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괴산군 청천면 청천리 76에 소재한 중요민속자료 제147호인 청천리 고가는, 조선 후기 사대부가의 면모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집이다. 현재는 곁에 충북양로원이 자리하고 있으며, 한 때는 이 집을 양로원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현재 이 청천리 고가는 ㄷ자 모양의 안채와 사랑채를 일각문을 사이로 동서로 나란히 두고, 안채의 앞에는 중문을 달아 一자 모양의 광채를 배열했으며, 뒤쪽에는 4칸 사당을 배치하고 있다.

 

선이 고운 사랑채의 멋은 단연 최고

 


 

 

청천리 고가의 대문채는 세 칸으로 구성이 되어 있다. 대문의 외벽은 기와로 줄 문양을 넣은 것이 아름답다. 안으로 들어가면 ㄷ 자 모양의 사랑채가 자리한다. 청천리 고가의 사랑채는 지금까지 보아왔던 많은 집의 사랑채와는 다르다. 우선 사랑채의 지붕을 보면, 마치 춤을 추고 있는 듯하다. 날렵하게 솟아오른 처마선이 일품이다. 어떻게 저렇게 양편 날개채의 지붕을 아름다운 선으로 조성을 할 수가 있었을까? 보기만 하여도 덩달아 하늘 위로 날아오를 듯하다.

 

중앙은 부엌과 방, 대청, 건넌방 등으로 꾸몄는데, 대청은 동쪽으로 몰아 낸 점이 특이하다. 그리고 동쪽의 날개채를 누마루로 올려 정자와 같은 기능을 갖게 했다. 방의 앞에는 툇마루를 둘러 대청까지 연결을 했으며, 대청 앞에는 들문을 달아 들어 올렸다. 이 집은 19세기에 송병일이 지었다고 한다. 우암 송시열 선생의 종가로 6대가 거주하였다는 청천리 고가는, 1944년부터는 사회복지법인 충북양로원에서 사용을 하기도 했다.

 

대문 외벽은 기와로 선을 넣어 아름답다. 우측에는 '충북양노원'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딴 사랑채보다 지붕의 선이 아름답다. 이렇게 아름다운 지붕의 선이 있다니
 
사랑채의 동편끝에는 누마루를 두어 누정과 같이 꾸몄다.
 
두칸 대청은 동쪽으로 몰아 내었다. 이렇게 대청을 낸 것도 이집의 특이한 점이다.

 

안채 모서리에 쌀뒤주 방을 드리다

 

사랑채에서 일각문을 지나면 안채로 들어갈 수가 있다. 안채는 ㄷ 자 집으로 안마당에 기단을 쌓은 장독대와 돌로 둥그렇게 꾸민 우물이 자리한다. 마침 안채의 방과 대청을 연결하는 툇마루에는 메주를 말리느라 잔뜩 벌려놓았다. 그 모습이 한없이 정겹다. 양로원의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지금은 고가는 사용을 하지 않고 있으며, 양로원에 계시는 어르신들이 직접 메주를 만들어 장을 담가 먹는다고 한다.

 

안채의 뒤로 돌아가면 방의 뒤편에는 길게 툇마루를 놓았다. 그런데 안방의 뒤편쪽 모서리에 까치구멍을 낸 이상한 방이 한 칸이 보인다. 문을 널문으로 해 달았는데, 안을 들여다보니 이 모서리 방이 바로 쌀뒤주 방이다. 어떻게 안채의 뒤편에 이렇게 뒤주 방을 만들어 놓을 생각을 한 것일까? 고택의 무한한 변신에는 그저 놀랄 수밖에 없다.

 

이 안채 역시 대청을 동편으로 몰아 조성을 했다. 사랑채와 마찬가지로 창호는 모두 들문으로 만들었는데, 양편 날개채가 색다르다. 우측 윗방과 사이를 떼어 두 칸의 방을 마련하고, 동편 날개채 끝에 부엌을 드렸다. 양편 날개채의 지붕은 중앙의 지붕보다 낮게 두어, 전체적으로는 편안한 느낌을 준다.

 

ㄷ 자모양의 안채도 대청을 동편으로 몰았다. 양편의 날개체도 특이하다.
 
안마당에 기단을 쌓고 장독대를 꾸몄다. 이 또한 이 집의 여유로움이다.
 
뒤주방 안채의 모서리에 마련된 쌀 뒤주 방. 이런 형태는 볼 수가 없었다.

 

집안의 규모를 알 수 있는 중문채와 사당

 

우암 선생의 종가였다고 해서인가, 이 고가의 꾸밈이 남다르게 느껴진다. 이 집의 특징은 어디 한군데 모난 곳이 없다는 것이다. 안채의 앞에는 - 자형의 중문채가 자리를 하고 있어, 안채와 중문채를 합하면 튼 ㅁ 자 형으로 꾸몄다. 중문채는 광채로 꾸몄는데, 중문을 서쪽 끝에 놓고, 일렬로 광과 헛간을 구성하고 있다.

 

안채와 사랑채의 사이 뒤편으로는 네 칸 사당이 자리하고 있다. 사당은 모두 앞으로 툇마루를 내고 양편의 두 칸은 까치구멍을 낸 막힌 벽으로 되어 있다. 중앙에 두 칸은 창호로 보아 마루방으로 꾸민 듯하다. 양편 두 칸은 아마 기물을 넣어두는 곳이고, 가운데 두 칸이 재실로 사용했음을 알 수 있다.

 

안채와 사랑채의 뒤편에는 네 칸 사당을 두었다.

 

처마가 아름다운 집, 안채 모서리에 쌀되주 방을 드린 집, 안마당에 장독과 우물이 있는 집. 괴산 청천리 고가는 사대부가의 전형적인 형태이다. 집안을 한 바퀴 돌아보니, 과거 이 집안에 살던 사람들이 어떠했는가를 가늠할 수 있다. 세월이 지나면 이렇게 대단한 가문도 사라지는 것일까? 지역에서 나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을 청천리 고가를 보면서, 영원한 권력은 존재하지 않음을 깨닫는다.

  1. 캡틴67 2021.01.30 14:5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공연시작 5분 전에 갑자기 비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공연장에 모여있던 사람들은 주변 비를 피할 만한 곳으로 달려간다. 그래도 사람들은 공연장을 떠나지 않았다. 우비를 한 장 씩 받아든 사람들은, 다시 젖은 공연장으로 모여들었다. 아마도 공연장에 덩그렇게 놓인 채 비를 맞고 있는 뒤주가 마음에 걸리기라도 했던 모양이다.

 

좁디좁은 뒤주 안에 갇힌 사도세자의 몸부림은 사람들의 한숨을 자아내게 만든다. 그 좁은 통 속에서 몸조차 한 번 제대로 펴지 못한 채, 벽을 긁어대는 모습이 유리로 된 벽을 통해 그대로 사람들에게 보인다. 객석에 있는 사람들 중에는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보이기도 한다. 아마도 200여 년 전 뒤주 속에 갇혀 숨을 거둔 사도세자도 저리 고통스러웠을 것이다.

 

행위예술가 김석환과 부토무용가 서승아가 마련한 '사도세자의 환생'. 수원화성국제연극제의 일환으로 열리는 마당극의 대미를 장식하는 퍼포먼스 공연이다

 

 부토춤의 일인자인 서승아가 뒤주 안에 들어가 사도세자의 고통을 몸짓으로 보여주고 있다

 

사도세자의 몸부림을 그대로 형상화한 부토무용

 

사람들에게 약간은 생소하기도 한 ‘부토[舞踏]’란 1960년대에 시작된 일본 현대무용의 하나이다. 부토무용에서는 배우의 몸과 표현이 분리되지 않는다. 평론가 심정민은 「부토는 ‘일어나기 위해서 필사적으로 몸부림치는 시체다’라는 히지카타의 말이 대변하듯. 뒤틀리고 오그라들고 깡마르고 약하고 병들고 늙은, 그러므로 아름답기는커녕 건강해 보이지도 않는 몸을 표현한다.」고 했다.

 

한국 최초의 부토무용가이자 부토극단 천공요람의 대표인 서승아(여, 48세)와 서울국제행위예술제 운영위원인 김석환(남, 54세)이 수원화성국제연극제의 마당극 부분의 대미를 장식하는 퍼포먼스인 ‘사도세자의 환생’을 마련했다.

 

행위예술가 김석환은 커다란 비닐자루 안에 들어가 연희를 한다. 그 옆에 뒤주가 보인다

 

 비가 쏟아진 뒤에 관객들은 우의를 입고 관람을 하고 있다

 

김석환과 서승아는 때로는 둘이 되고, 때로는 하나가 된다. 두 사람은 영혼과 영혼이 만나 사도세자의 환생을 돕는다. 연꽃 한 송이는 사도세자의 환생을 상징한다. 그리고 향로에서 피어오르는 향의 연기 속에서 사도세자는 다시 살아나 걸어 나온다. 200년 전에 뒤주에서 처참한 생을 마감한 사도세자의 영혼을 불러내어, 그 고통을 잠시나마 잊게 하자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공연이다.

 

오히려 관객들까지 고통스러워

 

40분 간의 공연을 보면서 관객들은 스스로가 뒤주 속에 갇힌 사도세자가 되었다. 그리고 환생을 한 사도세자를 공연마당에서 만나게 되면서 다시 깊은 고통 속에 빠져든다. 부토무용, 그것은 춤이 아니라 인간의 육신을 이용한 대단한 몸짓이었다. 그야말로 ‘일어나기 위해 몸부림치는 시체’라는 표현이 적합할 듯하다.

 

행위예술가 김석환이 뒤주 속의 사도세자를 불러내는 의식을 거행하고 있다

 

뒤주 안에서 고통스럽게 생을 마감한 사도세자가 뒤주를 나왔다. 환생을 의미한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에 쏟아진 비로 공연장은 온통 물바다였다

 

환생을 한 사도세자의 몸은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뒤주 안에서 움츠려진 채로 생을 마감했으니, 뒤주 밖으로 나왔다고 해서 펄펄 날수는 없었을 것. 오히려 그런 서승아의 부토무용이 사도세자의 환생을 표현하는 데는 제격이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서승아의 몸짓은 관객들과 하나가 되었다. 그녀의 몸짓을 보는 것만으로도 사도세자의 고통을 함께 느꼈기 때문이다.

 

부토무용의 대가 서승아에게 빙의 된 사도세자의 고통

 

마당공연장의 바닥은 빗물에 젖어있다. 그러나 그 빗물 속에서도 서승아는 몸을 사리지 않았다. 오히려 그 빗물을 이용해 극을 더 윤택하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휠체어를 타고 있던 어르신에게 다가가, 공연장으로 끌고 들어오면서 그 분의 다리가 되어드렸다. 관람객조차 그대로 공연의 배우가 되는 순간이다.

 

휠체어를 타고 있던 할머니를 모시고 나온 서승아. 행위예술에는 관객들도 곧잘 배우가 된다

 

 부토무용의 일인자라는 서승아가 사도세자의 고통을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렇게 장안공원에 되살아난 사도세자는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졌다. 그리고는 뒤편에 있는 노대 형상물 꼭대기에서 날개를 달고 훨훨 날고 있었다. 그런 구조물까지도 이들에게는 훌륭한 무대장치가 된 것이다. 이런 모든 돌발적인 행동은 각본에 있던 것이 아니라, 즉흥적인 생각에서 일어난다는 것이다.

 

행위예술을 마친 부토무용가 서승아. 온 몸으로 표현을 한 사도세자의 아픔으로 인해 그녀의 무릎에서는 피가 흐르고 있었다. 블록이 깔린 마당공연장에서 뒹굴다 보니 생긴 상처였다. 그 상처에서 흐르는 피가 옷 밖으로 벌겋게 배어나왔지만, 그녀의 몸짓은 오히려 강해지고 있었다. 그녀의 일그러진 몸에서 자유를 찾은 사도세자는 그렇게 훨훨 날아가 버렸다.

 

공연장 뒤편에 설치된 노대의 모조형상물 위에서 서승아는 날개를 얻었다. 200년만에 환생한 사도세자는 그렇게 자유를 얻었다.

  1. 너돌양 2012.09.02 20:51 신고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사도세자 영혼이 이번 연극으로 편안해졌음 하는 바람입니다. 남은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2. 윤뽀 2012.09.02 21:16 신고

    이런 공연이 있었군요 ^^ 비가왔지만 많은 분들과 함께했군요

  3. 행복끼니 2012.09.02 21:20

    넘 멋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4. pennpenn 2012.09.02 21:42 신고

    배우도 참 힘들겠어요
    일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5. Zoom-in 2012.09.02 23:59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살짝 소름이 돋는 공연이네요.
    현장에서 보신 분들은 더한 감동이셨겠어요.^^

  6. 또웃음 2012.09.03 11:58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사도세자의 고통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멋진 공연, 보고 갑니다.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