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이란 사람마다 좋아하는 것이 다 다르게 마련이다. 어느, 누구는 기름진 것을 좋아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담백한 것을 좋아하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달짝지근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러다가 보니 사실은 내 입맛에 맞는다고 해서, 그 음식이 맛있다고 소개를 한다는 것도 참으로 조심스럽기 마련이다.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에 위치한 권선종합시장. 이곳에는 저녁이 되면 사람들의 말길이 분주해진다.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오는 것일까? 그것은 이 시장 안에 자리하고 있는 족발 집들 때문이다. 한 라인을 온통 족발집들이 자리하고 있다. 앞으로 다가서기만 해도 구수한 족발 냄새가 사람들의 발길을 붙들기에 충분하다.

 

 

수원시 권선동에 위치하고 있는 궈넌종합시장 내에는 족발집들이 몰려있는 시장 길이 있다.(위) 내가 가끔 들려 족발 등을 먹는 전주 해장국집  



출출할 때 찾아가면 좋은 곳

 

가끔은 이곳을 들린다. 그저 좋은 사람들과 탁주 한 잔에 정을 나누기도 좋지만, 그것보다 출출할 떼 따끈한 순대국 한 그릇에 피로가 풀리기 때문이다. 몇 집을 찾아가 보았지만 그래도 내 입맛에는 전주식당의 음식이 깔끔한 맛을 내는 것이 맞는 듯해 이집을 자주 찾아간다.

 

저녁을 먹자는 지인들과 함께 찾아간 전주식당. 넓지 않은 식당 안은 이미 사람들로 차 있고, 시장 길에는 족발을 썰기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족발 하나에 술 한 변을 시켜 놓고 기다리다가 보면, 순대도 한 접시 서비스로 준다. 그리고 푸짐하게 고기가 들어간 술국도 한 그릇 준다.

 

 음식을 시키면 기본으로 제공되는 밑반찬과 김이 피어오르는 순대한 접시. 서미스 품목이다. 


 

재래시장이라는 곳이 워낙 인심이 좋은 사람들이 많은 곳이다. ‘말만 잘하면 그냥 준다는 재래시장의 인심은 항상 찾아갈 때마다 사람을 기분좋게 만든다. 권선시장 순대골목도 예외는 아니다. 늘 이것저것을 요구하지만, 그럴 때마다 낯 한 번 찡그리지 않은 주인이 있어 기분 좋은 집이다.

 

다양한 먹거리가 족발골목의 장점

 

우선 권선시장 족발골목에 가면 다양한 먹거리가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족발도 그리 적당한 가격에 푸짐하게 먹을 수가 있다. 4인이면 큰 것을 시키면 되고, 3인이면 중간 것을 시키면 충분한 양이 된다. 순대국도 일품이지만 우리는 가끔 모듬안주를 시켜 먹는다, 모듬안주 한 접시면 세 사람이 충분히 몇 병의 술을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푸짐하게 내 주는 순대국밥.


 

물론 모듬안주 한 가지만 갖고는 조금은 부족한 듯도 하다. 하지만 이곳은 모듬안주를 시켜도 순대 한 접시와 술국 한 그릇은 항상 서비스로 나온다. 푸짐하게 나오는 술국에 밥 한 공기를 주문하면 저녁까지 해경을 할 수도 있는 곳이다. ‘기분 좋은 인심이란 말이 실감나는 곳이기 때문이다.

 

술국도 먹다가 식으면 바로 덥혀서 내준다. 그냥 덥혀만 주는 것이 아니라, 몇 가지 더 넣어서 다시 내주기 때문에 그냥 한 그릇이 된다. 인심이 좋아서 찾아가는 곳. 권선종합시장 족발골목은 그래서 늘 사람들도 북적인다. 해가 설핏할 시간이 되면 이곳으로 찾아드는 많은 사름들. 나름대로 단골집을 정하고 늘 그 집 문으로 들어서는 것은, 사람마다 식성이 다르기 때문인가 보다.

 


 

푸짐한 모듬안주 한 접시에 15,000원이다. 모듬안주륵 시키면 술국도 곁들여준다. 전주 해장국집을 찾은 손님들 (위로부터)


 

수원엔 많은 먹거리촌이 밀집되어 있다. 그 중에 한 곳이 바로 권선종합시장 족발골목이다. 수원을 찾았다면 이곳을 한 번 들려보는 것도 괜찮을 듯하다. 재래시장의 인심과 맛있는 족발이 함께 어우러지기 때문이다.

  1. 온누리49 2013.02.04 09:37 신고

    눈을 치우고 있는 중입니다. 내집앞 쓸기요^^
    집 앞이 비탈길이라 눈이 엄청 쌓여 차들이 못 다니고 있네요
    오전 중에 다 치울 수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2.04 12:08

    술국에 소주한잔 생각나네요.

  3. 박씨아저씨 2013.02.04 12:55

    한번 가서 푸짐하게 시켜놓고 달리고 싶네요^^

  4. 영심이~* 2013.02.04 13:04 신고

    전통시장은 먹거리도 볼거리도 푸짐해서 가는 재미가 쏠쏠해요..^^
    맛있게 잘 보고 갑니다..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2.04 13:21

    족발로 유명한 곳인가 보네요~ 이런 곳에서 먹으면 왠지 맛있을 것 같아요^^

  6. 리뷰걸이 말한다 2013.02.04 16:23 신고

    수원 권선종합시장 족발골목서 최근 보기 드문 인정을 한 번 맛 보고 싶습니다!

  7. 해바라기 2013.02.05 06:24

    족발과 순대 푸짐하게 그리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집이군요.
    좋은 하루 여세요.^^

  8. 행복끼니 2013.02.05 10:35

    순대국밥~~
    참 맛나보입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9. The 노라 2013.02.08 06:41 신고

    저는 순대국밥은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데 순대는 잘 먹습니다. 사진을 보니까 김이 모락모락 나는 것이 정말 맛나게 생겼네요. 순대, 간, 오소리 감투 모두 따뜻할 때 먹으면 맛있지요~~~ ^^

‘착한가게’, 말 그대로이다. 착한가게는 가격이 딴 곳에 비해 저렴하다. 요즈음처럼 하늘 높은 줄만 알고 치솟는 물가로 인해, 서민들의 생활은 날로 더 힘들어지고 있다. 예전 같으면 만 원짜리 한 장 들고나가도 장바구니가 묵직했는데, 요즈음은 어디 가서 밥 한 그릇 제대로 먹기도 힘들다고 한다.

 

그렇기에 누구와 약속이라도 할라치면 먼저 주머니 사정부터 살펴보아야 하는 것이, 요즈음 서민들의 걱정거리이기도 하다. 이럴 때 주변에 실비로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만 있다면, 그보다 즐거운 일도 없을 것이란 생각이다.

 

 

사람 살기 좋은 곳, 수원

 

수원은 참 살기 좋은 곳이란 생각이다. 우선은 이 수원이라는 곳이 생전 물 걱정 안해도 되는 곳이다. 일찍이 정조임금에 수원이 좋아 이곳에 터를 잡을 생각을 한 것도, 그리고 여기저기 커다란 저수지를 만든 것도 그만큼의 물이 있었기 때문이다. 만석거, 축만제 등 대단위로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시설이 이미 200여 년 전에 만들어졌다.

 

그 뿐이 아니다. 수원은 광교산 줄기에 터를 잡았다. 그리고 도심 한 복판에는 높지 않아 아이들도 원족을 할 만한 팔달산이 있다. 시내를 관통하는 아름다운 수원천 또한 사람들에게 여유로운 삶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광교산 계곡 가는 곳마다 맑은 물이 흐르고 있어, 여름철에도 굳이 멀리가지 않아도 얼마든지 즐길 수가 있는 곳이 바로 수원이다.

 

 

2인분에 10,000원인 곱창볶음. 거기다가 술국까지 더해서 먹을 수 있다.

 

어디 그 뿐일까?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되어있는 화성은, 우리나라 성곽 중 가장 아름다운 대자연과 함께 어우러진 조형물이다. 물론, 성이라는 것은 전쟁을 대비한 축조물이다. 그러나 화성은 그냥 축조물이 아니다. 철저하게 주변의 자연과 하나가 되어, 그 자연을 더 윤택하게 만든 성이다. 그래서 수원은 어딜 가도 즐길 수가 있고, 볼거리가 많은 곳이다.

 

착한업소가 즐비한 수원

 

이런 수원은 많은 전통시장이 있다. 특히 수원 화성의 남문인 팔달문 앞에는 10여개의 크고 작은 전통시장들이 몰려있는 곳이다. 요즈음에는 토요일마다 거리공연까지 즐길 수가 있다. 이런 수원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한 가지 걱정까지 해결을 할 수만 있다면, 그보다 더 좋을 수는 없을 것이다.

 

바로 먹는 문제이다. 가족이 어디 여행이라도 할라치면, 도대체 먹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치가 않다. 워낙 고물가시대에 살다가보니, 4인 가족이 나들이를 해도, 쉽게 몇 만원이라는 쌈짓돈이 빠져 나가기가 일쑤이다. 하지만 수원에서는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바로 착한가게들이 즐비하기 때문이다.

 

 

착한가게에 가면 자장면 한 그릇에 2,500원, 순대국밥 한 그릇에 4,000원, 국산 삼겹살 1인분 9,000원 등 가격이 정말로 저럼하다. 거기다가 칼국수 2,500원, 콩나물 비빔밥 3,500원 콩나물 해장국도 3,000원이다. 이런 집들이 수원시에는 가는 곳마다 ‘착한가격업소’라는 시에서 지정하는 표시판을 달고 있다.

 

이는 수원시가 고물가에도 원가절감 등 경영효율화 노력을 통해, 저렴한 가격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해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착한가격업소를 지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갑자기 지인에게서 연락이 왔다. 저녁이 만나 한잔 하자는 것이다. 그 한잔이 간단하게 끝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지갑을 열어보니 난감하다. 이럴 때 생각나는 집이 바로 착한가격업소이다.

 

인심 넘치는 35년 전통의 ‘안성순대국’

 

35년 전통을 자랑하는 순대국밥 집은 옛날가격 그대로 푸짐한 곱창볶음 2인분에 10,000원을 받는다. 아침에 해장을 하러 이 집에 들렀을 때, 순대국밥 한 그릇에 4,000원이라는데, 그 안에 머리고기가 국물 반, 고기 반이었다. 안성순대집은 그만큼 주인아주머니의 손이 크다. 날이 더워 밖에서 한잔을 하자고 하고, 곱창볶음을 시켰다. 2인분을 시켜도 세 사람이 먹을 만큼을 준다.

 

 

 

35년 전통이라고 하지만, 사실 이 집의 주인은 지동에서만 40년 이상을 살아오신 분이다. 지나는 사람마다 일일이 기억을 하고는 하신다. 큰 그릇에 들깨까지 듬뿍 넣어주는 곱창볶음은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다. 거기다가 술국까지 한 그릇 더해주신다. 자리를 끝낸 후 가격을 물으니 술값까지 19,000원이라고 한다. 세 사람이 배불리 먹고, 기분좋게 취한 가격치고는 정말 착한가격이다.

 

이런 착한가격업소가 수원 여기저기에 간판을 달고 있다. 무엇을 볼 것인가? 무엇을 즐길 것인가? 무엇을 먹을 것인가? 에 대한 고민을 할 필요가 없다. 나들이에 좋은 가을, 이 안성순대집을 찾아가 푸짐한 상 한 번 받아보길 바란다. 앞으로는 화성이 있어 더욱 운치가 있는 집이기 때문이다. (수원 착한가게 업소 블로그 / http://suwongokr.blog.me)

 

주소 : 수원시 팔달구 지동 창룡문로 10

전화 : (031) 253-5886

  1. 하늘구리 2012.09.09 16:17 신고

    가격이 정말 착한 곳이네요
    저희 동네 근처에도 이런 집이 있으면 좋으련만... 부럽습니다 수원 ^^

  2. 여강여호 2012.09.09 16:17 신고

    이렇게 가을비 내리는 일요일엔
    곱창볶음에 소주 한 잔이면 딱인데....ㅎㅎ..
    여름이 밀려나고보니 겨울을 재촉하듯 하루가 다르게 기온이 떨어지네요..
    건강한 날 보내시고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9.09 16:30

    오우 착한 가격에 제가 좋아하는 메뉴들! 비도오는데 소주한잔이 떠오르네요.

  4. 소박한 독서가 2012.09.09 16:34 신고

    서울에서 막 달려가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글입니다.ㅎ
    3명이 19,000원 돈을 떠나 주인아주머니의 넉넉한 인심에서 서울에선 보기힘든 따뜻함이 느껴집니다. 아침에 해장은 하셨는지?^^

  5. 클라우드 2012.09.09 17:16

    수원은 어찌하여 순대국밥이 사천원이래요..?ㅜ
    착해도 넘 착한 것 가토요.^^

  6. 또웃음 2012.09.09 22:17 신고

    정말 가격이 착한데요.
    가격대비 맛은 훨씬 더 좋겠죠. ^^

  7. 익명 2012.09.10 06:33

    비밀댓글입니다

  8. 탐진강 2012.09.10 06:56 신고

    착한 가격과 인심이 느껴집니다.
    소주 한잔도 생각납니다.

  9. 참교육 2012.09.10 07:23

    저는 어제 세종시를 둘러보다 짜장면이 먹고싶어 들어갔더니 짜장 한 그릇에 5천원 하더군요.
    장사들이야 돈을 많이 받으면 좋겠지만 따 세 젖가락 먹으면 없어지는 짜장이 5천원... 참 돈 인심 고약하다 했는데... 수원은 다른 세상인가 봅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