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시장별 1대씩, 차후에 9대 더 증설한다

 

남문시장에 12일 오후 6시부터 푸드트럭 9대가 영업을 시작한다. 푸드트럭 개장식을 갖고 매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영업을 할 푸드트럭은 남문글로벌명품시장인 9개시장에 한 대씩 배정되었다. 그동안 몇 차례의 푸드프럭 지원자들을 상대로 판매를 할 음식평가회를 거쳐 최종 9개팀이 선정된 것이다.

 

11일 오후 5시가 가까워지자 남문시장 지동교에 푸드트레일러는 단 차들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푸드트럭은 수원시 지역경제과 전통시장지원팀에서 관리하는 것으로 전체 18대 중 1차로 9대가 먼저 영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크지않은 푸드트레일러가 지동교로 들어오자 사람들은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언니, 저 차 아까는 없었는데 언제 들아왔지 오늘 시장에 무슨 행사가 있나?”

음식을 만드는 차 같은데 트레일러를 타에 매달고 들어오네

저기서 음식을 팔 것인가 본데 다 저녁에 들어오네. 일찍부터 시작하지 않고

나중에 한 번 무엇을 파는지 구경해야겠네

 

영동시장 2층 커피숍에 앉아있던 여인 몇 사람이 나누는 대화이다. 2층 커피숍에서는 지동교가 내려다보이기 때문에 푸드트레일러가 차에 매달려 들어오는 것이 신기했나보다. 같은 크기에 다양한 깃발을 단 트럭들이 들어와 자리를 잡기 시작하면서 지나는 행인들도 신기한 지 휴대폰을 꺼내 사진촬영을 하기도 한다.

 

 

청년창업 및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수원시는 청년창업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올 6월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지정된 수원 남문시장(수원 남문 일대 9개 시장 연합)에 푸드트레일러 18대를 운영하기로 하고 지난 1125일부터 129일까지 열정과 의지가 있는 젊은 창업자를 선정하는 음식품평회 등을 가진바 있다.

 

푸드트레일러 청년창업사업은 경기도와 수원시, 그리고 글로벌 명품시장인 남문시장상인회가 초기 투자금이 많이 소요되는 푸드트레일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1차로 선정 된 9대의 푸드트레일러는 각시장마다 한 대씻 시장의 명칭을 븥이고 운연하게 된다. 19~39세의 청년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 중 그동안 조리 기술과 열정은 있었으나 자금사정으로 창업에 어려움을 느꼈던 청년들에게 도움을 준 것이다.

 

승용차 뒤에 매달려 지동교로 들어오는 푸드트레일러는 보는 것만으로도 하나의 이벤트화 할 수 있는 좋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2층에서 내려다 본 지동교. 지동교로 들어 온 푸드트레일러들은 중앙을 남겨놓고 양편으로 마주해 문을 열 수 있도록 세팅을 했다. 트레일러의 한편에는 판매 식품과 가격을 적을 수 있는 판이 마련되어 있어 각 트레일러 운영자가 임의로 문구 등을 바꿀 수 있도록 하였다.

 

 

12일 오후 6시 푸드트럭 영업시작

 

11일 지동교에 들어와 영업을 할 자리 등을 확인하고 예비 영업을 하는 푸드트레일러 운영자들은 상기된 모습이 역력하다. 자신의 움직이는 점포를 갖게 된 것이다. 경기도와 수원시이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루어진 푸드트레일러 운영자들은 당당한 남문시장의 상인회원들이 영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젊은이들에게 일자리를 마련해주고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 수원시는 역시 사람이 살기 좋은 곳임에 틀림없습니다. 청년창업이라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닌데 이렇게 청년들 스스로가 창업을 하고 스스로 운영자가 되어 많은 사람들 앞에서 당당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는 것에 대해 정말 칭찬을 하고 싶습니다

 

푸드트레일러를 돌아보고 있던 시민 김아무개(, 58)씨는 청년창업을 도와준 수원시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하면서 앞으로 남문시장의 푸드트레일러가 남문시장의 명물이 될 수 잇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한다. 12일 오후 6시부터 본격 영업에 들어가는 푸드트레일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186c2576f708619baec00b7afd555c4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