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장안구 하광교동 광교저수지에는 지난 해 조성한 목책 길이 있다. 이 길은 1.9km 정도로 벚꽃이 필 철이면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어 꽃놀이를 즐기기도 한다. 이 목책 길은 광교산 산행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지나는 길이기도 하다. 산행을 하지 않는 사람들도 이 목책 길을 걸어 다리를 건너 후 광교저수지 수변 길을 즐겨 걷고는 한다.

 

이 길은 이제 수원의 명소 중 한 곳이 되었다. 아이들과 함께 걷기도 하고, 연인끼리 다정하게 걷기도 한다. 지금은 세월호 참사로 잠시 중단되었지만, 주말이면 이곳에서 거리로 나온 공연을 즐길 수도 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이 목책 길은 많은 사람들이 걷다보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길이기도 하다.

 

 

세월호의 아픔이 주렁주렁

 

이 목책 길 1.9Km 중에 1.5Km 정도에 종이에 쓴 글들이 주렁주렁 달렸다. 바로 세월호의 아픔을 함께 하고자 한 사람들의 글이다. 25일 오후, 목책 길 중 저수지를 낀 방향으로 길에 붙은 종이들이 바람에 날린다. 그 날림은 마치 채 피지도 못하고 져버린 젊음만 같아 마음이 아프다. 사람들은 중간 중간에 노란 색 가는 천을 빼서 리본을 만들고 간다.

 

엄마가 속상해 꼭 돌아와

울지 마 아가 엄마가 기다려

어른으로 정말 미안하다. 힘내자! 사랑한다.’

얼마나 무섭니 희망을 버리지 마

많이 힘들지. 조금만 기다려 줄래? 꼭 다시보자 - 기적을 믿으며

얘들아 포기하지 마 가족들이란 따듯한 밥 먹어야지

울고 울고 또 울고 기다려 기다려 구해줄게 - 선생님이

 

 

한 장 한 장 읽어가면서 눈물이 흐른다. 모든 국민들의 마음은 한결 같은 것이다. 그 아이들의 고통이 그대로 전해오기 때문이다. 찬 바다 속에서 얼마나 춥고 공포에 떨었을까? 그런 아이들을 생각하면서 적어 놓은 글귀들이다.

 

광교저수지 목책 길에 걸린 이 서원지는 기적의 편지 - 수원시민의 기도이다. 글을 읽다가보니 그렇게 눈물이 흐를 수가 없다. 도대체 왜 이 어린 생명들이 이렇게 무참하게 사그라져야 한단 말인가?

 

 

구구절절이 눈물 맺힌 사연

 

우리나라 미래의 희망. 미안하다. 구해내지 못해서

언니 오빠들 사랑해요. 힘내세요(민서)’

사랑한다. 얘들아 아프지 말고 더 좋은 세상에 태어 나거라. 그리고 행복하길

 

수천 장의 종이에 적힌 수원시민의 기도. 하지만 기적이 일어나지 않았다. 바람에 나부끼고 있는 그 수많은 간절함도 외면해 버린 것일까?

 

정말 대한민국의 어른이라는 것이 이렇게 부끄러울 수가 없습니다. 저희도 자식들을 키우고 있지만, 세월호 참사로 목숨을 잃은 그 아이들을 위해서 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네요. 무엇이라고 변명을 할 수 있겠어요. 그저 이렇게 속 타는 마음을 종이에 적어 걸어놓는 것으로 조금이나마 사죄를 하고 싶은 것이죠.”

 

 

노랑색 리본을 매달고 있던 정수영(, 44)씨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린 것만 같다. 함께 산행을 왔다가 이 노랑리본과 서원지를 보고, 집에 가서도 며칠 째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하는 신아무개(, 44)씨는

 

어린 학생들이 얼마나 공포에 떨었을까요? 그 시간이 짧거나 길거나 그건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문제는 이 나라가 도대체 이런 재난에 누구하나 책임을 지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이죠. 정말 제가 대한민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 이번처럼 부끄러운 적이 없습니다.”라고 한다.

 

광교저수지 목책 길에 나붙은 수원시민의 기도와 노란리본. 그 간절한 마음에도 불구하고 끝내 아이들은 그 차가운 바다 속에서 몸이 식어갔다. “미안하다 얘들아. 정말 미안하다.” 노란리본 하나를 묶으면서 속으로 눈물을 흘려보지만,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아이들. 하지만 이 목책 길에 걸린 수많은 수원시민의 기도는 잊지 말기를 바란다.

  1. 온누리49 2014.04.26 06:04 신고

    에약한 글입니다
    26일 일찍 팸투어 2일차를 머무리하러 갑니다
    다녀와 뵙겠습니다
    주말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2. 해바라기 2014.04.26 06:18

    세월호의 아픔 따뜻한 글귀들이 가슴을 울리는군요,.
    좋은 날 되세요.^^

  3. 귀여운걸 2014.04.26 06:18 신고

    세월호의 아픔이 걸린 목책길이로군요~
    온누리님 잘 다녀오세요^^

  4. *저녁노을* 2014.04.26 07:15 신고

    아픔을 함께하는 글귀들...
    가슴 먹먹합니다.ㅠ.ㅠ

  5. pennpenn 2014.04.26 07:54 신고

    실종자 가족들은 이제는 시신이라도 빨리 찾았으면 하더군요~
    참으로 비통합니다~

  6. The 노라 2014.04.26 08:04 신고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퍼요...
    실종되신 분들 빨리 돌아오세요.

  7. 코미 2014.04.26 08:21

    생존자 단 한명도 없는 구조가 있을 수 있는 것인지
    분통하고 원통할 따름입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6 09:20

    목책길에 적힌 글귀들을 접하니, 마음이 더 아련해지네요..
    국민을 위한 정부가, 정작 국민이 위급한 상황에서는
    우왕좌왕하는 모습에,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바쁜 주말일정 잘 마무리하시길 바랍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6 09:48

    정말 글들을 보니 가슴이 아프네요.마음이 아퍼요

  10. 자칼타 2014.04.26 11:28 신고

    한국인은 정말 마음이 따뜻한 것 같아요..
    어떻게 이렇게 따뜻한 한국인 속에서 저렇게 무책임한 정부가 나올 수 있는지..참..

  11. Hansik's Drink 2014.04.26 15:41 신고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12. 공룡우표매니아 2014.04.27 04:18

    간절한 기다림
    꼭 한번만이라도 기적이 있기를 기다렸는데....
    대한민국이 미워요 란 글 실감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