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심사(開心寺). 말 그대로 ‘마음을 여는 절’이란 뜻이다. 이 절에 가면 절로 마음이 열릴까? 그렇다면 그 마음이 열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부처님 앞에 머리를 조아려 108배를 하면 마음이 열릴까? 아니면 도력 높은 스님의 법문으로 인해, 꽁꽁 닫혔던 마음의 문이 열릴까? 참 알 수 없는 절 이름이다.

 

그런데 정말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이 절에 들어서면서 만나는 전각들에게서, 그만 마음이 열리고 말았다. 괜히 넋 나간 인간처럼 비실거리고 웃다가 보니, 절로 마음이 열렸다. 충청남도에 있는 절집 중 4대 사찰의 하나로 백제시대에 혜감국사가 창건했다고 하는 개심사는, 처음에는 개원사였다고 한다.

 

백제 때의 기단이 남아 있어

 

서산시 운산면 신창리 11-5에 소재한 개심사는, 아직도 백제 때의 기단이 남아있는 절이다. 현대의 대웅전은 성종 6년인 1475년에 산불로 소실이 된 것을, 성종 15년인 1484년에 중건하였다. 1484년에 중건한 대웅전이 아직 보존이 되어있으니, 대웅전은 530년이라는 세월을 지키고 있는 전각이다.

 

대웅전의 기단은 백제 대 것이라고 

 

보물 제143호로 지정이 된 대웅전은 다포식과 주심포식을 절충한 건축양식을 보이고 있다. 개심사 경내에는 보물인 대웅전 외에도 보물 제1264호로 지정된 영산회 괘불탱, 충남 문화재자료 제194호인 명부전, 충남 문화재자료 제358호인 심검당 및 아미타본존불, 관경변상도, 칠성탱화, 오층석탑, 경전 목판 등의 자료가 있다.

 

여름에 처음으로 만난 개심사

 

개심사는 벌써 4~5 차례나 찾았던 절이다. 그러나 이곳을 찾았을 때는 모두 가을이었다. 굳이 가을을 고집했던 것은, 가을이 참 아름다우 절이기 때문이다. 7월 28일(일), 이번에 처음으로 한 여름에 개원사를 찾은 셈이다. 개원사는 아름다운 절이다. 전에는 계단과 흙길로 오르막이었으나, 이번에 찾아가니 계단을 말끔히 정리하여 사람들의 보행에 편하게 해 놓았다.

 

해탈문서 부터 기둥이 틀어졌다(위). 종각 역시 마찬가지

 

절집을 찾아갈 때 바쁠 이유가 없다. 삼사순례로 찾아간 개원사였지만, 일행의 뒤에 쳐져 혼자 길을 걷는다. 장맛비가 오락가락 하고는 있지만, 빗방울 몇 방울 더 맞으면 어떠하랴. 계단을 오르다가 보니, 저만큼 개심사가 보인다. 계단 끝에는 아름드리 고목과 연못이 있고, 연못가에 자란 배롱나무는 꽃이 지고 있다.

 

개심사 경내로 접어든다. 대웅전과 안양루가 남북으로 배치가 되어있고, 심검당과 무량수각이 동서로 나뉘어져 자리하고 있다. 무량수각 뒤로 돌면 명부전이 있고, 그곳을 지나 산길로 오르면 산신각이 자리하고 있다. 언제나 이 절을 찾아가면 그리 마음이 느긋해진다. 왜 그렇게 마음이 편해질까?

 

심검당이라고 무엇이 다를까? 자연은 개심사 곳곳에 있다 

 

스님, 치목이 안 되었나 봅니다.

 

상왕산 개심사라는 현판을 달고 있는 안양루 옆으로 작은 해탈문이 있다. 그 해탈문을 들어서다가 그만 웃고 만다. 괜한 생각이 들어서이다. 제 멋대로 구부러진 나무를 이용해 조성을 한 일각문. 스님이 치목을 하기 싫으셨을까? 아니면 그냥 제멋대로 갖다 맞추신 것일까? 일각문의 묘한 생김새가 사람을 즐겁게 한다.

 

안으로 들어가 경내를 한 바퀴 돌아본다. 종각의 기둥들도 제멋대로다. 얼마나 자연스런 스님이 머물다 가셨기에, 자연 그대로를 이렇게 기둥으로 사용을 하셨을까? 심검당의 배흘림 기둥도 눈길을 끈다. 심검당 한 편으로 돌아가니 이 곳 기둥 역시 다르지 않다. 그러면 그렇지, 속으로 쾌재를 부른다. 생각이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틀어짐의 압권인 전각(위) 과 명부전도 틀어지기는 마찬가지

 

무량수각 앞에서 대웅전을 향해 합장을 하고 난 뒤, 무량수각을 지나 명부전 쪽으로 발길을 옮긴다. 예스런 전각 하나가 서있고 앞에는 사람들이 담소를 하고 있다. 이 전각의 기둥 역시 제멋대로이다. 개원사의 스님들은 나무가 없었던 것도 아닌데, 왜 치목을 하지 않으셨을까?

 

산신각에 무슨 까치살창이 있어?

 

명부전 앞을 지나치려는데, 삼사순례를 도는 일행들이 명부전에서 나온다. 잠시 안을 향해 합장을 한다. 명부전 기둥 역시 뒤틀려 있다. 산신각으로 오르는 길을 걷는다. 몇 해 전인가?, 가을에 이곳을 찾았을 때 단풍이 떨어져 만든 아름다운 관경이 눈에 선하다.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가 않았는데. 산신각 앞에도 무리가 지어 있다.

 

 

일행과 함께 보조를 맞추어 돌아가려면, 어디를 들어가 제대로 108배 한 번 할 수가 없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모든 것을 담아야 하기 때문이다. 답사를 다닐 때마다, 혼자 호젓하게 길을 떠나는 이유도 바로 이런 것 때문이다. 그저 108배를 하던지, 아니면 피곤한 다리를 쉬던지 시간에 구애를 받지 않아서이다.

 

비바람에 산신각의 기왓장이라도 날아갈까 봐 그랬는가? 끈으로 묶어 놓았다. 산신각 앞에 서서 합장을 하고 뒤돌아서려는데, 전에는 미처 신경을 쓰지 못했던 것이 보인다. ‘산신각에 무슨 까치살창이 있지’. 이런 것은 부엌이나 광에나 사용을 하는 것인데. 그러고 보니 개심사라는 이절, 하나도 정해진 틀이라는 것이 없다.

 


 2007년 11월 11일 단풍이들고 낙엽이 가득한 깊은 가을의 개심사 모습입니다


 

“스님,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어떻게 하나같이 제멋대로입니까? 그래서 닫혔던 마음이 비틀어진 기둥사이에 난 틈으로 바람이 들어와, 빗장을 열어주었습니다. 스님 고맙습니다. 이 절에서 스님 덕분에 마음을 열고 갑니다.”

  1. 해바라기 2013.08.02 06:52

    개심사는 유명하게 알려 졌지요.
    종각의 기둥도 까치살창도 모두 특이 하네요.
    굽어진 기둥도 처음 봅니다.
    오늘도 보람된 시간 되셔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02 06:56

    정해진 틀이 없이 바람가는데로 지어졌나보네요.
    잘 구경하고갑니다

  3. 주리니 2013.08.02 07:18

    저는 오히려 이 자연스러움이 좋습니다.
    휘어지면 휘어진데로 곧으면 곧은데로...
    보는 즐거움이 있잖아요. ㅋ 한번 찾아보고 싶네요.

  4. The 노라 2013.08.02 07:29 신고

    저는 이런 틀어진 나무로 사찰 건물을 지은 건 진짜 처음 봤어요.
    근데 이런 틀어짐이 오히려 자연스러운 건 웬일일까요... 개심사 기둥은 틀어짐부터 개심하게 하는 것 같군요. 저도 지금 개심이 된 듯 해요. ^^

  5. pennpenn 2013.08.02 07:37 신고

    자연 그대로의 나무를 사용한 점이 돋보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6. D00kie™ 2013.08.02 07:41 신고

    개심사 재밌네요..
    집 지은 분이 예술적 감각이 너무 뛰어나셔서..

  7. 참교육 2013.08.02 07:54 신고

    획일화하는 군사문화 추종자들보고 마음을 좀 열었으면 좋겠습니다.
    참 특색 있는 절이군요. 오래 기억에 남겠습니다.

  8. 행복끼니 2013.08.02 07:56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9. 부동산 2013.08.02 08:06 신고

    정말 굽어진 기둥 특색있는 절입니다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10. 포장지기 2013.08.02 08:16 신고

    자연스런 모습이 더 끌리네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02 08:17

    정말 굽어진 기둥 더 끌리는 절입니다.
    잘보고갑니다

  12. *저녁노을* 2013.08.02 08:48 신고

    ㅎㅎ정말 특이하네요.

    개심사...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13. 영심이~* 2013.08.02 09:09 신고

    제멋대로인 듯 하지만 자연스러워서 더 보기 좋네요^^
    개심사 저도 가보고 싶어요^^

  14. Boramirang 2013.08.02 10:21 신고

    비틀어진 기둥을 보니 개심해야 할 듯 ^^

  15. ★입질의추억★ 2013.08.02 10:29 신고

    울퉁불퉁하니 독특하고 오히려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ㅎㅎ

  16. 테리우스원 2013.08.02 10:44

    한마디로 자유분망한 기둥들이군요
    그래도 파격의미가 잘 어울립니다
    좋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02 11:08

    저도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은.ㅎ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18. 대한모황효순 2013.08.02 11:44

    우와~~
    너무 아름다워요.
    직접 가보고 싶은걸요.ㅎㅎ

  19. 행복한요리사 2013.08.02 14:08

    아름다운 개원사를 만나고 갑니다.
    고향가는 길에 들러보고싶네요. ^^

  20. 알숑규 2013.08.02 15:10 신고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사진 잘 봤습니다.
    마음이 편안해 지는 듯 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