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사람들이 글을 썼다. 글마다 광한루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 광한루는 조선조 세종 원년인 1419년에, 황희가 '광통루'라는 누각을 짓고 산천경계를 즐기던 곳이었다. 1444년에는 전라도 관찰사 정인지가 광통루를 거닐다가 아름다운 경치에 취하여, 이곳을 달나라 미인이라는 '항아'가 사는 월궁속의 <광한청허부(廣寒淸虛府)>라 칭한 후 ‘광한루’라 이름을 고쳐 부르게 되었다.

그 후 광한루는 1461년 부사 장의국에 의해 보수가 되고, 1582년에는 전라도 관찰사인 정철이 광한루를 크게 지었다. 현재의 광한루는 정유재란 불에 탄 사라진 것을, 인조 16년인 1639년 남원부사 신감이 복원하였다. 광한루원 전체는 명승 제33호로 지정이 되어있지만, 광한루만은 보물 제281호로 지정이 되어있다.



'호남제일루'라 명성을 얻어

'호남제일루', 광한루는 그런 명성에 조금도 뒤처지지 않는 누각이다. '누(樓)'란 사방을 트고 마루를 한층 높여 지은 누각을 말한다. 밑으로는 사람이 서서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높인 전각이다. 광한루의 규모는 정면 5칸에 측면이 4칸이며 지붕은 팔작지붕이다. 누마루 주변에는 난간을 둘렀고 기둥 사이에는 4면 모두 문을 달아 놓았는데, 여름에는 사방이 트이게끔 안쪽으로 걷어 올려 걸 수 있도록 해 놓았다.

또한 누의 동쪽에는 정면 2칸, 측면 1칸의 부속건물인 날개채를 들였다. 주위로는 툇마루와 난간을 둘렀고 안쪽은 온돌방으로 만들어 놓았다. 뒷면 가운데 칸에 있는 계단은 조선 후기에 만든 것이다. 춘향전의 무대로도 널리 알려진 강한루.앞으로는 넓은 인공 정원과 인공 섬, 그리고 정자들이 서 있어 한국 누정의 대표가 되는 문화재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광한루 뒤집어 보기, 문화재 관리의 양면성

누구나 광한루를 가면 그 누정에 올라 춘향이와 이몽룡의 사랑을 한 번쯤 흉내를 내보고 싶어한다. 한 때는 광한루를 개방하였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소중한 문화재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어째 우리나라 문화재의 보존 관리는 공무원들의 사고에 의해서 멋대로 바뀌는 것인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출입을 시켰을 때는 문화재 보호가 되지 않는 것인지.

그렇게 문화재 관리를 통제로만 이루어질 수 있다면 입장료 받고 광한루원에도 출입을 시켜서는 안되는 것이 아닐까? 정작 광한루원은 돈을 받고 출입을 시키고, 광한루는 보존을 해랴하기 때문에 출입을 시킬 수 없다는 것은 납득이 가질 않는다.




광한루의 주추는 특이하다. 밑에는 네모난 덤벙주추를 놓고 그 위에 막다듬은 장초석을 올렸다. 다시 원형의 기둥을 놓고 누마루를 받치게 하였다. 일부는 장초석으로 대신하기도 했다. 동편에 붙여지은 날개채는 온돌방이다. 그런데 그 밑에는 네모난 장초석으로 받쳐놓고 있다. 그 날개채 밑을 한 바퀴 돌아본다. 그러나 온돌방 밑에 있어야 할 아궁이가 보이지 않는다. 모두 돌 담으로 막아 놓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아궁이만 볼 수 있어도 한결 문화재를 아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문화재 관리의 양면성을 본다. 한편에서 보존이라는 허울아래 출입을 통제시키면서, 정작 온돌방의 밑 부분은 모두 돌담을 쌓아 막아버리다니. 이런 양면적인 모습을 보면서 참으로 씁쓸하다. 아마도 저 막아버린 돌담 안에는 한편을 높게 싼 아궁이가 있었을 것이다.




아름다운 광한루, 월궁의 선녀인 항아가 노닐만 하다는 곳. 그리고 춘향전의 무대가 되었던 곳. 그 무대 주변만 맴돌다가 결국엔 열어서 위로 붙들어 맨 창틀만 찍고 말았다. 느껴야만 하는 문화재를 보존이라는 명목으로 단절시키는 이런 행위, 이것만이 정말 보존일까? 제대로 된 문화재 정책이 아쉽다. 어느 곳은 보물인데도 사람들을 출입시켜 더욱 마루가 반들거리고 보존만 잘 되던데...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펨께 2011.11.14 07:19

    온누리님의 문화재에 관한 글을 읽으면 화 정말 많이 납니다.
    제대로 되는 문화재 보호 정책 정말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3. 왕비마마 2011.11.14 07:20

    무조건 차단 시킨다고 다 보존은 아닐텐데~
    가끔은 정말 보존의 기준이 뭔지 애매한 문화재들도 많더라구요~

    울 온누리님~
    행복한 한 주 되셔요~ ^^

  4. 노지 2011.11.14 07:21 신고

    날씨가 점점 추워집니다.
    오늘도 무사히 하루 일과가 되시기를 ^^

  5. 모피우스 2011.11.14 07:23 신고

    되돌아볼만한 광안루 문화재 이야기 잘 읽고 갑니다.
    그 누구보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온누리님의 마음 살짝 엿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6. 워크뷰 2011.11.14 07:23 신고

    탁상행정의 표본이 다시 나오는군요!

  7. 올매거진 2011.11.14 07:28 신고

    이건 문화재 보호라기 보다는 방치 쪽이 더 가깝겠습니다.
    자기네들이 귀찮으니깐.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4 07:30

    경주 불국사나 석굴암을 처음 가봤을 때
    느꼈던 심정이랑 비슷한 느낌을 받습니다.
    멀찍이서 보기만하고 말아야하는 심정....

  9. 귀여운걸 2011.11.14 07:47 신고

    그러게 말이에요..
    보존이란 이유로 방치하는건 아닐지..ㅠㅠ

  10. ecology 2011.11.14 07:49 신고

    보호 해야할 문화재입니다
    좋은 한주간 시작하세요

  11. may 2011.11.14 07:59

    문화재 답사를 하면서 막아 놓은 곳은 아쉬움이 크더군요
    관광하시는 분들도 문화재를 아끼는 마음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4 08:30

    전반적인 관리부문에 대한 저전문가들로 구성된
    통일된 관리지침이 있어줘야 겠어요.
    이번 한주도 건강하세요.^^

  13. 광제 2011.11.14 08:35 신고

    정말 제대로된 문화재 정책이 아쉽습니다....
    이번 한주도 파이팅 하십시요......^^

  14. 탐진강 2011.11.14 08:40 신고

    문화재에 대해 무관심한 정부가 제일 문제이지요.
    그리고 국민 모두가 문화재에 더욱 관심을 가졌으면 합니다.
    주변에 문화재를 보살피는 일부터.

  15. 익명 2011.11.14 08:51

    비밀댓글입니다

  16. 채색 2011.11.14 08:51 신고

    진짜 무조건 통제하는건 아닌데...
    얼마전에 창경궁에 갔다가 가장 구석의 궁궐건물에 들어가서 쉴 수 있게 했더라구요.
    정말 좋았는데!!
    경비실이 바로 옆에 있으니까 허튼짓?도 못하니까 괜찮더라구요.

  17. 박씨아저씨 2011.11.14 09:38

    신발분실은 책임지지 않는다는 안내판은 아직 있네요~ㅎㅎㅎ

  18. 朱雀 2011.11.14 10:07 신고

    얼마전에 방송 출연한 유홍준 교수께서도 지적하신 부분이지만, 문화재를 오래 보존하려면 사람이 살던 곳은 꾸준히 출입시켜야 한다는데...우리 문화재는 너무 보존을 단순히 사람을 막는 것으로만 하는 것 같아 답답하고 안타깝네요...--;;;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14 11:23

    항상 우리의 역사 및 문화에 대해 많이 배우고 알게됩니다~~~우리 정부 문화관계자가 온누리님 블로그를 항상 봐야할텐데 말이죠~~

  20. 여강여호 2011.11.14 11:24 신고

    오랫만에 들어 댓글 남기고 갑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한 주 시작하십시오.

  21. Zoom-in 2011.11.14 12:09 신고

    얼마전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tv에 나와 경복궁 경회루를 개방한 얘기를 하던 기억이 나네요.
    문화재를 더 오래 보존하려면 사람들의 접근이 있어야한다는 취지를 설명하더군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