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엌은 음식을 만드는 곳이고, 부엌이라는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은 집안의 주부가 된다. 부엌에는 ‘조왕신’이 좌정을 하고 있다는 곳이다. 조왕신은 ‘불의 신’이다. 이는 부엌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 불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집안의 난방을 위해서도 불을 땐다. 그런 점으로 조왕신을 불의 신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예전에는 사람들이 나들이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먼저 부엌으로 들어갔다가 방으로 간다. 이는 밖에서 혹시 나쁜 것이라도 따라왔으며, 모두 태운 후에 집안에 들어간다는 속설 때문이다. 이렇듯 조왕은 집안에 드는 모든 액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기에 부엌 안에서는 나름대로 조심하는 행동들이 있기도 하다.


부뚜막에 앉으면 경친다.

어릴 적에는 부엌에 들어가는 것을 꽤나 좋아했다. 부엌에 들어가면 우선은 따듯한 점도 있겠으나, 딴 형제들보다 먹을 것을 먼저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부엌에 들어가면 부뚜막이 그렇게 따듯할 수가 없다. 그래서 얼른 부뚜막에 올라가 앉는다. 그러다가 바로 경을 치기 일쑤다. “부뚜막에 올라앉으면 조왕할머니한테 경친다.” 어머니께서 늘 하시던 말씀이다. 부엌에는 조왕할아버지나 할머니가 계시다는 것이다.

아마도 할아버지이기 보다는 할머니가 맞을 것 같다. 부엌에서 주로 생활을 하는 것이 집안의 여성들이고 보면, 할머니라야 더 설득력이 있기 때문이다. 그 조왕신이 좌정을 하고 있는 곳이, 부엌의 선반 위나 부뚜막이 되는 것이다. 하기에 부뚜막에 올라앉으면, 조왕신의 자리에 엉덩이를 들이 민 것이나 경을 칠 수밖에.

부엌에 있는 조왕단지. 안에는 쌀을 넣어 놓는다.

다양한 형태의 조왕신의 신표

부엌에 모시는 조왕신의 신표는 지역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난다. 대개는 조왕단지리고 해서 항아리를 부엌 한편에 두고, 그 안에 쌀을 넣어놓기도 한다. 이는 부엌은 집안에 음식을 장만하는 곳이기 때문에, 집안 식구들의 재복을 기원하는 것이다. 즉 먹을 것이 항상 넘치게 해 달라는 기원을 담고 있다.

또한 집안사람 중에 먼 길을 떠난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의 밥그릇에 밥을 담아 부뚜막에 올려놓는다, 이는 항상 따듯하고 굶지 말라는 뜻이다. 부엌의 부뚜막은 따듯한 기운이 있기 때문에, 춥지 않게 해달라는 뜻이 담겨있다. 또한 밥그릇에 밥을 떠서 부뚜막에 놓는 이유도, 식은 밥을 먹지 말라는 뜻이기도 하다.

중부지방에서는 대개 그릇에 정화수를 한 그릇 떠서 부뚜막에 올려놓는다. 이 정화수는 매일 아침 주부가 제일먼저 갈아 놓는다. 이렇게 물을 놓는 이유는 정성이기도 하지만, 불을 이용하는 곳이기 때문에 화재를 막는다는 뜻도 포함이 되어있다.

그리고 일부에서는 대나무 가지를 꺾어 병에 꽂아놓기도 한다. 대나무 잎은 늘 푸른 것이기 때문에, 항상 집안이 그렇게 변함없이 먹을 것이 넘쳐나기를 바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렇듯 조왕은 우리네 실생활에서 불의 신이면서도 재액을 막아주고, 집안을 배부르게 하는 직능을 갖고 있다.

조왕신에게 치성을 드리기 위한 고사상
 
집안에서 가장 소탈한 조왕신

사실 집안에 있다는 많은 가신(家神) 중에서 가장 많이 만나게 되는 것이 바로 조왕신이다. 물론 그 신을 섬기는 주제가 집안의 주부이기는 하지만, 가장 많이 드나들게 되는 곳이 바로 부엌이다. 비록 주부만이 아니고 집안 식구 역시 부엌만큼 자주 드나드는 곳은 많지가 않다. 물을 한 그릇 먹으려고 해도 부엌 안에 있는 물독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아마 지금 아파트로 보더라도 물과 같은 것은 주방에 있는 냉장고를 이용한다. 그 주방이라는 곳이 바로 예전 우리 가옥의 부엌에 해당하는 곳이고 보면, 예나 지금이나 다를 바 없다는 생각이다. 그만큼 조왕은 우리 생활에 있어서 소중한 곳이기도 하지만, 가장 출입이 빈번한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정작 조왕신은 그렇게 표시가 나게 섬기지를 않는다. 그저 정화수 한 그릇에도 만족해하기 때문이다. 섣달그믐에 그릇에 쌀을 담고, 그 앞에서 주부기 비손을 한다. 집안에 모든 식솔의 허기를 채워주고, 집안에 드는 나쁜 액을 막아달라고. 그렇기에 조왕신은 아무리 사는 곳의 형태가 달라졌다고 해도, 언제나 우리와 가장 가까운 신격으로 남아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