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그런데 그냥 공원이 아니라 역사와 문화가 공존을 하고 있다. 이런 공원을 돌아볼 수 있다는 것이 참 즐거운 일이다. 15일 일찍 오산을 찾았다. 꼭 둘러보아야 할 곳이 있기 때문이다. 일을 보고 난 후 오산시 금암동 산 53번지 일대에 조성한 오산금암리 지석묘군을 찾아보았다.

 

이 고인돌이 있는 금암동 일대는 주변에 여기저기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앞으로는 시원한 도로가 뚫려있지만, 아파트까지 인 듯 길이 막혀있다. 주차장에 차를 대놓고 공원 안으로 들어섰다. ‘고인돌 공원이라고 명명한 공원은 주변정리가 잘 되어있어, 누구나 돌아보기 좋게 조성을 하였다.

 

아무 때나 아이와 함께 이곳을 나와 한 바퀴 돌아보고 갑니다. 공기도 좋고 아이에게 잘 모르는 것이지만 자료를 보고라도 설명을 해 줄 수가 있어서 괜히 기분이 좋아지는 곳이기도 하죠. 우선은 역사적인 곳이 마을에 있다는 것도 즐겁고요.”

뒤편 휴먼시아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는 이아무개(, 38)씨가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손을 잡고 걷다가 하는 말이다.

 

 

개석식 고인돌 9기가 널린 곳

 

경기도 기념물 제112호로 지정되어 있는 이 금암리지석묘군은 전형적인 바둑판식 고인돌이다.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의 형태인 고인돌은 좌우에 길고 넓은 받침돌을 세우고 앞뒤로 조금 좁은 받침돌을 세운 후 그 위에 평평한 덮개돌을 얹는 탁자식과, 땅 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후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이 있다.

 

오산시 금암동에 위치한 9기의 고인돌은 바둑판식 고인돌이다. 땅 위로는 커다란 바위만 노출이 되어있어 흔히 개석식 고인돌이라 부른다. 고인돌의 덮개돌은 땅 위에 드러나 있지만 하부구조는 흙속에 묻혀 있어 자세하게 알 수 없다. 금암리 고인돌 가운데 규모가 큰 것은 덮개돌의 길이가 6m 정도이다.

 

 

이곳에 있는 고인돌 중 제2호 고인돌의 덮개돌의 윗면에 성혈이 있다고 한다. 성혈이란 오랜 세월 동안 우리민족의 신앙적인 형태의 하나로 전해진 것이며, 돌에 돌을 이용해 구멍을 파는 것이다. 금암리 고인돌 2호에 파인 성혈은 파인 모양으로 보아 쇠붙이를 이용하여 만들어진 것 같다고 한다. 성혈은 풍년을 빌거나 기자속(祈子俗)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만들었다고 하지만 정확하게는 알려져 있지 않다.

 

아름다운 공원으로 조성한 고인돌공원

 

고인돌을 촬영하려면 안으로 들어가야 하지만, 낮은 목책으로 경계를 구분해 놓아 밖에서만 촬영을 하기로 했다. 어차피 개석식 고인돌이라 안으로 들어간다고 해도 제대로 촬영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고작 외형만 촬영을 할 것을 안으로 들어가 공원은 산책하는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기 위해서이다.

 

요즈음 사람들을 그저 기본적인 예의도 지키지 않는 사람들이 허다하다. 이런 공원을 와도 카메라 하나를 둘러메고 안으로 들어가 무슨 큰일이나 치르는 양 덮개돌 주변을 왔다갔다 하면서 사진을 찍어대는 사람들을 보면 도대체 이해가 가질 않는다. 꼭 저렇게 촬영을 해야만 하는 것일까?

 

 

공원을 한 바퀴 돌아본다. 3년 전인가 이곳을 왔을 때는 모두 11기의 고인돌과 개석식 고인돌로 추정된다는 덮개석이 있었는데, 이번에 돌아보니 9기의 고인돌이 있다고 소개를 하고 있다. 잘 꾸며진 산책로와 여기저기 만들어진 정자, 그리고 수로와 시 한편을 읽을 수 있도록 꾸며놓은 경관 등 참 좋은 공원이란 생각이 든다.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오산 금암동 고인돌공원. 이렇게 아이들과 함께 배울 수 있는 공원 하나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은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오늘 이 공원이 참 좋다는 생각을 한다. 지석묘군을 돌아보다가 만난 할아버지바위와 할머니바위, 혹 이 바위로 인해 금암리가 된 것은 아니었을까? 뒤돌아서면서 초가을 하늘을 한 번 올려다본다.(오마이뉴스)

  1. 참교육 2014.08.18 06:40 신고

    역사의 도시... 그 역사를 사랑하고 아끼는 수원이 참 아름답습니다.

  2. 오렌지수박 2014.08.18 07:59 신고

    그 당시에 살았던 사람들의 치열한 흔적이 이렇게 자연의 일부가 되어 있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기도 하고 세월이 무상한 것 같기도 하고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것 같아요.

  3. 자칼타 2014.08.18 12:23 신고

    역사와 문화..그리고 사람이 함께하는 곳인 것 같습니다.^^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읍에서 10km 정도 떨어져 있는 구암마을. 부안군 하서면 석상리 707번지인 이곳에는 사적 제103호인 부안 구암리 지석묘군이 있다.

 

지석묘란 청동기시대 사람들의 무덤으로서 고인돌이라고도 하며, 그 형태에 따라 북방식과 남방식으로 구분한다. 북방식은 책상처럼 세운 탁자식을 말하며, 남방식은  큰 돌을 조그만 받침돌로 고인 바둑판식을 말한다.

 


 

10기의 지석묘가 남아

 

구암리에는 1956년 조사 때 고인돌이 총 13기가 있었다고 하나, 1982년 사적으로 지정이 될 당시에는 민가의 울타리 안에 있던 것인데 현재는 10기만 남아있다. 구암리에는 여러 곳에 고인돌 무덤떼가 있는데, 고인돌은 대체로 자연암석을 떼어내 덮개돌로 사용한 바둑판식 지석묘이다.

 

이곳 고인돌의 뚜껑돌인 상석은 큰 것이 길이가 6.35m, 너비 4.5m, 높이 70 ∼ 100㎝에 달하며 받침돌 8개가 이를 받치고 있다. 일반적으로 고인돌은 보통 4개의 받침돌을 이용하는데 반해, 8개의 받침돌을 받쳐 다른 지역 고인돌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형태를 하고 있다. 작은 것들은 길이 3 ~ 4m에 너비가 2 ~ 3m 정도이다.

 

남방식 지석묘인 바둑판식이다. 상석을 작은 몇 개의 굄돌 위에 올려 놓았다.

 

독특한 구암리 지석묘군

 

구암리 지석묘군은 딴 곳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모습이다. 부안의 딴 곳에 있는 지석묘를 보아도 구암리 지석묘와는 형태가 다름을 알 수 있다. 현재는 사적으로 지정이 되어 있어, 이곳을 문화재 보호지역으로 정하고 울타리를 쳐놓고 보존을 하고 있다. 가장 큰 것은 그 크기가 어마어마하다, 첫 눈에 보기에도 그 크기가 남다름을 알 수 있다.

 

주변을 돌면서 굄돌을 살펴보니 굄돌의 크기도 모두 다르다. 가장 큰 고인돌은 8개의 굄돌로 받치고 있는데, 주변의 고인돌의 굄돌보다 크다. 아마 위에 올린 뚜껑돌인 상석의 무게를 지탱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인듯하다. 굄돌의 개수도 다 다르다. 큰 것은 8개, 그 외에는 6개, 5개, 4개 등 다양하다. 아마 그 돌의 무게에 따라 적당한 굄돌을 받쳐 놓은 것인가 보다.  


 

 

이 구암리 지석묘의 밑에서는 돌칼과 돌화살촉 등이 발견이 되었다고 한다. 고창지역과 부안지역은 북방식 고인돌인 탁자식 고인돌이 군데군데 분포하고 있는데 비해, 이곳 구암리 지석묘는 모두 남방식 지석묘이다.   

 

거북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고인돌

 

구암리 지석묘의 뚜껑돌인 상석의 형태는 다양하다. 거북이 웅크리고 있는 모양도 있고, 어느 것은 막돌을 갖다 올린 듯한 것들도 있다. 굄돌을 받친 형태도 일정하지가 않다. 이렇게 다양한 크기의 고인돌은, 당시 이 지석묘의 주인들의 신분을 상징하는 것은 아니었을까? 크고 작은 고인돌의 형태가, 이곳 주변에 살던 부족 중에서 나름의 위치를 알려주는 듯하다.

 

당시에 어떻게 이렇게 큰 돌들을 잘라낼 수가 있었을까? 그리고 굄돌을 놓고 그 위에 이 무거운 상석을 어떻게 올려놓은 것일까? 지석묘를 볼 때마다 늘 궁금하다. 지금처럼 장비가 있지도 않았던 시절에, 이렇게 큰 돌을 이용해 지석묘를 만들었다는 것이 놀랍다.


 

뚜껑돌인 상석이 큰 것은, 길이가 6.35m, 너비 4.5m, 높이 70 ∼ 100㎝에 받침돌 8개를 돌려 세웠다.

 

그 가운데 작은 것 하나가 유난히 눈에 띈다. 길이는 1.5m 정도일까? 저런 지석묘는 혹 어린 아이가 죽었을 때 쓴 지석묘였을까? 구암리 지석묘를 보면서 쉽게 뒤돌아 설 수 없었던 것은 수많은 의문 때문이다. 그래서 문화재 답사는 힘이 들기는 하지만, 수많은 해답을 얻어내는 재미가 있다.

  1. 김천령 2012.08.17 20:39 신고

    이곳 처음 갔을 때가 20년이 다 되어 가네요.
    고인돌과 민가가 섞여 있던 그때는 참 푸근했는데....
    주말 잘 보내십시오.

지석묘, 혹은 고인돌이라고 부르는 돌무덤은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서 나타난다. 전 세계에 고인돌은 모두 6만 여기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그 중 3만 여기가 우리나라에 소재한다. 고인돌은 모두 3종류가 있으며 탁자식, 바둑판식, 개석식 등으로 구 유형을 갖고 구분을 짓는다.

 

탁자식이란 평평한 굄돌을 세워서 땅위에 네모꼴의 방을 만들고, 그 위에 덮개돌을 올려서 탁자식으로 조성을 한 것이다. 바득판식은 땅 위에 3~6개의 받침돌이 덮개돌을 받치고 있으며, 지하의 무덤방은 돌놀, 돌덧널, 구덩 등의 형태가 있다. 개석식은 지상에는 커다란 덮개돌만 드러나 있으며, 남방식 고인돌 혹은 무지석식 고인돌이라고 부른다.

 

 

오산 외심미동의 고인돌

 

오산시 외삼미동 384에 소재하고 있는 경기도 기념물 제211호 고인돌. 이 지석묘는 숲으로 둘러싸인 구릉에 위치한 2기의 고인돌이 자리한다. 이 고인돌은 시민들의 요구에 의하여 한양대 박물관장겸 경기도 문화재 위원인 김병모 교수가 현지에서 조사를 하였다.

 

이 지석묘는 확인결과 청동기 시대 후기에 속하는 유적으로, 북방식과 남방식이 혼재되어 있는 희귀한 예이다. 마을 사람들은 이 고인돌을 ‘거북바위’ 또는 ‘장수바위’리고 부른다. 이 고인돌은 선사시대 생활상을 연구할 수 있는 문화사적 가치를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 고인돌의 덮개돌은 화강편마암으로 크기는 260×230×90cm 정도이다.

 

 

 

굄돌이 누워있는 형태의 고인돌

 

이 고인돌은 덮개돌의 중앙을 손질하여서 마치 거북등과 같은 형태로 되어있다. 덮개돌의 위에는 지름 6~7cm 정도의 성혈이 15개 정도가 있다. 이 고인돌의 특징은 바로 덮개석을 받치고 있는 굄돌이다. 일반적으로 굄돌은 사방에 세워 묘실을 만드는 것이 일반적인 고인돌의 형태이다.

 

그러나 외삼미동의 고인돌은 굄돌이 처음부터 누여져 있는 형태이다. 이러한 모습의 고인돌의 형태인 황구지천의 상류인 화성 병점과 수기리 유적에서도 조사가 된 바 있다. 굄돌을 세우지 않고 누운 채로 그냥 사용하였다는 것은 고인돌의 처음의 이른 형태였을 것으로도 생각한다. 이 고인돌의 남쪽 옆에는 개석식 고인돌의 덮개석으로 보이는 넓적한 돌이 놓여있다.

 

 

 

고인돌을 찾아 거리를 방황하다.

 

오산시 외삼미동에 있는 고인돌을 찾아 길을 나섰다. 요즈음은 멀리 장거리 답사를 나가지 못하는 편이라, 시간이 날 때마다 주변을 다니면서 답사를 하는 편이다. 외삼미동 안으로 들어가 북오산IC 입구로 가다보니 외삼미동 고인돌이 있다는 안내판이 보인다. 그런데 거리는 적혀있지 않고 앞으로 가라는 화살표만이 보인다.

 

그리고 화살표가 가리키는 곳으로 차를 몰았다. 그 다음에 안내판이 나올 것이란 생각을 하고 갔지만, 화성 동탄 끝까지 갔는데도 어느 곳에도 고인돌 안내판이 보이지가 않는다. 오산시 문화체육과에 전화를 걸어보았다. 안내판이 있는 곳에서 조금만 내려가면 우측으로 굴다리가 있다고, 그 안으로 들어가면 고인돌이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들어가는 입구에도 안내판이 없고, 굴다리 안에는 또다시 좌측으로 굴다리가 있는데도 안내판이 없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다가 굴다리 안으로 들어가니, 그 안에 고인돌이 자리하고 있다. 문화재 안내판이란 초행길인 사람들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달랑 길가에 하나 서 있는 안내판. 화살표 하나로 문화재 안내를 다 했다는 생각을 한, 담당부서의 무책임한 처사에 울화가 치민다.

 

들어가는 입구에 안내판 하나만 더 설치를 했다면, 20km정도를 더 돌아다닐 이유가 없었는데 말이다. 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문화재를 찾아다닌다. 내 고장의 자랑거리들을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게 하기 위해서는 이런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것이 아닐까?

 

  1. 바닐라로맨스 2012.05.04 07:38 신고

    고인돌의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네요!

  2. 광제 2012.05.04 07:57 신고

    오산 고인돌...잘보고갑니다...
    편한 하루 되십시요^^

  3. @파란연필@ 2012.05.04 10:02 신고

    신기한 고인돌의 모습이네요.....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김천령 2012.05.04 16:52 신고

    길 위의 답사는 여전하시군요.
    이 몸은 푹 쉬고 있습니다.

  5. 비바리 2012.05.04 18:52 신고

    굄돌......
    고인돌..

    그 또한 문화재인데..
    제대로 안내문구가 없었군요.
    건강하시지요?

  6. 워크뷰 2012.05.05 03:33 신고

    고인돌 잘 보고 갑니다^^

충북 충주시 동량면 조동리 1756번지에 소재한 <충주조동리지석묘>. 아파트를 연상케 하는 이 지석묘는, 충청북도 기념물 제119호로 지정이 되었다.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흔히 ‘고인돌’이라고도 부른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놓는 탁자식과,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 그런데 이러한 고인돌의 형태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고인돌이 충주 조동리에 소재하고 있다.


불교와의 접목으로 탑과 같은 형태

충주 조동리의 지석묘는, 조동리 탑평마을 중심부에 위치하며 민가에 둘러싸여 있다. 이 고인돌은 3층으로 구성이 되어있다. 여러 개의 자연석을 고임돌로 사용하고, 그 위에 커다란 덮개돌을 올려놓은 전형적인 바둑판식 고인돌의 형태를 갖추고 있다. 이 조동리 고인돌은 인근에 신석기~청동기 시대의 조동리 선사시대 생활유적과 인접하고 있어, 중원지방의 청동기시대 생활문화상을 연구하는데 매우 중요한 유적이다.

그런데 이 고인돌이 처음부터 이렇게 3층으로 되어 있었던 것일까? 아마도 이런 형태의 모습은 후에 어떤 계기에 의해서 또 디른 모습으로 변형이 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다른 지방의 고인돌과 달리 덮개돌 위에 평면 타원형의 돌을 올려놓아 3층의 탑과 같은 매우 특이한 구조를 이루고 있는 조동리 지적묘.



아랫단의 덮개석은 그 크기가 450×350×100cm의 커다란 돌을 놓았다. 그리고 그 위를 굄돌을 이용하고 또 다시 2층을 더 올려놓았다. 덮개돌 위의 2층은 본래 고인돌 축조와는 시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불교 전래 이후 탑의 모습을 모방하여 쌓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즉 고인돌과 불교가 결합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독특한 양식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희한한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놀라워

조동리 지석묘가 언제 이렇게 변형된 모습으로 바뀌었는가는 정확히 시기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이 마을을 ‘탑골’ 또는 ‘탑평마을’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보아, 아마도 이 마을의 이름도 이 고인돌로 인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바둑판식 고인돌로서 3층 구조의 특이한 외부구조를 갖추고 있는 조동리 고인돌.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며, 청동기시대의 묘제연구에 중요한 학술 자료가 되고 있는 이 고인돌은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처럼 3층으로 올려쌓은 특이한 모습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탑골마을 고인돌. 문화재답사는 이런 재미가 있어, 늘 설레게 만든다.

  1. 온누리49 2011.12.17 08:06 신고

    글 하나 두고 나갑니다
    오늘 무지 춥네요
    매일 이렇게 정신없이 살고 있습니다
    자릴 잡을 때까지는 계속될 듯^^
    주말들 잘 보내시고요
    감기 조심하세요

  2. 유키No 2011.12.17 08:09 신고

    조금은 고인돌 구조가 다르네요 ^^

    잘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2.17 08:23

    아무생각없이 본 고인돌인데~

  4. 참교육 2011.12.17 08:24 신고

    와~ 정말 신기하다. 어떻게 저런 발상을....
    온누리님 덕분에 신기한 고인돌 잘 보고갑니다.

  5. 노지 2011.12.17 08:50 신고

    허허 신기하군요...ㅎㅎ
    따뜻한 주말이 되시기를.

  6. 해바라기 2011.12.17 08:54

    처음보는 고인돌 형태네요.
    아파트 형식이네요 충북에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7. 으노야 2011.12.17 08:57 신고

    와우 재밌어요 ㅋㅋㅋ

  8. 아빠소 2011.12.17 09:18 신고

    보기엔 남방식 고인돌로 보이는데 삼층석탑처럼 층을 쌓은건 저도 처음봅니다~
    혹시 고인돌 위에 후대사람들이 소원을 기원하며 덧쌓지 않았을까요? ^^;;;

  9. 코기맘 2011.12.17 09:27

    정말 신기한 고인돌 구조입니다.
    날이 찬데 내복 꼭 입으셔요 ㅎㅎㅎ
    주말 좋은하루하루되세요

  10. 클라우드 2011.12.17 09:34

    강한 바람에도 결코 흔들리지 않을,고인돌 같아 보여요~
    건강 안에서 마음 따뜻한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11. may 2011.12.17 09:35

    이렇게 생긴 고인돌은 첨입니다
    탑골이라는 마을이름도 이해가 가는군요
    새로운 고인돌 알게 되었습니다^^

  12. 부동산 2011.12.17 10:17 신고

    ㅎ 정말 새로운 고인돌입니다 ^^
    너무 재미있네요 ㅋ

  13. 영심이~* 2011.12.17 10:49 신고

    저도 저렇게 쌓여 있는 고인돌은 처음봐요..^^
    저 무거운걸 어떻게 저리 쌓아 올렸을까 신기하기만 하네요..^^

  14. 주리니 2011.12.17 11:08

    어찌 오랜 세월 균형 잡고 서 있는지도 의문이지만
    왜 이렇게 쌓아 올렸을까도 궁금하네요.

  15. 펀제주 2011.12.17 11:49 신고

    ㅎㅎ 온누리님 덕분에 오늘도 아는것에 대한 즐거움을 느끼고 갑니다.^^

  16. ecology 2011.12.17 17:27 신고

    저도 이런 고인돌은 처음봅니다
    추운날씨 건강에 유의하세요

  17. pennpenn 2011.12.17 20:18 신고

    꿈보다 해몽이 일품입니다
    토요일 저녁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8. 로즈힐 2011.12.17 23:36

    정말 신기한 고인돌입니다.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어 참 기쁩니다...ㅎㅎ
    행복한 주말보내세요!

  19. hemorrhoid treatment 2013.07.19 22:55

    단순히 사진의 몇 가지 고려 (: 난 내가 작업 어둠을 가지고 정말 기뻐요 당신은 좋은 거 야.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