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제5호인 부소산성은 부여읍 쌍북리에 있는 백제시대의 토석혼축산성이다. 이 산성은 지금은 사적화하여 잘 정비가 되어있고, 산성 내에는 망월루를 비롯한 정자와, 사비루 등을 복원해 놓았다. 이 산성 안으로 들어가면 군창지를 만날 수가 있다. 군창지란 군사들의 군량미를 쓰일 쌀을 저장해 둔 장고를 말한다.

 

이 성 안에는 1915년 불에 탄 쌀이 발견된 군창 자리를 발견을 했는데, 이 군창터는 백제시대 때 지은 것과 조선시대에 지어진 창고 터까지 발견이 되어 중요한 군사기점이었던 것을 알 수가 있다. 이곳에서 발견한 곡물은 조산시대의 것으로 추정하는데, 이곳이 중요한 군사적 요새이거나 피신시설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

 

 

부소산성은 복합 산성형태

 

군창터 건너편에는 또 하나의 표지판이 있는데, 이곳이 부소산성 자리였음을 알려준다. 부소산성은 둘레 2,200m에 면적 약 74만㎡로, 부여 서쪽을 반달 모양으로 휘어 감으며 흐르는 백마강에 접해 있다. 백제 때에는 부소산의 산정을 중심으로 테뫼식 산성을 1차로 축조하고, 다시 그 주위에 포곡식 산성을 축조한 복합식 산성으로 밝혀졌다.

 

『삼국사기』 백제본기에는 사비성이나 소부리성으로 기록되어 있는 이 산성은, 백제 성왕 16년인 538년에 웅진(지금의 공주)에서 사비(지금의 부여)로 천도하여 멸망할 때까지 123년 동안 국도를 수호한 중심산성이었다. 부소산성은 성왕의 천도를 전후해 쌓은 것으로 보인다.

 

 

모르면 알 때까지 배워야

 

얼핏 지나치기에 적당한 높이로 쌓여져 있는 부소산성. 눈여겨보지 않거나, 안내판이 없다고 하면 그냥 지나치기가 쉬울 듯하다. 어디를 가거나 이곳저곳 두리번거리는 버릇이 생긴 것도, 바로 이렇게 소중한 문화유산 하나를 놓치고 싶지 않아서이다. 그 오랜 시간을 숨죽이며, 사람들의 발길을 가다리는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있기 때문에 답사는 즐거운 것이 아닐까?

 

가끔은 아주 무식하게 그 소중한 문화재를 놓치고 마는 때가 있다. 나중에 그곳을 지났으면서도 찾아가지 못했음을 늘 한탄하고는 하지만, 이미 늦은 것을 어찌 할 것인가? 마음이 바빠지기 시작하면서 한 번 지나친 곳을 다시 가기가 어려워진다. 하나라도 더 보아야겠다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기에 더 공부를 한 것 같다. 모르고 지나쳤기 때문에, 더 꼼꼼하게 검색을 하고 일일이 기억을 했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그 다음에 그와 비슷한 유형의 문화재를 만나게 되면, 더 반갑기도 하거니와 새로운 것을 하나 알아갔기 때문이다.

 

결국 문화재란 전문가가 아니면, 더 많이 공부를 하고 더 많이 보아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물론 그것도 알지 못하는 무지에서 스스로를 위로하는 생각이겠지만. 길에 서서 마음만 바쁜 사람의 넋두리 정도로 알아두자.

  1. 주리니 2012.12.06 06:37

    이런 곳이 은근히 많던걸요?
    뭔지 몰라 그냥 걷는데 숨기듯 놔둔 표지판을 읽어보곤 욱 하기도 했던...
    그나마 표지판이 있는건 양반이란것도 나중에서야 알게 됐답니다....

    눈길에 조심하셔요.

  2. 광제 2012.12.06 08:47 신고

    수원도 눈이 많이 내렸지요?
    눈길 조심하세요....특히 밤에....ㅎ

  3. 아유위 2012.12.06 08:56 신고

    누..눈이 오더니...
    오늘은 영하10도네요..
    아침에 출근길 장난아니더라구요.
    혹 운전하신다면 정말 안전운전 하시구요~
    좋은날 되셔요.

  4. 솔향기 2012.12.06 09:12

    여기오면 많은 공부를 하게 됩니다
    숨어있는곳까지 잘 찾아 올려주시네요
    눈 많이오고 추운날 입니다
    건강한 하루 되세요~~

  5. 코리즌 2012.12.06 09:30 신고

    온누리님이 무지를 슬퍼하신다면 저 같은 까막눈은 대성 통곡을 해야 한답니다.
    좋은 글 잘 배우고 갑니다.

  6. 행복끼니 2012.12.06 09:45

    군창지와 부소산성~~
    감상 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7. *저녁노을* 2012.12.06 10:22 신고

    늘 배우며 살아야할 우리네지요.
    잘 보고가요.

    건강 유의하세요

  8. pennpenn 2012.12.06 10:30 신고

    부여를 다녀오셨군요
    꼭 가보고 싶은 백제의 고도입니다
    매서운 한파에 감기 조심하세요~

  9. 클라우드 2012.12.06 10:56

    사진으로 바라보고 느끼는 제 마음또한 그렇네요.
    추위에 건안하시길 바랍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6 11:34

    부여는 문화유산이 정말 많은 동네이죠

  11. 朱雀 2012.12.06 11:50 신고

    온누리님의 포스팅을 볼때마다 제가 얼마나 우리 역사와 산천에 대해 무지한지 매번 깨닫습니다.
    추운 겨울날 고생이 너무 많으십니다. 사고 없이 늘 문화유산 답사가 보람차고 알차기를 바라겠습니다. ^^

  12. 『토토』 2012.12.06 12:12 신고

    문화재에 대한 무지... 저 역시.. 무지해서 ...
    공감합니다.
    몇년전에 낙화암 보려고 갔던 부소산성에서 본 군창지가 떠올라
    찾아 봤습니다. 사진으로나 남은 추억이 반갑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