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8회 춘향제 대표행사중 하나인 길놀이가 5월 19일(토) 16시부터 18시 30분까지 진행될 예정입니다.
행렬 구간은 약 1.7km 로 용성초등학교에서 출발해 SC 제일은행 사거리 ~ 국민은행 사거리 ~ 광한루원 서문 ~ 광한루원 앞 방자춤판 무대입니다.  






















올해 주력으로 출연하는 국악예술고등학교의 판소리 춘향뎐 퍼레이드는 어사행차, 춘향과 몽룡의 만남과 이별, 옥중춘향 등의 춘향가 주요 대목을 입체적으로 재현하여 한 편의 공연과 같은 길놀이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남원의 대표 문화컨텐츠인 신관사또부임행차와 남원지역 시민팀이 해학적으로 준비한 전통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춘향제 길놀이만의 풍부한 스토리와 흥겨운 마당이 구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유아와 어린이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환상적인 버블카 행렬이 비누방울쇼를 연출하며 , 춘향캐릭터 대형 퍼레이드카를 특별 제작하여 볼거리를 제공하고, 막걸리 수레를 운영하여 시민들과 시원한 막걸리 및 간식을 나눌 예정입니다.
























특히 제일은행 사거리와 방자춤판 무대에서는 팀별로 약 2 분 동안 각기 다른 퍼포먼스를 관객들에게 선보이며, 남원지역 청소년 댄스동아리 연합이 준비한 업그레이드 사랑춤이 축제의 젊은 열기를 한껏 발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탄탄한 스토리로 준비 중인 제88회 춘향제 길놀이가 시민들과 함께 보고 듣고 춤추며 즐기는 흥겨운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각종 놀이 통해 선조들의 지혜를 배우고 익히다

 

우리민족은 지금은 설날과 추석을 가장 큰 명절로 여기고 있지만 옛날에는 설날과 정월 대보름을 가장 큰 명절로 여겼습니다. 정월 초하루부터 시작한 각종 놀이가 정월 대보름을 맞아 가장 왕성한 놀이로 발전하게 되는 것이죠

 

31일 오후. 행궁광장에서 열린 제29회 대보름 민속놀이 한마당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축사를 통해 대보름의 뜻을 이야기하면서 대보름은 일 년 중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날로 의미가 깊다고 하였다. 염태영 시장은 오늘 대보름을 맞이하여 연날리기, 윷놀이, 제기차기, 널뛰기 등 많은 놀이가 마련되어 있으니 모두 함께 즐기기 바란다고 했다.

 

정월 대보름을 우리는 흔히 상원일(上元日)’이라고 해서 1년 열두 달 가운데 정월의 보름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다. 이는 설날을 그 해에 가장 첫날이라고 해서 원일(元日)이라고 한데서 기인한다. 새해 첫날인 원일을 보낸 속가에서는 음력 정월 2일을 귀신날이라고 해서 문밖출입을 삼가고 하루를 근신하면서 지냈다.

 

 

정월 초3일이 되면 하늘에서 평신(平神 =인간세계를 평안하게 만든다는 신)이 내려온다고 한다. 각 마을에서는 이날부터 풍장패들이 집집마다 다니면서 지신밟기를 한다. 지신밟기는 터를 관장한다는 <터주신>을 잘 다스려 한 해 동안 집안에 탈이 없고 안과태평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굿이다.

 

만일 정월 대보름 전에 지신밟기를 하지 않아 터주신이 노하면 집안에 우환이 그치지 않고 동티(= 動土)가 난다고 하여 마을의 풍장패가 길을 나서는 기미가 보이면 서로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가려고 했다는 것을 보아도 정초 지신밟기는 매우 중요한 의식이었다. 그렇게 모든 놀이를 정월대보름까지 이어오다가 정월 열나흘날 밤이 되면 줄다리기와 답교놀이, 달집태우기 등을 한 것이다.

 

 

오후 2시부터 민속경기 등으로 놀이마당 열어

 

날이 갑자기 추워졌다. 전날까지도 봄기운이 완연하던 날씨가 비가 온 뒤라 그런지 찬바람이 심하게 불고 기온은 뚝 떨어졌다. 대보름민속한마당이 열리는 행궁광장은 바람이 막히는 곳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기온이 더 떨어 진듯하다 오후 1시경부터 연만들기와 떡메치기, 제기만들기, 가훈쓰기 등 부스에서는 각종 체험행사가 열렸다.

 

한편에서는 많은 연을 연결한 줄연을 하늘 높이 날리기 위해 애를 쓰지만 바람 때문에 쉽게 날아오르지 못한다. 염상덕 수원문화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보름 만속놀이 한마당이 벌써 29회 째를 맞이했다면서 바람도 불고 날씨가 춥지만 준비된 많은 놀이들이 있으니 모두 다 함께 즐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우리민족 대보름놀이의 완성은 달집태우기

 

이날 대보름맞이 행사장에는 수원시의회 김진관 의장을 비롯하여 많은 시의원들이 함께 자리했으며 이용영 장안구청장과 한상율 팔달구청장 등도 함께했다. 날이 춥기는 하지만 체험 부스에는 사람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떡메치기 체험장은 긴 줄이 양편으로 늘어서기도 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대보름 하루 전에 모든 사람들이 즐겨 참여하는 달집태우기를 할 수 없다는 점이다. 화성행궁은 국가문화재인 사적이고 바람까지 불어 이곳에서는 불을 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정월 열나흘이 되면 마을의 공터에 달집을 세운다. 대나무와 솔가지, 짚을 이용해 쌓은 달집은 보름을 맞아 농사를 짓기 전에 해충을 없애는 기능을 갖기도 했지만 그보다는 해동(解冬=겨울을 녹인다)’의 뜻이 더 깊다. 달집태우기는 쥐불놀이와 함께 대보름을 맞이하기 전에 모든 재액을 태워버린다는 속설을 갖고 있기도 하다.

 

  사진 이용창

사람들은 라는 짚단으로 만든 것을 손에 들고 있다가 달이 뜨기를 기다려 제일먼저 달이 뜬 것을 본 사람이 망월(望月)이여를 외치면서 달집으로 달려가 불을 붙인다. 달맞이를 할 때는 임산부인 여자가 먼저 달이 뜨는 것을 보면 남자아이를 낳고, 병자가 먼저 보면 병이 완쾌된다고 한다. 또한 처녀가 달이 뜨는 것을 가장 먼저보고 소리를 치면 시집을 가고 총각이 먼저 보면 장가를 간다고도 한다. 이 모든 것이 정월 대보름이 주는 즐거움으로 한 해의 풍요를 열어가는 날이기 때문이다.

 

삼성디지털시티 입구 화성행궁 구간 달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는 강원도 평창 일원에서 201829~ 225일까지 17일간 평창과 강릉, 정선 등에서 열린다. 동계올림픽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조직위에서는 모두를 빛나게 하는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3번째의 도전 끝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했기 때문에 그 어느 때의 동계올림픽보다 더 많은 정성을 들이고 있다.

 

강원도 평창은 세 번의 도전 끝에 지난 201176일 열린 제 123IOC 총회에서 과반수의 득표를 획득하며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되었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평창에서 개폐회식과 대부분의 설상 경기가 개최되며, 강릉에서는 빙상 종목 전 경기가, 그리고 정선에서는 알파인 스키 활강 경기가 개최될 예정이다.

 

 

올림픽조직위원회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고 전 국민이 하나가 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2017111일 인천에 도착한 성화는 3일간 제주도에 머무르면서 제주도를 상징하는 '해녀'들의 성화 봉송이 진행되었다. 그 후 부산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대전광역시와 충청남도를 성화를 든 주자들이 달렸다.

 

그렇게 전국을 순회하고 있는 성화가 201815일 수원에 도착한 것이다.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1138-5에 소재한 화성 행궁은 정조 13년에 건립된 국내 행궁 중 최대 규모와 기능을 가진 대표 행궁이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 모여 기념식을 마친 성화 봉송 주자들은 삼성디지털시티 앞에서부터 달리기 시작해 수원일대를 돌아 행궁에 안착, 축하행사를 벌였다.

 

 

구간마다 시민들 환호

 

성화가 지나는 곳은 차도전체 통행을 막은 것이 아니라 일부구간만 통제를 해 시민들의 편의를 도왔다. 성화는 1130분경 수원시청 앞을 통과했으며 연도에는 수원시청 공무원을 포함해 길을 지나던 시민들까지 함께 손을 흔들며 성화 봉송 주자들에게 따듯한 박수를 보냈다. 시청 앞에는 수원시의회 염상훈 부의장과 안전건설교통위원회 김은수 위원장, 수원시의회 사무국 배민한 처장 등도 나와 함께 환영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시청 앞 구간 성화 봉송 주자인 봉사모 김춘봉 회장이 휠체어를 타고 한 구간을 담당하였기 때문에 장애인 각 단체원들의 얼굴도 보였다. 성화 봉송은 사전에 미리 분위기를 띠우기 위해 관련 기업체 등이 나누어주는 깃발과 손 장갑 등을 손에 들었으며 관계차량이 줄지어 지난 뒤편에서 성화주자들의 릴레이가 이어졌다.

 

수원은 각 구간별로 108명의 주자가 성화 봉송을 맡았으며 삼성전자 - 홈플러스 - 수원시청 - 버스터미널 - 효원고등학교 - 동성중 - 월드컴경기장 - 장안문사거리 - KT위즈 - 정자초등학교 - 화서문 - 수원여고 - 수원역 - 도청오거리 - 팔달문을 지나 행궁 행사장으로 성화 봉송이 이어졌다.

 

 

행궁광장에 천여 명 모여 축하행사

 

수원시 성화 봉송은 오후 530분부터 행궁강장에 천여 명의 사람들이 모여 함께 진행한 축하행사로 축제의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축하행사는 평창올림픽 홍보영상을 시작으로 수원시의 축하공연인 선유락, 장용영 수위식, 무예24기 시범공연, 시민들이 함께 참여한 플래시몹 수원하다의 공연 등으로 광장에 모인 시민들과 함께하는 축제가 되었다.

 

오후가 되자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이 부는데도 불구하고 축하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자리를 떠날 줄 모르고 시간이 갈수록 점점 행사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평창올림픽은 우리 민족의 축제이다. 우리는 다 같이 평창올림픽이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동참해야 한다고 했다.

 

광장에 모인 인파 사이로 성화가 도착하자 무대 위에 오른 염태영 수원시장과 수원시의회 김진관 의장 등이 성화를 환영했고 점화대에 점화를 하는 것으로 축하행사는 막을 내렸다. 차가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축하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저마다 축하행사를 놓치지 않으려고 모든 행사 과정을 사진으로 담아내기에 바빴다.

 

오늘 동계올림픽 성화가 우리 수원에 도착해 정말 감개무량합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은 동계올림픽이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모든 국민이 다 함께 노력해야죠. 평창동계올림픽과 뒤 이어 열릴 장애인들의 패럴림픽 또한 성공리에 마치기를 기원합니다

 

아이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해 추위에도 축하행사에 참가했다고 하는 시민 서아무개(, 38)씨는 30년 만에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전 세계의 모든 민족들이 다함께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한다. 인류의 축제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수원의 성화 봉송과 축하행사는 그렇게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수원공업고등학교, 댄스와 기타, 학생댄스와 전통까지

 

연말이 되면서 각종 행사가 열리고 있다. 어떤 날은 한꺼번에 너무 많은 행사가 열려 다 돌아다니지 못할 정도이기도 하다. 그래도 즐거운 것은 다양한 행사를 보는 재미와 함께 연말에 일부러 인사를 하러 다니지 않아도 행사장에서 미리 인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는 연말 많은 행사가 오히려 반갑기도 하다.

 

27일 오후 3시부터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에 소재한 수원시장애인복지관 6층 강당에서 의미 있는 행사가 열렸다. ‘이웃주민과 함께하는 매력적인 직업학교 dance Music Festival - 학생, 교사, 지역주민이 함께 예술공연을 통한 나눔 재능기부무대가 마련된 것이다. 이날 무대에는 교사댄스연구회, 교사기타동아리, 학생댄스동아리, 국악예술팀 등이 무대에 올랐다.

 

이날 축제 한마당은 수원공업고등학교(교장 한대성)가 교육부의 매직(매력적인 직업교육 육성)사업에 선정된 후 1학기에 댄스스포츠 자율연수를 실시한 후 연수자 주축으로 예술공연을 통한 나눔 재능기부를 실시한 것이다. 강당을 메운 200여 명의 장애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린 이날 공연은 많은 박수를 받았다.

 

 

수원공고와 수원지체장애인협회가 공동으로 주관

 

이날 행사는 수원공고와 ()수원시장애인복지단체연합회(회장 최종현)가 공동으로 주관하여 호매실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안은경) 6층 대강당에 모인 200여명의 장애인들을 위해 연 공연이다. 함께 참여한 공연단체는 경기댄스스포츠교원연구회(회장 김상환)와 가온 학생댄스팀(지도교사 이희라)이 지원하여 신나는 댄스공연을 펼쳤으며, 수원공고 칸타레 통기타동아리(팀장 권영환)와 예솔 국악예술팀(팀장 장홍찬)의 협찬공연으로 진행됐다.

 

공연은 교사댄스팀이 신나는 차차차와 차차차바레이션 그리고 실용댄스인 지터벅 3종목을 공연하였고, 학생댄스팀은 남녀팀 각각 방송댄스를 공연하였으며 기타반에서는 사랑하는 마음 등 감미로운 음악 3곡을 연주했다. 국악예술팀은 사물놀이를 선사하는 등 총 7팀이 다채로운 무대로 진행되었다. 특히 댄스스포츠의 흥겨운 음악에 맞춰 참석자들도 함께 춤을 추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최종현 ()수원시장애인복지단체연합회장은정기적으로 예술공연을 통해 댄스와 음악이 가진 치유의 힘을 통해 희망과 사랑을 통해 밝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관심을 기울이겠다좋은 무대를 만들어 주신 출연자 여러분과 자리에 함께 해주신 장애인 여러분이 2018년 새해에 많은 복을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뿐 아니라 선물상자도 준비해

 

이날 출연진 대표로 무대에 올라 인사를 한 수원공고 안교관 교감은 수원에 유명한 학교가 있는데 그곳이 바로 수원공고라면서 금년 한해 즐거운 공연을 관람하면서 잘 마무리하시고 새해에도 이웃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했다. 인사말을 마친 후에는 수원시지체장애인협회 최종현 회장에게 기념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수원공고는 교육부가 지역에 소재한 학교들이 지역여건 및 자체 특성 등을 고려하여 스스로 구상한 매직프로그램을 운영하여 가고 싶은 직업학교를 조성하려는 사업으로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2017년도 수원공고 총동문회(회장 조익희)의 후원을 받아 행사를 주관한 수원공고 양진수 직업교육부장은 금년에는 예산부족으로 댄스스포츠 연수와 예술공연 지원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내년에는 이웃과 함께하는 댄스스포츠연수와 예술공연에 지원을 확대하여 학교가 이웃과 소통하여 진정한 교육기관으로 발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연관람을 한 한 장애인은 연말에 지역의 고등학교가 이렇게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어 고맙다면서 앞으로 장애인들부터 인식개선을 해서 무조건 받기만 할 것이 아니라 2018년에는 우리도 무엇인가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시간 동안 계속된 공연은 출연자 모두가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다.

 

수원문화재단 동짓날 귀신이야기 한마당

 

애동지엔 팥죽 쑤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겐 안 주려고요. 그리고 아직 동지전이기 때문에 괜찮아요

16일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93(장안동)에 소재한 전통문화관 앞마당에서 동지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수원문화재단(대표 박흥식)24절기 가운데 하나인 동지(冬至) 문화 풍습을 재현하기 위한 화성사우-동짓날 귀신이 오싹오싹이라는 주제로 열린 것이다. 건물 안에서 팥죽을 쑤고 있던 자원봉사자들은 팥을 삶아 일일이 껍질을 벗기고 새알옹심이를 넣어 팥죽을 끓이고 있다가 하는 말이다.

 

1222일은 일 년 중 밤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동지(冬至)이다. 동지는 24절기 중 스물두 번째 맞이하는 겨울의 절기 중에 한 날로 사람들은 동짓날에는 무조건 팥죽을 쑤어먹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동지는 애동지’, ‘중동지’, ‘노동지로 구분을 한다. 음력의 날짜에 맞추어 동짓달 초순(초하루 ~ 10)에 동지가 들었으면 애동지, 중순(음력 동짓당 11~ 20)에 들었으면 중동지, 하순(21~ 말일)에 들어있으면 노동지라고 부른다. 애동지에는 팥죽을 쑤지 않는다.

 

1222일은 음력으로 동짓달(11) 5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올해는 팥죽을 쑤지 않고 수수팥떡을 해 먹는다. 애동지에 팥죽을 쑤면 집안에 있는 아이들의 피부가 마치 팥죽을 쑬 때 일어나는 기포처럼 일어난다는 속설이 전해지기 때문이다. 동자에 사람들은 팥죽을 쑤어 집안 곳곳에 뿌린다. 붉은 팥으로 쑨 팥죽이 재액을 소멸하는 방액(防厄)의 효과가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작은설로 불린 동지

 

동지를 흔히 작은설(=亞歲)이라고 부른다. 동짓날 팥죽을 쑤게 된 유래는 중국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소개되어 전하는데, 공공씨의 망나니 아들이 동짓날에 죽어서 역신이 되었는데 그 아들이 평상시에 팥을 두려워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동짓날 팥죽을 쑤어 역신을 물리쳤다는 것이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동지를 아세(亞歲)’라고 했다. 아세란 태양의 부활을 뜻하는 것으로, 동지가 지나면 하루에 낮의 길이가 1분 정도 길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예전 말에 동지가 지나면 해가 노루 꼬리만큼 길어진다.’고 표현을 했다. 우리 풍속에서는 동지를 음력 설 다음으로 중요하게 여겼다. 동짓날 팥죽에 찹쌀로 빚은 새알처럼 빚은 옹심이를 자신의 나이만큼 넣어서 먹는데 이 팥죽을 먹어야 한 살을 더 먹는 것이라고 했다.

 

16, 수원문화재단이 주최한 화성사우-동짓날 귀신이 오싹오싹행사장을 1찾아가 보았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진 탓인지 사람들이 그리 많이 찾아오지는 않았다. 그래도 아이들과 함께 온 사람들이 여기저기 추위 때문에 피어놓은 난로 주변에 모여 있다. 야외에서 벌어진 행사에 그런 난로 몇 개로는 해결이 되지 않을 듯하다.

 

 

귀신을 쫓는 방법 등 다양하게 소개

 

옛 풍습에 동짓날 궁 안에 있는 내의원에서는 소의 다리를 고아 여기에 백강·정향·계심·청밀 등을 넣어 약을 만들어 올렸다. 이 약 역시 악귀를 물리치고 겨울에 몸을 따듯하게 보호한다는 것이다. 관상감에서는 새해의 달력을 만들어 궁에 바치면, 나라에서는 동문지보(同文之寶)’라는 어새(옥새)를 찍어 백관에게 나누어 주었다.

 

민간에서는 동짓날 부적으로 악귀를 쫓는다는 뱀 ()’자를 써서 벽이나 기둥에 거꾸로 붙여 뱀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풍습이 있었다. 또 동짓날 일기가 온화하면 다음해에 질병이 많아 사람이 죽는다고 하며, 눈이 많이 오고 날씨가 추우면 풍년이 들 징조라는 속설도 있다.

 

동지 행사장 한편에서는 학생들이 추위에 몸을 웅크리고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 바로 동지부적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이것이 무슨 자인 줄 아세요?”라는 질문에 입을 모아 뱀사자요라고 한다. 뱀 사()자를 붉은 물감으로 찍어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는 것이다. “동지행사를 할 때면 날이 갑자기 추워져요라는 수원문화재단 행사담당자의 말처럼 올해 동지행사도 날이 추웠다. 내년에는 질병도 많이 돌지 않고 풍년이 들 징조이니 추운들 어떠한가?

 

 

제목답게 건물 밖으로 친 펜스에는 각종 귀신을 막아내고 물리치는 방법 등이 걸려있다. 입구 한편에도 귀신이 무엇인지? 예전에는 귀신을 어떻게 쫓아냈는지 등에 대한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날이 춥고 시간이 일러 많은 사람들은 모이지 않았지만 내실 많은 준비를 한 행사였다. 우리 전통 풍속을 하나라도 더 알아갈 수 있는 행사였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