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째로 미디어 다음이 주관을 하고 수원시가 후원을 하는 ‘팔도 파워소셜러 팸투어’를 세 번을 치렀다. 비록 짧은 기간인 1박 2일의 일정이지만, 나름 고충이 있다. 첫째는 그 짧은 기간 동안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소셜러들이 어떻게 다닐 것인가에 대한 동선을 그려낸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두 번째는 바로 먹어야 하는데, 어느 집을 선정해야 가장 맛있는 음식을 소셜러들에게 대접을 할까 하는 고민이다. 나름 팔도에서 모여 든 소셜러들의 입맛이 다 다르다. 거기다가 이들은 많은 곳을 다녔기 때문에, 입맛이 까다롭기까지 하다. 조금만 입맛에 맞지 않아도, 당장 그 자리에서 ‘맛없네’가 나오기 때문이다.

 

 

식사를 할 장소 선정 가장 어려워

 

우선 맛집을 선정한다는 것이 십지가 않은 것은 나름 이유가 있어서이다. 우선은 식사를 할 때 맛이 있어야 함은 물론이고, 20여명이나 되는 일행이 한 자리에 앉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공간도 중요하지만, 그들이 딴 손님들과 구별이 되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런 점들을 일일이 생각해서 선정을 해야 하기 때문에, 몇 곳을 돌아보아 식당을 찾는다.

 

이번 생태교통 팸투어의 식사장소를 물색하는 것도 그리 쉬운 편이 아니었다. 우선은 소셜러들이 돌아다니는 동선을 생각해, 그들이 가장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첫날 점심을 먹는 집부터 고민을 시작했다. 광교저수지를 돌아보고 난 후, 그 인근에서 밥을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광교에는 많은 보리밥 집들이 있다. 언제부터인가 광교는 ‘보리밥’이 마치 광교를 상징하는 음식이 되어 버린듯하다. 20여명이 함께 들어가 식사를 할 장소도 중요하지만, 음식 맛까지 있어야 하기 때문에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다. 마침 광교저수지를 한 바퀴 돌고나서, 경기대 입구에 있는 식당 한 곳을 찾아냈다. 17일(토) 12시 반 정도에 준비를 해 달라고 주문을 하고, 장소까지 적당한 곳으로 물색을 했다.

 

보리밥에 감자전, 그리고 동동주 한 잔

 

한 시간 반 정도를 돌아 다시 광교저수지 입구로 나온 일행이 모인 것은 12시 30분. 이때쯤엔 땀도 흘렸으니 출출할 시간이다. 멀리서 이른 시간에 차를 탄 소셜러들도 있어, 맛있는 점심은 필수인 셈. 장안구 하광교동 403-1에 소재한 토속음식점 시골픙경. 앞에는 꽤 넓은 주차공간도 마려되어 있다.

 

 

이 시골풍경은 이층도 있다. 꽤나 많은 인원이 들어가도 충분한 공간이 확보가 되어있다. 우리 일행은 1층 한편에 앉아서 식사를 할 수 있는 장소를 미리 예약을 해놓았기 때문에, 그리 어려움 없이 자리를 차지하고 앉았다. 예약이 좋은 것은 항상 준비를 해 놓은 음식을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고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밑반찬과 보리밥(일행 중에는 보리밥을 쌀밥으로 바꾸기도), 그리고 미리 주문해 놓은 감자전과 파전 등이 상 위에 올랐다. 보리밥을 비벼먹는 나물도 한 접시 나왔다. 사실은 이 전에 미리 보아둔 집이 있었지만, 여러 가지 사정이 있어 이집을 택했다. 배가고파 올 시간이라 그런지 모두들 먹느라 정신이 없다.

 

 

항상 팸투어 때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한 잔이다. 점심시간이지만 이 날도 역시 동동주 한 잔을 곁들이고. 수원 소셜러 팸투어 때마다 듣는 말이 있다.

“수원은 소셜러들을 너무 빡세게 돌려”

하지만 어쩌랴. 정해진 시간에 더 많은 곳을 보여주려면 어쩔 수 없지 않은가? 그렇게라도 해야지. 이래저래 무더위 속에서 지쳐버린 소셜러들. 보리밥 한 그릇으로 힘이 났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누군가는 또 탓을 하겠지? 이번에도 역시 빡세게 돌리더라고.

  1. The 노라 2013.08.19 11:40 신고

    사람들 입맛이 다 각각이라 식당 선정도 힘들지요. 위의 음식들 다 으~흠 침이 고여요.
    저 같아도 먹느라고 정신없어서 누가 말걸면 화냈을 듯... ^^
    수원이 워낙 볼 것도 많고 보여줄 것도 많은 곳이라 온누리님께서 빡세게 돌리셔도 각자 블로그에 올린 글거리가 많아져서 속으론 좋아하셨을 거예요.

  2. 대한모황효순 2013.08.19 11:53

    완전 맛있어 보이는~ㅎㅎ
    날도 더운데
    고생이 많으십니당.

  3. 포장지기 2013.08.19 12:28 신고

    ㅎㅎ 모든분들에게 모든 면에서 만점을 받을순 없지만 그 열정만큼은 백점 만점입니다..
    수고 많으셨네요^^

  4. +요롱이+ 2013.08.19 12:35 신고

    사람들 입맛이 제각각이지요~
    아무쪼록 나ㅓㅁ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5. 여강여호 2013.08.19 13:05 신고

    문득 많은 사람들로부터 맛집이라는 찬사를 듣는 집이 정말 맛집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릴 적부터 길들여온 입맛이란 게 백이면 백 다 다를텐데...
    그 가운데 공통의 맛이 존재한다는 것은 결국 맛이 이미 기성품이 됐다는건데....오히려 맛집의 조건이란 다양한 부대 서비스이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6. sky@maker.so 2013.08.19 15:13 신고

    맞습니다. 여행지 선택하는 것만큼이나 먹을 곳을 찾기가 힘들어요. ㅎㅎ

    그래서 전 그냥 여행가면 제가 칼을 쥡니다. 만들어 먹는게 속 편하고 싸더라구요.

  7. 김천령 2013.08.19 16:51

    고생했습니다. 이건 제가 먹기에 딱인데요. 다음에 혹시 기회 되면 이런 식단 좋습니다.

  8. 소인배닷컴 2013.08.19 16:52 신고

    우왓! 정말 맛있어 보이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9. 가을사나이 2013.08.19 17:00 신고

    다들 너무 수고하시네요.
    잘보고갑니다

  10. 민트호수 2013.08.19 17:52

    고생 많으셨어요. 날이 더워서 그렇지 여유로운 시간이라 참 좋았습니다.
    맛집 고르신 곳들도 다 훌륭했습니다^^

  11. 주리니 2013.08.19 21:26

    저는 전이 좋았습니다. 보리밥이야 사실... 엇비슷하잖아요.
    그래서 맛있게 먹었는걸요? 모두의 입맛을 충족시킬 순 없습니다.
    그러니 완벽하려는 부담은 버려야지요. ㅋㅋ

  12. 별이~ 2013.08.20 00:40 신고

    맛집 선정은 정말 힘들죠^^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3. 알숑규 2013.08.20 01:44 신고

    정말 쉽지가 않겠네요. 당장 저보고 선정하라고 해도 눈앞이 깜깜해질 듯 합니다.
    오늘도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4. 공룡우표매니아 2013.08.20 04:23

    맞집선정 쉽지않곗죠
    사람마다 개성이다르고 입맛이 다르니...

    이제 머지않아 가을이 오겠죠
    가을을 기다리며 오늘도 참아보렵니다.

  15. pennpenn 2013.08.20 06:13 신고

    이 정도 식사면 진수성찬입니다
    화요일은 화이팅하세요~~

  16. 기요미맘 2013.08.21 17:50

    "열대야가 주춤하다는데 왜이리 더운지…그래도 입맛은 ㅋㅋㅋ
    사진압박에..질질..ㅋㅋㅋㅋㅠ_ㅜ
    더위먹지마시고 화이팅하세요~ㅋ"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