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4일. 아침부터 비가 내린다. 장맛비라고 하더니 며칠 동안 참 사람을 움직일 수 없도록 뿌려댄다. 일기예보에서는 남부지방에 꽤 많은 비가 내릴 것이란 예보다. 한참을 망설이다가 진주에 볼일을 보아야하니, 후줄근하지만 길을 나서기로 마음을 먹었다. 출발은 했지만 이 빗길에 어찌해야 할지.

몇 곳을 들려 당동 당산을 찾아보기로 마음을 먹는다. 거창 가조면 소재지에서 가북면 방향 지방도 1099호 선을 타고 가다보면, 우측으로 사병리 당동마을이 나온다, 이리저리 찾아보았지만 당산은 쉽게 눈에 띄지 않는다. 아마도 외부인에게 그 속내를 보여주기 싫은가보다. 몇 분에게 길을 물어 겨우 마을 뒤편에 자리한 당산을 찾았다.



당산은 우리민족의 정신적인 거처

‘당산(堂山)’은 지역마다 부르는 명칭이 다르다. 경기도와 충청도 지방에서는 산신당· 산제당 혹은 서낭당이라고 부른다. 영남과 호남 지방에서는 주로 당산이라고 한다. 당산은 돌탑이나 신목, 혹은 조그마한 집을 지어서 신표로 삼는다. 집을 지었을 때는 그 안에 당신(堂神)을 상징하는 신표를 놓거나, ‘성황지신’이란 위패를 모셔 놓는다.

당산은 내륙지방과 해안지방의 부르는 명칭 또한 다르다. 내륙에서는 신당, 당집, 당산 등으로 부르지만, 해안이나 도서지방에서는 대개 ‘용신당’이라고 부른다. 이 당산에서는 매년 정월 초나 보름, 혹은 음력 10월 중에 길일을 택해 마을 주민들이 정성을 드린다. 당산제를 지낼 때는 집집마다 추렴을 하여 제물을 마련하는데, 이런 이유는 마을 사람 모두가 똑 같이 복을 받게 하기 위함이다.



당산제는 우리 민족의 정신적인 지주였다. 일제치하에서 문화말살정책을 편 것도, 그 한편에는 당산이 갖는 공동체의 정신을 말살하기 위함이었다. 사람들은 이 당산에 모여 정성을 드리고 음식을 나누면서, 서로의 끈끈한 정을 이어갔던 것이다. 마을의 안녕과 풍농과 풍어, 그리고 다산을 기원하던 곳인 당산. 그 당산에서 이루어지는 기원은 우리의 정신적인 지주였고, 당산은 우리의 마음의 거처이기도 했다.

당동마을 당산을 찾아가다

비는 잠시 멈춘 듯하다. 그러나 논둑길에 자란 풀들이 다리를 휘감는다. 빗물에 젖은 풀들을 헤치고 걷노라니 바짓가랑이가 축축이 젖어온다. 돌담을 쌓은 안에 작은 집 한 칸이 바로 당동마을 당집이다. 옆에는 소나무 두 그루가 나란히 서 있다. 아마도 할아버지 할머니 당산이라도 되는 듯.

당동마을 당산제는 삼국시대부터 전해졌다고 한다. 그 숱한 세월을 당동마을 사람들의 정신적인 지주로 자리를 잡아 온 것이다. 이 당산은 철종 9년인 1858년과 고종 15년인 1878년에 부분적인 중수가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1991년에 대대적으로 보수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역사적인 사실은 1858년에 기록한 상량문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당동마을의 당산제는 정월 초하루에 마을 원로회의에서 제관을 정한다고 한다. 보름이 되면 마을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에 위치하고 있는 문수산, 금귀봉, 박유산, 장군봉의 산신께 제를 지내고 난 후 마을에 있는 당집에서 제를 올린다. 당동 당산은 경남 민속자료 제21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당산을 만나 마음을 내려놓다.

멈추었던 빗방울이 다시 떨어진다. 당집 앞에서 머리를 조아리고 문을 열어본다, 한 칸 남짓 돌과 흙으로 지어진 당집 주변에는 금줄이 여러 겹 쳐져있다. 이 당동 당산제에서는 닭피를 뿌린다고 한다. 당집 안에는 간소하다. 벽에 걸린 선반에는 ‘당사중수기’와 위패가 모셔져 있다.



밑에는 촛불과 향을 피웠던 그릇들이 있다. 당집을 한 바퀴 돌아본다. 마을 주민들만 아니라 아마도 무속인들도 이곳에 와서 정성을 드린 것인지. 소나무 가지와 금줄에 오색천에 걸려있다. 당집을 찬찬히 돌아본 후 머리를 조아린다. 마음 한 자락 이곳에 내려놓고 가고 싶다. 삼국시대부터 전해졌다는 당동마을 당산이다. 그 안에 마음 하나두고 빗길을 돌아선다.

  1. CAROL 2011.06.25 07:26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장마가 시작 되엇다구요?

    장마에 피해 없길 바라며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옥이(김진옥) 2011.06.25 07:42 신고

    삼국시대부터요??
    엄청 오래되었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귀여운걸 2011.06.25 08:02 신고

    우와.. 역사가 정말 깊은 당동마을 당산이군요..
    온누리님 덕분에 구경 잘하고 갑니다^^

  4. 워크뷰 2011.06.25 09:37 신고

    일본의 우리 문화말살정책의 하나를 알게 됩니다
    당산 다시 알고 갑니다^^

  5. †마법루시퍼† 2011.06.25 09:41 신고

    비오는 날 선배님 어디를 가신다고 그러십니까? 지리산 부디 안전한 탐사를 바라옵니다.

  6. 그린레이크 2011.06.25 09:45

    예전 전설의 고향에 빠지지않고 등장했던 당산 나무~~
    문득 생각이 나네요~~
    지리산 가신 다는말에 걱정이 앞섭니다~~
    조심해서 잘 다녀 오셔요~~
    비가 많이 온다 싶으면 담으로 미루 시는것도 한 방법라는거 잊지마셔요~~~

  7. 영심이~* 2011.06.25 09:49 신고

    오늘도 편안하게 앉아서 글과 사진을 보고 있네요...

    태풍이 올라온다던데.. 조심하셨음 좋겠습니다..

  8. ♣에버그린♣ 2011.06.25 10:02 신고

    돌아가신 할머님 시고에 이거이있었죠~
    어린마음에 이옷을 지나가려면 눈 꼭감고 마구뛰었던 생각이 나네요~

  9. landbank 2011.06.25 10:05 신고

    아 삼국시대부터 전해내려온 전통이라니 절로 고개가 숙여집니다
    우리문화유산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네요

  10. 하늘엔별 2011.06.25 10:26 신고

    당산도 지역마다 모양이 다르던데, 요긴 또 나름대로 특색이 있군요. ^^

  11. pennpenn 2011.06.25 10:31 신고

    이런 당집은 약간 으스스하지요~
    날씨가 얄궂네요. 토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12. ★입질의추억★ 2011.06.25 11:30 신고

    덕분에 사진 잘 살펴보고 갑니다~
    즐건 주말 보내세요 온누리님~!^^

  13. 모피우스 2011.06.25 12:01 신고

    당산을 만나 마음을 내려 놓는다... 캬... 정말로 아름다운 말씀이십니다.

    온누리님 블로그에 놀러올 때마다 설레입니다. 마치 역사와 문화를 공부하는 것 같이...

    행복한 주말되세요

  14. may 2011.06.25 12:22

    온누리님의 문화재에 대한 사랑을 다시 한번 느낍니다
    당산에 대한 공부도 하고 갑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15. 북경A4 2011.06.25 12:40 신고

    정말 오래된 곳이네요...
    밤에 혼자 있으면 좀 무서울 것 같아요..^^
    요즘 일에 찌들려 있는 것 같아서... 저런 곳 있으면 찾아가서 마음을 좀 풀어놓고 싶네요..~

  16. 라오니스 2011.06.25 18:35

    오며가며.. 당산을 몇 번 봤지만..
    이곳은.. 그 원형이 잘 보전되어 있군요..
    이렇게 우리네 생활속에서 함께한 문화유산들이
    영원히 잘 보전되길 바랍니다.

  17. 파리아줌마 2011.06.25 22:56

    당산 마을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