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회원가입하면 좋은 물건 구할 수 있어

 

사람들이 진열된 물건을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그 중 마음에 드는 물건을 골라 근무자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신에게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다. 하지만 돈을 내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만의 약속된 지역화폐로 값을 지불한다. 남들이 보면 조금은 번잡하다고 느낄 수 있겠지만 시간이 가면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 호매실동 1385에 소재한 수원호매실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강근수) 1층 한편에 자리잡고 있는 ‘드림터’. 넓지 않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이 드림터는 복지관을 찾아오는 장애인이나 장애인가족, 그리도 지역 주민들까지도 차츰 이용하는 숫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29일 아침 찾아간 호매실장애인종합복지관. 마침 자리를 지키고 있는 복지관 지역복지팀 이윤주 팀장을 만났다. 그동안 이 드림터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았기 때문에 이것저것 묻고 싶은 것도 많았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에도 지역 주민 한 분이 오셔서 물건을 구입해 가셨어요. 이곳은 장애인이나 장애인가족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이용을 하시는 분들이 계세요. 자연스럽게 이 드림터로 인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이 되는 것이죠“

 

 

넓지 않은 공간 가득 채운 드림터

 

드림터라고 이름을 붙인 이 복지관 안 가게는 그야말로 인정을 나누는 곳이다. 진열대에는 각종 물건들이 놓여있다. 그 중에는 신발종류며 책들까지, 품목만 해도 다양하다. 2평 남짓한 이곳에 이렇게 많은 물건이 진열되어 있다는 것은 그만큼 사람들의 관심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드림터는 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어요. 누구나 이웃과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싶으신 분들은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됩니다. 가입을 하시면 저희들이 지역화폐 천매실을 드려요. 그리고 집안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가져오시면 천매실이 적립이 됩니다. 그 지역화폐를 이용해 자신에게 필요한 물건을 구입해 가시면 되는 것이죠”

 

드림터에서 사용하고 있는 지역화페인 매실은 이웃 간 신뢰와 소통, 나눔을 바탕으로 드림터에서 통용되고 있는 지역화폐이다. 이 매실은 복지관 내 드림터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그동안 많은 노력을 거쳐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물물교환 장소인 드림터. 앞으로 지역주민들 간에 더 좋은 장소로 기억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지역민들에게 복지관을 알리는데 일조할 것

 

호매실장애인종합복지관 드림터에서 만난 이윤주 팀장은 “집안에서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가져오시는 분들이 많아졌어요”라면서 “드림터는 단지 물물교환의 목적이 아닙니다”라고 한다. “이 곳을 지역 주민들이 이용하시면서 장애인복지관이 단지 장애인들만 이용하는 곳이 아니라. 이곳에 오면 카페도 있고 다양한 것들을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할 수 있는 장소라는 것은 인식하게 되죠”라고 한다.

 

이 팀장은 드림터를 이용하고 있는 지역주민들 누구나가 장애인복지관을 이용하면서 스스로 장애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굳이 학교를 찾아가 장애인에 대한 교육을 시키지 읺는다 하더라도 스스로 일깨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도 점차 일반인들이 많아진다고 이야기하는 이윤주 팀장은, 드림터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의 장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