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팔달구 매향동 49에 소재한 수원화성박물관(관장 이달호)은 화성 행궁 앞 매향교 건너편에 자리하고 있어. 수원을 관광하러 온 사람들의 접근이 용이하다. 화성박물관에는 하루 700여명 정도가 관람을 하고 있다. 박물관 2층 전시실에는 상설 전시공간으로 수원화성의 축성과정을 보여주는 ‘화성축성실’과, 수원화성 축성에 참여한 인물과 정조의 8일간의 행차 및 화성에 주둔하였던 장용영의 모습을 보여주는 ‘화성문화실’이 있다.

 

이 화성박물관을 수원화성문화제 기간 중에 꼬마손님들이 부모님들과 함께 찾아들었다. 아이들은 정을 이용해 돌을 쪼아도 보고, 성돌을 나르기도 하는 등 재미에 푹 빠져 있다. 엄마의 가자는 소리도 못 들은 체, 그저 열심히 돌을 깨는 데만 열중하고 있다.

 

 축성체험

 

아이들의 재미가 쏠쏠한 곳

 

박물관 앞에서는 아이들의 축성체험이 한창이다. 아이들은 대패질도 해보고, 화성 축성 때 돌을 옮기고 쌓는 도구인 유형거, 대거, 평거, 발차, 단기, 목저를 움직여보기도 하고, 거중기와 녹로를 시험해 보기도 한다. 일가족은 듯한 부모님과 딸들은 땅을 다질 때 사용하던 지경다지기도 해본다.

 

이래저래 재미있는 체험들이 많아, 아이들은 지도를 하는 선생님들이 시키는 데로 곧잘 따라한다. 서울에서 아이들과 함께 와성문화제 구경을 왔다는 정아무개(여, 48세)는 아들과 함께 녹로시험을 하다가

 

 

화성박물관 2층에 마련된 축성실(위)와 문화실(아래)

 

“아이들에게 산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이런 체험행사가 있어서 너무 고맙다. 어딜 가도 이런 행사를 볼 수가 없는데, 더욱 세계문화유산인 화성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주고, 전시관에는 우리 선조들의 힘과 용기를 배울 수 있는 전시실이 있어서 보람된 날이 된 것 같다.“ 라고 한다.

 

박물관 1층 체험실에서 가마를 타고 있던 용인에서 왔다는 이영경(12, 초5년)과 이효영(10, 초 3년) 자매는, 여러 가지를 보았다면서 즐거워한다.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그런 체험을 하면서 화성에 대한 중요성과 문화재의 가치를 알아갈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다.

 

 일가족이 땅을 다지는 지경다지기를 하고 있다

 

화성박물관 화성축성체험을 한창 취재를 하고 있는데, 어느 분이 기자냐고 묻는다. 그렇다고 했더니 사람을 좀 소개해 달라면서 부탁을 한다.

 

“화성박물관 안내 데스크를 맡아하시는 분 좀 소개 좀 해주세요. 저는 이번이 두 번째인데 그 분 정말 고마움을 표현할 수가 없네요. 처음 수원을 찾아왔을 때, 그 분이 얼마나 자세하게 소개를 해주시는지, 정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런 분이 수원에 계시다는 것도 정말 고맙고요.”

 

 

박물관 1층에 마련된 어린이 체험실과 가마타기

 

화성박물관의 미소천사 정혜숙 인터뷰

 

화성박물관은 주말마다 공연이 있어 자주 찾는다. 갈 때마다 안내데스크에서 미소를 띠며 인사를 하는 정혜숙(여, 35세)은 언제보아도 한결같다. 때로는 많은 사람들과 일일이 대화를 한다는 것이 힘도 들 텐데, 언제나 미소로 그 많은 사람들을 대한다. 10월 7일, 화성문화재 기간과 휴일이 중복되어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이 많은 시간인데도 염치불구하고 잠시 인터뷰를 요구했다.

 

- 주로 어떤 일을 하는 것인지?

예, 화성을 구경 오시는 분들은 70~80% 정도가 저희 박물관을 찾아옵니다. 대개는 저희 박물관도 둘러보지만, 여기저기 볼 곳을 상세하게 알려드리고는 합니다. 시간이 얼마나 있느냐에 따라서 알려드리는 코스가 달라지죠. 대개 이곳에 오시면 2~3시간 정도를 구경하시겠다는 분들이 가장 많은데, 그 시간에 맞게 안내를 해드립니다.

 

 

 

- 오시는 분들에 따라 코스를 정해주는 것인지?

그렇죠. 부모님들과 아이들에 따라 안배를 해드리는 것이죠. 예를 들면 초등학교 6학년 학생과 어린 아이가 같이 오면, 부모님들도 참 난감해 하십니다. 서장대를 오른다고 하면, 초등학생은 괜찮지만 어린아이는 힘이 들거든요. 또 아이를 안고나 업고 올라가자면 부모님이 힘들어 지실 테고요. 그런 점을 안배해서 코스를 정해드리고는 하죠.

 

- 하루에 몇 명씩이나 안내를 하는지?

하루에 350명 가량 안내를 합니다. 많은 때인 주말이나 휴일에는 1,000명 가까이도 안내를 할 때도 있고요.

 

- 그렇게 안내를 하면 힘이 많이 들 텐데?

주 6일 동안 안내를 하다보면 가끔 힘이 부칠 때도 있지만, 제가 이 일을 워낙 좋아하니 괜찮아요(웃음) 많은 분들에게 우리 수원을 알려준다는 것만큼 보람된 일이 없다고 생각을 하거든요.

 

- 가장 보람될 때는 언제인지?

안내를 받으신 분들이 여기저기 관람을 하신 후에 돌아가실 때 ‘고맙다’라고 말씀을 해주실 때가 가장 보람되죠. 그런 분들은 다음에 꼭 다시 수원을 찾아오시기도 하고요.

 

- 바쁘신데 고맙습니다.

예 고맙습니다. 우리 수원과 화성박물관 많이 홍보 좀 해주세요.

 

화성박물관에서 안내를 맡아본지가 올해로 만 3년째라고 하는 정혜숙. 화성박물관에 1년간의 입장객이 17만 명이라고 하니, 어림잡아 그동안 만나고 안내를 해 준 사람들이 50만명 가까운 사람들에게 수원과 화성을 안내를 해준 셈이다. 사람들마다 친절한 안내를 해준데 대해 고맙다고 인사를 하고 돌아서는 모습을 보면서, 또 다음 사람들에게 안내를 시작한다. 아마도 정혜숙이 화성박물관의 안내를 하고 있는 한, 수원을 찾아오는 관람객들의 즐거움이 더할 듯하다.

  1. 온누리49 2012.10.08 12:54 신고

    8일에 예약송고한 글입니다
    요즈음 무리를 했는지 영 몸이 피곤해
    하루 정도 몸과 마음을 줌 쉬려고 산행합니다
    좋은 날들 되시고요^^

  2. 출가녀 2012.10.09 08:34 신고

    화성 언제가 꼭 가보고야 말겠어요~ㅎㅎㅎ
    몸이 안좋으신가 보네요~ 환절기 건강 항상 잘 챙기시고
    온누리님도 좋은 날들 되시길 바래요~*^^*

  3. 솔브 2012.10.09 10:34

    우와. 정혜숙씨는 정말 멋진일을 하시는 분이시네요! 화성박물관도 가보고 싶어요!ㅎㅎ

  4. 라오니스 2012.10.09 11:48 신고

    가족이 모여 축성체험하는 것 .. 재밌겠습니다...
    화성이 좀 더 가깝게 느껴지겠습니다..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09 19:08

    요즘 날씨가 좋아서 축제 뭐하나 찾고 있었는데
    이런 축제 가족끼리도 즐길수 있고 참 좋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