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여름철 보양식은 산양새싹삼 비빔밥

 

사람마다 여름을 이겨내는 방법이 다르다. 누구는 삼계탕이나 보신탕으로 여름을 이겨낸다고 한다. 또 누구는 물 맑고 시원한 계곡을 찾아가거나 바닷가를 찾아 피서를 하기도 한다. 생활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해외로 나가 여행을 하면서 무더위를 파하기도 한다. 하지만 바닷가와 계곡, 혹은 해외에 나가서 두 달 이상 지속되는 더위를 피할 수는 없다.

 

결국 무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내 몸을 여름을 이겨낼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런 좋은 방법은 바로 내 몸을 튼튼하게 만들어 더위에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도록 만드는 방법이다. 내 몸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내 몸을 보호하는 보양식을 먹어야하는데 이런저런 이유로 그마져 자유롭지 못하다.

 

 

 

여름이 되면 유난히 고통을 당하는 사람 중 한명이 바로 나란 생각이다. 이 무더위에도 현장을 쫒아 다니면서 취재를 해야 하는 직업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기자라는 직업이 그리 녹녹치가 않은 것이 시간과 장소를 내 마음대로 정할 수 없으니 내가 건강해야 그 모든 것을 취재하고 버텨낼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이기도 한 나로서는 사실 여름처럼 힘든 계절이 없다. 차라리 눈이 내리고 기온이 떨어진 겨울철이면 아직도 내복을 입지 않고 버티고 있기 때문에 그런대로 살만 하지만, 여름은 흐르는 땀을 주체할 수 없다. 하기에 여름이 되면 꼭 몇 번인가 건강을 위해 나만의 보양식을 먹는다.

 

 

 

우연히 먹어본 산양새싹삼 비빔밥에 빠져들다

 

남들처럼 삼계탕이나 보신탕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인 여름 보양식을 판매하는 전문식당을 찾아다니는 것조차 좋아하지 않는다. 더구나 화학조미료 등을 첨가한 음식을 먹고나면 이상하게 뒤탈이 생겨 식당이라는 곳도 잘 알고 있는 몇 집을 빼놓고는 찾아가지 않는다. 음식에 대해 까다롭지는 않지만 MSG 등에 대해서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닭을 선호하지 않는 나로서는 여름이 되면 여기저기 삼계탕을 끓여 봉사하는 곳을 수없이 취재 다니고 있지만 선뜻 음식상에 달라붙어 음식을 먹지 못한다. 남이 정성껏 조리한 음식을 맛있게 먹지 못하는 것 또한 결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다 우연히 지인인 스님이 산에서 채취한 산삼 두세 뿌리를 준 것을 갖고 잎까지 넣어 비빔밥을 해먹었는데 그해는 더위에도 크게 힘들이지 않고 여름을 낫다.

 

그 뒤부터 직접 산을 다니기도 하고 지인에게 연락해 산양새싹삼 몇 뿌리를 받아 비빔밥을 해먹었더니 무더운 여름도 별반 어렵지 않게 넘어가곤 했다. 그것만이 아니라 혹한기에도 버틸만한 체질이 되었다는 점이다. 원래 몸에 열이 많아 산삼 한 뿌리를 먹고 혼이 난 적이 있는지라 산삼은 절대 입에도 대지 않는다. 다만 산에서 씨를 뿌려 키운 산양새싹삼은 탈이 없어 여름철이 되면 몇 번 비빔밥을 해먹는 것이 모두이다. 지인 한 사람은 이런 나를 보고 푸드 브르죠아라고 놀리기도 하지만 사실 알고보면 이렇게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것이 삼계탕 한 마리 값보다 저렴하다는 것이다.

 

 

 

고추장과 참기름만 있으면 더 이상 필요없어

 

요즈음 혼밥족이라는 말이 있다. 혼자 밥을 먹는 사람을 두고 하는 말이다. 늘 혼밥족인 나는 모든 것을 편하게 해결해야 한다. 굳이 많은 찬의 종류를 차릴 필요도 없다. 새쌈삼과 참기름, 그리고 고추장만 있으면 훌륭한 비빔밥이 되기 때문이다. 조리법도 간단하다. 깨끗하게 세척한 산양새싹삼을 잎과 뿌리만 먹기 좋도록 잘라넣고 고추장 한 숟갈에 참기름을 조금 넣어 비비기만 하면 된다.

 

가장 짧은 시간에 힘들이지 않고 한 끼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여름이 되면 곧잘 비빔밥을 해먹는 편이다. 그것만 갖고는 부족하다 싶으면 잘 익은 열무김치나 오이지 정도만 갖고도 훌륭한 상이 마련된다. 그저 모든 것을 편하게 먹고 치우는 것이 생활하면서 몸에 익었기 때문인지, 여름 혹서기가 다가오면 몇 그릇 신양새싹삼 비빔밥으로 여름을 피하고는 한다. 큰돈들이지 않고 시간도 절약할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은 여름철 보양식은 없을 듯하다.

 

지인이 산에 뿌려놓은 산양새싹삼을 채취하는 날이면 난 어김없이 비빔밥을 해먹는다. 올여름 유난히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다고 하는데 그런 날을 이겨내려면 아무래도 몇 그릇 더 비빔밥을 먹어두어야 할 듯하다. 잘 비벼 넣고 씹으면 새싹삼의 조금은 쓴 맛이 기분좋게 입안에 감돈다. 몇 뿌리만 갖고도 한 그릇을 비빌 수 있으니 이 또한 좋은 점이다. 올해도 난 삼계탕보다 싼 가격의 비빔밥 한 그릇으로 여름을 이겨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