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님, 다음 뷰 관계자와 무슨 관계있어요?”


아침나절 평소 가깝게 지내던 아우녀석의 전화다.


“무슨 뜬금없는 소리냐?”

“아니 그러기 전에야 어째 다음 뷰 베스트가 몽땅 형님 글이유.”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

“모르겠거든 가서 봐요 문화베스트 23개 글 중에 형님 글이 21개나 되네요.”

“설마, 이 사람아”

“참 안 믿어주네. 가서 보라니까요”

 


다음 뷰로 가서 문화베스트 글을 보았더니, 정말 아우 녀석의 말대로다. 순간 생각을 해본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가를. 그러고 나서 참으로 마음이 착잡해진다. 문화면에 이렇게 관심이 없는 것일까? 그래도 나름대로 꽤 많은 블로거들이 문화에 글을 송고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말이다.


문화에 대한 글을 안 쓰는 이유는?


이런 현상은 내가 글을 잘 써서는 아니다. 예전에는 나 역시 베스트에 선정되는 경우가 일 주일에 한 두 번이 고작이었다. 그러나 요즈음 들어 그래도 나이 먹은 사람이 열심히 답사를 다니는 것이 안되 보였는지, 꽤 많이 베스트로 선정이 된다. 아마 하루도 안 거르고 송고를 하고 있는 이유도 그 중 하나일 것이다.


착잡한 마음이 든 것은 다름이 아니다. 그레도 많은 분들이 우리 문화에 대한 글을 썼는데, 언제부터인가 문화에 송고되는 글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거기다가 문화쪽에서 그래도 상위에 있던 블로거님들이 하나, 둘 자리를 옮겨갔다. 어느 분은 여행으로, 어느 분은 드라마로, 또 어느 분은 요리로.

 

 

예전에는 그 많던 문화 블로거님들이 이제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일까? 딴 것은 몰라도 나와 같이 문화재나 전통문화에 대한 글을 쓰기 위해서는, 일일이 발품을 팔아 글을 써야한다. 바로 답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그렇게 답사를 하기가 수울하지가 않다. 우선은 물질적으로 많은 지출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혼자 묵묵히 걷는 걸음, 이젠 버겁다


요즈음은 하루 종일 뷰에 송고된 글을 보아도, 하루에 불과 10여 편 정도의 문화재에 대한 글이 올라온다. 또한 카테고리가 세분화 되다보니, 딴 종목으로 나누어진 탓도 있다. 누구 말마따나 돈도 안되는 문화재에 대한 글을 쓰기 위해서, 많은 경비를 써가면서 글을 쓴다는 것이 솔직히 버겁기도 하다.

 


술자리에 가면 가끔은 친구들이나 아우 녀석들이 한 마디씩 한다. “돈 안되고 찾아오는 이도 없는 문화재에 대한 글 집어치우지 그러냐?”는 것이다. 물론 그 사람들의 말이 백번 옳다. 아무리 줄기차게 써보지만 몇 사람 찾아오지도 않는다. 문화재가 메인에 뜨는 일은 전혀 없다. 그러다가 보면 열심히 쓴 노력에 비해서는, 대가가 아예 없다고 보아야만 한다.


그런들 어쩌랴. 나하고의 약속인 것을. 걸음을 땔 수 있을 때까지는 답사를 하겠다고 했다. 한 사람이 찾아와도 글을 쓰겠다고 했다. 돈이 안되도 그만이라고 했다. 그저 날이 더우나 추우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 약속을 저버릴 수가 없다. 아마 다음 뷰 관계자들도 그것 때문에 베스트로 선정을 하는 것은 아니었을까?

 


지금 나에게 욕심이 있다면, 더 많은 블로거님들이 우리 문화와 문화재에 대한 글을 썼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제는 슬슬 지쳐가고 있는 자신을 발견을 한다. 더 많은 분들이 이렇게 답사를 하고 글을 올린다면, 그저 슬며시 빠져나가 술 한 잔 마시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기 때문이다.

  1. 주테카 2012.07.20 18:01 신고

    꾸준히 문화 관련 글, 역사 관련 글 올리는 분 많이 있어요. :-)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2. pennpenn 2012.07.20 18:36 신고

    문화 1위, 전체 50위권 정말 부럽습니다.
    전 300위내에서 오락가락 하거든요 ㅋ ㅋ

  3. *저녁노을* 2012.07.20 18:45 신고

    ㅎㅎ발품을 많이팔아야되는 문화 블로그지요 늘고생하고 찍으신 자료 편안히않아서보는재미 솔솔 합니다

  4. 비춤 2012.07.20 20:47 신고

    어느 게시판가 갔더니, 주부님들이 북유럽의 식문화를 부러워하더군요.. 햄, 계란, 베이컨 등등 가게에서 파는 랩으로 씌여진 걸 꺼내서 빵에 발라 먹으면 끝이니, 설겆이도 간편하고 식사준비도 편하고, 우리네 밥상은 너무 손이 많이 가고 힘들다고는 의견들이 많았습니다.
    일견 공감을 하지만 왜 그런지에 대해 생각해 볼일입니다. 북유럽은 오랜 세월 동안 척박한 땅에서 정치적으로도 불안정했기에 한곳에 제대로 정착하지도 못했던 지난 역사적 문화적 흔적이 그들의 조촐하고 간단한 식단의 이유가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네 밥상이 풍요로운 것도 그 반대의 이유겠지요. 마찬가지로 요즘 우리의 밥상이 조촐해지는 것도 작금의 문화를 반영하는 것이기도 할테고요. 아마 조금 더 있으면 김장하는 문화가 사라질지도 모르겠고.. 조상들이 남겨진 문화유산 중 손에 잡히는 것도 많지만 이렇듯 보이지 않는 우리의 생활 방식도 상당할테지요.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문득 느낀 점이었습니다..

  5. Zoom-in 2012.07.20 23:08 신고

    우리가 옛것에 대해서는 지나간 과거로만 생각하기 때문인가 봅니다.

  6. Boramirang 2012.07.21 06:50 신고

    흠...당분간 그럴 일은 없을 겁니다.
    암튼 노고 많으십니다. ^^

  7. ★입질의추억★ 2012.07.21 07:38 신고

    늘 노고가 많으십니다.
    문화 블로거가 많이 늘어났음 좋겠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네요
    고운 주말 보내세요

  8. 권나라 2014.05.20 17:38

    안녕하세요? 전조치원대동초에다니는4학년권나라입니다~^^ 도덕시간에착한글쓰기! 근대...못써서..
    결국!숙~제 힝.... 지금음식,주택햇어요~ 이제문화재할차레...
    여기서 어려운정보도 쉽게! 가저가네요~ 감사해요~ 즐거운하루~♡되세용~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