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목천읍 동리 79-2에는 이동녕 선생의 생가지가 있다. 평생을 독립운동에 목숨을 바쳤던, 석오 이동녕 선생이 태어난 곳이다. 8월 29일은 국치 100년이 되는 날이다, 부끄러운 역사를 안고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이동녕 선생의 존재는 남다르다. 이곳 천안은 이동녕 선생 외에도 유관순 열사의 생가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동녕 선생은 이 자리에서 태어났다. 현재 이 집은 충남 기념물 제72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원래는 9칸 반의 안채와 사랑채가 있었으나, 현재의 건물은 많이 바뀌었다고 한다. 생가지 조성을 하면서 바꾼 것으로 보인다.


말끔하게 조성 된 이동녕 선생 생가지

이동녕 선생은 이병옥의 장남으로 1869년에 태어났다. 1904년 1차 한일협약이 체결이 되자, 상동청년회에 가입하여 애국계몽운동에 전념하였다.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이상설 등과 북간도로 망명하여 서전의숙을 설립하고, 1907년에 귀국하여 안창호, 김구 등과 함께 신민회를 조직하였다.

1910년에는 만주로 건너가 이시영, 이강영 등과 함께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였으며, 1919년 상해임시정부에서 국무총리, 국무위원 주석의 일을 함께 보았다. 1928년에는 한국독립당을 결성하여 이사장이 되고, 1935년에는 한국국민당 당수로 활약하였다. 1940년 중국 사천성에서 병을 얻어 사망하였으며, 그곳에 안장하였다가 1948년에 효창공원으로 이장하였다.



생가지 앞마당에는 선생의 앉아계신 모습이 있다. 생가지의 대문채와 안채(아래)

국지성 호우가 미친 듯 쏟아지고 난 뒤, 이동녕 선생의 생가지를 방문했다. 그렇게 쏟아지는 비는 요즈음 들어서도 처음인 듯하다. 마치 국치일의 아픔을 씻어내기라도 한 것일까? 그래도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또 다른 국치를 만들고 있는 윗분들 때문에 마음이 울적해 찾은 곳이다.

깨끗이 정리된 생가지 ‘옥의 티’가 즐비해

이동녕 선생이 태어난 생가지 주변은 정리가 잘 되어있다. 그 집 앞에 선생이 쏟아지는 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의자에 앉아 엷은 미소를 띠우고 계시다. 물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조성된 선생의 모습이다. 집을 배경으로 한 선생의 모습이, 찾는 이들에게 무엇인가를 이야기 하려는 듯하다.


원래 집의 모습은 ㄱ 자형의 안채에 사랑채가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집의 구조를 대충은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더욱 9칸 반이었다고 하면 그 집이 어떤 형태로 지어졌었는가는, 지역마다 갖고 있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대충 알 수가 있다.

현재 이동녕 선생의 생가는 앞으로 대문채인 광채가 - 자로 있고, 뒤편에 ㄇ 자형의 안채가 놓여있어 튼 ㅁ 자형으로 공간구성을 하였다. 현재 안채는 중앙에 세 칸 대청이 있고, 대청을 바라보고 좌측에는 부엌과 안방이 자리하고 있으며, 그 끝에 다락방인 듯한 반 칸 정도의 방을 드려 모두 4칸으로 구성을 하였다. 대청 좌측으로 보이는 곳도 네 칸으로 구성을 했으며, 대청에 달아낸 부분에는 사랑방을 드렸고, 부엌과 방, 그리고 개방된 마루방을 놓았다.


안방문은 도대체 저런 기발한 생각을 어떻게 한 것일까? 그리고 한편에 붙은 마루방은 또 무엇일까

이 집을 돌아보면서 씁쓸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생가지에 새롭게 집을 짓는다고 해도 가급적이면 예전집의 형태로 복원을 했어야만 했다. 안채와 사랑채가 있었다고 하면, 앞쪽으로는 사랑채가 있고, 그 뒤편에 ㄱ 자형의 안채가, 그리고 한편에는 광채가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재현된 집은 도대체 그 비슷한 형태조차 갖추고 있지가 않다.

생가지의 집에는 무슨 옥의 티가 있을까? 우선 안채의 좌측 끝에 있는 개방마루방이다. 이런 구조를 어떻게 생각해 낸 것일까? 개방마루방을 꾸미려면 마루를 높여 정자와 같이 앞뒤로 개방을 했어야만 했다. 이런 식의 마루방은 전국을 돌면서 한옥을 보았지만, 내 안목이 좁아 그런지 본 적이 없다. 만일 이것이 광을 들인 것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판자문을 달아야만 한다. 

뒷벽에 난 창문을 보면 이것은 방이라는 것이 확실해진다. 광일 경우 뒷벽도 막아야하고, 상단에는 까치구멍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또 하나는 사랑방과 안방의 문이다. 대개 안방의 문은 네 짝 짜리 미닫이문을 달아야 한다. 그런데 커다란 문 한 개와 작은 문 한 개를 만들어, 위로 올려 붙들어 매게 만들었다.



뒤편에 있는 우물을 들여다보고 그만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 정도였나?
역사적 인물의 흔적이 있는 고장에서, 이렇게 흉내만 내고 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뒤편으로 돌아갔더니 우물이 보인다. 맑은 물이 차 있을 것이란 생각으로 다가갔더니, 세상에 이럴 수가 있나. 우물 안에는 자갈만이 가득하다. 사람들이 찾아와 들여다보고는 하는 우물인데, 지하수라도 끌어다가 채웠으면 좋았을 것을. 역사의 한 인물이 살다가 간 흔적이 있는 집을, 이렇게 터무니없이 만들어 놓다니. 일제에 의해 수도 없이 조작이 된 우리의 역사다. 그런데 이것은 또 다른 조작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울화가 치민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 그리고 나라의 독립을 위해 평생을 몸 받쳐 온 선생의 생가지에, 이런 집이라니. 돌아보고 나오는 길에 선생의 곁에 가서 앉았다. 쏟아지는 폭우에 젖은 선생에게 정말 죄스런 마음이 들어서다.

“죄송합니다. 선생님. 또 다른 슬픔을 이곳에서 보고 가네요.” 선생의 손을 잡아본다. 그래도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에서 왈칵 눈물이 솟는다.

'선생님 정말 죄송합니다.' 집을 돌아보고 난 뒤 너무나도 미안한 마음에
비에 젖은 것도 아랑곳 하지 않고 선생님의 곁에 앉아 손을 잡았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소춘풍 2010.08.30 07:07 신고

    복원이 아닌, 새로 개조를 해버렸네요;
    저런 식이면, 안되는거 아니에요??

  3. 광제 2010.08.30 07:37 신고

    제눈에는 잘 안보이지만...
    역시 온누리님의 예리한 눈에는 가차없이 드러나는군요..
    듣고보니..에러투성이네요..

    한주도 멋진게 시작하시구요~~~
    오늘도 비가 많이 오네요~~

  4. 펨께 2010.08.30 07:46

    이런 모습 외국과 무척 다르다고 생각됩니다.
    몇십년을 두고 복원하고 원형을 보관하려고 애써는데
    저런식으로 개조하다니..ㅊㅊ

  5. 부동산 2010.08.30 08:05 신고

    정말 겉모습만 만들어 놓았네요
    ㅉ 많은부분들이 개선되어야 겠어요

  6. 티런 2010.08.30 08:40 신고

    온누리님 마지막사진에 맘이 짠해지네요...
    편안한 한주 시작하세요~~

  7. 옥이(김진옥) 2010.08.30 08:41 신고

    마지막 말씀과 사진이....
    한번더 생각하게 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털보작가 2010.08.30 08:41 신고

    이동녕 선생이 마당에서 비를 맞는 모습이 좀 쓸쓸해보이네요.
    집안이 불편해서 나오셧나.............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30 08:52

    온누리님 말씀 듣고 보니 이해가 갑니다.
    해박하심에 새삼 놀랍니다.
    온누리님 뵈니 아주 반갑습니다^^

  10. 모과 2010.08.30 09:11

    토요일에 가본 한용운 생가와 비교가 됩니다.
    의자에 앉아 계신 두선생님의 모습이 다정해 보여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30 09:19

    안타까운 점이 있군요
    실제로 우물이라면 관리인이 있어야 되겠지요
    먼가 아쉽군요.

  12. 무릉도원 2010.08.30 09:29 신고

    정말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문화재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신 온누리님의 예리함에 다시 한 번 놀라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도 늘 행복하세요...*^*

  13. 왕비 2010.08.30 09:32

    텅빈 우물은 이제 채워지길 바랍니다..
    비에 맞은 선생님 손도 잡아주시공 잘 하셧어요~
    이번주도 좋은 한주 보내세요^^

  14. 비바리 2010.08.30 09:32 신고

    복원이 저는 마음에 영 안들어요
    다른곳도 마찬가지...

    심지어..경주의 불국사도..토함산의 석굴암도 예전 사진과
    비교해 보면 많이 다름에 놀랐던 적이 있거든요...

    그나저나..반딱구두가 눈에 띄네요.
    두분이서 많은 이야기 나누셨는지요.

  15. 김천령 2010.08.30 10:17 신고

    이곳에도 역시 문제가 있군요.
    하여튼...
    마지막 사진 짱입니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30 11:15

    복원해 놓고 기념물로 지정 해 놨으면 관리를 해야지 관리도 안되네요.
    복원도 보여주기식에 어처구니 없는 복원이구...에혀
    이런 글 읽으면 참 답답해집니다. 윗 대가리는 독도를 드시라고 숟가락까지 놔주질 않나...

  17. 초코그린 2010.08.30 12:00

    이동녕선생 생가근처에는 유관순 누나 생가도 있죠? 기억이 가물하네요....^^;
    저도 천안에 자주가는데, 다음번에는 이동녕선생 손 한번 잡아드리고 오겠습니다.

  18. 주근깨토깽이 2010.08.30 16:28

    와 마지막 말씀과 사진이 짠하네요~^^ 온누리님의 따뜻한 그 성품이 느껴지네요~!!^ㅇ^

  19. pennpenn 2010.08.30 16:34 신고

    정말 엉터리들이 이를 복원했군요~
    온누리님의 자문을 받아야 할 것을~

  20. 그냥 흘러 지나갈수도 있는 부분에 대해서 조목조목 설명해 주셔서 뭐가 문제가 될만한 부분인지 잘 배웠습니다.
    잘 모르는 제가 보기에도 충분히 이상하게 보일만 한 부분들이 있군요.

    마지막 사진의 모습에서 오랜만에 보는 반가운 사람과 이야기 하는 듯 보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1. 야옹서가 2010.08.30 22:12 신고

    기와만 올린다고 해서 전통한옥이 되는 건 아닐 텐데 안타깝네요. 저 우물은 할 말을 잃었습니다.
    생가의 보존도 중요하지만 제대로 된 복원도 중요할 듯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