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군 북상면 갈계리에는 양편으로 내가 싸고 흐르는 숲이 있다. 이 숲을 ‘갈계숲’이라고 하는데, 원래의 이름은 은사의 정원을 이르는 ‘임정(林亭)’이라고 한다. 거창의 절경 중 제3경에 해당하는 갈계숲은 수고 22m 정도의 2~3백년이 된 소나무와 물오리나무, 느티나무 등이 숲을 이루고 있는 곳이다.

거창군의 천연보호림 제2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이 숲은, 덕유산에서 발원한 갈천이 동서로 나뉘어져 흐르고 있어 마치 섬과도 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조선조 명종 때 유현 석천 임득번과 그의 아들 효간공 갈천 임헌 등 삼형제와 문인들이 이 숲에 들어와 시를 짓고 노닐던 곳이라고 한다.



‘가선숲’안에 ‘가선정’이라니

이 숲 안에는 갈천 임헌의 호를 따서 지은 가선정이 있어 ‘가선림’이라고도 부르며, 청학교를 놓은 뒤에는 ‘청학림’이라고도 부른다. 또한 마을 이름을 따서 ‘치내숲’이라고도 부르는데, 현재는 갈계숲으로 통칭하고 있다.

다리를 건너 숲 안으로 들어가면 몇 채의 전각이 보인다. 그 중 가장 고풍스런 전각이 바로 가선정이다. 가선정은 정면 두 칸, 측면 두 칸의 팔작지붕 중층 누각으로 지어졌다. 갈천 임훈 선생은 조선 중기의 문신이며 효자로 이름이 높았다. 이 갈계숲은 갈천 임훈 선생이 태어나 자라고 묻힌 곳이기도 하다.




고풍스런 가선정이 언제 지어졌는가는 확실치가 않다. 주변에는 조선 명종 때 육현신의 한 사람으로, 광주목사를 지낸 갈천 임훈이 후학 양성을 위하여 그의 아우 임운과 함께 1573년에 건립한 갈천서당이 있다. 이런 점으로 볼 때 가선정도 그 당시나 1878년 후손들이 각천서당을 중건할 때 짓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누각에 오르니 절경이로다

가선정 위로 올라본다. 여기저기 글을 적은 게판들이 걸려있다. 그리고 천정에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바둑을 두는 신선들과 한 편에는 다구 등이 보이다. 학도 몇 마리 한쪽 구석을 차지하고 있다. 아마도 이 갈계숲의 가선정이 이들에게는 바로 신선의 세계였으리라는 생각이다.




중층으로 된 가선정은 자연석 주초에 치목을 하지 않은 목재를 사용해 기둥을 삼았다. 자연의 형태를 무너트리지 않겠다는 생각이었을 것이다. 아마도 이런 마음들이 있어, 이렇게 무성한 갈계숲이 남아있을 것이다. 나무계단을 밟고 누각위로 오르면, 난간을 사방에 두른 누마루 끝편으로 활주가 걸려있다.

누가 이런 곳에서 살고 싶지 않겠는가? 갈천 선생 당시나 지금이나 자연을 좋아하고 그것을 누릴 줄 아는 사람이라면, 이 가선정이나 갈계숲보다 적합한 곳은 없을 것이다. 심호흡을 해본다. 숲의 맑은 공기가 폐부 깊숙이 빨려드는 듯하다. 도심에서 답답한 가슴이 시원해진다. 아마도 이런 즐거움이 있어 이곳을 찾지 않았을까?


오늘 가선정 누마루에 털썩 주저앉아 옛 문인들의 정취를 느껴보고 싶다. 그리고 이 갈계숲에서 시간을 버려두고 싶다. 5월 20일의 늦은 오후, 길을 재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난 이곳에서 자리를 털 수가 없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4 09:58

    한 여름은 저기서 낮잠도 잘 거고요, 술도 한잔씩 했겠습니다! ^^

  2. 모과 2011.05.24 10:26

    미국으로 여행가신 시아버님과 함께 가면
    한문을 자세히 해석해 주실듯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아라한 GO 2011.05.24 12:52 신고

    더운여름...한적하니 거닐면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풀내음이 여기까지 전해지는듯 하옵나이다...

  4. Shain 2011.05.24 19:43 신고

    숲하고.. 가선정이 한폭의 그림처럼 아주 잘 어울리네요...
    저기 앉으면 숲의 일부가 된 것 같겠습니다...
    정말 남다른 풍경이네요

  5. 작은연가 2011.05.25 11:26

    *^^* 잘보고 갑니다~감사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