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국민토종축제인 ‘제11회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가, 2011년 4월 17일(일) 모악산 대원사 일원에서 열린다. 산사에서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함께 시절음식인 화전을 부치며 베풀어지는 이 축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청소년 축제로 자리를 잡고 있다. 화전축제에는 5만 여명이나 되는 관람객들이 참가를 하고 있기도 하다.

걸어 올라야 하는 축제장

길도 없어 주자창에서 30분 정도를 산길을 걸어 올라야 하는 화전축제. 그런데 사람들은 이 축제장을 왜 찾는 것일까? 그것은 바로 참가하는 사람 누구나가 이 축제장의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에는 축제장마다 식전행사로 행해지는 인사말이 없다. 그저 올라오는 대로 각자가 축제장의 주인공이 되어 즐기면 된다.



사람들은 이런 화전축제를 좋아한다. 도식적이지 않고 자유스럽다는 것이다. 굳이 인사를 할 사람들은 공연이 베풀어지는 중간에 잠시 인사를 한다. 그 인사라는 것도 거창하지가 않다. 축제를 마음껏 즐기고 가라는 인사가 모두이다.

글짓기, 그리기, 동영상 UCC, 사진촬영, 모바일 삼행시 등의 경연도 펼쳐진다. 전국에서 이 화전축제에 참가하는 학생들이 매년 3,000명이 넘는다. 축제장은 하루 종일 온통 시끌벅적하다. 그야말로 난장판이다. 한편에서는 화전을 부치고, 어른들은 산사에 오르느라 탄 목을, 시원한 막걸리 한 잔으로 풀어낸다.

경내에서는 하루 종일 청소년들의 각종 공연이 펼쳐진다. 온통 박수소리가 산사를 메운다. 그 와중에 아이들은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느라 골몰한다. 이제는 그런 광경을 스스럼없이 모두가 즐기고 있다.


축제를 준비하는데 지게질만 200회

축제를 준비하는 사람들은 한 달이나 되는 기간을 지게질을 한다. 축제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모두 져 날라야 하기 때문이다. 찻길이 없는 산사의 오르막길을 지게를 지고 오른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게 벌써 10년을 지게질을 해서 축제를 열었다. 한 해에 200회 이상의 지게를 져야 축제를 준비할 수가 있다. 이제는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에 참가하는 사람들은 스스럼없이 짐을 들어다 준다.

참가하는 사람들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축제. 이것이 바로 축제의 묘미이다. 누구나 다 이 축제장에서는 최고의 주인공이다. 그만큼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는 부담이 없다. 모든 것은 다 준비를 해놓고 있다. 그저 와서 즐기고 가면 된다. 그래서 매년 산사에서 펼쳐지는 축제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만 가고 있다.


젊음과 전통이 어우러지는 축제,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의 특징은 전통과 젊음이 넘친다는 것이다. 매년 더해가는 젊음의 열기는 이제는 전국적으로 그 어떤 축제도 따라올 수가 없다. 그렇기에 학생 댄싱 팀들은 이제는 모악산화전축제 무대에 서는 것을 큰 영광으로 알고 있다. 그만큼 공연을 하겠다고 지원하는 댄싱 팀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2011년 제11회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 이상직 제전위원장(이스타항공그룹 회장)은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축제로 자리를 잡은 모악산진달래화전축제는, 젊음이 넘치는 축제이다. 이 축제에 가면 관이 주도하지 않는 축제가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가를 볼 수가 있다. 순수 국민축제로 참가하는 사람들이 행사의 주축이 되는 이런 축제가, 정말로 바람직한 축제일 것이다’ 라고 한다.


올해는 또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무슨 재미난 이야기꺼리를 축제장에서 만날 수 있을까? 그런 것을 기대해도 좋은 축제이기 때문이다. 4월 17일, 수백 년 묵은 아름드리 산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모악산으로 가, 젊음의 열기에 취해보자.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5 15:19

    모악산에서 하는군요. 저도 가본적 있는 추억이 깃든 산인데. ㅎㅎ
    구독해 놓았으니 앞으로 종종 들릴께요.
    글 감사히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5 16:07

    얼핏 보이는 화전이 엄청 화사하네요...^^
    잘 지내시죠?..

    바뀐 스킨이 검은 바탕에 회색 글씨라 읽기 좀 괴롭습니다.

  3. 빠리불어 2011.04.05 16:13

    오누 온누리님~~~~~

    넘 반가워여~~~~~~~

    넘 오랫만에 글로 온누리님을 뵈니까 저 혼자 흥분해서
    말이 자꾸 늘어지고 있네여 ㅎㅎㅎㅎ

    건강하시져?

    늘 건강하시고 우리전통 문화를 늘 아껴주셔서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여 ^^*

  4. 신기한별 2011.04.05 19:02 신고

    진달래 화전이 먹고 싶군요. 잘 보고 갑니다~

  5. 황진이 2011.04.06 11:45

    아름다운산 모악산 이군요~
    진달래 화전이 먹고 싶네요.
    예쁘기도 하지요.올해도 멋진 벛꽃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온누리님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

  6. 익명 2011.04.06 15:34

    비밀댓글입니다

  7. mami5 2011.04.06 17:23 신고

    예전 보담 더 사람이 많아진 것 같으네요..^^
    아름다운 모악산 진달래로 더욱 화사할 것 같으네요..
    온누리님 잘 계시지요..^^

  8. 퐌다 2011.04.06 21:03 신고

    화전 위에 그려진 이쁜 데코레이션이 너무 이쁘네요~^^
    잘보고 갑니다~

  9. ?!별사탕 2011.04.11 13:14 신고

    지게질 200여회. 짠-하네요-
    사람 많은 곳은 딱 질색이지만 함께 만들고 즐기면 즐거울 것 같네요~
    일요일은 모든 일정이 풀이라 한산할 때 다녀와야겠어요.
    온누리님 즐거운 한 주 되세요.^^

  10. 심평원 2011.04.11 15:54

    요즘 딱 좋은 축제소개입니다. ^^
    꽃구경 가고 싶어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