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에 새로운 관광명소가 하나 늘었다. 그동안 1년여가 넘게 벽화 등을 조성한 팔달구 지동 소재, 제일교회 종탑에 조성한 노을빛 전망대 및 갤러리가 문을 연 것이다. 95() 오후 4. 이재준 수원시 제2부시장과 안혜영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갖고, 일반인들에게 관람을 시작했다.

 

노을빛 전망대 및 갤러리는 지동교회에서 마을 주민들에게 지난해에 개방을 하였다. 그동안 보수 공사와 안전 시설물 공사 등을 거치면서, 1년이 넘게 공사를 해 온 것이다. 전체 높이 47m에 이르는 종탑의 8~10층은 갤러리로 사용을 할 수 있어, 수원시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1,200명의 인물이 그려진 축성도

 

노을빛 전망대에는 그동안 지동 벽화골목 총괄작가인 유순혜 작가의 손그림으로 축성도가 그려졌다. 1년이 넘게 8층 나선형 계단 입구 외면 벽에 그려진 축성도에는 1,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그려져 있다. 화성을 쌓는 모습이 그대로 하나하나 묘사되어 있는 것이다. 성을 쌓기 위한 각종 도구 등도 그려져 있어, 축성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어떻게 이 많은 사람들의 표정 하나하나가 다 다르게 그릴 수 있었을까요. 1년이 넘게 그렸다고 하는데, 정말 장관입니다.”

 

한 관람객의 말처럼 축성도의 그림들은 모두가 다 다른 표정들을 짓고 있다. 유순혜 작가는 이 축성도를 완성하기 위해, 몇 달을 새벽시간까지 작업을 했다고 한다. 그만큼 정성이 들어가 있는 그림이다. 보는 사람마다 감탄을 하게 만드는 이 축성도와 함께, 8층과 9층에는 유순혜 작가의 그림이 함께 전시되어 있다.

 

 

102일까지 전시가 될 이 갤러리 개관 기념 첫 번째 전시는, 유순혜 작가의 작품으로 사람들이란 제목을 달고 있다. 엑스포사람들, 크리스마스, 임진왜란, 밀림사람들, 오지사람들, 원시사람들, 오아시스, 도깨비마을, 잔치집 사람들, 포청 사람들, 북극사람들, 발명가들 등 하나하나 깨알같이 그린 사람들의 표정이 재미있다.

 

전망대도 안전 유리벽 설치

 

작품을 관람한 사람들은 나선형 계단을 통해 13층에서 밖으로 나간다. 그동안 조금은 위험한 듯도 하던 13층 외부전망대에 안전 유리벽을 설치해 안전하게 조성하였다. 제일교회에서는 전망대를 관람하러 오는 사람들을 위해, 안전요원들을 교육시켜 안내를 전담하게 할 것이라고 한다.

 

전망대에 오르면 수원의 모든 곳이 다 내려다보인다. 광교산이며 용인까지 한 눈에 바라볼 수가 있다. 화성 행궁은 물론, 수원 화성의 모든 시설물들이 한 눈에 들어온다. 또한 이곳에서 바라보는 팔달산의 노을과 화성 야경은 가히 압권이다. 이 아름다운 경관을 관람하기 위해 노을빛 전망대를 개관한 것이다.

 

 

새로운 문화공간을 축하

 

이재준 수원시 제2부시장은 노을빛 갤러리와 전망대의 개관을 축하한다. 그동안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진행된 지동 벽화골목에서 작업을 하는 유순혜 작가를 죽 보아왔다. 유작가는 우리 수원의 자랑인 화성을 그림책으로 만들어 해외에서도 유명한 작가이다. 이 문화공간은 이제 수원이 자랑하는 곳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하였다.

 

안혜영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지금 전국 어디를 가나 수원은 마을만들기 사업에서 롤모델이 되고 있다. 이제 3년 밖에는 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지동은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것이다.”며 축하를 해주었다.

 

 

생태교통 행사로 인해 뒤늦게 이곳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방명록에 사인을 한 후, “사람이 반가운 도시 휴먼시티 수원에 이렇게 좋은 공간이 생긴 것을 축하한다. 지동은 사람 냄새가 나는 곳이다. 화성과 벽화골목, 그리고 이렇게 새롭게 조성한 전망대와 갤러리를 조성한 지동은, 정말 정겨운 사람이 모여 살고 있는 아름다운 마을이다. 앞으로 더욱 살기 좋은 마을인 지동이 될 것이다.”며 축하를 해주었다.

 

갤러리와 전망대를 돌아 본 관람객들은 하나 같이 교회가 마을을 위해 종탑을 내어주고, 이렇게 문화공간으로 조성을 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한다면서, 수원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거듭날 노을빛 전망대와 갤러리가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1. 온누리49 2013.09.06 04:42 신고

    새벽에 일어나 글 하나 올려놓고
    일찍 생태교통으로 나갑니다
    오늘도 이곳저곳을 돌면서 소식 전해 드리겠습니다
    벌써 주말이네요. 행복하시고요^^

  2. pennpenn 2013.09.06 08:22 신고

    전망대 이름도 참 좋군요
    가을 기분이 감도는 주말을 잘 보내세요~

  3. 귀여운걸 2013.09.06 08:37 신고

    우와~ 기대 이상이에요~
    수원의 새 명소로 제대로 자리잡겠네요^^

  4. 부동산 2013.09.06 08:39 신고

    오 정말 너무 좋아보입니다 ㅎ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5. 워크뷰 2013.09.06 08:40 신고

    새로운 명소이니 한번 다녀와야 할까봐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06 08:42

    와 정말 수원의 명소 답네요
    가보고 싶네요

  7. 포장지기 2013.09.06 08:47 신고

    시민들의 단합된 힘의 원천이 무엇인지 자못 궁금 하네요^^
    대단합니다..
    시민들의 참여와 단합이..

  8. 주리니 2013.09.06 08:55

    여길 올라가봐야겠네요.
    이쁘게 만들어진 것 같아요.

  9. 솔향기 2013.09.06 09:05

    노을빛 전망대 이름부터 멋지네요
    저도 조만간 수원한번 가봐야 겠네요
    기분좋은 금요일 되세요~~

  10. 익명 2013.09.06 09:12

    비밀댓글입니다

  11. 클라우드 2013.09.06 09:49

    전망대에 올라 바라보는 수원의 풍경이 아름답겠어요.
    새로운 문화 공간,축하 드립니다.^^

  12. 참교육 2013.09.06 10:06 신고

    다음에 가면 여기 꼭 들려보고 싶습니다.

  13. Boramirang 2013.09.06 10:14 신고

    밑그림만 보고 돌아왔는데...
    유순혜님의 축성도를 보니 꼭 완성도를 보고 싶어집니다.
    수원...참 아기자기한 곳입니다. ^^

  14. 대단혀 2013.09.18 03:14

    세계문화유산이 있어 자꾸 가보고 싶은 곳ᆢ!
    수원의 명소 노을빛 전망대여 더욱 빛을 발하라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