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정자. 벼랑 밑 연못에 연꽃이 아름다움을 자랑하고, 병풍처럼 깎아내린 암벽 위에는 정자가 서 있다. 병암정, 황진이가 노닐던 곳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장이 될만큼 아름다운 정자다.

 

병암정 앞 연못에 핀 연꽃들

 

병암정은 경북 예천군 용문면 성현리에 소재한 정자이다. 현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453호로 지정이 되어 있다. 병암정은 예천지역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인 권원하 선생이 지었다고 한다. 병암정이 유명한 것은 드라마 <황진이> 때문이다.

 

 
 드라마 황진이의 촬영지다

 

병암정에 오르면 앞으로 들판이 시원하게 보인다. 정자는 이외로 단출하다. 가운데는 마루를 놓고 양편으로 방을 만들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전면에 길게 마루를 두었다. 이 정자를 지은 권원하 선생은 이 마루에서, 너른 들판을 내려다 보면서 나라의 안위를 걱정했을 것이다.

 


 경북 문화재자료이다

 병암정에 걸린 현판

경관이 뛰어나 드라마 촬영장이 되기도 했던 병암정. 그러나 정작 이 병암정은 나라의 독립을 걱정하는 곳이었다. 권원하 선생이 이 정자를 짓고 멀리 들판을 바라보며 내 나라를 생각하고, 떠가는 구름을 보고 나라를 위해 불철주야 달렸을 것이다.


 

우리는 가끔 정자를 찾아다니면서 그 경관만을 본다. 하지만 그 정자 안에는 많은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왜 정자를 지었을까? 단순히 시를 짓고 경관을 감상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정자는 그 안에 숱한 이야기를 간직한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찾아내기 위해 주변을 다니면서 이야기를 듣는다.    

 


병암정은 단순한 정자가 아닌 나라를 걱정하는 독립운동의 산실이었을 것이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하는 병암정. 세월이 지나면 그 본래의 뜻이 퇴색해 버린다. 병암정은 독립운동의 숭고한 뜻을 가진 정자에서, 명기 황진이가 거닐던 드라마의 촬영지로 바뀌었다. 하지만 세월은 흐르고 사람들의 사고도 바뀌는 것이 아닌가. 그렇게라도 병암정이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발길이 이어진다면, 권원하 선생의 뜻도 함께 알려질 것이다. 멀리 들판 위를 떠가는 구름 한 점이 숨을 고른다. 

정자는 어느 곳에 세울까? 당연히 경치가 좋은 곳에 세운다. 그리고 물이 있고, 숲이 있어야 한다. 가장 기본적인 정자의 입지조건이다. 하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정자는 사람의 마음이다. 정자를 처음 그 자리에 세우는 사람들의 마음을 닮는다. 때로는 허전한 벌판가에도 정자는 있을 수가 있다. 볏단으로 지붕을 인 모정같은 것은 논 한가운데 자리를 한다. 그것은 농사를 짓는 농군들이 쉴수있는 공간이기 때문이다.

5년 동안을 돌았나보다. 지나는 길목마다 서 있는 정자에 들린다. 일부러 정자를 찾는 일은 거의 없지만, 지나는 길에 정자가 보이면 어떻게 해서든지 들려보고는 했다. 이제 그동안 들린 정자가 200곳은 넘었나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있는 수많은 정자에 비하면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그 중 올 가을 여행지로 좋은 곳 10곳을 둘러본다. 물론 올 가을이 아니라도 좋다. 정자는 사시사철 바라보는 그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다.


강릉 해운정

강릉시 운정동에 자리하고 있는 보물 제183호이다. 정자가 보물로 지정이 된 예는 극히 드물다. 해운정은 그만큼 소중한 문화재이다. 뒤편으로는 소나무 몇 그루가 서 있고, 앞으로는 연꽃을 심었다. 요즈음에는 주변에 초당두부집들이 늘어서 있어, 새로운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그저 주변만 둘러보아도 즐거운 곳이다.


경주 독락당 계정

경주 안강읍에 소재한 독락당은 보물 제413호로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 소재하고 있다..회재(晦齋) 이언적(李彦迪 1491년∼1553년)이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에 돌아와 지은 집의 사랑채이다. 이 독락당 한편으로는 계곡이 흐르는 곳에 계정이라는 정자가 서 있다. 이름 그대로 계곡에 서 있는 정자라는 뜻이다. 이 계정의 한편에는 방을 들이고, 부엌은 암벽 위 담에 두었다. 정자에 올라 앞으로 흐르는 물소리를 듣는 기분은 어떠할까?


고성 청학정

고성 청학정은 고성 팔경의 한 곳이다. 앞으로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이 있고, 그곳에 부딪치는 파도소리가 즐거운 곳이다. 멀리는 고기잡이를 하는 고깃배들이 까만 점처럼 보인다. 이 청학정은 고성에 있는 정자 중 한곳이지만, 관동팔경이라는 청간정보다 오히려 운치면에서는 뛰어난 곳이다.
    


남원 광한루


광한루에 대한 설명이야 굳이 필요가 없다. 춘향이와 이도령의 이야기가 전해지는 곳이다. 보물 제281호인 광한루는 호남제일루라는 명성을 얻고 있는 곳이다. 정자는 입구에 층이 진 계단을 놓아 멋을 더했고, 앞으로는 삼신산을 꾸며놓았다. 한편에는 방을 들여 겨울에도 주변 경치를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사시사철 언제 찾아가도 그 멋을 잃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대전 옥류각

계족산을 오르다가 만나는 옥류각은 송준길(1606∼1672) 선생이 학문을 연구하던 2층 누각 형식의 건물이다. 조선 인조 17년인 1639년에 계곡의 바위 위에 지은 건물로, 골짜기에는 4계절 옥같이 맑은 물이 흐른다고 하여서 붙여진 이름이다. 정자는 계곡물이 흐르는 위에 자리를 잡았는데, 가을 은행잎이 물들때 찾아가면 정말 아름다운 옥류각을 만날 수가 있다. 대전시 유형문화재 제7호이다.


보성 열화정

전남 보성군 득량면 오봉리 강골마을에 있는 중요민속자료 제162호이다. 헌종 11년인 1845년에 이재 이진만이 후진양성을 위해 건립하였다. 영화당은 앞으로 연못을 두고 정자의 한편을 돌촐시켜 연정이라 이름을 붙였다. 영화촬영을 수차례 하기도 한 정자로 가장 아름다운 정자 중 한 곳이다. 열화정은 스스로가 자연이 되어, 자연 속에 파묻혀 있는 정자이다. 그만큼 스스로 드러내지를 않는다. 열화정을 제일로 손 꼽는 이유이기도 하다.


영주 취한대

영주 소수서원 입구를 들어서 송림사이를 지나는 길, 솔향이 코끝을 간지럽힌다. 이런 좋은 송림에서 사람들은 노송의 자태를 닮아 푸른마음을 가졌을까? 소수서원 건너편에, 내 건너 노송 몇 그루와 함께 어우러진 정자가 보인다. 취한대, 조선조 명종 5년인 1550년 당시 풍기군수이던 이황선생이 처음으로 지은 정자다. 이 아름다운 곳에 정자를 짓고, 소수서원의 원생들이 시를 지으면서 청운의 꿈을 키우도록 한 것이다. 취한이란 큰 뜻을 품으라는 것이었을까? 그 자태가 그대로 아름다움이다.


예천 병암정

예천군 용문면에 자리한 병암정. 황진이의 애틋한 사랑을 그려낸 곳으로 더 유명하다. 정자는 커다란 수직의 암벽 위에 자리하고 있으며, 주변에는 노송이 서 있다. 정자 앞 암벽 밑으로는 연못이 있고, 그 앞으로는 너른 들판이 펼쳐진다. 그래서 이곳이 황진이의 촬영지로 선정된 것일까? 보는 눈은 누구나 동일하다. 이 아름다움에 어찌 손을 꼽지 않을 수가 있을까?


예천 초간정

우리나라 최초의 백과사전인『대동운부군옥』을 지은 초간 권문해(1534∼1591) 가 세운 정자이다. 예천군 용문면 죽림리에 자리한 초간정은 권문해가 심신을 수양하던 정자이다. 초간정은 개인적으로는 나이가 먹어 쉴만한 곳을 꼽으라고 한다면 첫째로 꼽을만한 곳이다. 정자를 감싸고 있는 계곡이 아름답기도 하려니와 정자 끝에 모인 소 또한 맑은물이 고여있다. 어찌 이런 곳에서 낚시를 하지 않을손가? 정자의 난간에서 낚시를 내리고 싶은 곳이다.


함양 거연정

맑은 물이 정자를 감싸고 돈다. 정자 뒤편 낮은 암벽에서 떨어지는 물은 깊은 소를 만든다. 그리고 그 바위 위에 그림같이 서 있는 거연정. 화림동 계곡에 서 있는 정자 중 가장 위편에 있는 거연정은 그대로 한 폭의 그림이다. 숲길을 걸어 구름다리를 건너야 들어갈 수 있는 정자. 가을에 그 숲길은 또 어떤 자연의 멋을 보여주려나? 아름다움은 끝이 없다. 그래서 정자는 늘 그곳 바람결에 머물고, 난 발길을 그리로 향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