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부여군 외산면 만수리 118-1에 소재한 백제시대의 고찰인 무량사. 일주문을 지나면 담장 옆에 서 있는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57호인 무량사당간지주(無量寺幢竿支柱)’가 서 있다.당간지주는 사찰 입구에 설치하는 것으로, 절에 행사나 의식이 있을 때, 이곳에 당이라는 깃발을 달아두기 위한 것이다.

 

이 깃발을 걸 수 있도록 길게 만든 쇠 등으로 만든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당간의 양쪽에 서서 이를 지탱해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우리나라에는 아직도 청주, 공주 갑사, 안성 칠장사 등에 드물게 철당간이 남아 있다. 하지만 그 외에는 대부분 당간을 붙들어 매는 버팀돌인 두 기둥만이 남아 있다.

 

고려 전기에 마련한 무량사 당간

 

이 당간지주는 무량사 천왕문 동쪽에 남아 있는 것으로, 두 개의 돌기둥이 서로 마주보고 있다. 기둥 끝은 안쪽면 에서 바깥쪽으로 둥글게 다듬었고, 앞뒷면의 가장자리에는 테두리 선을 돌렸다. 또한 양 옆면 가운데에는 세로로 돌출된 띠를 새겨 넣었다. 마주보는 기둥의 안쪽면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2개의 구멍을 위 아래로 각각 뚫어 놓았다.

 

돌기둥 사이에는 당간을 세울 수 있는 받침돌이 끼워져 있는데, 그 중앙에 당간을 받는 기둥자리를 파고 그 주위를 둥글고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무량사 당간지주는 전체적으로 아무런 장식이 없는 소박하고 단아한 모습으로, 통일신라시대에서 굳어진 제작방식을 따라 고려 전기에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천년 세월 그 자리에

 

눈이 하얗게 쌓였다. 그 눈을 밟는 것만으로도 죄스럽다. 당간을 보기 위해 담장 밑으로 다가선다. 당간을 받는 중앙에 돌 위에도 눈이 수북이 쌓였다. 눈을 대충 손으로 쓸어내니, 가운에 당간을 받는 자리가 보이고, 주변은 둥그렇게 돋을새김을 해 놓았다. 이렇게 돌로 다듬어 세워 놓은 당간지주.

 

남들은 그저 두 개의 돌기둥을 왜 세워놓았을까 조차도 생각지 않는 듯 무심하게 지나친다. 하지만 이 두 개의 기둥은 나름대로 절의 크고 작은 행사 때 당을 매달기 위한 구조물이다. 이 당간에 얼마나 많이 당이 걸렸던 것일까? 천년 넘는 세월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당간지주가 새삼 경이롭다.

 

 

많은 문화재로 인해 선조들을 만난다

 

전국에 산재한 수많은 문화재들. 그리고 그 오랜 세월을 자리를 지켜낸 석조물들. 절을 찾을 때마다 그런 옛 문화재들에 대해 새삼 고마운 마음이 든다. 지난 선조들과의 조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그런 것들을 찾아다녀 무엇을 할 것이냐고 질문을 한다. 그렇게 문화재를 찾아 사철을 돌아다니고 있는 내사 이해가 되지 않는 모양이다.

 

하지만 그 수많은 문화재를 만나면서 그 안에 내재되어 있는 선조들의 장인정신과 마음을 만난다. 그리고 그 선조들의 숱한 정성을 만난다. 그런 문화재들을 만날 때마다 그저 눈물이 나도록 감동적이다. 아무렇지도 않게 담장 옆에 서서 비바람과 눈을 맞으면서 천년 세월을 서 있는 무량사 당간지주. 그 아무렇지도 않게 버틴 천년의 세월동안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을까? 문화재를 만날 때마다 고마움을 간직해야 하는 이유이다.

  1. pennpenn 2013.12.17 07:16 신고

    당간지주는 간단하면서도 역사를 간직하고 있어요
    좋은 아침입니다

  2. 오렌지수박 2013.12.17 07:18 신고

    세월이 무색할만큼 우뚝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습을 보니 참 감동적입니다. 앞으로도 수많은 세월을 맞겠지요..

  3. 해바라기 2013.12.17 07:43

    당간지주의 보존이 잘 되있네요.
    역사탕방을 다닐때 당간지주를 가끔 보긴했어요.
    오늘도 좋은 시간 이어지세요.^^

  4. 라이너스™ 2013.12.17 07:48 신고

    덕분에 구경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7 08:45

    대단하네요
    덕분에 너무 잘보고갑니다

  6. 부동산 2013.12.17 09:14 신고

    덕분에 좋은 내용 잘알고 갑니다 ^^

  7. 참교육 2013.12.17 10:08 신고

    연말이라 자리를거절할 수도없고....
    남자들의 즐거운비명입니다.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 건강 잘챙기십시오.

  8. 클라우드 2013.12.17 11:05

    기나긴 세월,굳굳히 서있는 당간지주에서 깨달음을 얻습니다.
    건강하세요.

  9. 에스델 ♥ 2013.12.17 11:18 신고

    소박하고 단아한 모습의 당간지주 잘 보았습니다.^^
    덕분에 당간지주에 대해서 알게되었습니다.
    요즘 연말이라 많이 바쁘시지요?
    건강조심하시고 좋은 시간 보내세요!

  10. 대한모황효순 2013.12.17 12:05

    고자리에 그대로
    오랜 세월 서있었네요.
    감사히 보고 갑니다.^^

  11. Hansik's Drink 2013.12.17 12:11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12. 행복한요리사 2013.12.17 12:47

    추운날씨인데도
    귀한 포스팅까지 해주셨네요..
    쳔년세월 변함없이 서있는
    당간지주를 만나고 갑니다. ^^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7 14:03

    날도 추운데 다녀오시느라 수고하셨어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4. 주리니 2013.12.17 14:45

    처음엔 왠 돌기둥이 쌍으로 써 있지? 그랬어요.
    나중에서야 당간지주가 뭔지 그 의미를 알게 됐지만
    이것만 남아 있는 곳이 많아서 휑한 느낌이 많이 들더라구요.

  15. 워크뷰 2013.12.17 15:10 신고

    당간지주에 관하여 잘 알고 갑니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2.17 15:23

    덕분에 당간지주에 관해서 잘 보구 갑니다^^

  17. 놀다가쿵해쪄 2013.12.17 15:38 신고

    날씨가 많이 춥고 눈때문에 길이 미끄럽습니다.
    항상 조심히 다녀오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