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들만의 공간인 사랑채와 외별당

99칸 양반집은 독립된 전각만 해도 9동이나 된다. 그 독립된 건물들이 대지의 여기저기 자리를 잡고 있으면서, 나름대로의 특성에 맞게 건물이 지어졌다. 현재는 한국민속촌 안에 자리를 잡고 있지만, 이 많은 건물들이 수원 팔달산을 배경으로 남아있었다고 하면 장관이었을 것이다.

2월 18일 답사를 한 한국민속촌. 사진을 촬영하면서 양반집을 한 바퀴 돌아보는데 만도, 아마 족히 한 시간은 더 걸린 듯하다. 솟을대문을 들어가 우측으로 바라보면 바깥사랑채와 줄행랑이 이어진 곳이 있다. 그곳에 문이 있으며, 그 문을 나서면 사랑채가 있고, 담장을 사이로 외별당이 있다.

사랑채

바깥사랑채 뒤편

교육과 생활을 위한 사회적 공간


사랑채는 ㄱ 자형이다. 9칸 정도의 큰 공간을 마현한 사랑채는 집안의 가장이 사용하는 곳이다. 이곳은 바깥사랑이 손님들이 묵어갈 수 있는 곳이라고 한다면, 사랑채는 집 주인이 기거를 하면서 자녀들의 교육을 시키는 곳이기도 하다. 한 마디로 이곳은 남자의 사회적 공간이다.

99칸 집의 사랑채는 큰 대청을 사이에 두고 사랑방인 큰 방과 건넌방이 있다. 큰 방 아래는 복도를 통해 마루방으로 된 서고가 있으며, 옆에는 상노가 거처하는 작은 온돌방이 한 칸 마련되어 있다.

너른 대청과 마루방을 둔 사랑채

건넌방 끝에도 마루방을 두고 있다

일각문을 통해 대문을 거치지 않고도 출입이 가능했던 사랑채

이 사랑채의 특징은 잘 다듬은 장대석으로 기단을 놓은 맞배지붕이다. 큰 방인 사랑방은 주인이 사용하지만, 건넌방은 자녀들 중 남자아이들이 이곳에 묵으면서 학습을 하던 곳이다. 건너방 옆으로는 넓은 마루방이 또 마련되어 있다. 일반적인 반가의 사랑채보다 그 규모가 더 크기 때문에, 6,25 한국전쟁 뒤에는 이 사랑채를 검찰청으로 사용을 하기도 했다.

풍류를 즐기던 외별당

아마 이 99칸의 남창동 양반집에서 가장 멋스러운 건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당연히 외별당이 될 것이다. 외별당은 남자들의 공간이다. 사랑채에서 일각문을 통해 담장 너머로 있는 외별당은 안채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곳이다.

풍류를 즐기던 곳 외별당

외별당 앞에는 무정과 연못 등이 있다

높은 기단 위에 세운 외별당은 양반집 안에서 가장 멋지게 구성이 되었다 

외별당은 ㄱ 자형의 마루 중심의 건물이며, 온돌방과 대청, 누마루로 구성이 되어있다. 이 외별당은 한편에 작은 방 4개를 꾸며놓고, 대청과 누마루를 드렸다. 이 집에 이렇게 작은 방이 많거나 대청을 넓게 둔 것은, 특별한 손님을 맞이하거나 모임, 풍류 등을 즐기던 곳이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이 외별당은 주인의 사회활동이 이루어지던 곳이다.

날렵하게 처마가 솟아오른 팔작지붕도 아름답지만, 외별당 앞에는 누정과 연못을 두어 온치를 더했다. 누마루는 장초석을 밑에 놓고 올려 지었으며, 남은 면은 기단을 높이 쌓아올려 외별당을 지었다. 외별당은 또 다른 특별함이 있다. 바로 사방에 난간을 두르고, 돌계단을 놓아 어느 곳에서나 출입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아마도 풍류를 즐기다가 쉽게 건물의 밖으로 이동을 하기 위함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팔작지붕의 날렵한 처마 끝이 아름답다

풍류를 즐기던 외별당은 사방에서 출입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특별한 남성들만의 공간인 외별당. 독립적인 공간으로 가장 화려하게 꾸며져 있는 곳이다. 수원 남창동 팔달산 밑에서는 한 때 이 외별당에서 흘러나오는 풍류소리가, 팔달산을 울리지나 않았을까? 괜스레 외별당 주위를 맴돌면서 별별 생각을 다해본다.

  1. 주리니 2012.02.24 06:56

    풍류... 그랬겠지요?
    이렇게 넓적한 공간이라면 어디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도 몰랐을 것 같아요.
    참으로 다양한 모습입니다.

  2. 굴뚝 토끼 2012.02.24 07:49 신고

    저런 공간의 유용성은 따로 말할 것도 없지만,
    요즘들어 가정집이나 공공건물에서 조차도 저런 공간이 사라지는 것은
    여러모로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남자만 모여서 놀 수 있는 곳...
    꼭 필요합니다!

  3. 여강여호 2012.02.24 07:53 신고

    말로만 듣던 아흔아홉 칸 집이군요.
    외별당에 앉아 하루종일 책이나 봤으면 좋겠습니다....ㅎㅎ..

  4. ★안다★ 2012.02.24 08:35 신고

    음...저런 양반집을 보면...
    정말 친숙하게 다가오는 것이 아마 예전에 제가 계속 저런 곳에서만 살아왔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엣헴...^^;;;
    (사...사실 머슴으로 말입니다~^^;;;)

  5. 외별당에 앉아 하루종일 책이나 봤으면 좋겠습니다....ㅎㅎ..

  6. 사랑극장 2012.02.24 21:31

    님 오랜만에 찾아왔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잘 보고 갑니다.^&^

우리는 흔히 큰 대궐 같은 집을 ‘99칸집’이라고 한다. 하지만 정작 99칸이란 궁을 뺀 일반 가옥에서는 가장 큰 집으로, 이런 큰 집을 가졌다는 것은 집 주인의 세도를 알만한 것이다. 한국민속촌 안에 가면 흔히 ‘중부지방 양반가’라는 22호 집이 있다. 이 집이 바로 99칸의 대명사처럼 불리고 있는 집이다.

‘99칸 집’이라고 부르는 이 가옥은 철종 12년인 1867년에 유학자인 이병진 선생이 건립하였다고 한다. 수원 화성내에 팔달산 아래 지은 이집은 (현 수원시 남창동 95번지 일대) 1973년에 원형 그대로 민속촌으로 옮겨 복원시켜 놓은 것이다.

사당 앞에서 바라다 본 한국민속촌의 99칸 양반집



중부지방의 양반가옥을 대표해

이 99칸 집은 당시 중부지역 민간에서 지을 수 있는 최대 규모로 지어졌다. 우리나라의 전통 양반가옥을 대표하는 남창동 가옥은, 1910년대 을사오적의 한 사람인 이근택(1865~1919)이 사용했던 집이기도 하다. 이 가옥의 사랑채는 지난 1950년 한국동란 때 9, 28 서울을 수복 후에는, 수원지방법원 지방검찰청의 임시 청사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현재까지도 '여인천하' '대장금' '다모' 등 역사 드라마물 촬영지로 자주 이용되고 있으며, 민속촌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꼭 들리고는 하는 집이다. 남창동가옥을 보면 솟을대문을 둔 대문채, 줄행랑채, 바깥사랑채, 안행랑채, 안사랑채, 내당, 초당, 내별당, 큰사랑채, 외별당, 정각, 사당, 전통정원 등 큰 집 살림에 필요한 모든 공간이 규모 있게 갖추어진 전형적 대가이다.


22호 집인 수원 남창동 99칸 집의 솟을대문(위) 와 행랑채 앞마당


건물 전체에는 마루공간이 많이 배치되어 있으면서도, 굴뚝을 건물에서 떨어져 설치하여 난방의 효율과 함께 조형미를 살린 점은 전형적인 중부 상류층 가옥의 형식이다. 2월 18일 찾아간 이 99칸 집을 한 번에 소개하기는 어렵다. 모든 건물은 각각 독립건물로 구성되어 있어 몇 회로 나누어 소개를 하고자 한다.

바깥사랑과 행랑으로도 규모에 놀라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줄행랑이 좌우로 펼쳐진다. 우측의 행랑과 바깥사랑채 사이에는 후원인 뒤편으로 나가는 문이 있다. ㄷ 자로 된 줄행랑은 모두 19칸이며, 그 안에는 마굿간을 비롯하여 마부방, 측간, 하인방과 부엌, 곳간 등으로 꾸며져 있다. 이 대문과 연결이 된 줄행랑만 보아도 이 집의 규모가 짐작이 간다.



솟을대문 안으로 들어가면 ㄷ 자로 꺾인 행랑채가 있다. 이 행랑채가 길게 이어져 있어 '줄행랑'이라고 부른다. 맨 아래는 큰 사랑이 있는 후원으로 나가는 문이다. 


바깥사랑은 이 집을 찾아 온 손님들이 머물거나 유숙을 하는 곳이다. 사랑채가 공간이 부족할 때 사용하기도 했다는 이 바깥사랑은 다섯 칸으로 지어져 있으며, 후원으로 나가는 문을 사이에 두고 행랑채와 연결이 된다. 하지만 이 바깥사랑은 엄연히 독립된 공간으로, 행랑채와 구별이 되게 하였다.



바깥사랑채. 행랑채와 문을 사이로 이어져 있으며 손님들이 유숙하는 곳이다.



바깥사랑은 사랑을 바라보면서 좌측 두 칸은 방을 드리고, 두 칸은 대청마루이다. 그리고 우측 한 칸 역시 방을 드려 손님들이 유숙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바깥사랑과 줄행랑의 앞으로는 너른 바깥마당이 있으며, 중문채를 가기에도 거리가 상당하다.

양반집의 대명사처럼 불리던 수원 남창동 99칸 집. 독립적인 전각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으면서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고 있어, 우리 고택의 전형적인 미를 갖추고 있는 집이기도 하다.


동영상 제작은 한국민속촌 답사에 동행한 '수원 씨티넷'의 김홍범 부장이 제작했다
  1. 옥이(김진옥) 2012.02.23 06:32 신고

    민속촌은 여러번 가봤는데요..
    늘 볼것이 많은것 같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해바라기 2012.02.23 06:32

    99칸의 집 잘 돌아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여세요.^^

  3. 주리니 2012.02.23 07:10

    보는데도 한참 걸리겠죠?
    민속촌이 이제는 기억에서 가물가물~~ 합니당^^

  4. 굴뚝 토끼 2012.02.23 08:19 신고

    저도 민속촌에서 둘러보던 기억이 나네요.
    같은 한옥이지만 지역별로 가옥구조를 조금씩 다르게 지어졌던
    내용이 생각나네요.^^

  5. 아빠소 2012.02.23 09:13 신고

    이정도 집이면 엄청난 권문세도가나 정승 집이었을것 같은데요~
    이병진 선생이란 분은 생소하네요~

  6. 사랑해MJ♥ 2012.02.23 09:21 신고

    99칸집;;
    식구가 많았을까요;;
    암튼 대단한 집안이였나보네요 ㅎㅎㅎ

  7. 비바리 2012.02.23 10:14 신고

    99칸..
    말로만 들어보고 실제 정말 어떻게 살고
    관리들을 하였을까 궁금해집니다.
    건강하시지요?
    모처럼 들려봅니다.

  8. 심평원 2012.02.23 10:24

    정말 큰 한옥집일것이라 예상이 되네요. 수원에 이런 유적지가 있는지 몰랐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9. 뽀키 2012.02.23 11:27 신고

    말로만 듣던 99칸 짜리 집이군요.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10. 또웃음 2012.02.23 15:15 신고

    왜 제가 같던 민속촌과 온누리님이 가신 민속촌이 다르게 보일까요?
    분명히 같은 곳인데...T.T

  11. 코기맘 2012.02.23 15:35

    민속촌 너무 오래동안 가질않아 가물가물했어요..
    시간내서 꼭 다시 가고싶어져요..
    온누리님 남은하루도..건강하고 즐거운시간되세요 ^^

  12. 주테카 2012.02.23 19:25 신고

    조선시대 가옥제한의 최대치에 달하는 집이군요. ㅎㅎ

  13. 빠리불어 2012.02.23 20:04

    아 옛날에 저기서 사셨던 분들은 어떤 분이셨을까요..
    문득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되네여 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여, 오늘도~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