기자기한 폭포들도 나름 재미있다. 폭포는 그야말로 물이 깨끗하고 숲이 근처에 있는 곳이 제일이라고 한다.

 

위는 구례 수락폭포, 아래는 완주 소양면의 위봉폭포

 

거기다가 근처에 볼거리가 많다거나, 즐길 수 있는 것들이 있다면 금상첨화가 아니겠는가? 또한 많은 발품을 팔지 않고, 그저 가족들이 산책을 하듯 찾아갈 수만 있다면, 그보다 좋은 곳이 어디 있겠는가? 올 여름에는 이렇게 복잡하지 않아서 좋고, 맑은 물과 숲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폭포를 찾아 피서를 해보기를 권유한다.

  1. 온누리49 2013.06.20 22:57 신고

    예약송고한 글입니다
    금요일부터 일요일꺼지의 글은 모두 미리 예약한 글입니다
    2박 3일동안 빡세게 산행 한번 하고 오겠습니다
    물론 등산은 아닌 것 아시죠^^
    주말과 휴일들 행복한 시간이시기를~~

  2. 저녁노을 2013.06.21 06:24

    ㅎㅎ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잘 다녀오세요

  3. pennpenn 2013.06.21 06:29 신고

    태백 미인폭포는 처음 보는데 대단하군요
    흐린 금요일을 즐겁게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06:38

    보기만해도 시원해집니다..

  5. 주리니 2013.06.21 06:40

    그래서 저는 물과 숲이 있는 계곡이 좋습니다.
    나무 그늘아래 앉아 발에 물 담그고 있슴... 천국이 따로 없더라구요.

  6. 라이너스™ 2013.06.21 07:25 신고

    덕분에 구경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7. 행복한요리사 2013.06.21 08:17

    보기만 해도 더위가
    물러갈것 같은데요~
    정말 아름다워요. ^^

  8. 솔향기 2013.06.21 08:22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저런곳에서 휴가 보내면 더 바랄게 없겠어요
    산행 잘 다녀 오시구요~~

  9. 부동산 2013.06.21 08:39 신고

    아 정말 보기만 해도 너무 시원하네요 ㅋ
    잘보고갑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08:48

    정말 멋진폭포들이 많네요 ㅎ
    올여름엔 폭포에 가고 싶어집니다

  11. 朱雀 2013.06.21 09:45 신고

    보기만 해도 시원하네요. ^^;;;
    요즘처럼 무더운 여름날 참 보기 좋은 사진들입니다.
    갑자기 폭포에 가보고 싶어지네요.

  12. 포장지기 2013.06.21 10:28 신고

    응원합니다..
    베푼다는건 정말 아름다운 사랑이죠^^

  13. 클라우드 2013.06.21 11:13

    폭포수 아래 십분만 있어도 입술이 시퍼래질 듯 합니다.
    정말 시원하니 저곳으로 달려가고만 싶네요.^^;;

  14. The 노라 2013.06.21 11:35 신고

    폭포들이 시원 시원. 날도 더운데 온몸이 시원해지는 느낌이에요.
    특히 울창한 숲사이에서 떨어지는 수락폭포는 절경이네요. ^^

  15. 에스델 ♥ 2013.06.21 12:02 신고

    시원한 폭포의 모습에 마음까지
    시원해지는 느낌입니다.
    2박3일간 잘 다녀오시길 바라며...
    오늘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16. 점점리치 2013.06.23 15:33

    날씨너무 더운데 보기만해도 시원하네요...^^

비가 엄청나게 쏟아 부었다. ‘비가 왔다’는 말은 이제는 옛 이야기이다. 이제는 ‘왔다’ 혹은 ‘내렸다’ 보다는 ‘쏟아 부었다’라는 말이 맞을 듯하다. 단 2~3일 만에 반년 동안 올 비가 왔다는 것이다. 기상이변이라고 애써 이야기하지만, 사람들은 속으로는 별별 생각을 다 했을 것이다. 왜 갑자기 이런 안 좋은 일이 연달아 일어나는 것인지를.

그렇게 한 편에서 쏟아 붓고 있는데, 한 편에선 이마가 까질 정도의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린다고 한다. 참 이 좁은 나라에서도 이젠 점점 이변이 생기기는 하는 모양이다. 이렇게 비가 내리 쏟은 후에는 불볕더위가 찾아온다고 한다. 반갑지 않은 손님이다. 연세가 드신 분들은 세상을 ‘감(感)’ 으로 아신다. 올 여름은 더위가 예년보다 길 것이란 것을.


여름피서, 폭포를 찾아가는 보았나?

여름철에 만나는 폭포. 아마 이런 폭포보다 더 좋은 피서지는 없을 듯하다. 우선 폭포라는 곳을 가면, 물이 떨어지는 그 소리 하나 만으로도 압권이다. 벌써 그 물소리가 다르다. 그리고 물이 떨어지면서 주변으로 튀는 물방울들이 사람을 속 시원히 만든다. 세상에서 찌든 몸과 마음의 때가 한꺼번에 사라지는 듯하다.

그래서 여름피서는 복잡하지 않아 좋고, 시끄럽지 않아 좋은 폭포가 제격이란 생각이다. 전국에는 수많은 폭포가 있지만, 그 중 힘들지 않게 찾아갈 수 있는 폭포를 소개한다.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곳이기에 더욱 좋다.

소금강
강릉 소금강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소금강을 따라 오르다가 보면 수도 없이 많은 크고작은 무명의 폭포들이 줄 지어 있다. 물 맑기로 유명한 소금강. 아이들과 함께 찾아 폭포를 세어보는 것도 재미있다.

태백 미인폭포
폭포가 마치 미인의 몸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경사가 급한 비탈길을 내려가면 미인폭포가 보인다. 까마득한 폭포 주변으로는 괴이한 돌이 붙은 바위들이 널려있다.

구례 수락폭포
도착하면 금방이라도 판소리 한 바탕 들을 수 있는 곳이다. 여름이 되면 명창이 되고 싶은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폭포독공에 힘을 쓰는 곳. 피서도 하고 소리도 듣고.

지리산 구룡폭포
남원에 있는 구룡폭포. 길 밑에 있다. 지리산 둘레길을 걷다가 만날 수가 있어, 아이들과 함께하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가 있는 곳이다.

양구 팔랑폭포
물이 흐르는 곳에 자리한 팔랑폭포. 작은 폭포가 아기자기 하다. 앞으로는 소가 있고, 주변에 나무 숲길이 있어 좋다.

양산 홍룡폭포
양산 홍룡폭포는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알만한 곳이다. '척판구중'의 일화가 담긴 곳이기 때문이다. 아이들과 함께 찾으면 고사에 얽힌 이야기도 들려줄 수가 있다.

영주 희방폭포
희방사를 오르다가 만나게 되는 폭포이다. 폭포 옆으로 희방사를 오르는 계단이 있다. 계단을 오르면서 폭포의 멋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완주 위봉폭포
위봉폭포 주변으로는 위봉산성과 위봉사, 그리고 폭포를 가기 전 송광사 등이 있는 곳이다. 위봉폭포를 찾아들어가다가 만나는 아름다운 길은 시골 길의 듬뿍 느낄 수가 있다.

폭포는 많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근접하기 좋은 곳으로 소개를 한다. 올 여름은 폭포에서 더위를 피해보자. 이보다 더 좋은 피서는 없을 것이다. 또한 아이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남겨 줄 수가 있으니까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ay 2011.07.29 12:45

    시원하고 아름다운 폭포 풍경을 보니 넘 좋습니다^^
    어렵게 올리신 글이군요
    늘 건강하시길요~

  3. pennpenn 2011.07.29 13:01 신고

    희방폭포와 위봉 폭포만 답사했어요
    미인폭포도 대단해요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13:04

    바다보다 계곡이나 폭포가 좋더라구요~
    시원한 물소리가 들리는듯 하네요..
    이거 여름휴가를 시원찮게 보내서...
    여기서 잠시 쉬다갑니다요~

  5. 노지 2011.07.29 13:04

    정말 저런 곳에서 수박이나 먹으면서 지내고 싶습니다 ㅎㅎㅎ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13:32

    수고하시네요^^
    그럼 이곳폭포는 아이들이랑 가능한건가요?

  7. 비너스 매니저 2011.07.29 13:33

    우리나라에 이런곳이 있었다니 몰랐네요!!
    흑룡폭포는 꼭 한번 가보고 싶어요~!!

  8. 박씨아저씨 2011.07.29 13:34

    정말 좋은곳 이네요~~~
    아마 너무 좋은곳이라서 인터넷이 잘안되나봅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13:44

    시원한 폭포수 아래 서 있으면 옷이 홀딱 젖어도 정말 시원하죠. ^^

  10. 참교육 2011.07.29 15:19 신고

    정말 의지의 한국인이시네요.
    PC느림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어떻게 이런 자료 오리시는지...? 대단하십니다.

  11. 행복한요리사 2011.07.29 15:20

    아름다운 폭포!
    시원하게 보고 갑니다.
    수고하셨어요. ^^

  12. 클라우드 2011.07.29 16:04

    큰 시누님이 강원도 좋은곳으로 초대를 해 주셨는데도 못가는 여름휴가예요.ㅜ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수에 마음은 이내 달려갑니다.
    비요일 오후,평안하시고 행복하세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29 16:04

    폭포를 보니 더운 한국의 여름이 그립습니다.ㅎ
    네덜란드는 비가 계속오고 날씨가 여름답재 않게 춥습니다.
    그래서 폭포사진이 더욱 멋져보입니다.

  14. 심평원 2011.07.29 16:37

    폭포 너무 멋있네요~~~~
    자연은 우리에게 너무나 많은 선물을 주지만...
    가끔은 미울 정도로 많은 생명을 앗아가기도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ㅠㅠ)
    구경 잘~~~ 했습니다!
    여름~~~~ 얼른 떠나고 싶네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15. 해바라기 2011.07.29 17:09

    시원한 폭포가 넘 많으네요.
    이런날 폭포찾아 가면 참 좋은데 여건때문에 못가고...
    잘 보고 갑니다.

  16. 빈배 2011.07.29 17:29

    저는 곧 파래소 폭포로 올라갈 예정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7. 비바리 2011.07.29 17:54 신고

    양산에라도 한번 찾아가봐야겠군요
    아니면 치산계곡의 팔공폭포도 좋구요.

  18. ecology 2011.07.29 19:11 신고

    산속 인터넷 환경이 위성으로 된다면
    온누리님이 제일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곳에 지내고 싶은데
    인터넷이 거의 먹통이라 이러고 있네요

  19. 더공 2011.07.29 19:52 신고

    전부 제가 가보지 못한 폭포!!
    언제쯤 날 잡아서 계획해야겠습니다. ^^

  20. 놀다가쿵해쪄 2011.07.29 22:31 신고

    시골 내려갔을때(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미인폭포 구경이나 좀 하고 올까 했는데 비가 너무 와서 못했네요...ㅠㅜ

  21. Cheap Sunglasses 2011.08.05 15:11

    아니.. 꼭 상태를 코피로 표현하다니.. ㅎㅎ 이상하니.. ㅋ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