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정기적으로 모여 밤을 새우며 즐기던 이들은 자칭 '달빛파'이다. 달이 뜨면 웃고 떠들면 마시기 시작해 달이 질 때까지 마시는 사람들이다. 5명 중 막내인 진주 동생이 사정이 생겨 해를 건너 산수유나무 아래서 오랜만에 자리를 함께했다 

 

요즈음 사회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화두는 단연 힐링이다. 할링이란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는 뜻이다. (Heal)은 고치다, 낫다를 말하는데, 이를 동명사화하여 힐링(Healing)으로 사용한다. 즉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는 뜻이다. 힐링 뮤직이나 힐링 댄스 등도 즐거운 마음으로 음악을 하거나 춤을 추어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가장 중요하고, 가장 효과가 빠른 힐링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힐링 뮤직이나 힐링 댄스를 추고, 자연 속에서 좋은 길을 걷는다고 해도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상통하지 못하고, 그들에게서 좋은 기운을 받지 못한다고 하면 힐링이 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자연을 좋아해 스스로 자연인이라 말하는 사람들이 자연의 상을 마련했다. 상에는 자연에서 채취한 땅두릅, 머우 등 각종 나물들이 푸짐하다  

 

마음이 통하는 좋은 사람들이 바로 힐링

 

세상에 사람들을 평가할 때는 그 사람의 주변에 있는 가까운 사람들을 만나보면 알 수가 있다고 한다. 그 사람의 주변에 정말 신의가 있는 사람들이 보인다면, 그 사람은 반드시 의리가 있는 믿을 만한 사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남에게 겸손하지 못한 사람이 주변에 있다고 하면, 그 사람도 다시 한 번 깊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그 사람들의 관계가 정말 서로를 신뢰하는 사이이고, 서로가 이해하는 그런 사이인가는 따져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서로를 위하고 신뢰하는 사람이 주변에 단 2명만 있어도, 그 사람은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한다. 그만큼 서로를 믿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는 뜻일 것이다.

 

 

분위기가 무르익을 무렵 한돈 생고기가 숯불 위에 놓여졌다. 오랜만에 만난 막내에게 먹이기 위해 낮에 잡은 생고기를 공수한 것이다  


 

산수유가 노랗게 피는 날 만나기로 한 다섯 사람. 하지만 살다가 보면 각자가 하는 일이 바쁜 사람들이다 보니 날짜를 잡아 만나기가 수월치가 않다. 하지만 지난 12일 경남 진주와 강원도 고성, 그리고 수원에서 출발한 사람들이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로 모였다. 산수유가 이미 퍼져버렸지만, 그래도 산수유 꽃이 지기 전에 약속대로 만난 것이다.

 

그저 세상이 즐거운 사람들.

 

이 다섯 사람은 여주에 사는 부부를 빼놓고는 모두 남남이다. 하지만 이 사람들은 만나면 서로 호칭이 형, 동생, 혹은 오라버니, 누님이다. 그렇게 한 가족처럼 된 사람들이다. 그리고 어느 누가 아파하면 다 같이 그 아픔을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이다. 기쁜 일도 있어도 서로를 격려하고 축하를 해 줄줄 아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모일 때는 한 가지 특징이 있다. 각자가 모이기 전에 장을 보아온다는 것이다. 그 장보기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사오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좋아하는 것들을 준비한다. 그러다가 보니 이들 모임은 항상 푸짐한 먹거리가 준비가 된다. 그렇다고 그것이 비싼 음식도 아니다. 서로가 정성을 다해 준비를 하면 그것으로 족하다.

 

누구는 마트 등을 이용하지만, 집에 있는 것들을 준비하기도 한다. 그러다가 보니 만날 때마다 많은 음식을 먹을 수가 있다. 대식가들도 아니지만 그저 만나면 즐거움이 넘친다. 별 이야기가 아닌 것을 갖고도 웃고 떠들면서 난리들을 친다. 남들은 이들을 이해하기가 힘들다고  힌다. 그만큼 이들을 독특한 개성들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들에게는 남들이 모르는 서로간의 믿음이 있다.

 

 

술잔에 조팝나무 꽃을 따다가 넣어준다. 그리고 동동 띄운 얼음속에도 꽃이 숨어있다. 이들이 지연을 즐기는 방법이다. 


 

자연인들이 자연에서 자연을 만나다.

 

여주에 모일 때는 음식이 모두 자연이다. 청정지역에서 채취한 각종 나물들을 한 상 차려낸다. 시간이 되면 직접 산행을 해서 얻어 낸 음식도 준비한다. 그리고 각자가 갖고 온 맛있는 음식도 곁들인다. 상은 늘 푸짐하다. 그렇게 웃고 떠들면서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바로 힐링이 아닐까? 더구나 조금 쌀쌀하긴 해도 모닥불을 피워놓고 공기 좋은 야외에서 먹는 음식이 아니던가?

 

한참 분위기가 무르익었을 때 조팝나무 꽃 잎을 술잔에 넣어준다. 그리고 내온 얼음에도 꽃이 있다. 그 역시 자연이다. 좋은 자연의 환경에서 좋은 사람들과 나누는 좋은 음식. 최고의 힐링은 바로 이런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저 만나기만 해도 즐거운 사람들. 헤어질 때는 늘 서운함이 앞서지만, 또 다음 날을 기약할 수 있기 때문에 늘 즐겁다고들 한다. 진주에서 올라 온 막내가 오랜만에 자리를 함꼐 해 더 즐거운 만남의 자리. 자연에서 자연을 만난 자리이다.

  1. 공룡우표매니아 2014.04.14 06:35

    만남의 이름도 멋지네요

    한주의 시작일 즐겁게 출발하시기를...

  2. 코미 2014.04.14 06:37

    달빛파들의 운치어린 힐링 분위기 완전 좋을것 같아요
    장작불 쪼이이면서 추억이기 그리고 웃음소리 부딧치며 시간은 어는새 새벽으로
    아 ~ 조으네요~
    온누리님
    와우~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월요일 고운 한주 되세요

  3. 참교육 2014.04.14 06:41 신고

    사람과 자연과 문화를 사랑하는 선생님에게 꼭 어울리는 모임 같습니다.
    건강하게 오래동안 좋은 만남 계속하시기 바랍니다.

  4. 해바라기 2014.04.14 06:53

    식탁에 차려놓은 자연식이 먹고 싶어지네요.
    한주도 보람된 시간 되세요.^^

  5. The 노라 2014.04.14 07:14 신고

    선배님 글만 읽어도 제가 힐링되는 느낌이예요. 왜이리 따뜻하고 정감이 느껴지는지...
    와~음식들 너무 좋아요. 거기에 맛난 술도. 저도 한때 술꾼이였는데, 아~ 옛날이여. ^^
    산수유 나무 아래서 마음 맞고 즐거운 사람들과 고기도 궈먹고, 다른 맛난 음식도 먹고, 거기에 신선주 부럽지 않은 술도 마시고...
    정말 인생 멋있게 사시네요. ^^*

  6. Yujin Hwang 2014.04.14 08:02 신고

    아우님, 예술하시는 분들이라
    역시 차원이 한참 다릅니다.

  7. pennpenn 2014.04.14 08:08 신고

    자연식 밥상이 황홀합니다
    사람도 자연이 되었군요~

  8. 자칼타 2014.04.14 08:29 신고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이 몇명 있긴 한데..
    다들 한국과 중국에 흩어져 있어서 자주 만나질 못하네요..ㅜㅜ

  9. 익명 2014.04.14 09:10

    비밀댓글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14 09:19

    사람을 닥치는 대로 사귀는 사람인데
    어쩌다보면 그로 인해 상처를 입거나
    피해를 입는 경우도 생기더군요.

  11. 행복한요리사 2014.04.14 09:25

    저절로 힐링이 되셨겠어요.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14 09:26

    정말 좋은 시간이었겠습니다..
    달빛파.. 이름만으로는 집중단속을 떠올리지만,,
    정말 신뢰하는 사람들간의 회합을 뜻하는군요..
    가장 빠른 힐링 효과는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이루어진다는 말씀..
    전적으로 동감하는 부분입니다..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힘차게 여시길 바랍니다..^^

  13. 포장지기 2014.04.14 10:20 신고

    신선놀음하시고 오셨네요^^
    좋은 사람,좋은 자연,좋은 음식..
    부러울게 하나 없는 그런 자리네요^^

  14. 김천령 2014.04.14 13:51 신고

    부럽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