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두는 단연 멜로드라마인 김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후궁 - 제왕의 첩’이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6일 조여정이란 배우의 에로티시즘이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할 후궁을 6월 6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2012년 한국영화의 ‘톱 프로젝트’라는 이 영화는 ‘사랑에 미치고, 복수에 미치고, 권력에 미친 영화, 미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궁에서의 이야기라는 것. '후궁 - 제왕의 첩'은 사랑 때문에 후궁이 되고 살기 위해 변해야 했던 여인과, 그녀에게 미친 두 남자를 중심으로 죽기 전엔 나갈 수 없는 궁에서 벌어지는 애욕의 정사(情事), 광기의 정사(政事)를 그린 에로틱 궁중 사극이다.

 

 

살기 위해 변해야 했던 여인 ‘화연’, 권력과 사랑으로 벌거벗은 왕 ‘성원대군’, 모든 걸 빼앗긴 남자 ‘권유’, 죽기 전엔 나갈 수 없는 궁에서 일어난 미친 욕망을 그린 멜로 영화 ‘후궁’이 네티즌 사이에서 날로 궁금증을 더해가고 있다.

 

 

특히 이 영화의 여 주인공인 화연 역의 ‘조여정’이 슬픈 눈매와 관능적인 자태를 뽐내며 성숙한 여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조여정은 이 영화에서 심도있게 드라마를 이끌어 갈 수 있는 힘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것.

 

광기로 물든 성안대군 역의 ‘김동욱’은 세상 모든 여자를 다 가질 수 있지만, 오직 한 여인 가질 수 없는 여인은 화연만을 바라는 슬픈 제왕이다. 이 영화에서 김동욱은 그 동안의 이미지를 벗어나 광기로 물들어가는 제왕의 역을 맡아 격정적인 연기를 했다고

 

또 한 사람 사랑으로 불타버린 남자 권유 역의 ‘김민준’의 연기도 기대해 볼만하다. 사랑하는 여인을 무기력하게 빼앗긴 후 사랑과 복수 사이에서 갈등하며, 죽음도 불사하고 남자의 사랑에 대한 로망을 대표하는 개릭터로 변모를 했다.

 

 

‘혈의 누’, ‘번지 점프를 하다’의 감독인 김대승 감독의 섬세한 에로티시즘과, 격렬한 드라마와 같은 여운을 남길 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뭇 남성들의 가슴에 불을 지를 조여정의 관능미에 푹 빠질 수 있는 영화 ‘후궁 - 제왕의 첩’을 기대한다. 무삭제 예고편에서는 배우 박지영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 등장하는 조여정의 전라의 뒤태로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 / http://www.queen2012.co.kr)

  1. 온누리 온누리49 2012.05.22 16:00 신고

    영화로 송고를 한다는 갓이 급하게 예약을 하고 나가는 바람에
    연애에 들어가 있다는 ....ㅠㅠ
    이런 이런 그저 요즈음은 머하고 사는지 원^^

  2. 돌이아빠 2012.05.22 21:12 신고

    오홋 온누리님 영화 분야에도 관심이 많으시군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