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은 우리나라의 명창들이 태어난 곳으로도 유명하다. ‘전무후무한 대명창’이란 칭호를 듣던 이동백 명창이 종천면 도만리 출신이며, ‘한국 판소리는 김문에서 되다시피 했다고 극찬을 한 김성옥 - 김정근 - 김창룡, 김창진으로 이어지는 김문의 소리가문이 장항 빗금내에서 살았다. 이렇듯 우리문화의 보고로 불리는 서천은 마량리 동백숲으로 인해 더욱 유명하다.



 

서천군 서면 마량리는 유명한 동백나무 숲이 있어,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서천 팔경 중의 한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마량리 동백나무 숲은 천연기념물 제169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수령 5백 여 년이 지난 동백나무 80주 정도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마량리 동백 숲은 3월 하순부터 5월 초순까지 푸른 잎 사이에 수줍은 듯 피어있는 붉은 동백꽃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동백은 그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춘백, 추백, 동백 등으로 구분을 한다. 열매는 삭과로 가을에 구형으로 익으며 3갈래로 벌어지는데, 그 속에는 진한 갈색의 씨가 들어 있다. 아직은 파랗거나 붉어지는 열매가 달려있다.

절경에 자리한 동백 숲

 


시원한 서해바대를 바라다보면 앞으로 고기를 잡는 어부들과 멀리 가물거리는 수평선에 떠 있는 무수한 고깃배들을 볼 수가 있다. 조금 가파르기는 해도 계단을 오르면 키가 큰 소나무 숲을 지나 동백 숲이 보인다. 동백 숲을 지나면 그 중간에 당집이 있다. 마량리는 지리적인 특성으로 인해 일출과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동백나무 숲 안에는 풍어제를 지내는 사당이 자리하고 있고, 그 앞으로는 서해안의 경치를 조망할 수 있는 ‘동백정’이 자리하고 있으나, 현재 동백정은 보수공사 중이다. 이 동백나무 숲은 이곳에서 500m 쯤 떨어진 마을의 바람을 막아주기 위한 방풍림으로 조성을 하였다고 하지만, 그러한 전해지는 이야기는 별로 신빙성이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일설에는 약 300여 년 전 이 지방에 부임한 고을 수령이 꿈을 꾸었는데, 바다 위에 떠 있는 꽃다발을 보았다는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 바닷가에 가보니 정말 꽃이 있어서 가져와 심었는데, 그 때 심은 꽃이 현재 동백나무 숲이 되었다고도 한다. 사람들은 해마다 음력 정월에 이곳에 모여 풍어제를 올리며, 고기잡이를 나간 어선들이 재앙이 없기를 빌고는 한다.


휘귀한 보호 숲 마량리 동백나무 숲


동백나무는 차나무과에 속하는 나무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일본과 중국, 대만 등의 따뜻한 지방에 분포한다. 마량리 동백나무 숲은 서해가 내려다보이는 낮은 언덕에 자리하고 있다. 동백은 우리나라에서는 남쪽 해안이나 섬에서 자란다. 마량리는 동백나무가 자랄 수 있는 북쪽 한계선상에 자리하고 있어, 식물분포학적 가치가 높다. 이곳의 동백나무들은 강한 바람을 받아 키가 작은 편이며, 3∼5m에 이르는 나무는 땅에서부터 줄기가 2∼3개로 갈라지면서 곁가지가 발달하여 나무의 모습이 둥근 모양을 하고 있다.


아름다운 꽃을 피우기 위해 철을 기다리고 있는 마량리 동백나무 숲. 정월에 시끌벅적하니 치러지는 풍어제와 함께 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저 멀리 나가있는 수많은 고깃배들이 만장을 느린 모습들을 그려보면서.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군 삼인리에 소재한 선운사. 선운사 대웅전 뒤편을 보면 빼곡히 들어찬 숲이 있다. 언제 심었는지는 정확히 알 수가 없으나, 일설에는 신불로부터 선운사를 보호하기 위해 심었다는 ‘동백나무숲’이다. 이 숲은 현재 천연기념물 제184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5월 1일 찾아간 선운사 동백나무 숲. 약 2천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집단으로 들어차 있는 곳이다.

동백나무는 차나뭇과의 상록활엽목이다. 나무의 높이는 5~8m 정도로 자라며, 잎은 어긋나고 긴 타원형으로 단단한 편이다. 선운사 동백 숲의 동백나무는 4월에 꽃이 피는 춘백이다. 동백은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추백(秋栢), 동백(冬栢), 춘백(春栢)으로 구분을 한다. 붉은 꽃이 피는 선운사 동백나무 숲. 마침 일요일이라 많은 사람들이 동백 숲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 분주하다.


산불로부터 선운사를 지키는 보호림

선운사 동백 숲은 산불로부터 선운사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심어졌다고 한다. 아마도 1597년인 정유재란 때 선운사가 거의 소실이 되었다고 하는 것으로 보아, 그 때쯤에 이 동백나무 숲이 조성이 된 것은 아닌가 생각한다.

동백나무들은 아름다운 붉은 색 꽃을 가득 피웠다. 꽃들이 떨어져 여기저기 나무아래 흩어져 있다. 천 여 그루의 동백나무들이 꽃을 피우고 있는 것이 장관이다. 그 아름다운 모습에 빠져 길을 떠날 수가 없다. 많은 천연기념물들을 보았지만, 이렇게 넓은 지역에 퍼져있는 동백나무 숲은 충남 보령시 외연도의 동백나무 숲 등에



이런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는 동백꽃이기에 그 꽃말이 ‘자랑’과 ‘겸손한 마음’은 아닌지. 화려함을 자랑할 수 있는 데도 불구하고 겸손한 마음을 갖고 있다는 것이, 이 동백 숲을 바라보면서 우리가 배워야 할 이치가 아닌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

 

 

  1. Shain 2011.05.02 10:22 신고

    예..전에 아주 예전에... 선운사 동백꽃 떨어질 때 쯤 한번 밟으러(?) 갔더랬죠...
    절에도 조금 반했지만.. 역시 저는 나무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아름다운 꽃길이었습니다 ^^

  2. 엣지맘 2011.05.02 11:31

    정말 아름답네요.. 지금이라도 당장 달려가고 싶군요 ㅎㅎ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02 11:59

    꽃말이 반대말을 같이 가지고 있다니 선문답같습니다..^^
    그러고보니 절 앞에 심기 딱 좋은 나무인 듯 합니다.

  4. meryamun 2011.05.02 12:28

    동백은 화려하지만 기품으로 절제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꽃 같아요..
    잎조차 무게를 잡고 있는듯..흔들리지 않는 지조를 나타내는 것 같고요^^

  5. 아라한 GO 2011.05.02 13:38 신고

    동백은 정말 화려함을 감추면서도 아름다움을 한껏 표현하는것 같네요...
    요즘 황사가 심한데 탐방 하시면서 늘 건강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6. 더공 2011.05.02 18:07 신고

    그러고 보니 선운사 가본지도 몇년 되었네요.
    선운사, 선운산.. 정말 기억에 오래오래 남아 있는 곳입니다. ^^

  7. mami5 2011.05.02 21:28 신고

    선운사 동백이 유명하군요..^^
    선운사를 지키는 동백이라 더 귀해보입니다..^^
    온누리님 오월도 좋은 일 가득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