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정자. 벼랑 밑 연못에 연꽃이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병풍처럼 깎아내린 암벽 위에는 정자가 서 있다. 병암정, 황진이가 노닐던 곳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장이 될만큼 아름다운 정자다.

 

병암정 앞 연못에 핀 연꽃들

 

병암정은 경북 예천군 용문면 성현리에 소재한 정자이다. 현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453호로 지정이 되어 있다. 병암정은 예천지역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인 권원하 선생이 지었다고 한다. 병암정이 유명한 것은 드라마 <황진이> 때문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지다

 

병암정에 오르면 앞으로 들판이 시원하게 보인다. 정자는 이외로 단출하다. 가운데는 마루를 놓고 양편으로 방을 만들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전면에 길게 마루를 두었다. 이 정자를 지은 권원하 선생은 이 마루에서, 너른 들판을 내려다 보면서 나라의 안위를 걱정했을 것이다.

 


 경북 문화재자료이다

 병암정에 걸린 현판

경관이 뛰어나 드라마 촬영장이 되기도 했던 병암정. 그러나 정작 이 병암정은 나라의 독립을 걱정하는 곳이었다. 권원하 선생이 이 정자를 짓고 멀리 들판을 바라보며 내 나라를 생각하고, 떠가는 구름을 보고 나라를 위해 불철주야 달렸을 것이다.


 

우리는 가끔 정자를 찾아다니면서 그 경관만을 본다. 하지만 그 정자 안에는 많은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왜 정자를 지었을까? 단순히 시를 짓고 경관을 감상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정자는 그 안에 숱한 이야기를 간직한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찾아내기 위해 주변을 다니면서 이야기를 듣는다.    

 


병암정은 단순한 정자가 아닌 나라를 걱정하는 독립운동의 산실이었을 것이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하는 병암정. 세월이 지나면 그 본래의 뜻이 퇴색해 버린다. 병암정은 독립운동의 숭고한 뜻을 가진 정자에서, 명기 황진이가 거닐던 드라마의 촬영지로 바뀌었다. 하지만 세월은 흐르고 사람들의 사고도 바뀌는 것이 아닌가. 그렇게라도 병암정이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발길이 이어진다면, 권원하 선생의 뜻도 함께 알려질 것이다. 멀리 들판 위를 떠가는 구름 한 점이 숨을 고른다. 

  1. The 노라 2013.08.15 06:37 신고

    제가 드라마 황진이를 본 적이 없어서 "아~ 기억난다"는 못하지만 병암정 경치가 정말 좋다는 것에 이의가 전혀 없습니다. 아름답네요~~
    그런데 이 좋은 경치에서 권원하 선생께서는 나랏일 걱정하시느라 잠도 못 이루셨을 지 모르겠어요. ㅠㅠ

  2. 참교육 2013.08.15 07:14 신고

    바쁘신 와중에 예천까지 다녀오셨군요.
    더위도 이제 요 며칠간이 고비가 될 것 같습니다.
    토요일날 뵙겠습니다.

  3. 해바라기 2013.08.15 07:26

    병암정 빼어나게 아름답습니다.
    황진이를 떠올리게 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셔요.^^

  4. 예또보 2013.08.15 08:03 신고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ㅎ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15 08:15

    야 정말 경치가 끝내주는 곳이네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6. 朱雀 2013.08.15 08:24 신고

    드라마 <황진이>에 나온 곳이 병암점이었군요. 근데 단순히 정자가 아니라 나라를 생각하는 곳이었다니...새삼 느끼는 바가 큽니다...^^

  7. 2013.08.15 08:44

    비밀댓글입니다

  8. 포장지기 2013.08.15 09:51 신고

    글 잘보고 갑니다..
    바쁠수록 돌아가란 말이 있죠.. 건강 유의하시며 축제 준비 하세요^^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 감을 자랑 마라.

일도창해하면 돌아오기 어려우니

명월이 만공산하니 쉬어간들 어떠리. -황진이-

 

송도 명기인 명월이 황진이가 벽계수의 마음을 떠보기 위해 지었다는 시조이다. 세월은 덧없는 것이라. 황진이의 시는 전하지만, 벽계수는 대체 어떤 이유로 첩첩산중 찾는 이 없는 외로운 곳에 유택을 마련했을까?

 

그러고 보면 이곳을 다녀온지도 꽤 시간이 흘렀다. 문막에서 원주로 가는 도로 우측 편에 보면 ‘동화사’라는 이정표와 함께, 벽계수 이종숙 묘역이라는 입간판이 있다. 안내판을 따라 들어가면 큰 돌 하나를 세워 세종대왕의 증손인 벽계도정 후손묘원이라고 썼다. 양편으로 밭이 있고 임도를 따라 조금 들어가다가 보면 벽계수 묘역이 우측 산길로 400m 라는 표시가 보인다.

 

 

찾는 이 없는 벽계수를 찾아가다

 

조금은 가파르다 싶은 산길을 따라 걷다가 보면 고묘가 한기 보이고, 그 앞에 벽계수묘역이 100m 전방에 있다는 표시를 본다.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산90번지, 바로 벽계수와 부인인 해평 윤씨가 함께 잠들어 있는 유택이다. 세종대왕의 증손으로 알려진 벽계수는 왕족이다.

 

세종대왕과 신빈 김씨 사이에서 영해군이 태어났고, 영해군의 차남은 ‘길안도정’이다. 이 길안도정의 3남이 바로 황진이와 의 애틋한 사랑이야기의 주인공이 될 뻔한 벽계도정 벽계수이다. 여기서 도정이라 함은 세자의 증손 혹은 대군의 손자나 세자의 아들 및 적증손 에게는 정3품 계자를 제수하고 도정이라고 했다. 벽계수 또한 도정이라는 품계를 제수 받았다.

 

 

 

현실과 거리가 먼 벽계수의 사랑

 

벽계수는 중종 3년인 1508년에 태어난 것으로 기록되고 있으나, 사망한 년대는 불분명하다. 품계는 명선대부에 올랐으며 휘는 종숙, 호는 현옹이었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였으며, 혼탁한 세상을 싫어하며, 빗대어 쓴 시가 많이 전한다. 35세인 1542년에는 관찰사를 역임하기도 했다.

 

사람들은 흔히 드라마 속의 벽계수를 기억한다. 황진이와 서로 사랑놀음을 하면서 밀고 당기는 가운데, 자신이 연모하고 있는 여인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한다. 하지만 현실은 거리가 먼 것일까? 황진이는 송도 부근 성거산에 있는 화담 서경덕을 찾아가, 그를 유혹하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다.

 

 

 

그리고는 다시 서경덕을 찾아가 스스로 송도에 꺾을 수 없는 것 세 가지가 있으니, 첫째는 박연폭포요, 둘째는 화담 서경덕이요, 셋째는 바로 황진이 자신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 유명한 송도삼절이 생겨난 것이다.

 

벽계수의 사랑은 플라토닉 러브일까?

 

그러나 막상 청산리 벽계수의 주인공인 벽계수는 황진이의 그 애간장을 녹이는 시조 한수로 그만 낙마를 하고, 황진이의 마음속에서 멀어졌다. 문막읍 동화리 산 속에 있는 벽계수 이종숙의 묘, 묘지 위에는 이름 모를 풀들이 자라있다. 앞에 석물 몇 기는 최근에 후손들이 세운 듯하다. 묘역 한편에 있는 석물을 보니, 꽤나 오래된 돌이다.

 

 

이곳으로 옮겨왔다는 묘역은 그렇게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묘역이 배향한 방향을 보니, 이 길로 가면 송도로 가는 방향은 아닐까? 한참이나 묘역 앞에 앉아 벽계수와 황진이, 그리고 주변 사람들을 기억해 낸다.

 

누군가 묘역 앞에 술병을 치우지 않고 갔다. 그럴 줄 알았으면 막걸리라도 한 통 받아올 것을. 내려오는 길에 숲속에서 나무 부딪는 소리가 나 쳐다보니, 커다란 노루 한 마리가 산등성이를 향해 치닫는다. 아마도 벽계수의 영혼이 그리운 황진이를 찾아 뛰어가는 것은 아니었는지. 그 사라진 숲만 쳐다보고 있다.

  1. 참교육 2012.07.11 06:29 신고

    벽계수의 묘가 문막에 있었군요.
    제가 군생활을 원주에서 했는데 이곳으로 지나다니기도 했답니다.
    벽계수 얘기 공부 잘하고 갑니다.

  2. 2012.07.11 07:07

    비밀댓글입니다

  3. pennpenn 2012.07.11 07:20 신고

    황진이는 벽계수의 마음 속에 있겠지요
    비가 내리는 수요일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11 07:25

    그러게요.
    죽어서도 마음속에 있지않을까요...

  5. 귀여운걸 2012.07.11 07:53 신고

    그 유명한 벽계수..
    온누리님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ㅎㅎ

  6. 윤뽀 2012.07.11 08:35 신고

    이곳은 일부러 찾아가지 않으면 봐도 홱 지나갈 것 같아요

  7. 아빠소 2012.07.11 09:25 신고

    한때는 치열한 삶을 살았을 인물들인데 풀이 우거진 저 사진들을 보니 일순 인생무상이
    떠오릅니다. 지금 열심히 살고있는 우리들이지만 먼 훗날 우리의 흔적은 저렇게 되겠지요?

  8. 예또보 2012.07.11 09:34 신고

    음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9. 바닐라로맨스 2012.07.11 11:11 신고

    오호... 사진으로 볼땐 큰 느낌이 없었는데..
    벽계수 이야기를 들으니 참 새롭고 신기하네요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