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흔히 성을 구분할 때는 산성과 평산성, 그리고 읍성 등으로 구분을 한다. 산성이란 산의 정상부를 에워싸고 있는 형태의 성을 말하며 대개의 경우 이런 형태의 성곽이 많다. 평산성이란 평지와 산을 연결하는 성으로 수원 화성이 대표적인 예이다. 읍성은 평지에 쌓은 성을 말하며 흔히 평성이라고 한다. 읍성이란 군이나 현의 주민을 보호하고, 군사적, 행정적인 기능을 함께 하는 성을 말한다.

 

충남 보령시 남포면 읍내리 378-1에 소재한 충청남도 기념물 제10호인 남포읍성은 예전 남포읍에 설치된 성으로 길이 900m에 넓이는 105,283정도이다. 남포읍성은 차령산맥 서쪽 끝자락의 구릉에 돌로 쌓은 성으로, 남포는 백제 때 사포현이라고도 불리었다. 이 읍성은 원래 고려 우왕 때 서해안을 침범하는 왜구를 막기 위해 쌓았던 성이었는데, 공양왕 2년인 1390년 군대가 머물 수 있는 진영을 추가하여 완성하였다.

 

 

군데군데 복원을 한 남포읍성

 

남포읍성은 성벽이 비교적 잘 남아 있는데, 바깥쪽 벽은 돌을 이용하여 직각으로 쌓고 성벽의 안쪽은 흙으로 쌓아올렸다. ··남 세 곳에는 성문을 보호하기 위해 4m의 높이로 성 바깥에 설치하는 또 하나의 성벽인 옹성을 둘렀는데, 1m이상의 큰 돌로 축성하였다. 성을 한 바퀴 따라 돌아보면 남포읍성이 꽤 단단히 지어진 성임을 알 수가 있다.

 

성벽이 꺾이는 부분에는 적의 접근을 빨리 관측할 수 있도록 성벽의 일부를 튀어나오게 쌓았으며, 그 양쪽 성벽에 몸을 숨기고 적을 공격할 수 있도록 몇 가지 시설을 해놓았다. 현재 성 안에는 3채의 관아건물인 진남루와 옥산아문, 현청 등이 보존되어 있으며, 동서에 80높이로 배수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기록에 의하면 우물이 세 군데 있었다고 한다.

 

 

이 읍성은 서해안의 요충지로 왜구를 경계하는 한편, 해상 교통을 보호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하던 곳으로 여겨진다. 남포는 전라도에서 한양으로 올라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이곳을 지나 현 보령시내를 통과해서 한양으로 올라가야 하는 곳이다. 또한 서해가 가깝다 보니 늘 왜구의 침입이 잦았던 곳이기도 하다.

 

눈 쌓인 남포읍성을 돌아보다.

 

남포읍성을 몇 번이고 돌아본 곳이다. 보령시에는 생각 밖으로 문화재가 많은 곳이다. 하루에 그 많은 문화재를 다 돌아본다는 것은 무리일 수밖에 없다. 몇 번에 나누어 답사를 했는데, 그때마다 남포읍성을 들렸던 것 같다. 성은 후에 별도로 한 권의 책으로 묶고 싶어, 성이 있는 곳은 그냥 지나치지를 않기 때문이다.

 

 

먼저 관아를 둘러보고 난 후 성으로 향했다. 초등학교 한 편에는 성 밖으로 축성의 흔적이 보인다. 이 곳이 바로 남포읍성에 있었던 3곳의 문 중 한 곳이며, 농로를 낸 밖으로 쌓인 돌은 문을 보호하던 옹성의 흔적이다. 옹성은 큰 돌로 쌓아 견고하게 축성을 했음을 알 수가 있다. 성밖으로 성을 한 바퀴 돌아본다.

 

무너져 읍성, 복원 서둘러야

 

고려 우왕 때 석성으로 축성을 하고, 공양왕 2년인 1390년에 축성을 완성하고 군영을 둔 남포읍성. 조선 태조 6년인 1398년에는 병마첨절제사를 두어 현사를 겸하게 하였다. 성벽 위에는 미석과 여장을 두었으며, 곳곳에 치를 조성해 적을 물리칠 수 있도록 하였다. 옹성은 큰 돌로 쌓아 외부에서 성문을 찾기가 어렵도록 조성을 하였다.

 

 

쌓인 눈이 녹기 시작하자 곳곳에 잡풀이 드러난다. 성벽 인근에도 수많은 잡풀더미에 성벽이 가려져 있다. 군데군데 무너져 내린 성돌이 구르고 있다. 어느 집은 성벽에 붙여 집을 지어, 읍성의 성벽이 집 뒤 축대처럼도 보인다. 곳곳에 복원을 한 곳도 있지만, 900m 전체를 복원하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 것일까?

 

성은 복원이 될 때 그 진가를 알 수가 있다. 우리나라의 성은 대개 지형을 이용해 축성을 하기 때문에, 일부 복원만 갖고는 그 성의 진가를 가늠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남포읍성의 경우 현재 보존이 된 성벽만 갖고도 그 진가를 능히 가늠할 수가 있다. 하지만 완전한 복원이 되면 얼마나 중요한 시설이었는가를 한 눈에 느낄 수가 있을 것을.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oramirang 2014.02.03 07:47 신고

    문화와 역사가 빈약한 나라들은 역사바꾸기 왜곡하기에 열중인데
    우리는 잘 쌓아둔 역사까지 외면할 수 밖에 없는 것인 지...
    안타까운 현장이군요.

    갑오년 새해 힘차게 시작하십시오~^^

  3. 부동산 2014.02.03 07:55 신고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군요
    감사히 잘보고갑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3 08:03

    복원이 어려울 것 같지도 않은데
    저렇게 방치해두는 이유가 뭘까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3 08:03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 잘 보전해야 겠습니다
    잘보고갑니다

  6. pennpenn 2014.02.03 08:10 신고

    이곳도 방문하고 싶은 곳이네요~
    월요일을 멋지게 열어가세요~

  7. 포장지기 2014.02.03 08:39 신고

    방치되어있는 문화재를 보노라면 안타까운 마음이 간절 합니다..
    온누리님 덕분에 문화재의 중요성을 많이 배우고 느껴서
    더 그렇네요^^ 잘보고 갑니다^^

  8. 익명 2014.02.03 08:45

    비밀댓글입니다

  9. Hansik's Drink 2014.02.03 09:32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의미있는 한 주를 보내셔요~

  10. URBAN 2014.02.03 09:38 신고

    멋진 사진과 글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1. 자칼타 2014.02.03 09:43 신고

    읍성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네요...ㅜㅜ
    빨른 복원이 진행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12. 제갈광명 2014.02.03 09:52 신고

    덕분에 읍성이라는걸 알게 되었네요 남포읍성이 빨리 복원됐으면 좋겠네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3 09:55

    멋진 사진과 글 너무너무 잘 보고 갑니다.

  14. 자판쟁이 2014.02.03 10:02 신고

    빨리 복원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15. 에스델 ♥ 2014.02.03 10:09 신고

    무너져 내려 잡풀이 무성한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복원이 이루어져서 진정한 모습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듭니다.
    그리고 덕분에 성을 세가지로 구분하는것도
    알게되었습니다.^^
    행복한 월요일 보내세요!

  16. 노피디 2014.02.03 10:11 신고

    산성과 평산성, 읍성의 차이가 그런 것이었군요!

  17. ★입질의추억★ 2014.02.03 10:50 신고

    얼핏 보면 읍성이 있었는지도 모를 풍경이네요.
    복원이 빨리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18. 대한모황효순 2014.02.03 10:57 신고

    우리의 것은 진짜
    볼때 마다 아름다운듯~^^
    감사히 보고 갑니다.

  19. 소인배 2014.02.03 11:04 신고

    우리나라 문화재가 정말 많으면서도 모두 하나같이 멋진 듯 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03 11:45

    무너진 읍성을 하루빨리 복원해야한다는 말씀에 적극 공감합니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1. 놀다가쿵해쪄 2014.02.03 17:41 신고

    성에도 종류가 많군요...
    소중한 문화재의 소중함을 너무 잊고 사는 듯 싶습니다.
    빠른 조치로 더 이상 소실되는게 없었으면 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