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시인 고은 선생님이 세얼호 참사로 안타깝게 어린 나이로 불귀의 객이 된 단원고 학생들을 슬퍼하며 지은 시입니다. 전문을 소개합니다.

 

 

이름 짓지 못한 시 / 고은

 

지금 나라초상입니다

얼굴도 모르는 상감마마 승하가 아닙니다

두 눈에 넣어둔 ...

내 새끼들의 꽃 생명이 초록생명이

어이없이 몰살된 바다 밑창에

모두 머리 박고 있어야 할 국민상 중입니다

세상에

세상에

이 찬란한 아이들 생때같은 새끼들을

앞세우고 살아갈 세상이

얼마나 몹쓸 살판입니까

 

지난 열흘 내내

지난 열 며칠 내내

엄마는 넋 놓아 내 새끼 이름을 불러댔습니다

제발 살아있으라고

살아서

연꽃봉오리 심청으로 떠오르라고

아빠는 안절부절 섰다 앉았다 할 따름

저 맹골수도 밤바다에 외쳤습니다

나라의 방방곡곡 슬픔의 한사리로 차올랐습니다

너도나도 쌍주먹 쥔 분노가 치밀었습니다

분노도 아닌

슬픔도 아닌 뒤범벅의 시꺼먼 핏덩어리가

이내 가슴속을 굴렀습니다

나라라니오

이런 나라에서

인간이라는 것 정의라는 것이

얼마나 허약한 것인지 새삼 깨달았습니다

 

무슨무슨 세계1위는

자살 1위의 겉이었습니다

무슨무슨 세계 10위는

절망 10위의 앞장이었습니다

사회라니오

그 어디에도 함께 사는 골목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신뢰라니오

그 어느 비탈에도

서로 믿어 마지않는 오랜 우애가 자취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흔히 공이 없고 사만 있다 합니다

아닙니다

사도 없습니다

제대로 선 사만이 공을 낳습니다

신성한 사들이 다 썩어문드러진 것입니다

이런 사로

권세를 틀어쥐고

부귀를 꽉 움켜잡고 있는 죽음의 세월입니다

오늘도 저 남녘 앞바다 화면 앞에 있습니다

 

아무리 땅을 친들

땅을 쳐

피멍들 손바닥뿐인들

내 새끼의 환한 얼굴이 달려올 리 없건만

밤 지새울

멍한 아침바다를 바라봅니다

어찌 엄마아빠뿐이겠습니까

이 나라 풀 같은 나무 같은 백성 남녀노소라면

저 과체중의 선체가 기울었을 때부터

하루 내내 실시간의 눈길이 꽂혀왔습니다

그 선체마저 잠겨

겨우 꼬리만 들린 채

나라와 세상살이 갖은 부실 갖은 비리

하나하나 드러내는 통탄의 날들을 보냈습니다

 

이런 역적 같은

이런 강도 같은 참변 앞에서

과연 이 나라가 나라 꼬라지인가 물었습니다

이런 무자비한 야만이 저지른 희생 앞에서

이 사회가

언제나 청정한 하루하루일 것인가를 따졌습니다

인간이 인간에 대하여

얼마나 인간이었던가를 뉘우쳤습니다

영혼이라는 말

양심이라는 말이

왜 있는지 몰라야 했습니다 알아야 했습니다

내 새끼야

내 새끼야

내 새끼야

꽃들아 초록들아

이토록 외치는 이 내 심신 차라리 풍덩 내던져

우리 모두 빵()으로 돌아가

다시 하나둘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나도 너도

나라도 무엇도 다시 첫걸음 내디뎌야 하겠습니다

그리하여 이른바 고도성장의 탐욕으로 마비된 것

이른바 무한경쟁으로 미쳐버린 것

이른바 역대권력에 취해버린 것

하나하나 각고로 육탈로 떨쳐내야 하겠습니다

그리하여 1인과 10인의 향연이 아닌

만인의 영광을 누려야 하겠습니다

못 박아야 하겠습니다

이 사태는

올가을이면

내년 봄이면 파묻어버릴 사태가 아닙니다

1백년 내내 애도해야 합니다

 

죽은 꽃들을 그 앳된 초록들을

이 내 피눈물의 새끼들을 망각을 물리치고 불러내야 하겠습니다

허나 지금

아 이 나라는 울음 복 울부짖음 복이 터진 나라입니다

이 나라는 분노의 복이 터진 나라입니다

내 새끼야

내 새끼야

내 새끼들아

  1. 하바로 2014.05.02 07:45 신고

    멋진 글 잘 보고 갑니다~

  2. 해바라기 2014.05.02 07:50

    고은 시인님이 이번 희생된 부모님의 아픈마음과
    국민들의 아픈마음을 대신 글로 표현해 주셨네요.
    가슴깊히 공감하고 갑니다.^^

  3. pennpenn 2014.05.02 07:56 신고

    역시고은 시은은 대단합니다
    긴 연휴를 잘 보내세요~

  4. 라이너스™ 2014.05.02 08:10 신고

    마음이 아픕니다.ㅠㅠ

  5. Boramirang 2014.05.02 08:37 신고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인면수심의 탈을 벗어야 할 때입니다.

    오가시는 길 늘 무탈하시기 바랍니다. ()

  6. 행복한요리사 2014.05.02 09:02

    마음이 아프고
    먹먹합니다....

  7. 솔향기 2014.05.02 09:06

    너무도 가슴아픈 일입니다
    그 부모님들은 어쩌지요~~

  8. 익명 2014.05.02 10:15

    비밀댓글입니다

  9. Hansik's Drink 2014.05.02 10:32 신고

    다녀간답니다..
    의미있는 오늘이 되세요~

  10. 대한모황효순 2014.05.02 11:23

    이런거 보면
    진짜 나라가 망할려고
    그러나~라는 생각도 잠시.ㅠ

  11. 노피디 2014.05.02 11:26 신고

    고은 시인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단 한명의 생명이라도 살아 있을거라 믿으며
    이번 주말에도 구조 작업이 이루어 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12. 워크뷰 2014.05.02 12:42 신고

    가슴이 아픕니다.

  13. 날으는 캡틴 2014.05.02 14:04 신고

    내 새끼야..내 새끼야..내 새끼들아...
    가슴을 치며 들리는 구절이네요..ㅜㅜ

  14. 할말은 한다 2014.05.02 14:10 신고

    아 마음이 아픕니다. 소중한 글 잘 읽었습니다 ㅠㅠ

  15. 귀여운걸 2014.05.02 16:05 신고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네요..
    참으로 속상하기 그지 없습니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5.02 17:23

    아.... 정말... 공감이가며 눈물이나는 시입니다...

  17. *천추 2014.05.02 17:42 신고

    아... 할말이 없어지는군요...
    좋은 시 잘 보고 갑니다...

  18. 놀다가쿵해쪄 2014.05.02 17:57 신고

    오늘은 지하철사고까지...
    아주 나라가 난리네요..ㅎ

  19. 공룡우표매니아 2014.05.03 04:44

    부모의 애절하고 안타가운 마음
    모두가 느끼는 슬픔......
    반성하고 기역해야할......
    마음이 무겁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