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사업이라는 것이 그리 어려운 것인 줄 몰랐다. 몇 번을 실패를 거듭했을 때도 그 원론적인 방법조차 모르고, 또 다시 시작을 하고는 했으니 말이다. 서너 번 거듭되는 실패는 사람을 참담하게 만들기도 했다. 나중에는 힘이 부치는 정도가 아닌, 정말로 세상을 버릴까라는 생각까지 했으니 말이다.

2003년인가, 문화재 답사를 계속하다보니 무엇인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 문화를 알려줘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전통예술신문>이라는 신문을 창간하게 되었다. 타블로이드판으로 낸 이 신문은, 올 칼라 면으로 인쇄를 해 인쇄비용이 만만치가 않았다. 광고로 운영을 해야 하는 신문은, 전통예술신문이라는 특성상 많은 광고가 붙지 않음은 당연한 일.

아우네 집 이층에 마련한 서재. 신문사를 하면서 사용하던 물건들이 그대로 정리가 되어있다. 이곳을 가면 언제나 이 서재에서 하루를 보낸다.


버티기 힘든 재정난으로 결국엔 문을 닫다

그렇게 겨우 2년인가를 버티었다. 그러나 매달 늘어나는 적자는 심각한 수준이었고, 할 수 없이 문을 닫게 되었다. 신문사 사무실 보증금도 당연히 사라져 버리고, 급기야는 모든 물건을 처분한다는 통지서까지 날아들었다. 당시는 정말로 그런 것들조차 찾을 엄두도 못 내고 있을 때였다.

그런데 수원에 사는 아우한테서 연락이 왔다. 형 짐을 모두 찾아왔노라고. 신문사에는 컴퓨터며 복사기, 인쇄기 등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수많은 자료들이 그곳에 있었다. 그것을 하나도 찾을 수가 없어 마음 아파하던 차에 온 연락이다. 사람이 아무리 힘들어도 이렇게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니. 그야말로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는 말이 헛된 말이 아니란 생각이다.


소중한 자료들이다. 돈을 주고도 구할 수 없는 자료들을 아우가 찾아다가 정리를 해놓았다. 아직 짐도 풀지 않은 것들도 있다. 더 넓은 서재를 만들 때까지 그대로 놓아두라는 아우의 말이다.


정리를 해 놓은 서재, 좁지만 아늑해

그리고 얼마 동안은 아우네 집에 들르지도 못했다. 딴 곳에서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우가 늘 걱정을 한다. 몸이 아프면 딴 데 가서 고생을 하지 말고, 형 물건이 있는 집으로 오라고. 물론 피도 섞이지 않은 아우이다. 그런데도 살갑게 구는 것이 늘 미안한 마음뿐이다. 사람이 있는 곳을 떠나 길을 나섰을 때, 편하게 묵을 곳이 있다면 그보다 좋을 수가 없다.

언제나 찾아가기만 하면 편히 쉴 수 있는 곳. 지금 이렇게 글을 쓰면서도 이곳이 남의 집 같지가 않다. 신문사에서 사용하던 책들이며, 여러 가지 때 묻은 물건들이 그대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넓은 아우의 집 이층, 그 한편에 마련한 서재. 그곳에는 내가 고생을 한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신문사 시절 찍었던 사진까지 그대로 정리를 해놓았다.


서재의 모습이다. 해가 잘 드는 곳에 꾸며놓아 항상 기분이 좋은 곳이다. 예전 신문사시절 사용하던 사진까지 그대로 갖다 놓았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 곰곰이 생각을 해본다. 비록 사업에는 실패를 했지만, 그보다 더 소중한 사람을 얻었다는 생각이다.

“형님, 아프지만 마세요. 그리고 문화재 답사 다니실 때까지 열심히 하시다가, 이다음에 힘이 들면 언제라도 집으로 돌아오세요.”

아우의 말이다. 내가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주는 것이 바로 아우의 그 말 한마디였다. 힘들고 지쳤을 때, 언제라도 돌아오라는 아우의 말. 여기가 바로 형님이 살 곳이라는 그 한 마디가, 그저 답사의 어려움도 힘들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게 만든다.


전통예술신문의 내용. 올 칼라로 발행한 이 신문은 지금 생각해도 너무나 많은 노력을 해 만들었다는 생각이다. 우리 문화를 알리겠다는 욕심 하나만으로. 


비록 사업에는 실패했지만, 그 대신 든든한 아우를 얻었다는 것. 어찌 보면 이 글을 쓰면서도 난 인생에 실패를 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한다. 귀한 사람을 얻었기 때문이다. 지금 힘들고 지친 모든 분들. 어쩌면 주변에서 이렇게 화이팅을 외칠 분들이 있을 것이란 생각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쿤다다다 2011.08.18 15:10 신고

    이렇게 좋은 일은 나라에서라도 고마워하며 후원과 보조를 해줘야 하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네요. 온누리 님의 마음과 실천이 헛되이 되지 않는 날이 오기를 희망해봅니다.

  3. 대한모 황효순 2011.08.18 15:17

    남는건 사람뿐이죠~
    온누리님은 행복한 분이시네요.^^
    아우님 멋지심.ㅎㅎ

  4. 오붓한여인 2011.08.18 15:45 신고

    그러셨군요,
    너무좋은일을 하셨는데 우리는 문화재에 인색하니..
    그러게요,이런일은 나라에서 도움이있었어야했는데..
    잘이겨내시고 또 늘 알려주시니 대단한온누리님..
    조상님들이 복주실겨요~

  5. 저수지 2011.08.18 15:57 신고

    소중한 사람과 소중한 장소이네요.
    이렇게 노력하셨는데 실패하셨다니 안타깝습니다.
    아무래도 사람들의 관심이
    한국사, 역사, 전통 이런 주제 말고 다른 곳에 더 있으니
    광고가 잘 안 붙을 것 같긴 합니다.

  6. MK 문 2011.08.18 16:30 신고

    사람이야말로 최고의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힘내세요~

  7. 2011.08.18 16:42

    비밀댓글입니다

  8. pennpenn 2011.08.18 17:44 신고

    역시 대단한 열정입니다
    목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9. 시향기 2011.08.18 17:44

    남원으로 .....
    언제인가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청도와 밀양도...
    따듯한 마음을 지닌 아우가 있으니
    행복하시죠.
    힘내시구...
    모든 것을 잃어본 사람은
    힘찬 날개짓을
    다시 할 수 있음이니.......
    건강도 잘 챙기시구...

  10. 예또보 2011.08.18 18:23 신고

    정말대단한 열정이십니다
    훌륭한 아우님을 두셨네요

  11. 아랴 2011.08.18 18:42 신고

    어찌보면 성공한 인생이죠 .. 사람을 얻는다는건 누구나 쉽게 할수있는 일이 아니란걸...
    새삼 나이먹으면서 느끼고 또 느끼고 절실히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전통예술신문이란말에.. 헉 ....낯이익은 ...글자들 !!
    제 동아리이름이 '전통예술연구회한'이었거든요..
    오랜동안 유지해온 동아리가 없어진지 꽤 댑니다 ..추억마저 사라진듯한 느낌을 늘 받구있죠

    온누리님 ~화이팅입니다 ^^

  12. 해바라기 2011.08.18 19:27

    전통예술신문을 만드셨군요. 오래하지 못한점이 아쉬웁니만
    믿을 수 있는 아우를 얻었음이 가장 보람 되시겠군요.
    편안한 밤 되세요.^^

  13. 모피우스 2011.08.18 19:50 신고

    분명 좋은 소식이 날아 들어올 것입니다. 우리 문화는 영원히 후대에게 알려야할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14. 파리아줌마 2011.08.18 20:37

    사업하는게 쉬운 일은 아니지죠,
    전통예술신문,, 참 귀한신문이었을듯한데요,
    안타깝습니다.

  15. 2011.08.18 20:41

    비밀댓글입니다

  16. 시골영감 2011.08.18 23:44 신고

    하고 싶어하시는 일을 했다는 것이 더 뜻깊은거 같습니다

  17. 촌스런블로그 2011.08.19 00:02

    두 분의 관계가 참 아름답고 감동적입니다.
    무더위가 한 풀 꺾였지만 여전히 덥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18. 워크뷰 2011.08.19 06:27 신고

    아 온누리님!
    이런 아픈 경험이 있다는것 잊[ 알았습니다
    그러나 더 좋은 사람을 얻으셨다니 좋은 경험이었던 같습니다

  19. 참교육 2011.08.19 11:36 신고

    좋은 사람을 만난다는 건 돈보다 귀한 행운이지요.
    지난 경험을 계기로 앞으로는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20. 가야인 2011.08.19 13:49

    사람을안다는것 보다 좋은사람을 얻는다는게 본인에게 얼마나 많은 도움이 되고 힘이 된다는 것은 내가 상대
    에게 덕과 진실한 마음을 보였기에 그에 대한 보답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21. 배움ing 2011.08.20 11:08

    힘내세요.
    의미있고 값진일을 하셨고 또 지금도 하시는 일들이
    소중한 결실이 꼭 맺어지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