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사직로에 소재한 경복궁은 조선 왕조 제일의 법궁이다. 경복궁은 왕도인 한양을 상징하는 계획된 궁으로, 북으로는 북악산을 기대어 자리를 잡고 있다. 경복궁의 정문인 광화문 앞으로는 넓은 육조거리(현재의 세종로)가 펼쳐져 있었다.

 

경복궁은 1395년 태조 이성계가 창건하였으며 1592년 임진왜란 때 소실이 된 것을, 고종 때인 1867년 중건을 하였다. 흥선대원군이 주도한 경복궁의 중건은 전국에서 수많은 인력이 동원되었으며, 그들을 위로하기 위해 남사당패 등 많은 유랑집단이 노역장에서 마당놀이를 펼친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경복궁은 500여 동의 건물들이 미로같이 빼곡히 들어선 웅장한 모습이었다.

 

 

 

경복궁 안의 휴식처 향원정

 

보물 제1761호인 경복궁 향원정은, 1873년 고종이 건청궁을 지으면서 그 앞에 연못을 판 후, 연못 가운데에 섬을 만들고 지은 2층의 정자이다. 연못 가운데 인공섬에 있는 향원정으로 가는 길은, 나무로 만들어진 ‘취향교’라는 구름다리가 있었다.

 

향원정은 왕과 그 가족들이 휴식을 취하는 공간이다. 향원정은 경복궁 후원 가운데서도 가장 아름다운 형태로 축조가 되었으며, 육각형의 초석과 육각형 평면 육모지붕 등 육각형의 공간으로 구성하였다. 향원정은 조선조 말의 건축물 중에서도 가장 섬세하고 미려하게 다듬은 모든 구성요소들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비례감이 뛰어난 정자이다.

 

 

 

 

원정은 경복궁 북쪽 후원에 있는 향원지 내의 가운데 섬 위에 건립된 정자로, 향원지의 ‘향원’은 ‘향기가 멀리 간다’는 뜻이다. 향원지가 있던 곳에는 원래 세조 2년인 1456년에 ‘취로정(翠露亭)’이란 정자를 짓고 연꽃을 심었다는 기록이「세조실록」에 보인다. 향원은 북송 때의 학자인 주돈이(1017∼1073)가 지은 '애련설(愛蓮說)'에서 따온 말이다.

 

질병통을 얹어 치장한 지붕이 압권

 

향원정의 평면은 정육각형으로 아래와 위층이 똑같은 크기이다. 정자는 장대석으로 마무리한 낮은 기단 위에 육각형으로 된 초석을 놓고, 그 위에 일층과 이층을 관통하는 육모기둥을 세웠다. 공포는 이층 기둥 위에 짜여 지는데, 기둥 윗몸을 창방으로 결구하였다.

 

 

 

 

일층 평면은 바닥 주위로 평난간을 두른 툇마루를 두었고, 이층 바닥 주위로는 계자난간을 두른 툇마루를 두었다. 천장은 우물천장이며 사방둘레의 모든 칸에는 완자살창틀을 달았다. 겹처마로 마련한 처마와 육모지붕, 그리고 중앙의 추녀마루들이 모이는 중심점에 절병통을 얹어 치장을 한 것은 가히 압권이다.

 

향원지는 4,605㎡의 넓이의 방형인데, 원지의 수원은 북쪽 언덕 밑에 솟아나는 '열상진원(洌上眞源)'이라는 샘물이다. 이 물을 건너 향원정에 들어가는 다리인 '취향교'는 본래 목교로, 1873년에 향원정의 북쪽에 건청궁 방향으로 설치되었다. 건청궁에서 향원정으로 들어가도록 북쪽에 있었던 다리인데, 6·25전쟁 당시 없어진 것을 1953년에 남쪽에 다리를 놓아서 현재에 이른다. 본래의 취향교는 조선시대 원지에 놓인 목교로는 가장 긴 폭 165cm, 길이 32m 정도였다.

 

 

 

고종은 아버지 흥선대원군의 간섭에서 벗어나 친정체제를 구축하면서, 정치적 자립의 일환으로 건청궁을 지었다. 그리고 건청궁의 앞에 연못을 파고, 가운데 섬을 만들어 세운 2층 의 정자이다. 향원정은 고종 4년인 1867년부터 고종 10년인 1873년사이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복궁 안에 가장 아름다운 정자 중 하나라는 향원정. 다리를 건너면 남쪽에는 함화당과 집경당이 위치해 있다.

  1. Yujin Hwang 2012.06.20 16:01 신고

    향원정을 직접보기도 했고 사진도 많이 보았지만
    지붕위에 얹은 절병통이라는 것을
    자세히 알게 된건 처음입니다^^

  2. 워크뷰 2012.06.21 05:0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