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 상천면 위천리에 소재한 가섭암지. 지금은 보물 제530호 가섭암지 마애삼존입상만 남아있는 이 곳 금원산 지재미골 입구에 서 있는 커다란 바위를 볼 수 있다. 단일 바위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다는 이 바위는 ‘문바위(=門岩)’이라고 부른다. 아마도 예전에는 이 바위가 가섭암의 일주문 역할을 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문바위의 앞으로는 맑은 계곡물이 흐르고 있으며, 지금은 바위 앞으로 등산로가 나 있다. 이 바위는 가섭암, 금달암, 두문암, 기도암, 지우암 등 여러 가지 명칭으로 불렸다고 한다. 그 중 가장 신비한 이름은 ‘용의 여의주’라는 명칭으로 불렸다는 것이다. 주변에는 가섬암지를 비롯한 많은 절터가 있다고 하는 것으로 보아, 옛날부터 이 문바위를 사람들이 신성시했음을 알 수 있다.



불사이군(不事二君)의 충절을 기려

바위의 앞면에는 불사이군의 충절을 지킨, 고려 말의 사람 이원달의 순절동이란 글자를 네모나게 바위를 판 후 음각을 해놓았다. 이원달은 합천사람으로 호는 ‘달암(達岩)’이며 병조참판을 지낸 분이다. 아마도 이 달암 선생을 기리기 위해 새겨 놓은 듯한데, 언제 누구에 의해서 새겨진 것인지는 확실치가 않다.

이 문바위는 보는 방향에 따라서 그 모습이 각기 다르다. 커다란 돌고래 같기도 한 이 문바위는 길가에서 보면 그 면이 부드럽게 보이지만, 뒷면으로 돌아가면 칼로 자른 듯하다. 이렇게 보는 방향에 따라 달라지는 바위의 형태가 예사롭지가 않다. 아마도 예전 이곳을 지나 가섭암으로 오르던 사람들은, 이 문바위부터 머리를 숙였을 듯하다.



쐐기돌이 받치고 있는 거대한 바위

문바위 밑으로 들어가 본다. 지금은 돌로 받침 담을 쌓아 놓았다. 그러나 그 담이 처음부터 있었던 것은 아닌 듯하다. 몇 개의 쐐기돌이 이 커대한 바위를 받치고 있다. 그 쐐기바위들은 그리 크지가 않다. 그런데도 그 오랜 시간을 이 바위를 받치고 있었다는 것이 정말로 놀랍기만 하다.



바위의 끝으로는 쐐기 돌 옆으로 사람이 지나갈 만한 공간이 보인다. 아마도 이 공간이 일주문의 통로가 아니었을까? 지금도 누가 다닌 길의 흔적이 있다. 이곳을 지나 가섭암으로 들어선 후, 마애불까지 통했을 것이다. 주변 경치를 돌아보면서 옛 가섭암을 그려본다. 그리 크지 않은 가섭암의 모습이 떠오른다. 문바위와 하나가되어 자리를 했을 가섭암. 그리고 그 뒤편 바위 안에 새겨진 마애삼존입상.



가섭암은 사라지고 없지만 마애불과 문바위가 자리하고 있어, 가섭암이 그 가운에 있지나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해본다. 자연의 바위하나가 이렇게 클 수 있다는 것도 놀라운데, 누군가 그 위에 올라가 작은 돌탑을 쌓아놓았다. 어떻게 저 위로 올랐을까? 문바위의 궁금증은 점점 쌓여만 가는데, 빗줄기가 차츰 굵어진다. 다음에 이곳에 들릴 때는 더 많은 것을 알아볼 수 있기를 고대하며, 문바위를 뒤로한다.

  1. 꼴찌PD 2011.07.11 13:03 신고

    사진에 담겨있는 초록이 마음을 맑게 합니다. 좋은 사진과 글 잘보고 갑니다

  2. 신기한별 2011.07.11 13:13 신고

    바위가 참 독특해요. 잘 보고 갑니다~

  3. 심평원 2011.07.11 14:19

    앗... 온누리님이 말씀하기전에 딱! 돌고래라고 생각했었어요~
    크고 멋있는 바위인 것 같네요~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7.11 14:27

    별로안크다생각했는데 옆면을 보니 크네요.
    웅장.
    저바위를 어떻게 바치고있는건지신기합니다.

  5. 모르겐 2011.07.11 14:45 신고

    아래에서 두 번째 사진 속 가운데 돌은 그 모양이 마치 두꺼비를 연상케 하네요.

  6. 클라우드 2011.07.11 14:51

    바위가 커서일까요..?
    마치 살아있는 듯 함이...
    비가 많이오고 있어요.
    빗길 안전에 유의 하세요.^^

  7. 칼리오페+ 2011.07.11 15:11

    와..바위 정말 웅장하네요!!
    뒷면이 반듯한것도 매우 신기해요^^

  8. pennpenn 2011.07.11 16:16 신고

    이름은 문바위인데 문의 모습은 아니로군요~
    크기는 울장합니다
    월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9. 비바리 2011.07.11 19:32 신고

    정말 어떻게 저 위로 올라가 돌탑을 쌓았을까요?
    저것을 발견한 온누리님께서도 위대하십니다.

  10. 온누리49 2011.07.11 20:52 신고

    고맙습니다
    이제 돌아와 잠시 쉬고 있습니다
    찾아뵐께요^^

  11. 소춘풍 2011.07.12 00:03 신고

    안으로 안으로~
    담아오신 온누리님 덕분에 ^^

  12. Cheap Jordan Shoes 2011.09.17 15:48

    아직 아바타도 못봤는데.. 꼭 보고싶지만 뉴욕엔 언제쯤 개봉할지.. ㅠ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