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밤에 여주로 향했다. 그동안 도통 산에 오르지를 못해, 온몸이 근질거린다. 매주 토요일이 되면 어김없이 산을 올랐기 때문이다. 산을 탄다는 것도 행복이지만, 그 산이 나에게 주는 것들이 많기 때문이다. 산삼, 버섯, 더덕, 밤 등. 산에서 구해오는 것들은 모두 우리에게 건강의 이익이 되는 것들이다.

 

자연에서 얻은 귀한 것들을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재미도 좋다. 그것을 받아들고 좋아하는 사람들의 표정에서 행복을 느낀다고 하면, 나는 얼빠진 사람일까? 누구는 그렇게 고생을 해서 채취한 것을 그냥 준다면서 투덜대기도 하지만, 세상에 무엇인가 댓가를 꼭 받아야만 하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다.

 

 

저 사람 혹 조금 모자라는 사람 아냐?”

 

산삼이나 더덕을 채취하기 위해 오르는 산은 정말 험하다. 등산로를 다니는 것이 아니고, 계곡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때로는 이끼가 낀 바위에서 미끄러지기도 하고, 때로는 바위와 함께 구르기도 한다. 한 여름에는 얼음물을 두병씩 준비를 해도 반나절도 못돼 모두 떨어져버린다. 마침 계곡에 물이라도 흐르면 다행이지만, 물이 없으면 고통은 더 심해진다.

 

그렇게 고생을 해서 채취를 해다가 사람들을 주면, 처음에는 모두 의아해 한다. 한 마디로 세상에 누가 산삼을 그냥 주느냐?’는 표정들이다. 몸이 편찮다고 해서 드린다고 이야기를 해보지만, 설마 하는 눈치들이다. 그렇게 5월부터 8월까지 산을 올랐다. 9월 한 달은 산 근처도 갈수 없게 바빴기 때문이다.

 

 

산에 오른다고 해서 꼭 산삼이나 더덕, 혹은 버섯을 채취하는 것은 아니다. 그저 마음을 편하게 먹고 열심히 돌아다니다가 보면, 몇 뿌리 발견을 할 때도 있고 빈손으로 내려오기도 하다. 그렇다고 그런 약재들을 캐서 내 입에 넣은 것은 단 한 뿌리도 없다. 모두 주변사람들에게 나누어 준다.

 

그리고 그들이 건강하기를 바란다. 오직 그런 즐거움이 있어 힘들게 산행을 하고는 하는 것이다. 이런 나를 보고 주변에서는 산에 미친 사람이라고 이야기들을 한단다. 그리고 자신의 입에는 단 한 가지도 들어가지 않는다고, 이상한 사람이나 조금 모자라는 사람이라고도 한단다.

 

 

일 년간의 산행이 즐겁다.

 

23일 산행에서는 작은 산밤만 작은 자루로 한 자루를 주웠다. 그것 역시 필요한 사람이 있다기에 선뜻 주어버렸다.

이거 다 주시면 어떻게 해요?”

저는 내년에 또 주우면 되죠.”

그래도 어렵게 산에 올라 가져오신 것인데

맛있게만 드세요

 

산행을 마치고 피곤한 몸을 잠시 쉬면서 생각을 해본다. 정말 올 한 해 너무나 많은 것을 채취를 했다는 생각이다. 거기다가 사람들에게 모두 다 나누어주었다. 받는 사람들의 행복한 표정을 보면서 나까지 행복해진다. 사람이 세상을 살면서 그런 것이 즐거움이 아니겠는가? 남과 같이 나누는 행복이 아마 가장 큰 행복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지난 날 산행에서 채취를 한 것들을 정리해 본다. 참 많이도 산에서 받아왔다. 그저 욕심부리지 않고, 필요한 만큼만 채취를 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고맙습니다. 이렇게 귀한 산삼을 주시다니. 이것을 잘 먹고 건강하게 살겠습니다.”

산삼을 나누어 받았던 지인 한 분이 말했다. 몸이 많이 쇠약하다고 하시더니, 몇 번 산삼을 드시고는 감기도 걸리지 않는다고 전화가 왔다.

 

이제는 올해 산행을 멈추려고 한다. 물론 한 겨울에도 산에서는 우리가 필요한 것들을 얻어올 수 있지만, 올 여름 내내 행복했던 기억만을 떠올리며 쉬어야겠다는 생각이다. 내년에는 또 어떤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가 있을까? 벌써부터 머릿속으로 생각을 그려본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참교육 2013.10.24 07:10 신고

    선생님의 삶의 철학이 참 존경스럽습니다.
    남이 행복해 하는 모습에서 즐거움을 느끼시는....
    건강 잘 챙기시며 다니십시오.

  3. 부동산 2013.10.24 07:17 신고

    정말 대단하시네요 ㅎ
    산행으로 얻은 기쁨이 다른 분들도 함께 하게 되네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0.24 07:20

    정말 남들과 나누는 산행 너무 즐거울것 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5. 라오니스 2013.10.24 07:46 신고

    나눔이라는것이 말이 쉽지 .. 쉽게 할 수 있는 행동은 아니지요 ..
    온누리님 .. 멋지십니다... ^^

  6. 행복끼니 2013.10.24 07:49

    아주 즐건 산행되셨네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7. pennpenn 2013.10.24 07:49 신고

    더덕에 영지버섯~
    산에서 나는 귀한 작물에 도사이시군요
    완연한 가을날을 즐겁게 보내세요~

  8. 솔향기 2013.10.24 08:09

    나누는 산행이 보는이들도 기분좋게 합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9. 워크뷰 2013.10.24 08:10 신고

    몇번 산삼을 먹고 감기도 걸리지 않는다고 하니
    나눔의 기븜을 확실히 느끼셨겠습니다^^

  10. Boramirang 2013.10.24 08:25 신고

    도사님의 행차에 반드시 따라다니는 산삼...
    미리 말씀드렸잖아요.
    한 뿌리만...ㅜㅜ

    대단하심다. ^^

  11. Hansik's Drink 2013.10.24 08:40 신고

    정말 행복이 느껴지는것 같네요 ㅎㅎ
    기분 좋은 하루가 되세요`

  12. ★입질의추억★ 2013.10.24 09:30 신고

    자연에서 얻은 귀한 것들을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재미
    심히 공감이 갑니다. ^^

  13. 朱雀 2013.10.24 09:37 신고

    저도 자꾸만 가지려고 하고 쓸데 없는 욕심을 부리는 것에 익숙해져 있는데,
    온누리님의 이런 포스팅을 보니 무척 부끄러워지네요.
    다시 한번 많은 것을 배웁니다. ^^

  14. *저녁노을* 2013.10.24 10:37 신고

    즐거운 나눔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15. 주리니 2013.10.24 10:47

    그러니깐요. 그렇게 힘들여 캐 와서는...
    아.. 저도 나중에 남겨주세용? ㅋㅋ
    더불어 나누는 의미를 알게 해 주는 것 같습니다.

  16. 에스델 2013.10.24 11:08

    나누는 행복을 알고 실천하시는
    모습이 정말 보기좋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17. 차차 2013.10.24 11:48

    저렇게 얻어지는 것을 보면 욕심나기 마련인데
    아낌없이 나눠 주시고
    대신 좋은 사람들을 남기신다는 생각이 드네요...^^

  18. The 노라 2013.10.24 11:58 신고

    남들은 산삼 잘 구경도 못한다던데 역시 산이 먼저 온누리님을 알아보는 군요.
    온누리님 정말 대단하세요. 저 지금 쬐끔 눈물나려고 해요.

  19. 클라우드 2013.10.24 12:59

    축복 받으셨습니다.
    부럽습니다.^^

  20. 김천령 2013.10.24 15:52 신고

    제일 아래 것이 먹고 싶소만... 나무관세음보살...

  21. 포장지기 2013.10.24 20:47 신고

    행복을 전하는 산행^^
    멋지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