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로에서 만난 홍성관 장안구청장 밝혀

 

진도 세월호의 참사로 인해 사람들 모두가 우울한 분위기이다. 나라는 3류 국가로 전락해 세계적인 망신살이 뻗쳤고, 사람들은 웃음을 잃은 지가 꽤 되었다. 채 피우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수많은 생명들은 오늘도 차디찬 진도 앞 바다 속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팽목항에는 돌아오지 않는 자식을 기다리는 등 굽은 아버지의 뒷모습이 처절하다.

 

이렇게 사람들의 마음이 아프지만,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 한다.’고 했던가? 광교산을 오르는 수많은 사람들의 얼굴에 환한 미소는 찾을 수 없지만, 열심히 살겠다고 부지런히 걷는 모습들을 보면서 그래도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광교저수지 둘레길. 목책으로 조성한 테크길과 산자락을 끼고 조성이 된 수변길은 영 딴판이다.

 

 

3.4km의 수변 산책로, 걷기에 최고

 

광교저수지 수변 산책로는 지난 해 새로 마련한 도로와 인접한 테크길이 1.5km, 그리고 산자락을 끼고 걷는 길이 수변길이 1.9km이다. 모두 3.4km의 이 길은 빨리 걸으면 50분이면 족하다. 하지만 무엇이 그리 급할 것인가? 어차피 그동안 세월호에 젖어버린 마음도 함께 말리려고 걷는 길이다. 지난 해 6월 장안구청장실에서 만난 홍성관 장안구청장은

 

광교저수지 수변 테크 산책로는 총 1.496m에 폭 2.7m입니다. 이 구간 안에 전망테크 3개소와 테마테크 1개소, 목교 1개소가 조성되었습니다. 수변산책로는 광교저수지와 산책로가 어우러져 자연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조성하였습니다. 광교산을 찾는 많은 분들이 이 자연과 함께 한 산책로를, 후손들에게 그대로 물려줄 수 있도록 함께 지켜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광교산 입구 반딧불이 화장실 건너편 저수지 방죽에서부터 시작하는 데크 산책로에는 중간 중간 작은 공연을 할 수 있게 공연장도 마련해놓았다. 데크와 도로 사이에 난 꽃밭에는 맥문동, 옥잠화, 비비추, 섬기린초, 조팝나무, 바위취, 털머위 등 다양한 꽃들을 심어 놓았다. 봄이면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고, 계절마다 아름다운 꽃들이 사람들을 반긴다.

 

사람들의 편의가 우선, 최고의 명품길 조성한다.

 

광교저수지 길을 한 바퀴 돌아보려고 찾아가던 날. 이날은 수원시 공보관실(공보관 이경우) SNS(팀장 한준수)이 주관한 전국 파워소셜러 팸투어일정으로 10명의 전국에서 모인 블로거들이 광교저수지를 찾았다. 그 자리에는 홍성관 장안구청장이 반딧불이 화장실 앞에서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홍성관 장안구청장과 블로거들이 인사를 나누고 나자, 장안구청장의 광교저수지 수변길 자랑이 시작된다. 전국에서 모인 블로거들이니 이 길을 홍보하기에는 이보다 좋은 기회를 놓칠 수는 없지 않은가?

 

 

광교산은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 반딧불이 화장실이 여성 칸이 부족하다는 민원이 제기 돼, 어떻게 하면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까 하고 관계자들과 들러보는 길입니다. 그리고 이미 유명해진 이 산책로를 전국 최고의 명품 길로 조성하기 위해 이곳에 조형물도 설치하려고 합니다. 우리 광교저수지 산책로 많이 홍보 좀 부탁합니다.”

 

장안구에 대해서, 그리고 광교저수지 산책로에 대해서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는 홍성관 장안구청장이다. 이런 좋은 기회가 어디 있을까? 광교저수지 산책로에 대해서 설명을 마친 후에 기념촬영까지 하고서야 블로거들이 일정을 진행할 수 있었다.

 

 

광교저수지 산책로는 이미 명품길이다.

 

데크길을 걸어본다. 이 길은 조성한지 일 년도 채 안되었지만 이미 명품길이다. 공연을 할 수 있는 곳에서는 주말이면 많은 공연이 펼쳐진다. 그리고 세월호의 아픔도 그대로 이곳에 반영이 되어있다. 공연을 하는 곳에는 수원문화재단이 세월호 참사로 인해 거리로 나온 예술이 잠정 중단되었음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테크길에는 수원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많은 세월호의 아픔이 이곳에 걸려있다. 산책로 가에 세워진 목책을 연결한 붉은 끈에는, 노랑천이 수도 없이 묶여져 있다. 고앙교저수지 산책로는 이미 문화와 역사가 공존하는 명품길이 된 것이다.

 

아름다운 자연과 세월의 역사. 그리고 사람들의 치유까지 곁들일 수 있는 광교저수지 산책로. 앞으로 이 길이 전국 최고의 산책로가 될 것이란 확신을 갖는 것은, 모두가 이 길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자연과 접하는 가장 자연스런 길이기 때문이다.

  1. 윤뽀 2014.04.29 11:29 신고

    광교가 많이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2. 경제맨 2014.04.29 12:08 신고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The 노라 2014.04.29 13:11 신고

    광교산책길 참 아름다워요. 초록 잎사귀들과 저수지의 정경이 평화롭고 너무 좋네요.
    선배님 덕분에 제가 멋진 구경하네요. ^^
    그런데 이번 팸투어에 제게 낯익은 불로거지기 날고말거야님도 계시네요.
    이따 날고말거야님께 가서 선배님 블로그에서 봤다고 자랑해야 겠어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9 13:32

    요즘 강이나 호수주변으로 이런 길들이 많이 생기네요.
    제가 살고있는 안동에도 월령교라는 곳이 있는데요. 여기 강 주변으로도 이런길이 생겼더라고요.
    http://luckydos.com/496

    2월달에 한바퀴 돌아봤어요. 주말에 가끔씩 운동삼아 가보려고 합니다.~ 자전거 타고 가서 세워놓고 걸어도 좋을거 같아요.

  5. 행복한요리사 2014.04.29 14:36

    시원하고 멋진 곳이네요.
    즐겁게 다녀 갑니다.
    온누리님!

  6. *천추 2014.04.29 17:16 신고

    정말 명품길이라고 부르기 충분할 정도로 멋진 길인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놀다가쿵해쪄 2014.04.29 17:30 신고

    수변 산책로 너무 좋네요...
    산책하며 몸과 마음이 행복해질 것 같습니다.

  8. *저녁노을* 2014.04.29 18:55 신고

    명품길이네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9 21:12

    좋은길이군요 덕분에잘보고갑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9 21:33

    좋은 산책로이군요. 잘보고 갑니다.좋은 저녁시간되세요.

  11. 공룡우표매니아 2014.04.30 05:03

    광교산은 다녀왔는데
    이 산책로는 사진으로만 봅니다.
    4월의 마지막 날 마감 잘 하시고 희망찬 5월 맞으시기를...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