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팔달구 지동 벽화골목은 2년 째 조성 중에 있다. 첫해에는 창룡문을 나오면 주차장을 지나 게이트 볼 장에서 시작하는 1번 골목이다. 1번 골목의 벽화 길은 350m에 이른다. 그리고 지난해는 제일교회 아래쪽에 680m에 그림을 그렸다. 1번 골목 중간에는 빈집 하나가 볼썽사납게 자리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동 마을만들기를 전담하다시피 한 지동주민센터 기노헌 총괄팀장이 이 집을 주인에게 무상 임대를 하여 구조변경을 하였다. 이 집의 용도는 되살림 발전소라 명명을 했다. 그리고 지난해부터 집을 수리하기 시작해, 이제 그 개관일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한다. 315일 오후 이곳을 찾아보았다.

 

말끔히 단장을 한 되살림 발전소의 외부

 

말 그대로 되살림일세.

 

되살림 발전소앞에는 일꾼 몇 사람이 무엇인가 열심히 페이퍼로 갈아내고 있다. 그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마침 실내에 페인트칠을 하고 있던, 지동벽화길 조성 총 감독인 유순혜 작가가 대답을 한다.

 

마을에서 못쓴다고 내다가 버린 것을, 잘 갈아내고 색을 입혀 리폼을 하려고요. 그래서 되살림 발전소 가구로 사용할 겁니다. 쓰레기도 줄일 수 있고, 되살림의 의미도 있고요.”

 

그리고 보니 되살림 발전소라는 것은, 모든 것을 되살린다는 말이다. 주민들의 생활을 되살리고, 이웃 간의 잃어버린 공동체를 되살린다. 또한 여러 가지 주변에서 일어난 크고 작은 사건 때문에, 땅에 떨어진 지동의 과거의 정체성도 되살린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감이 있고 그래도 이웃 간에 사랑이 넘치던 지난날의 생활로 되살리겠다는 것이다.

 

지난 해 낡고 흉물이던 집을 늘리고 고치기 시작했던 때 

 

공방으로 꾸며 주민들의 소득에 보탤 것

 

지동주민센터 기노헌 팀장은 이 되살림 발전소에 공예품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는 대답이다.

 

이곳은 공예품을 만드는 공방으로 꾸밀 것입니다. 지전공예나 가죽공예, 섬유공예 등을 주민들에게 가르쳐, 그들이 직접 제작을 해 판매를 할 수 있도록 하려고요. 마을 어른신들 중에서 한 종목에 5명 정도를 선정해 교육을 시키고,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을 할 것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공예품은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판매를 해서, 그 수익금으로 주민들의 복지를 위해서 사용하겠다는 것이다.

 

실내 페인트 작업

 

판매소도 이 되살림 발전소를 비롯하여, 제일교회 일층에 들어 설 북카페와 판매를 할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해 판매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수원은 축제가 많습니다. 그런 곳에 공예품을 진열해 소득을 올리려고 합니다.”

 

그럴 수만 있다면 제대로 마을만들기 사업만이 아니고, 정말 되살림 발전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순혜 작가는

 

이미 모든 준비는 다 마쳤습니다. 이 되살림 발전소가 개관을 하게 되면, 바로 교육에 들어가려고요. 이곳에 와서 주민들에게 공예를 가르칠 선생님들도 다 선정을 해 놓은 상태입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만드는 공예품은 우리만의 고유한 모델을 만들어 브랜드화 시킬 것입니다 라고 한다.

 

버려진 가구를 가져다가 페이퍼로 갈아내고 있다. 리폼을 해서 사용하겠다고 

 

앞으로 되살림 발전소는 주민들의 사랑방 겸 공방으로 거듭 나, 화성과 더불어 살아온 사람들에게, 또 하나의 이야기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지동 되살림 발전소가 개관을 하는 날은 모든 것을 다 버려두고 함께 하고 싶다.

  1. 온누리 온누리49 2013.03.16 04:55 신고

    새벽에 예약을 한 글입니다.
    오늘부터 1박 2일로 팸투어가 있습니다
    미리 예약한 글을 발행합니다
    주말과 휴일 행복한 시간등 되시기 바랍니다^^

  2. landbank 2013.03.16 09:58 신고

    음 그렇군요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3. 단버리 2013.03.16 10:23 신고

    우와~ 너무 좋네요..ㅎ
    잘보고 갑니다^^

  4. 예또보 2013.03.16 10:26 신고

    덕분에 좋은 내용 너무 잘알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수원시 팔달구 지동에 마련한 벽화골목 중, 지난해에 조성한 길이 있다. 이곳은 체계적인 기획에 의한 벽화길 조성이 아니라, 그림을 그리는 몇 개 팀이 나누어 그림을 그렸다. 물론 모두 전문가들이 그린 것은 아니다. 삼성전자 팀에서도 그렸고, 고등학생도 그렸다. 그래서인가 올해 계획적으로 조성하는 골목과는 다소 차이가 난다.

 

올 초만 해도 이 길은 실패를 한 골목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제 그런 조금은 부자연스런 골목이 달라지고 있다. 골목에는 담벼락에 그린 그림과 어울리는 나무벤치가 놓이고, 여기저기 목재로 만든 화단이 골목을 채우고 있다. 그런가하면 집집마다 개성이 있는 문패가 사람들의 미소를 자아내게 만든다.

 

 

 

이 길의 압권은 역시 담벼락 평상

 

골목은 동문에서 성벽과 나란히 형성된 지동 게이트볼 장을 지나, 조형물이 서 있는 골목으로부터 시작이 된다. 첫째 집 대문 양편에는 마치 절간의 주련과 같이 대문 양편 벽을 이용해 글을 썼고, 양철지붕과 어울리는 시골의 풍경도 그려 넣었다. 이 골목을 벗어나면 지동시장에서 창룡문으로 향하는 차도가 나온다.

 

이 차도에는 아직도 몇 집이 굳게 셔터가 내려져 있는 집들이 보인다. 지동이 재개발 될 것이라는 소문이 나면서, 외지인들이 매수를 한 집들이 대부분이다. 재개발이 문화재보호지역으로 인해 무산이 되자, 그대로 방치가 되고 있기도 하다. 이 길이 달라지고 있다. 핑퐁다방이 생기고, 담벼락 평상이 아름답게 자리를 잡고 있다.

 

 


되살림 발전소? 무슨 발전을 시키나.

 

골목은 구불거리고 이어지는데, 그 중간쯤에 한창 리모댈링 공사를 하는 집이 있다. 몇 년 째 비어놓아 흉물로 변해가던 집을, 주인의 허락을 받아 새롭게 꾸미고 있는 것이다. 지동자치센터 기노현 총괄팀장은 이 집이 사연이 많다고 한다.

 

“이 집을 주인에서 허락을 받아 3년간 저희가 사용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집 수리비가 더 많이 들어가는 것 같아요. 이 집은 ‘되살림 발전소’로, 지동 골목의 중심적 역할을 할 것입니다”

 

 

설명에 따르면 이 되살림 발전소는, 말 그대로 지역의 행복을 되살릴 수 있는 발전소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마을 어르신들의 사랑방은 물론, 작가들의 작업 공간으로도 사용을 한다. 그런가하면 이곳에서 지동을 소개할 수 있는 해설사를 양성해, 이곳을 거점으로 활동을 하게 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아직은 공사 중이긴 하지만, 이 되살림 발전소는 지동주민들의 행복지수를 높이고, 나아가 이곳에서 지동의 모든 마을만들기의 주체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곳을 중심으로 뻗쳐나가는 골목벽화는 5개년 계획이 마무리가 되면, 총 연장이 3km가 넘는다. 전국 최장의 벽화길이다.

 

되살림 발전소의 기대

 

되살림 발전소는 담을 헐어버렸다. 이유는 지동 주민들의 소통의 공간이기 때문이다. 누구나 이곳을 들려 쉬어갈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집 앞으로는 공간이 있어, 이곳을 공연장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이곳은 지동의 발전을 위해 몇 개의 모임이 함께 사용을 할 것이라고 한다. 그 안에서 지동의 발전을 위한 모든 토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되살림 발전소는 소통의 공간이자, 열린 대화창구입니다. 꼭 지동주민이 아니라고 해도, 누구나 들려갈 수 있는 곳이죠. 이곳에서 지동의 모든 마을살리기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토의하고, 그것을 실행에 옮기기 위한 장으로 마련할 것입니다”

 

기노현 팀장은 되살림 발전소의 열린 운영은, 지동주민들이 주체가 된다고 설명한다. 행정편의적 사고가 아닌, 주민들에 의한 주민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것이다.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지동. 그곳에 또 하나의 명소가 생겨난다. 이 되살림 발전소에 거는 기대가 큰 것은, 닫힌 공간이 아닌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기 때문이다.

  1. *저녁노을* 2012.11.10 06:23 신고

    아름다운 마을로 탈바꿈을 하는군요.

    열린공간....

    잘 보고가요

  2. 참교육 2012.11.10 07:03 신고

    차의적인 아이디어네요.
    이런 열린 공간이 많이 확대돼 닫한 사회를 열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3. 노지 2012.11.10 07:12 신고

    누구에게나 열린 되살림 발전소 …
    차차 이런 문화가 퍼져 사람들의 닫힌 마음이 열렸으면 합니다.
    온누리님 오늘 하루도 수고하십시오~

  4. 귀여운걸 2012.11.10 08:07 신고

    되살림 발전소 역할이 아주 크네요~
    지역의 행복지킴이 같아요^^
    열린공간으로서 앞으로 더욱 기대되네요ㅎㅎ

  5. 코리즌 2012.11.10 10:57 신고

    마을의 소통공간이 되살림 발전소로군요.
    앞으로 마을 모든분들에게 열린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6. Yujin Hwang 2012.11.10 13:48 신고

    골목이 밝고 깨끗해져야
    시민들이 밤에도 안심하고 골목길을
    다니게 될거 같아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