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에서 최초로 간호 사무관이 동장 발령을 받았다. 2013년의 해가 넘어가는 31일 오전 11. 수원시 팔달구 지동 3층에 1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자리를 하고 앉았다. 지동 최초의 여성 동장이자. 지동 최초로 동장이 정년퇴임을 하는 자리였다. 박찬복(, 59) 지동장은 수원시의 최초라는 수식어를 4개나 만들어 내었다.

 

자리에 함께 한 사람들은 지동주민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모였다. 경기도의원과 수원시의원, 지동 각 노인회장들, 주민자치위원들, 수원시 새마을위원장, 통장협의회, 지동주민센터 각 위원장들, 그리고 보건소의 담당자들과 역대 지동을 거쳐 간 공무원들, 이 모든 사람들이 지동 최초의 여성 동장이자, 최초의 현역 동장의 퇴임송별식에 자리를 함께했다.

 

 

32년간의 아름다운 공직생활

 

2013123132년간의 공직업무를 지동장을 끝으로 마감을 하는 박찬복 지동장은, 1954108일 수원 세류동에서 출생을 한 수원토박이이다. 매산초등학교와 수원 여중, 여고를 거쳐 수원여자전문대학의 간호학과를 1976년도에 졸업하고, 간호사 국가고시에 합격을 했다.그 리고 19822월 지방간호기원보로 공직에 입문을 한다.

 

1979년 남편 김종태 목사와 결혼을 한 박찬복 지동장은 슬하에 11녀를 두었다. 19957월 지방간호주사로 승진을 한 후, 20122월까지 장안구보건소 등 수원시 4개 보건소에서 가족보건팀장, 지역보건팀장, 질병의학팀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2012214일 보건, 의료 행정의 전문가로서 최초로 동장으로 발령을 받았고. 역대 지동 최초의 여성 동장으로 취임을 했다.

 

 

괄목한 만한 성장을 한 지동

 

110개월 동안 지동장으로서의 역할을 감당해 낸 박찬복 지동장의 공은 대단하다. 벽화골목 조성을 비롯하여, 노을빛 전망대와 갤러리 조성, 옥상음악회 개최, 지동마을이야기 발간, 노을빛 전망대 국내 유수의 작가유치 전시. 불우이웃돕기, 2차례의 일일찻집, 김장나누기 등 지동은 괄목한 만한 성과를 이루었다.

 

축사에 나선 표영섭 지동주민자치위원장은

우리시 최초로 현역에 있으면서 퇴임을 하는 여성동장이다. 그리고 지동 최초의 여성동장이며, 지동에서 정년퇴임을 하는 최초의 지동장이다. 그동안 우리 지동에 와사 많은 성과를 이룩한 박찬복 지동장님께 먼저 감사를 드린다. 처음 여성동장이 취임을 한다고 할 때는 솔직히 우려가 더 컸다. 하지만 이제 동장님을 떠나보내야 한다는 것이 못내 섭섭하다고 했다.

 

 

앞으로 더 많은 활동 가대해

 

이날 식순은 개식 및 내빈소개에 이어 국민의례, 박찬복 지동장 약력소개, 공로패 및 선물 증정, 송별사. 내빈들이 축사, 그리고 박찬복 동장의 고별사 등으로 이어졌다. 고별사가 끝날 즈음 참석을 한 수원시장은

내가 동장 퇴임식에 참가를 한 것은 처음이다. 그리고 지동은 지금까지 두 번째로 많이 찾은 곳이다. 올해 생태교통으로 행궁동을 가장 많이 찾았고. 그 두 번째가 바로 지동이다. 사실 처음에 여성동장을 지동으로 발령을 낸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지동은 구도심에다가 여러 가지 사안이 많은 마을이다. 하지만 그런 우려를 동장님이 말끔하게 씻어주시고, 이제 이렇게 정년을 맞이하시게 되었다. 앞으로 더 많은 일을 우리 수원을 위해 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 오늘 이 자리를 정말 축하를 드린다.”고 했다.

 

퇴임송별식에 참가를 한 지동 주민 한 사람은

정말 2년 동안 많은 고생을 하셨다. 구도심이라는 곳이 그리 만만치가 않은 곳인데도 불구하고, 여성동장으로서 더 섬세하게 일 처리를 해주시어 우리 지동은 정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당분간은 동장님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하기도. 이날 퇴임송별식은 기념촬영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전주 경기전 앞에 가면 성당이 있다. 전동성당이라 부르는 이 성당은 1908년에 불란서 보두네 신부가 성당 건립에 착수를 하여, 1914년에 완공했다. 벌써 역사가 100년이나 된 이 성당은, 중국에서 건너 온 100여명의 벽돌공들이 직접 벽돌을 구워 건축을 했다. 이 성당으로 인해 근처에는 중국인 거리가 생겨나기도 했다.

전동성당은 현재 국가 사적 제288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전동 성당을 세운 자리는 우리나라 최초의 순교지이기 때문에 의미가 더 크다고 하겠다. 조선조 정조 15년인 1791년 12월 8일 우리나라 최초의 순교자인 윤지충(바오로, 당시 32세)과 권상연(야고보, 당시 41세), 그리고 순조 원년인 1801년 10월 24일에는 호남의 첫 사도인 유항검(아우구스티노, 당시 45세)과 윤지헌(프란치스코, 당시 37세) 등이 이곳에서 순교를 했다.



믿음의 순교지에 세운 성당

우리나라 첫 순교지인 이곳에 세운 성당은 웅장하고 화려한 로마네스크 복고양식으로, 인접한 풍남문과 경기전 등과 함께 전통과 서양문화의 조화를 선보이고 있다. 첫 순교자인 윤지중은 현 충남 금산에서 명문가의 후손으로, 1791년 모친상을 당하였다. 그는 모친상을 당하면서 당시 유교식의 절차를 따르지 아니하고, 천주교의 제례절차에 따라 장례를 모셨다.

나라의 법을 따르지 아니하고 천주교식의 장례절차를 따랐다고 하여, 외종사촌 권상연과 함께 1791년 12월 8일 오후 3시에 이 자리에서 참수를 당했다. 시체는 당시 국법에 따라 9일간이나 효시가 되었다.





피로 얼룩진 풍남문의 돌로 주추를 삼다

1801년 10월 24일, 사도 유항검과 윤지충의 동생인 운지헌은 대역모반죄라는 억울한 죄명을 쓰고 능지처참 형을 당했다. 그리고 호남의 첫 사도인 유항검의 목은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기 위해, 풍남문의 누각에 매달려졌다고 한다. 그로부터 90년 정도가 지난 1889년 봄에 전동성당의 초대 주임신부로 부임한 프랑스 보두네(한국명 윤사물) 신부에 의해서, 1908년에 착공이 되었다.

이 건물은 비잔틴풍의 건물로 지어졌으며, 설계는 프와넬 신부가 담당을 하여 1914년에 완공을 하였다. 당시 이 건물을 지을 때 주춧돌은 풍남문의 성벽을 이용했다고 한다. 사도 유항검의 피로 얼룩진 돌을 이용해 의미를 더하고 있다. 최초로 주임신부로 부임한 보두네 신부는 1859년 9월 25일 프랑스 아베롱 지방에서 태어났다. 1884년 9월 20일 사제서품을 받았으며, 1885년 10월 28일 한국으로 입국했다.




1889년 5월 전주본당 주임신부로 부임하여 26년간 재직을 하였으며, 1915년 5월 27일 선종에 들었다. 보두네 신부는 본당과 사제관을 신축하였으며, 이 두 건물이 사적으로 지정이 되었다. 전동성당은 호남 최초의 서구식 건물이다.

한국 최초의 순교지 위에 세워진 전동성당. 입구는 마치 우리나라의 솟을대문을 연상케 한다. 중앙을 높이 두고 양편을 낮게 조성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외국 영화에서 나오는 고성을 연상케 하는 앞면과 측면은 볼수록 웅장하다. 안으로 들어가면 촘촘히 놓인 기둥 위에 나란히 보이는 창문들이 이채롭다. 연인들 두어 쌍이 앉아서 밀담을 나누는 모습이 보기 좋다.




사제관 앞에는 배롱나무의 꽃이 지기 시작한다. 나무 밑에는 젊은 연인들이 다정하게 앉아있는 모습이, 흡사 서구 어느 한가한 공원의 모습을 보는 듯하다. 저 젊은 연인들은 이곳이 피의 역사로 얼룩진 곳이라는 것을 알고는 있는 것일까? 초가을 오후의 전동성당은 그렇게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 평온하기만 하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