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사, 법흥사, 정암사 등 삼사를 하루에 돌아

 

정유년에는 모든 사람들이 많이 힘들 거예요. 닭띠 해에 수많은 닭들이 살처분되는 것을 보아도 좋은 일은 아니죠. 그래서 올해는 고찰을 많이 찾아다니면서 많은 덕을 쌓아야 해요. 정유년 한 해를 잘 보내야 할 것 같아요. 살아가기 아주 힘든 한해 일겁니다

 

8일 아침 이른 시간에 버스 안에서 고성주씨가 한 말이다. 경기안택굿보존회 회장이기도 한 고성주씨는 자신의 단골판을 갖고 있는 몇 안되는 만신이다. 그 단골들의 안녕을 기원하는 행사로 매년 몇 차례씩 삼사순례를 돌아온다. 그렇게 한 번씩 다녀올 때마다 단골들이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되고 일이 수월하게 풀린다는 것이다.

 

오전 730분 버스에 오른 순례자 일행은 원주 치악산 구룡사를 먼저 들린 후 영월 법흥사, 정선 정암사까지 세 곳의 절을 하루에 돌아오는 여정이다. 차로 이동을 한다고 하지만 해가 짧은 음력 섣달에 하루에 세 곳이란 만만한 여정이 아니다. 원래 세 곳의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적멸보궁을 돌기로 했지만 짧은 겨울 해 때문에 처음에 예정한 상원사 대신 구룡사를 먼저 들린 후 법흥사와 정암사를 돌기로 한 것이다.

 

의상대사와 아홉 마리의 용이 도술시합을 했다는 구룡사

 

원주시 소초면 학곡리 1029에 소재한 구룡사는 매표소에서 걸어 들어가는 900m의 금송길이 일품이다. 이 길은 차가 다니는 길과 절을 찾아드는 보행자들이 걸을 수 있는 길을 따로 내놓았다. 치악산에서 흐르는 맑은 물이 흐르는 개울가 한편으로 길을 낸 보행자도로를 따라 걷다보면 절로 가슴이 트이는 듯하다.

 

구룡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의 말사로 치악산 국립공원 안에 자리하고 있다. 구룡사는 신라 문무왕 8년인 668년에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구룡사는 라말려초 도선국사의 비보사찰 중 한곳이었으며 풍수지리적으로는 천년이 지난 신령한 거북이 연꽃을 토하고 있고 아홉 마리의 용이 구름을 풀어놓은 천하의 명당지라는 것이다. 그래서 구룡사는 거북 구()와 용 용()자를 사명에 사용하고 있다.

 

 

구룡사로 향하는 길이 금강소나무길이라는 것은 매표소를 지나 바로 좌측에 놓인 문화재 안내판을 보고 확인할 수 있다. 이곳에 강원도 기념물 제30호인 황장금표가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황장금표(黃腸禁標)란 황장목을 보호하기 위해 일반인들에게 벌채를 금지하는 표시고 작은 바위에 왕장금표라고 선각을 해놓았다.

 

치악산에는 목재로 사용할 수 있는 질 좋은 황장목들이 자라고 있어 이런 황장목을 보호하기 위해 바위에 금표라는 글자를 새겨 벌채를 막은 것이다. 이 황장금표는 조선시대에 세운 것으로 건축자재로 사용하기 적당한 목재의 확보를 위해 황장목을 채벌하지 못하도록 전국의 황장목 생육지에는 많은 금표석이 서 있다.

 

 

대웅전 뜰에서 내려다본 풍광 압권

 

금강송 길을 걷다보면 구룡사의 넓은 뜰이 나온다. 주차장으로도 사용하고 있는 이곳은 중층전각으로 세운 사천왕문을 통과해 대웅전으로 오르게 되어있다. 시천왕문을 들어서면 대웅전으로 오르는 계단이 있고 그 위에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45호인 보광루가 자리하고 있다. 이 보광루 아래를 지나야 대웅전 앞뜰에 설 수 있다.

 

보광루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익공집이다, 맞배지붕으로 조성한 이 보광루는 배흘림기둥으로 누각을 올린 누각층은 대웅전을 향해 개방을 시켰다. 천장은 우물반자로 누마루는 우물마루로 꾸민 이 보광루 마루에는 한 때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멍석에 깔려 있었다고 전한다. 그 외에 구룡사에는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4호인 대웅전이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매표소에서 사천왕문까지 걷는 1km 정도의 구룡사 진입로는 가히 절경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길을 걸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심신이 즐거워진다. 대웅전 앞에서 바라다보는 치악산의 경치 또한 이름답다. 잎이 떨어진 나무들의 앙상한 가지조차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 능선의 굴곡이 마치 한 폭의 동양화를 감상하는 듯한 구룡사는 그런 멋들어진 경관을 품고 있는 절이다.

 

올 봄 만물이 소생하고 나뭇잎들이 연두색 잎을 달기 시작하면 꼭 한 번 다시 찾아와야겠다. 계곡을 흐르는 맑은 물과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은 금강송. 그 기운을 받으며 천천히, 아주 천천히 계곡 위로 낸 목책길을 걸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