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는 그 안에 이야기가 있다. 그 이야기 하나하나에는 우리들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숨어있다. 그것은 상반을 초월한다. 내가 정자를 찾아 먼 길을 떠나는 것도 그런 이야기 때문이다. 요즈음처럼 있는 자들이 하나라도 더 가지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스스로 본이 되게 하려고 많은 애를 쓴 흔적이 남아있다.

 

이런 이야기를 자랑하고 있는 정자가 있다. 마음은 흐르는 맑은 물과 같다는 말이 있다. 경주 양동마을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고 있는 심수정(心水亭). 마음을 깨끗이 비우고 세상 탐욕에서 멀리하다 보니, 이런 아름다운 정자가 생길 만도 하다.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정자

 

중요민속문화재 제81호로 지정이 된 경북 경주시 강동면 양동리에 있는 심수정. 마을 전체가 중요민속문화재 제189호로 지정이 되어 있는 곳이다. 마을에 들어서면서 초입 우측으로 오래된 나무들이 굵은 줄기에 이끼를 가득 안고 있는 집이 있다. 멀리서 보기에도 예사롭지가 않은 집, 바로 심수정이다.

 

심수정은 농재 이언괄을 추모하여 지은 정자다. 조선 명종 15년인 1560년경에 지어졌으니 벌써 450년이 지났다. 이언괄은 형인 회재 이언적을 대신하여 벼슬길을 마다하고, 나이 드신 어머니를 극진히 모셨다. 양반의 가문에서 태어나 벼슬을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모를 모신 이언괄. 아마 그 마음이 예전이나 지금이나 더럽고 추하게 세속에서 탐하는 벼슬을 마다하고, 흐르는 물에 씻듯 모든 것을 다 씻어버린 것은 아니었을까? 그런 마음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정자가 바로 심수정이다.

 

 

 

벼슬을 버리고 효를 택한 마음 심수정

 

세상 사람들은 물질과 벼슬에 탐닉을 한다. 그것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다. 온갖 추하고 역겨운 인간들이 자리를 탐하면서도, 스스로 반성을 할 줄 모르는 모양새를 보면 이 심수정이 더욱 빛이 난다. 모든 여건이 다 만들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모를 위해 스스로 벼슬길을 마다할 수 있는 이언괄의 마음이야 말로, 바로 맑은 물이라는 생각이다. 심수정은 그와 같은 마음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고 본다.

 

 

명종 때에 처음으로 지은 심수정은 철종 때에 이르러 소실이 되었다. 그 후 1917년에 다시 지은 것이다. 심수정은 아름답다. 그 안에 배인 마음이 있어 더욱 아름답다. 7칸 대청에 양편으로 방을 둔 팔작집이다. 서쪽 방 옆으로는 난간이 있는 누마루를 두었다. 심수정의 아름다움은 바로 이 누마루에 있다. 3면이 훤히 트인 누마루에 오르면 양동마을이 다 보인다. 아마 이 누마루에 올라 이언괄의 효심을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를 했을 것이다.

 

심수정, 이언괄이 그러했다. 벼슬길이 보장이 되어있음에도 불구하고, 형을 대신해 노모를 극진히 모시기 위해 벼슬을 마다한 이언괄. 그 마음이 배어있는 정자이기 때문에, 더 아름다웠는지도 모른다. 정자 하나가 이토록 먼 길을 찾아 온 나그네를 기분 좋게 하다니. 그래서 정자기행이 계속되는가보다.

 

세상을 살아가기 힘들 때 이곳 정자에 올라 마음 한 자락을 내려놓을 수 있어서 좋다. 아마도 그런 마음의 여유를 갖지 못한다면 어찌 이 불편한 세상을 살아갈 수가 있을까? 심수정 누마루에 더럽혀진 마음 한 자락을 꺼내어 훌훌 털어본다.

  1. 산위의 풍경 2012.06.07 06:59 신고

    고목의 이끼만큼이나 오래되고도 정겨운 심수정입니다.
    정자하나에도 저런 이야기들이 숨어 있다니~ 놀랍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 참교육 2012.06.07 07:33 신고

    마산에 가면 모 대학의 민교협 교수님 몇 분이 막걸리집을 만들어 그곳에서 회의도 하고 만남의 장소를 이용하고 있는 곳이 있는데.. 그 집 이름이 심수정이랍니다.
    전 처음 어디서 많이 들은 이름인데.. 하면서 글을 읽었는데... 부끄럽게도 이런 정자기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경주가면 꼭 가 봐야겠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7 08:33

    오 정말 좋아보이네요
    정자에도 많은 사연이 숨어있었군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4. pennpenn 2012.06.07 08:35 신고

    심수정~ 이름이 참 좋습니다
    흐린 목요일을 뜻깊게 보내세요

  5. 부동산 2012.06.07 09:09 신고

    심수정이라 이름도 좋고 사연이 있었군요
    경주에 가면 가봐야 할 곳 이네요

  6. 바닐라로맨스 2012.06.07 10:42 신고

    이름이 마치 사람이름같은데요? ㅎ

  7. @파란연필@ 2012.06.07 10:55 신고

    저도 양동마을에 갔을때 이곳 심수정을 들린 기억이 나네요...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8. 『토토』 2012.06.07 11:14 신고

    심수정
    이름에서 마음이 정화되는 것 같습니다.
    농사위주의 옛시절 여유가 부럽기도 하고요.

  9. mami5 2012.06.07 12:40 신고

    심수정이란 이름부터가 편안해 보입니다.
    양동마을 가면 꼭 한번 둘러 봐야겠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