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란 예전 절이 있던 곳이다. 우리나라 전역에는 많은 절터가 있다. 지금은 비록 절은 사라졌지만, 옛 흔적이 남아있는 곳들이다. 그 많은 절터 중에서 가장 잊지못하는 곳이 바로 물걸리사지이다. 한 곳에 보물이 가장 많은 곳은 어디일까? 강원도 홍천군 내촌면 물걸리에 가면 사지 한 곳에 보물 5점이 있는 곳이 있다.

 

강원도 기념물 제47호로 지정이 된 홍천 물걸리 사지. 이 절터는 정말 알다가도 모를 곳이다. 이 물걸리사지에는 보물 제541호 석조여래좌상을 비롯하여, 보물 제542호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보물 제543호인 불대좌, 보물 제544호 불대좌 및 광배, 보물 제545호인 3층 석탑이 있어 강원도 내에서는 한 곳에 보물이 가장 많은 절터이다.

 

 

옛 기록을 알 수 없는 물걸리사지

 

이곳에 어떤 절이 있었는가는 모른다. 다만 절은 흔적이 없고, 보물 5점이 남아있을 뿐이다. 전하는 말에는 홍양사터라고 하지만 그것도 정확한 것은 아니라고 한다. 19674월에 이 절터를 발굴하면서, 출토 유물로는 통일신라시대의 금동여래입상 1, 고려시대 철불파편 4, 철쇄파편 2, 암막새 4, 수키와 조각 6, 암키와 조각 6점 등이 발굴되었다.

 

또한 청자 조각 4, 토기 조각 5, 조선시대 백자 조각 7점이 있다. 문화재로는 석조여래좌상(보물 제541), 석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제542), 대좌(보물 제543), 대좌 및 광배(보물 제544), 삼층석탑(보물 제545)이 지정, 보존되어 있다. 이런 점으로 보아 물걸리사지는 신라 때부터 조선조까지 절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호각 안에 자리한 보물

 

절터에서 발굴이 된 많은 유물들은 1982년에 보호각을 짓고, 3층 석탑을 제외한 4구의 보물을 보호각안으로 모셔 놓았다. 절터에서는 그 외에도 여러 가지 석조물 들이 발견이 된 것과, 한 곳에 4기의 대형 석불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절집의 규모가 상당히 컸던 것으로 보인다. 어떻게 이렇게 많은 보물들이 이곳에 있었던 것일까?

 

홍천에서 44번 도로를 이용해 인제로 가다가 보면 철정검문소가 나온다. 그곳에서 우측 다리를 건너 내촌면 소재지를 향하다가 보면 경치가 그만이다. 내를 끼고 여기저기 전원주택들이 보인다. 물걸리는 학교를 지나 좌측으로 꺾어 마을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좁은 길은 겨우 차가 드나들만하다. 안으로 들어가니 보호각이 한 동 서 있고, 마당에는 석탑 한 기가 보인다.

 

 

흔적 없이 사라진 절

 

안내판을 보니 물걸리사지라고 적혀있다. 보물이 다섯 점이나 있다니, 어찌하여 이리 큰 절이 흔적도 없이 석불과 불대좌, 석탑과 석물들만 남기고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을까? 마당 한편을 보니 석물이 놓여있다. 그 규모를 보아도 이곳이 상당히 번성했던 절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어찌 절집 이름마저 전하지 않는 것일까?

 

통일신라 때부터 조선조까지 이곳에 절이 있었다고 한다면 어디엔가 사지(寺誌)라도 있지 않을까? 궁금한 것이 하나, 둘이 아니다. 보호각 안으로 걸음을 옮긴다. 석불 2기와 불대좌 2기가 있다. 모두 보물로 지정이 되어있는데, 통일 신라 후기의 것이라고 한다. 석물들이지만 그 조각 수법이 정교하다. 하나하나 찬찬히 살펴보니 그 아름다움에 찬사를 보낼만하다.

 

천년 넘게 온갖 비바람에 마모가 되었을 텐데 저리도 그 형상이 남아있다니. 참으로 우리 문화재 하나하나가 왜 소중한 것인지 알 것만 같다. 석불 앞에 누군가 절을 할 수 있도록 해놓았다. 옛 절은 어디로 가고, 어찌 그 오랜 풍상 이렇게 석조물들만 온전히 보존이 될 수 있었을까?

 

그런데도 이 절터에 있던 절이 무엇인지, 그 규모가 어떠했는지 모른다고 하니, 우리의 기록문화가 왜 그토록 허술했는지 답답하기만 하다. 수많은 문화재가 잇는 나라, 그리고 스스로 문화대국임을 자랑하는 나라. 그러나 정작 자신의 소중한 문화재를 제대로 관리조차 못하는 나라. ‘물걸리사지를 떠나면서 마음만 아프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대한모황효순 2013.11.25 11:56

    그러다 누가 가져 가겠어요.ㅠ
    우쩔우쩔~
    관리가 무지 소홀한걸요.

  3. 행복한요리사 2013.11.25 12:09

    홍천 물걸리사지에 대해
    잘 알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한주 되세요. ^^

  4. 에스델 ♥ 2013.11.25 12:15 신고

    오랜 풍상에도 남아있는 석조물들이
    감동을 줍니다.^^
    물걸리 사지가 오래전 옛날에는 어떤 모습
    이었을지 많이 궁금합니다.
    행복한 월요일 보내세요!

  5. 주리니 2013.11.25 12:46

    저도 여긴 봤습니다. 가늠할 수 없어 참 묘한 기분이더라구요.
    그래도 이나마 보존한다고 놔둔게 다행인게야... 이렇게 궁시렁 거렸던 기억이 납니다.

  6. +요롱이+ 2013.11.25 12:53 신고

    인사드리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7. 오렌지수박 2013.11.25 13:22 신고

    사람으로서는 쉽게 상상도 못할 긴 세월을 견뎌내어 그만큼 많이 낡았네요. 유적을 보면 많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앞으로도 잘 보존해야 겠지요.

  8. mindman 2013.11.25 13:26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9. 클라우드 2013.11.25 14:20

    이끼낀것이 고스란히 보이네요.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할 것 같아요.
    건강하세요.^^

  10. 루비™ 2013.11.25 14:31 신고

    보물이 다섯점이나 있었던 절이라면
    분명히 상당히 큰 규모였던게 확실한데
    정확한 것을 가늠할 수 없으니 아쉽군요..

  11. 모피우스 2013.11.25 15:53 신고

    가슴이 아프셨겠습니다.

  12. 당신은최고 2013.11.25 16:11 신고

    관리가 어찌잘안되었을까요..

  13. 포투의 기사 2013.11.25 16:42

    제가 절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문화재들이 저렇게 사라지는 걸 보면 정말 안타깝습니다
    언제나 소중한 글 잘 읽고 갑니다 ~

  14. 놀다가쿵해쪄 2013.11.25 16:47 신고

    어떤 절이 있었던걸까 궁금해지네요...

    현재 남아 있는 것이라도 소중하게 여기어 문화재 관리에 좀 더 신경을 써야 될 것 같습니다..

  15. 朱雀 2013.11.25 17:36 신고

    에효...늘 관리소홀이 문제네요...ㅠㅠ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문화유산답사에 더욱 조심하시고 늘 건강하시길 빌겠습니다.

  16. S매니저 2013.11.25 18:14 신고

    저도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네요.
    어떤 절이 있었을까 궁금해지네요.

  17. 포장지기 2013.11.25 18:52 신고

    다니시면서 속상한일도 많이 겪으시는군요..
    즐거운 저녁 시간 되세요..

  18. 카르페디엠^^* 2013.11.25 21:02 신고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 잘 관리해줬으면 좋겠어요.
    후손을 위해서라도 말이죠

  19. 별이~ 2013.11.25 23:51 신고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되세요^^

  20. 공룡우표매니아 2013.11.26 05:59

    5가지 보물을 가지고 있는 곳
    물걸리사지 감사히 보고갑니다.
    즐거운 화요일되세요~

  21. 알숑규 2013.11.26 06:10 신고

    씁쓸하기도 하네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멋진 사진이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