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서문은 수원 화성의 서문이다. 화성에는 세 곳이 보물로 지정이 되어있다. 서북공심돈과 방화수류정, 그리고 보물 제403호인 화서문이다. 화서문은 화성의 4대문 중에서 원형을 가장 잘 보존하고 있는 문이기도 하다. 화서문의 편액은 좌의정 채제공이 썼다. 화서문은 동남으로 행궁과 460보 떨어져 있다.

 

화서문은 안팎으로 홍예를 설치하였는데, 안쪽은 높이가 16척 너비가 14척, 바깥쪽은 높이가 15척 너비가 12척, 전체 두께는 30척이다. 좌우의 문루 위 전각으로 오르는 돌계단을 꺾어지게 해서 층을 만들었다. 안쪽 좌우의 무사는 아래 너비가 각각 9척이고, 바깥쪽은 너비가 각각 22척 2촌이다.

 

 

 

옹성의 제도는 어떠했나?

 

서옹성의 제도는 동옹성과 같은데 높이는 11척, 안쪽 둘레는 76척으로, 정문에서 36척 떨어져 있으며 바깥 쪽 둘레는 110척이다. 옹성의 제도는 고제에서 한 쪽만을 연다는 뜻을 취하여 옹성을 쌓았다.

 

성문의 왼쪽에 이르러서는 원성과 연결되지 않고, 외문을 설치하지 않아서 경성의 흥인문 옹성의 제도와 같게 하였다. 안과 바깥 면 모두에 평평한 여장을 설치하고, 외면에는 방안 총혈 19개의 구멍과 활 쏘는 구멍 6개를 뚫었다. 옹의 높이는 9척 6촌이고 내면은 돌로 쌓았는데 둘레가 57척이고 정문과 거리는 28척이다.

 

 

외면은 벽돌로 쌓았는데 둘레가 91척이고 아래 두께는 11척 5촌이며 위의 두께는 줄어서 10척 5촌이다. 내면은 벽돌로 된 누조 4개를 설치하였다. 평평한 여장으로 둘렀는데 높이는 3척 두께는 2척 5촌이다. 바깥 면은 현안 셋을 뚫었다. 여장 4첩을 설치하였는데 높이는 4척 5촌이고 원총안과 근총안 14기를 뚫었다.

 

적에게 어떤 공격을 할 수 있었을까?

 

만일 적과 교전이 벌어졌다고 하면, 화서문의 화력을 어느 정도였을까를 유추해 보자. 우선은 화서문 자체의 화력만 갖고도 섣불리 접근을 할 수가 없다. 멀리서 오는 적은 원총안에서 쏟아지는 조총의 총탄을 피하기도 어려운데, 많은 인원이 몰려 가까이 접근을 한다고 해도 활을 쏘는 구멍에서 날아오는 화살을 피하기가 어렵다.

 

 

 

또한 용케 성벽 가까이 다가온다고 하면 가까운 거리의 적을 쏠 수 있는 근총안(근총안은 밑으로 비스듬히 뚫려있다)에서 날아오는 탄환을 피하기가 어렵다. 거기다가 화서문을 지키는 장용영의 군사들은 여장이 보호를 하고 있어, 적에게 노출이 되지 않아 손을 쓸 수가 없다.

 

그것만이 아니다 성문을 벗어난 성벽에도 무수히 많은 군사들이 여장 뒤에 몸을 숨기고 총과 활을 쏘아댄다. 우리의 전통 활인 각궁은 그 사거리가 145m에 이른다, 가까이 오기도 전에 화살을 맞거나 원총안에서 쏟아지는 화력을 당할 수가 없다. 또한 화서문의 바로 곁에는 소라각이라 부르는 서북공심돈이 자리한다. 서북공심돈과 화서문의 병사들이 함께 적을 향해 공격을 한다고 하면, 당시를 생각하면 그 화력이 엄청났을 것이다.

 

 

 

적이 공격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장안문과 팔달문은 옹성의 열린 부분이 없다. 다만 옹성 중앙에도 철갑문이 있을 뿐이다. 하지만 화서문과 창룡문은 고제에서 언급했듯, 한편을 틔어놓았다. 그러나 그 트인 부분으로 공성무기를 끌고 들어오기는 어렵다. 더구나 힘을 받기 위해서는 적당한 공간을 필요로 하는데, 옹성 안은 그렇게 넓은 공간이 아니다.

 

만일 옹성의 터진 부분의 성벽을 깨고 들어오고 싶어도 불가능하다. 옹성은 외벽은 전돌이지만, 내벽은 단단한 돌을 이용해 쌓았다. 또한 옹성의 열린 부분의 일부는 크고 단단한 돌로 쌓아, 공성무기 등으로 무너트릴 수가 없다. 공성무기를 사용하지 않고 성문을 부수기 위해 옹성 안으로 들어온다고 하면, 그것은 자살행위나 마찬가지이다.

 

 

 

옹성 안에 들어온 적은 사면에서 공격을 받게 된다. 그 안에 들어왔다는 것 자체가 불행한 일이다. 이렇게 철통같은 방어와 공격을 할 수 있는 화서문이다. 거기다가 성벽위에는 쇠뇌와 불랑기포로 무장한 장용영의 군사들이 지키고 있었다. 불랑기포는 1호에서 5호까지 있었는데, 1호의 길이는 9척에 달했다고 한다. 이렇게 큰 것으로 보아 이것은 대형포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먼 거리에 있는 적도 사살할 수 있는 쇠뇌와 불랑기포, 불랑기포는 세 곳의 공심돈에서 사용하는 주력무기였다. 화서문 바로 옆에 자리한 서북공심돈에도 대형 화포인 불랑기포가 있었다는 것이다. 쇠뇌는 긴 창을 이용한 화살이다. 강력한 힘으로 날아가는 쇠뇌에, 조총과 활로 무장을 한 화성의 주둔 병사들이었다.

 

결국 당시의 화력으로는 화성을 범접할 수가 없었다는 결론이다. 화서문 하나로만 보아도 화성이 얼마나 방어와 공격을 동시에 할 수 있었는가를 유추할 수가 있다. 우리가 화성을 막강한 군주의 위엄을 보이는, 최고의 성곽이라고 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1. Hansik's Drink 2012.11.22 08:43 신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기분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2. 사자비 2012.11.22 08:44 신고

    상대하는 적군의 입장에서는 난공불락으로 여길만 하겠네요.

  3. 행복끼니 2012.11.22 09:09

    화성~ 화서문~~
    감상 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2 09:58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2 10:09

    듬직~~한 느낌이 너무 좋네요..^^
    너무 잘 보구 갑니닷..!!

  6. 솔향기 2012.11.22 10:43

    화서문의 위력을 잘 알고 갑니다
    많이 웃을수 있는 하루 되세요~~

  7. 솔브 2012.11.22 11:58

    정조의 행보가 느껴져요. ㅎㅎㅎㅎ

  8. 포카리스 2012.11.22 16:47

    잘 읽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