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시 용주로 136에 소재한 용주사. 일 년이면 4~5차례 이곳을 들리고, 들리면 곡 돌아보는 것이 바로 국보 제120호인 용주사 동종이다. 용주사 동종은 신라의 종 양식을 보이는 종으로 고려시대 초기에 만들어졌다. 거대한 범종인 이 동종은 높이1.44m에 입지름 은 0.87m, 무게는 1.5톤이다.

 

용주사 경내를 들어가면 대웅보전의 계단을 올라 왼쪽에 범종각이 자리한다. 이 범존각은 1911년 무렵에는 보신각(普信閣)’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종의 윗부분에는 신라 종에서 보이는 용뉴와 용통이 있다. 용뉴는 용이 정상부의 보주를 물고, 발톱을 세워 종을 천판을 붙들고 있는 형태이다.

 

 

비천인들은 바로 날아오를 듯

 

용통은 연주문을 돌렸는데, 여섯 단으로 구분을 하고 당초문과 연꽃잎으로 장식을 하였다.종의 어깨 부분은 구슬무늬로 테두리를 하고 있으며, 아래 위가 서로 어긋나게 반원을 그리고 그 안에 꽃과 구슬문양을 새긴 넓은 띠를 두르고 있다. 이 띠는 사각형 모양의 유곽과 한 면이 붙어 있다.

 

사방에 조상한 유곽 안에는 9개의 돌출된 연꽃 모양의 유두를 조형했다. 종의 몸체 앞뒤에는 비천상을, 좌우에는 삼존상을 두었다. 사방에는 종을 치는 부분인 당좌를 두었다. 비천상과 삼존상은 모두 구름을 타고 하늘을 나는 모습인데, 금방이라도 날아오를 듯 옷자락이 가볍게 날리고 있다.

 

 

상대의 경우 신라 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반원권 아래위에 서로 교대로 배치하고, 그 사이 사이에 당초문양으로 장식을 하였다. 종 밑 입구에 돌린 하대에는 구슬무늬로 테두리를 하고 어깨띠와는 다르게 연속 된 당초문양으로 장식을 하여 이 동종의 특징이 되고 있다.

 

신라 때 조성했다고 후대에 새겨

 

종신의 비천상과 삼존불상의 사이에 추각한 명문에 의하면, 이 종을 신라 문성왕 16년인854년에 주조된 것이라 하는데, 이는 종의 형태가 고려양식이라는 점에서 일치하지 않는다. 종에 새겨진 명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성황산(成皇山) 갈양사 범종 한 구 석() 반야(般若)25천근을 들여 조성하였다.금상(今上) 169월 일 사문 염거(廉居) 연기(緣起)

 

 

종에 새겨진 이 명문은 통일신라 문성왕 16(854)에 조성된 것이라고 후대에 새긴 글로 추정하고 있다. 국보 제120호인 이 용주사 동종은 용통에 약간 금이 가고 유두가 부서진 것 외에는 보존 상태가 좋으며, 조각한 수법이 뛰어나 고려 종의 걸작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1. 익명 2014.03.29 11:38

    비밀댓글입니다

  2. 꼬장닷컴 2014.03.29 12:18

    늘 고생이 많으십니다.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고 뜻깊은 주말 되세요..^^

  3. 포장지기 2014.03.29 13:17 신고

    행복한 주말 되셔요^^

  4. Boramirang 2014.03.29 13:58 신고

    동종에 새겨진 조각이 압권입니다.
    대단한 불심이자 불사인 듯...

    해장이 필요할 때 아니시온지...^^

  5. 알숑규 2014.03.29 14:17 신고

    특유의 곡선이 주는 힘이 대단해 보입니다. 오늘도 수고하세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6:09

    덕분에 오늘도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평안한 시간이시길바랍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7:47

    좋은 글잘보고 갑니다.^^ 비가오는 즐거운 주말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9 18:02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사찰 내에서 중심이 되는 부처님을 모신 건물을 대웅전이라 부른다. 하지만 엄밀히 따지면 대웅전의 정확한 의미는 석가모니불을 모신 전각이라는 뜻이다. 법화경에 보면 석가모니를 호칭할 때 대영웅 석가모니라고 한 것을, 줄여서 대웅(大雄)’이라고 표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대웅전이란 대영웅인 석가모니불을 모신 전각이라는 뜻이다.

 

대웅전은 사찰의 중심이 된다. 하기에 어느 절의 대웅전이 되었거나, 그 절 안에서 가장 중심부에 대웅전이 자리하고 있다. 대웅전은 일반 전각과는 달리 단을 높이 쌓고, 그 위에 전각을 짓는다. 이는 대영웅인 석가모니불을 높이 모시기 위한 뜻이다.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1790년 용주사의 창건과 함께 지어진 유서 깊은 건물이다. 보경당 사일스님이 팔도 도화주를 맡아 대웅보전을 비롯한 145칸의 전각을 용주사 경내에 함께 지었다.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절 용주사(龍珠寺)’

 

용주사를 창건한 곳은 원래 신라 문성왕 16년인 854년에, 염거화상이 세운 갈양사라는 절터이다. 한창 번성하던 갈양사는 병자호란 때 소실된 후 폐사되었다고 한다. 그 뒤 정조가 부친 장헌세자의 능을 이곳 화산으로 옮겨와, 현륭원(현재의 융릉)을 조성하면서 정조 14년인 1790년에 부친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정조는 용주사의 낙성식 전날 밤에 꿈을 꾸었는데,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꿈을 꾸어 용주사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이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조선후기의 전형적인 절의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다. 정면 세 칸, 측면 세 칸의 팔작지붕형식인 전각은, 지붕을 받치는 공포를 각 기둥과 평방 위에 설치한 다포계 양식이다.

 

 

 

대웅보전의 처마는 이중의 겹처마로, 그 끝이 위로 약간 치솟았다.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네 귀퉁이에는 활주를 세웠으며, 아래는 네모난 돌을 받치고 있고 문은 빗꽃살 무늬로 조성하였다. 처마에는 고리를 달아, 문을 위로 들어 걸 수 있게 되어있다. 특별한 행사가 있을 때에는 모든 문을 열어, 불전의 내부인 성역과, 외부의 세속적인 공간이 하나가 되게 하였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은 압권

 

대웅전 내부에 들어서면 구조물 중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닫집과, 1m 정도의 높이로 구민 불단에 모신 삼존불, 그리고 뒤편에 후불탱화가 있다. 닫집이란 대웅보전이라는 불전 속에 있는 또 하나의 불전이다. 용주사 대웅보전의 닫집은 섬세한 솜씨로 조각하였는데, 천정에는 극락조가 날고 좌우에는 구름 속에 동자모습의 비천이 정면을 향하고 있다.

 

 

 

각 기둥에는 다섯 마리의 용이 좌우에서 불단을 보호하고 있다. 용의 꼬리는 용두보다 앞 부분에 보이는데, 정작 단 위에 모신 삼존불의 눈으로 보면, 이 꼬리가 뒤편에 자리하는 셈이다. 대웅보전의 내부중앙 불단에는 부처님 세 분이 봉안되어 있다. 가운데가 항마촉지인을 취한 석가모니불, 동쪽이 약함을 들고 있는 동방약사여래, 서쪽이 설법인을 취한 서방아미타불이다.

 

김홍도의 작품으로 알려진 후불탱화

 

삼존불 뒤에 있는 후불탱화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16호로 지정되었으며, 김홍도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가로 3m, 세로 4m인 후불탱화는 서양화의 기법을 도입했다고 전해지는 그림이다. 중앙 단 위에 모셔진 삼존불은 용주사의 창건과 함께 조성을 하였으며, 상계, 설훈, 봉현, 계초 스님 등 20여명이 삼존불 조성에 참여를 하였다. 이는 닫집 속에서 발견된 발원문안에 기록이 되어있다.

 

 

 

1970816일에 삼존불 조성을 시작하여, 920일에 완성을 했다는 것이다. 정조가 용이 여의주를 물고 승천하는 꿈을 꾼 후, 이름을 지었다는 용주사. 그 중심전각인 대웅보전은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35호이다. 지난 319일 찾아간 용주사의 대웅보전은 부처님의 출입구라고 하는 어간문이 활짝 열려있었다.

  1. meryamun 2013.01.11 12:35

    화려한 단풍이 인상적인 대웅전이네요..
    설화도 재미있고요~

  2. 클라우드 2013.01.11 15:06

    용주사의 유래에 관해 감사히 알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11 16:08

    흥미로운 설화네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